-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7/19 15:16:50
Name probe
Subject 뚜루뚜루, 죠스가 나타났다?

<JTBC> 해안가까지 다가온 상어…대피는 어떻게?

...어제(8일) 제주 함덕해수욕장에 상어가 출몰해 피서객들이 대피...가장 흔한 종인 흉상어과에 포함되는 것으로 추정...

http://news.jtbc.joins.com/article/article.aspx?news_id=NB11846677



얼마 전 지구 온난화의 영향 덕분인지, 우리나라에서도 참치가 잡힌다는 유게글이 올라왔었죠.

지난 주 제주 함덕해수욕장에서 약 1.6m 크기의 흉상어가 목격되어 관광객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사망 사고를 일으킨 적은 없지만, 사람을 공격한 사례는 보고된 바 있는 종류라고 하네요.

 


링크를 보면 관광객 한 명이 찍은 영상이 나옵니다.

카메라 앵글이 수면 바로 위에 있는데, 서핑보드를 타고 따라다니면서 찍은 영상입니다.
돌고래인지 상어인지 궁금하셨다고 합니다.
(남자들이 빨리 죽는 이유?)




약 60여년 간 전 세계적으로 상어가 인간을 공격한 사례는 약 2,800여건이고, 이 중 사망까지 이른 사례는 약 500여건입니다.  연평균 10건 미만에 불과하지요.

대충 확률을 때려보니, 사람이 일평생 상어에 물려 죽을 확률은 1000만분의 1쯤 될 듯 싶습니다.  번개맞아 죽을 확률보다 낮습니다.


그에 비해 인간에 의해 희생되는 상어 숫자는 연간 약 1억 마리로 대개는 샥스핀 용도로 활용됩니다.

상어 세계에 호러 크리쳐물이 있다면, 주인공은 단연 인간일 겁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어에 대한 공포는 비교적 광범위하게 퍼져 있습니다.  상어공포증(Selachophobia)을 가진 사람이 미국 인구의 25%라고 하네요.


진화적으로 볼 때는 아마도 eaten alive, 산 채로 먹히는 데 대한 공포감과 물에 대한 공포감이 결합한 결과가 아닐까 싶고, 문화적으로는 역시 죠스를 대표로 하는 영화 산업의 영향이 크지 않을까 싶습니다.


죠스 영화가 대부분 대놓고 B급인데 반해, 얘들은 그나마 웰메이드 크리쳐물입니다.  죠스1 / 언더워터 / 47M / 베이트 / 샤크나이트 / 딮블루씨
크리쳐물이라기인 뭐하지만 더 리프 / 오픈워터도 유명하죠.




사실 이성적인 인간이라면 상어공포증이 있는 건 이상합니다.  번개공포증 가진 사람이 없듯 말입니다.


https://www.instiz.net/pt/4614383




곧 휴가철이 다가오네요.
해변으로 휴가 가신다고 하셨었죠?
안녕히 다녀 오세요.



뚜............루...뚜.............루




from 수영장 안에서 놀다 말고 가끔 사주경계하는 1인으로부터..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카루오스
19/07/19 15:17
수정 아이콘
주먹으로 코를 팍!
스팸계란간장밥
19/07/19 15:18
수정 아이콘
아기상어 뚜루뚜루뚜루
이브나
19/07/19 15:31
수정 아이콘
천둥번개 치는 밤에 벌벌 떠는 사람들이 적지 않는 것을 볼 때 번개 공포증이 아주 없다고는 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루트에리노
19/07/19 15:40
수정 아이콘
상어공포증은 뭐 비행공포증 비슷한거 아닐까요
그런 일은 일어날 일이 없지만 일어나면 손쓸 수 없이 당하기만 해야 하니...

통계적으로 비행기가 "집"보다도 안전하다고 하던데, 별로 중요한 일은 아니듯이요
닭장군
19/07/19 15:55
수정 아이콘
뚜룩뚜룩뚥
19/07/19 16:17
수정 아이콘
1억마리요? 그렇게 많이 상어가 죽는다구요?
찾아보니 정말인가보네요.
100 Million Sharks Killed Every Year :
https://www.nationalgeographic.com/people-and-culture/onward/2013/03/01/100-million-sharks-killed-every-year-study-shows-on-eve-of-international-conference-on-shark-protection/
조유리
19/07/19 16:25
수정 아이콘
물속에서는 행동이 제약되다보니까 큰 가오리만 만나도 무섭긴 하더라구요.
1.6m짜리 상어 만나면 안 쫄 수가 없을듯..
19/07/19 16:27
수정 아이콘
뚜뚜루
19/07/19 16:41
수정 아이콘
다소 비겁한 분이군요
19/07/19 16:43
수정 아이콘
상어 세대차..

