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7/16 14:12:36
Name 界塚伊奈帆
Subject [9]내 휴가는?
안녕하십니까, PGR21 회원 여러분.

이제는 이직도 너무 익숙해져버리는 바람에 제 개인 작업용 노트북이 도착할 때까지의 기간은 공식적으로는 경력 OJT 기간, 비공식적으로는 월급루팡중입니다. 게다가 입사는 월요일에 했는데 노트북은 목요일쯤에나 온다니 이 어찌 좋은 일이 아니겠습니까. 어자피 개인 장비가 없어서 IDE 세팅도 못하고, 그냥 PMS에 있는 프로젝트 자료나 따로 받은 프로젝트 문서들이나 보고 있으니 이 어찌 좋지 않겠습니까. 사무실도 시원하고... 이런 것도 일종의 휴가라고 할 수 있겠죠. 누구도 터치 안 하는 회사 안에서의 휴가지만 말이죠. 덤으로 일도 없으니 눈치 안 보고 칼퇴도 가능합니다. 크크크. 일 없어서 일찍 가는데 그 누가 어떻게 잡겠습니까.

그런데...

옆자리에 있는 다른 분의 컴퓨터를 얼핏 보게 되었습니다. 아, 다른 의도 없습니다. 설마하니 관음증이 있으리라 오해하실 분들을 위해 첨언하자면, 개발을 어떤 방식으로 하는지, 그리고 개발 스타일이 어떤지 볼려고 했건겁니다. 아직까지는 제 개인 장비 및 SVN 접근권한이 없고, 현재 임시PC는 회사 내 다른 분의 개인PC인지라 뭘 할 수가 없으니까요.

그리고 전 모니터 윈도우 쪽지에 써 있는 문장을 봤습니다.

[하계 휴가 관련 집계완료. 보고완료.]

......입사한지 며칠이나 되었다고 휴가를 꿈꾸겠습니까. 그런데 왜 이리 제 배는 아파올까요. 어자피 연가에서 소모되는 휴가이지만 일단 전 없다는게 중요한 사실 아니겠습니까? 배가 너무 아파옵니다.

그리고 전 훌륭한 PGR러이므로 글을 마무리짓고 화장실로 갈 예정입니다. 진짜 배아프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Hammuzzi
19/07/16 14:21
수정 아이콘
힘내세요 ㅠㅡㅠ
유리한
19/07/16 15:29
수정 아이콘
뭐 일반적으로 인력운용을 위해 휴가계획을 확인하는거지, 저대로 휴가를 가는건 아니니까요.
19/07/17 08:17
수정 아이콘
눈치 안보고 월급루팡할때가 가장 꿀같은 시간이죠
집에 오면 자꾸 할일이 보이니
글 잘쓰시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823 0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7] Kaise 19/10/23 5387 13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29560 5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90192 24
83474 [일반] 난생처음 소송 피고가 되었습니다. [31] lux2764 19/11/20 2764 0
83473 [일반] 겨울왕국2 개봉기념으로 쓰는 이야기 - 01. 겨울왕국팬들을 환장하게 만든 동영상 [7] 치열하게1006 19/11/19 1006 1
83472 [일반] 유니클로를 보니 불매운동이 저물어 가네요. [109] 그랜즈레미디5639 19/11/19 5639 3
83471 [일반] [바둑]은퇴를 바라보고 있는 이세돌 9단 [14] 及時雨5573 19/11/19 5573 7
83470 [일반] 한국(KOREA)의 정통성 [33] 성상우2084 19/11/19 2084 3
83469 [일반] 단순 실수로 전과목0점.. 수능4교시 논란 [98] 사악군9032 19/11/19 9032 10
83468 [일반] [역사] 19세기 프랑스인의 눈에 비친 조선 [30] aurelius4105 19/11/19 4105 30
83467 [일반] 디즈니+가 시작 텃날 가입자1000만명을 기록햇네요 [56] 강가딘7384 19/11/19 7384 0
83466 [정치] 홍콩을 바라보는 색다른 시각을 소개합니다 [47] Montblanc7490 19/11/19 7490 0
83465 [정치] 나경원 원내대표가 딸 면접을 맡은 교수를 올림픽 예술 감독으로 밀어주었다는 의혹. [281] kien9939 19/11/18 9939 0
83464 [일반] 여론참여심사 결과를 알려드립니다. [7] 886 19/11/18 886 0
83463 [일반] [테니스] 얼마나 고여있는지 다시 한 번 알아보자 [38] Rorschach6266 19/11/18 6266 4
83462 [일반] [고문서] 조선천주교의역사 (1874年) [12] aurelius1464 19/11/18 1464 8
83460 [일반] 한국(KOREA)형 음식모델(5) [19] 성상우1739 19/11/18 1739 2
83459 [일반] 왜냐맨 인기는 오래 갈까요 [102] 정 주지 마!8300 19/11/18 8300 9
83458 [일반] 자영업자는 정말 도인이 되야할 수 있는거 같습니다 [36] 기다리다9184 19/11/17 9184 14
83457 [일반] 한국(KOREA)형 음식모델(4) [6] 성상우1579 19/11/17 1579 3
83456 [일반] (스포)사이코패스 3기 [7] 그때가언제라도2825 19/11/17 2825 0
83455 [일반] "정규직됐으니 월급 올려라"..공기업 골병 [141] 비기13622 19/11/17 13622 1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