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5/15 19:15:47
Name 인간흑인대머리남캐
File #1 daiso2.png (449.7 KB), Download : 2
Subject 홍대 다이소 2호점 방문기 (수정됨)


[사진은 다이소 블로그에서 가져온 것으로 사진 문구와 본문 내용은 관련이 없습니다]

18년 12월 15일에 다이소 홍대2호 점이 오픈했습니다. 다이소 단독 고층 매장이라 주목을 받은 곳이죠.
위치는 동교동 사거리 근처, 홍대입구 공항철도 4번출구 옆입니다.
건물 전체가 다이소 단독이고 10층 중 7층이 매장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뭐 흔한 다이소구요, 얼마 안되서 그런지 디스플레이에 아주 신경을 쓰는 모습입니다. 그래서 처음에 딱 보면 아기자기하고 예쁘고 보입니다.
바깥에서 보이는 것에 비해 내부는 썩 넓진 않고요, 체감상 홍대 1호점의 절반 정도입니다.

엘레베이터는 한개고 홀수 층만 운영합니다. 사람이 많고 하다보니 대다수는 그냥 계단을 이용하는 듯 합니다. 처음 오는 분은 엘레베이터 타고 올라가 7층에서 내려오는 식으로 둘러보면 될 듯 해요. 만약 찾는게 있으면 바로 직원에게 물어봐야 나중에 피로가 덜 쌓입니다(흑ㅠ)
계단이 주요 경로라서 계단 중간중간에도 저렴한 생활 소모품들이 진열되어 있습니다.

몇 번 방문했는데 그때마다 사람이 많았고 특이한 점은 늘 외국인이 상당한 비율이었다는 겁니다. 홍대거리가 외국인 관광코스에다 공항철도가 바로 옆에 있어서 그런 듯 싶습니다.(근처에 환전샵도 많습니다).

그냥 깔끔하고 물건이 많구나.. 이러다 다이소 백화점도 생기겠네.. 싶다가 문득 홍대 1호점이 생각나서 방문해보았는데요,(도보 5분)
예전에 홍대 근처에서 일하면서 1호점을 자주 이용했었는데 오랜만에 가보니 뭔가.. 좀 쭈그러든 거 같더라고요.
일단 4층이 폐쇄되어있었고 그러면서 물건이 몰리며 진열도 어수선하여 난잡하단 느낌이 들었습니다. 왠지 종류도 적어진거 같고..
2호점에 역량을 집중한다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여하튼 2호점은, 옆에 AK 빌딩도 있고 길건너에 연트럴 파크도 있고 해서 홍대에 올 일 있으면 겸사겸사 한 번 정도는 구경삼아 가볼 만 한 거 같네요.

아, 물론 계단의 압박은 견디셔야 합니다 흐흐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로즈 티코
19/05/15 19:32
수정 아이콘
명동에도 8층인가 건물 통째로 다이소 하나가 있죠. 거기도 명동이라 그런지 외국인들이 엄청 많았습니다.
명동은 비좁거나 그렇지는 않은데, 엄청 크다보니 역시 계산할 때 줄 기다리는게 제일 고역입니다.
스프레차투라
19/05/15 19:42
수정 아이콘
다이소는 높은 곳보다 넓은 곳이 편하지 싶어요

