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7/16 14:12:36
Name 界塚伊奈帆
Subject [9]내 휴가는?
안녕하십니까, PGR21 회원 여러분.

이제는 이직도 너무 익숙해져버리는 바람에 제 개인 작업용 노트북이 도착할 때까지의 기간은 공식적으로는 경력 OJT 기간, 비공식적으로는 월급루팡중입니다. 게다가 입사는 월요일에 했는데 노트북은 목요일쯤에나 온다니 이 어찌 좋은 일이 아니겠습니까. 어자피 개인 장비가 없어서 IDE 세팅도 못하고, 그냥 PMS에 있는 프로젝트 자료나 따로 받은 프로젝트 문서들이나 보고 있으니 이 어찌 좋지 않겠습니까. 사무실도 시원하고... 이런 것도 일종의 휴가라고 할 수 있겠죠. 누구도 터치 안 하는 회사 안에서의 휴가지만 말이죠. 덤으로 일도 없으니 눈치 안 보고 칼퇴도 가능합니다. 크크크. 일 없어서 일찍 가는데 그 누가 어떻게 잡겠습니까.

그런데...

옆자리에 있는 다른 분의 컴퓨터를 얼핏 보게 되었습니다. 아, 다른 의도 없습니다. 설마하니 관음증이 있으리라 오해하실 분들을 위해 첨언하자면, 개발을 어떤 방식으로 하는지, 그리고 개발 스타일이 어떤지 볼려고 했건겁니다. 아직까지는 제 개인 장비 및 SVN 접근권한이 없고, 현재 임시PC는 회사 내 다른 분의 개인PC인지라 뭘 할 수가 없으니까요.

그리고 전 모니터 윈도우 쪽지에 써 있는 문장을 봤습니다.

[하계 휴가 관련 집계완료. 보고완료.]

......입사한지 며칠이나 되었다고 휴가를 꿈꾸겠습니까. 그런데 왜 이리 제 배는 아파올까요. 어자피 연가에서 소모되는 휴가이지만 일단 전 없다는게 중요한 사실 아니겠습니까? 배가 너무 아파옵니다.

그리고 전 훌륭한 PGR러이므로 글을 마무리짓고 화장실로 갈 예정입니다. 진짜 배아프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Hammuzzi
19/07/16 14:21
수정 아이콘
힘내세요 ㅠㅡㅠ
유리한
19/07/16 15:29
수정 아이콘
뭐 일반적으로 인력운용을 위해 휴가계획을 확인하는거지, 저대로 휴가를 가는건 아니니까요.
19/07/17 08:17
수정 아이콘
눈치 안보고 월급루팡할때가 가장 꿀같은 시간이죠
집에 오면 자꾸 할일이 보이니
글 잘쓰시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공지] 자게에 정치 카테고리가 15일 오전 9시 부터 적용됩니다. [48] Camomile 19/06/14 5529 13
공지 [일반] 정치카테고리의 상호 비하/비아냥 표현 제재 관련 공지 [53] 오호 19/07/18 5395 7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2] empty 19/02/25 18879 5
공지 [일반]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92784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76585 24
82404 [일반] [홍콩 시위] 시위 중 첫 실탄 발포(위협사격) + 추가분 [10] 이호철3965 19/08/26 3965 0
82403 [일반] 라이트(Light)이론 [8] 성상우1137 19/08/25 1137 1
82402 [일반] 아베노믹스와 일본 경제 [21] 비숍23433 19/08/25 3433 5
82401 [일반] 베플 되는 법 [32] 222963 19/08/25 2963 63
82400 [일반] 여기가 아닌가벼~ [6] 곤살로문과인1861 19/08/25 1861 5
82399 [일반] [웹툰소개] 웹툰으로 보는 정통사극 '칼부림' [16] Treenic2547 19/08/25 2547 7
82398 [정치] 조국 후보의 능력 [49] LunaseA7228 19/08/25 7228 34
82397 [일반] 운동으로 살을 빼는 것은 정말 권하고 싶지 않은 코스입니다. [175] 대추나무9101 19/08/25 9101 2
82396 [정치] 위선을 통해 때로는 위선이 필요함을 알린 조국 [73] kien5895 19/08/25 5895 2
82395 수정잠금 댓글잠금 [정치] 조선일보 기사에 방금 내가 쓴 조국 사퇴 기준 [26] 대추나무5272 19/08/25 5272 2
82394 [정치] 조국 교수가 내보낸 오늘 입장문을 비판해보겠습니다. [133] 아유7276 19/08/25 7276 31
82393 [정치] 조국 후보자에 대한 몇몇 민주당 의원들의 반응들입니다. [58] Practice5702 19/08/25 5702 11
82392 [일반] 전자의무기록 개선 프로젝트 (1): 아르고 프로젝트 [19] 후상1059 19/08/25 1059 7
82391 [일반] 독일에 육아 예능이 없는 이유 [25] 어강됴리7056 19/08/25 7056 9
82390 [정치] 언론인까지 결사옹위 하네요.. 에휴 [129] LanceloT10708 19/08/25 10708 37
82389 [정치] 조국 딸 단국대 논문의 실제 연구자가 밝혀지는 것 같습니다 [60] 홍승식10935 19/08/25 10935 12
82388 [일반] 우덕순은 친일파인가? KBS 시사기획 창의 무리수 [22] 아유4284 19/08/24 4284 10
82387 [정치] 문재인 정부 20대 지지층 이반의 흐름 [166] 청자켓15008 19/08/24 15008 4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