올드비 : 뚜루뚜루
뉴비 : 뚜루루뚜루
19/07/19 16:45
수정 아이콘
중국인만 15억이죠..
상어용 크리쳐물 주인공의 국적은 중국.
19/07/19 16:46
수정 아이콘
네.. 디스이즈피지알!
19/07/19 16:50
수정 아이콘
네.. 디스이즈피지알(2)!!

따지고 보면 모든 공포'증'이 그렇죠.
실제 위험보다 과장된 공포감.

위험도로 따지면 모기, 개는 일단 미뤄놓고,
사자나 호랑이보다 수십배 낮은 확률인데도
상어에 대한 두려움은 뭔가 다른 데가 있는 거 같애요.
19/07/19 16:51
수정 아이콘
제 3 지대가 나타났다!
19/07/19 16:53
수정 아이콘
5M 짜리 백상아리 만나면 심장마비 올 듯..
최초의인간
19/07/19 17:43
수정 아이콘
이거 리얼 크크
그리고 많이 올드하신 분들 중에는 '뚜루루뚜루'를 제대로 리듬타서 발음하시는 분이 거의 없..
김피곤씨
19/07/19 17:56
수정 아이콘
뚜루뚜.. 빠라빠라?!
조용히살자
19/07/19 18:23
수정 아이콘
그러니까 상어한테 물리면 로또라도 사야한다는거죠???
스팸계란간장밥
19/07/19 20:47
수정 아이콘
ㅠㅠ
고기덕후
19/07/19 23:28
수정 아이콘
후후 젊은 30대입니다
공발업나코템플러
19/07/20 07:30
수정 아이콘
상어가 워낙 무서운 이미지고 실제로도 위험하지만 개체수가 적고 등지느러미를 내놓고 다닐 때가 많아서 그나마 포착하기 용이하죠.
제가 볼땐 다가왔는지조차 모르게 다가와 독침을 쏘는 해파리가 더욱 위험한 것 같습니다. 개체수도 엄청나고...
19/07/20 23:21
수정 아이콘
로또 될 운을 상어에게 물리는 데 썼기 때문에 안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공지] 자게에 정치 카테고리가 15일 오전 9시 부터 적용됩니다. [48] Camomile 19/06/14 4810 13
공지 [일반] 정치카테고리의 상호 비하/비아냥 표현 제재 관련 공지 [53] 오호 19/07/18 4891 7
공지 [일반]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34] jjohny=쿠마 19/03/15 19950 55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카테고리 우선선택 기능 안내 [8] 레삐 19/06/25 5669 5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2] empty 19/02/25 18368 5
공지 [일반]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92401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75793 24
82314 [일반] 오늘 뜬금없이 펑펑 울었습니다 HALU12 19/08/22 12 0
82313 [일반] 왜 갑자기 안 하는 짓을 하고 그러는겨 [1] CoMbI COLa244 19/08/22 244 1
82312 [정치] 조국과 현 정부. 왜 조국을 못 버리는가? 오렌275 19/08/22 275 4
82311 [정치] 또 한번 느끼는 답답함... [33] MyBubble2025 19/08/22 2025 7
82310 [일반] 맛집을 찾는 방법 [18] 치열하게1176 19/08/21 1176 6
82309 [정치] 최근 사태를 바라보는 경증? 피지알러의 생각 [26] 뽀롱뽀롱1599 19/08/21 1599 0
82306 [일반] 후쿠시마앞 바닷물 128만톤이 한국 영해에 방류됐답니다 [34] 홍승식5530 19/08/21 5530 5
82305 [일반] 갑자기 센치해져서 끄적이는 어느 날의 기억. [1] FLUXUX512 19/08/21 512 1
82304 [정치] 조국 논란 관련 저의 심정을 백프로 표현한 글 [80] aurelius5668 19/08/21 5668 7
82303 [정치] 조국이 정말 무섭긴 무섭나 봅니다. [123] 52009148 19/08/21 9148 6
82302 [정치] 이한상 교수님의 조국 관련글 [52] 반성맨6458 19/08/21 6458 50
82301 [정치] 내로남불. 좋은 이야기입니다. 다만 진짜 내로남불이 뭔지 고민해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60] 쿠루쿠루5477 19/08/21 5477 6
82300 [정치] 폐기된줄 알았던 조국 딸의 자소서가 남아있었군요 [77] 파이어군11069 19/08/21 11069 27
82299 [정치] 서울대 우종학 교수의 조국 딸 논란 관련 SNS 발언 [170] 호느님8004 19/08/21 8004 5
82298 [정치] 그때는 신나게 떠들었지만 지금은 조용한 분들.jpg [63] 차오루6100 19/08/21 6100 28
82297 [정치] 민주당 "조국 딸, 특혜 아닌 보편적 기회" [86] 미뉴잇5033 19/08/21 5033 2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