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2/11 10:33:55
Name   aurelius
Subject   [다큐] 프랑스에서 만든 북핵의 역사 다큐 추천


프랑스-독일 합작 채널 Arte에서 만든 다큐입니다.

프랑스어로 되어 있는게 아쉽지만, 상당히 고퀄이라서 불어가 가능한 분은 꼭 보았으면 합니다.

본 다큐는 보수적인 시각, 진보적인 시각을 모두 소개하고 있고

북한의 핵야욕이 아주 오래전부터 있었던 것임을 보여줌과 동시에

협상 과정에서 미국도 잘못한 게 없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진보적 시각에선 이종석 장관 정세현 장관 인터뷰도 있고,  보수적 시각에선 김성한 대사 인터뷰도 있습니다.

미국측 인사로는 전직 CIA 관료, 페리 보고서의 그 페리, 로버트 갈루치, 등 쟁쟁한 인물들 인터뷰도 있고

문정인 특보의 인터뷰도 있습니다. 


전반적으로는 객관적인 편이며, 북핵 해결 전망에 대해서는 긍정적이기보다는 부정적인 논조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핵문제의 역사를 50분 정도로 아주 간결하게 소개하고 있다는 게 장점입니다.


강력 추천 합니다.




저격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0:44
영어 실시간 번역이 되는 것 같은데, 잠깐만 보시고 퀄리티가 어느 정도인지 알려주실 수 있나요..? 불어를 몰라서 확인이 안돼요
홍승식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0:44
영어도 힘든데 불어라뇨. ㅠㅠ
추천은 했습니다.
스위치 메이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0:45
이걸 코리아가 아니라 불란서에서 만든 것만 봐도 언론이 얼마나 읍읍읍
aureliu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0:46
(수정됨) 오 자동번역 기능이 있군요... 영어로 자동번역 한정 한 85%까지는 정확할겁니다. 저도 불어 자막 켜놓고 봤었는데, 음성기반으로 자동생성되는 자막이라 가끔 부정확할 때가 있었거든요... 정확도는 어림잡아 85~90%는 될거에요.
잠만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0:46
한국에서 불어에 능통한 분은 거의 없죠 ㅠㅠ

그래도 항상 해외 매체 소개 감사합니다
윤정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0:52
아 문과 갔으면 독일어 안배우고 불어배우는건데!!!!!!!!!!!!
aureliu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0:53
Arte 채널은 보통 프랑스어 버전 독어 버전 같이 내놓기 때문에, 같은 다큐 독일어 버젼도 있을겁니다. 독어 버전 제목은 아마 Die Kim Dynastie 일거에요. 아 찾았어요. 이거로 보시면 됩니다. https://youtu.be/9RAKN6P8n2Q
덴드로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0:54
재생 클릭시 : 문과 망해라~
설정 -> 자막 -> 자동번역 -> 한국어 선택시 : 구글 조아
5분 감상시 : 알파고님 번역 능력 좀 키우세요...
aureliu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1:08
사실 이런건 당사자인 우리가 더 잘 만들어야할텐데... 안타깝습니다. 그런데 한편으로는 당사자이기 때문에 객관적으로 바라보지 못하는 것도 있고요.
서쪽으로가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2:06
정치적으로 훨씬 자유롭지 못하니.... 어떻게 만들던 잡음이 나겠죠.
잘 만들수 있느냐는 별개로 (...)
aureliu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3:40
새로운 걸 소개할 수 있어서 저도 기분이 좋네요 :) 언어의 장벽이란 게 참.... 해외 컨텐츠가 국내에 더욱 많이 번역/소개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34] jjohny=쿠마 19/03/15 6539 54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2] empty 19/02/25 7016 5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82302 7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60104 24
80843 카레라 듀오 추천합니다. [16] 모모스20132025 19/04/19 2025 1
80842 십자가에 매달리신 고통과.. [87] 탄이3634 19/04/19 3634 17
80841 [스포] 영화 미성년을 보고...연출자로서 김윤석은 괜찮았다. [10] Chasingthegoals2470 19/04/19 2470 2
80840 황교익 왈 "한우를 먹는 것은 수입곡물을 먹는것이다." [108] 쿠즈마노프7955 19/04/19 7955 13
80839 외과 수술로 강박증과 우울증을 치료하는 놀라운 현대의학 [46] AUAIAUAI9418 19/04/19 9418 9
80838 동해에서 진도 4.3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25] 홍승식4938 19/04/19 4938 0
80837 어느 회사의 영업 변경신고 [34] 6583 19/04/19 6583 18
80835 4차 산업혁명은 너무 거창하다... [48] LanceloT6755 19/04/19 6755 2
80834 급식과 구내식당의 Quality와 Quantity. [30] April2336330 19/04/18 6330 1
80833 (이미지)한국의 턱밑까지 다가온 아프리카돼지열병(ASF) [48] 오리공작9021 19/04/18 9021 10
80832 인공지능 로봇 도입에 대한 (뻘글) 2 메로마나930 19/04/18 930 0
80831 변비약 가이드 [50] 의지박약킹 3590 19/04/18 3590 33
80830 인공지능 로봇 도입에 대한 (뻘글) [4] 메로마나1819 19/04/18 1819 2
80829 인력 90% 감축하고 입고생산성 80배 향상된 유니클로의 자동화 공장 [153] AUAIAUAI16468 19/04/18 16468 13
80828 글쓰기의 어려움 [9] 므라노1956 19/04/18 1956 9
80827 (노스포) 꽤 괜찮은 좀비물이 하나 나왔습니다. [36] OrBef7049 19/04/17 7049 8
80826 판타지스릴러 소설 '갑각 나비'가 완결되었습니다. [54] 페스티4532 19/04/17 4532 2
80825 ‘세월’의 색채 [1] Love.of.Tears.1813 19/04/17 1813 11
80824 제왕의 책사 장량 [18] 성상우4293 19/04/17 4293 2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