카테고리가 직관적으로 딱 떠오르지 않는
물건 찾을 때 특히
及時雨
19/05/15 19:47
수정 아이콘
복층 다이소 넘모 시러 으으
웨이들디
19/05/15 19:47
수정 아이콘
홍대 역세권 개발의 투쟁의 상징이기도 한 곳인데 어느새 다이소가 올라간거 보면 참 씁쓸한
19/05/15 19:50
수정 아이콘
엘베타고 꼭대기에서 내려오면서 보는거죠 뭐 흐흐
한국의 돈키호테같은 느낌이더군요 아무생각없이 가서 구경하기..
19/05/15 19:57
수정 아이콘
일본백엔샵보다 경쟁력이 엄청낮은것같다고 느꼈는데 외국인 관광명소네요
타카이
19/05/15 20:00
수정 아이콘
다이소 매장도 근처에 큰 매장 입점해 있으면 상대적으로 작은 매점은 몰락하는건 두어번 봤는데
홍대는 어떨지...
조용히살자
19/05/15 20:04
수정 아이콘
와.. 다이소가 7층이라니... 크크크
티모대위
19/05/15 20:08
수정 아이콘
요즘은 그냥 홍대 자체가 외국인이 엄청나게 많더라고요. 몇걸음 갈때마다 외국인 무조건 보임..
Hammuzzi
19/05/15 20:31
수정 아이콘
다이소는 살게 참 없는것 같은데 뭐하나 필요해서 가면 나올때 만원이상 지르게되더라고요.
제랄드
19/05/15 21:37
수정 아이콘
남산 나들이 때 명동 8층짜리 다이소 갔더니 역시나 외국인들이 많더군요. 각 층의 넓이가 크지 않아서 매장 전체 크기는 8층이라는 위용에 비하면 그닥이지만 시간 떼우긴 좋습니다.
피지알러분들은 명동에서 데이트하실 때 들르시면 좋을 것 같네요 :)
Rorschach
19/05/15 21:53
수정 아이콘
명동 8층 다이소는 진짜 층별 면적이 너무 좁아서 실제 비교하면 어떤지 몰라도 고속터미널에 있는 다이소가 훨씬 넓은 느낌이었습니다.
페로몬아돌
19/05/15 22:22
수정 아이콘
고터 다이소 좀 심하게 넓어서 오히려 뭘 찾기가 불편 크크크
야부키 나코
19/05/15 22:36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 홍대에 공항철도 들어오면서 외국인들 많이 와서
명동분위기 나는게 아쉽긴합니다 ㅠ
그린우드
19/05/15 22:50
수정 아이콘
진짜 다이소 외국인들 많던데 왜 다이소 오는건지 이해가 잘 안되더라고요
오클랜드에이스
19/05/16 00:45
수정 아이콘
돈키호테에 한국인이 많은 이유와 비슷하지 않을까...
신동엽
19/05/16 00:51
수정 아이콘
우리도 예전에 일본여행 가면 백엔샵을 엄청 갔습니다 흐흐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2052 0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7] Kaise 19/10/23 5614 13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29782 5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90424 24
83482 [정치] 문재인의 국민과의 대화, 황교안의 청년 간담회 및 단식 관련 단상 [7] 유료도로당436 19/11/21 436 0
83481 [일반] 제 얘기를 잠시 여기다 적겠습니다 [5] 앎과모름의차이465 19/11/21 465 1
83480 [일반] 아이리시맨 - 그리고 남겨진 것들.(스포!) [3] aDayInTheLife268 19/11/20 268 0
83479 [정치] 경제이슈를 정쟁에 이용하는 것의 부당함 [32] coyner1513 19/11/20 1513 0
83478 [정치] 민중당 홍콩진압 규탄 성명 [5] 나디아 연대기2207 19/11/20 2207 0
83477 [일반] 스포츠 선수와 연예인은 우리와 다른가?(aka 내로남불) [66] 도뿔이2846 19/11/20 2846 3
83476 [일반] [북한] 최선희, 북러 국제·역내 전략공조 위해 방문 [6] aurelius2410 19/11/20 2410 1
83475 [일반] 한략(韓略) (2) [28] 성상우1436 19/11/20 1436 3
83474 [일반] 난생처음 소송 피고가 되었습니다.(다들 감사합니다.) [45] lux10059 19/11/20 10059 1
83473 [일반] 겨울왕국2 개봉기념으로 쓰는 이야기 - 01. 겨울왕국팬들을 환장하게 만든 동영상 [10] 치열하게3163 19/11/19 3163 2
83472 [일반] 유니클로를 보니 불매운동이 저물어 가네요. [185] 그랜즈레미디11840 19/11/19 11840 5
83471 [일반] [바둑]은퇴를 바라보고 있는 이세돌 9단 [17] 及時雨7079 19/11/19 7079 8
83470 [일반] 한국(KOREA)의 정통성 [36] 성상우2739 19/11/19 2739 3
83469 [일반] 단순 실수로 전과목0점.. 수능4교시 논란 [103] 사악군10585 19/11/19 10585 14
83468 [일반] [역사] 19세기 프랑스인의 눈에 비친 조선 [29] aurelius4826 19/11/19 4826 31
83467 [일반] 디즈니+가 시작 텃날 가입자1000만명을 기록햇네요 [59] 강가딘8083 19/11/19 8083 0
83466 [정치] 홍콩을 바라보는 색다른 시각을 소개합니다 [48] Montblanc8057 19/11/19 8057 0
83465 [정치] 나경원 원내대표가 딸 면접을 맡은 교수를 올림픽 예술 감독으로 밀어주었다는 의혹. [338] kien10784 19/11/18 10784 0
83464 [일반] 여론참여심사 결과를 알려드립니다. [7] 997 19/11/18 997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