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8/09/14 16:11:47
Name   윤광
Subject   TV 보면서 먹자
나는 TV를 아예 안 본다.  뭐 요즘은 유튜브니 넷프릭스니 휴대 기기로 어지간한 정보는 다 감상할 수 있고
예능 같은 경우도 재밌는 부분만 편집해서 금방 인터넷에 올라오기 때문에 굳이 TV를 안 봐도 별로 상관은 없다고 생각한다.

우리 가족은 나와 정반대 성향인지, 다들 TV를 좋아한다. 아니 텔레비전 없으면 못 살거다.
형이던 부모님이던 같이 밥 먹을때나 술 한잔 할때나 TV 보면서 먹자고 한다.
드라마를 틀어놓을 때도 있고, 예능을 틀어놓을 때도 있다.
그리고 대화는 잘 하지 않고, TV를 보며 식사를 한다.

이럴때 나는 같이 밥을 먹는 의미를 모르겠다. 엄마는 드라마에 집중하고 있고, 나는 TV 드라마는 관심도 없고,
재미도 없으니 그냥 멍하니 있거나, 휴대폰만 만지작 거릴뿐이다. 내가 말을 걸어도 잘 듣지도 않고, 온 관심은
TV속에 있는데, 여기에 함께 식사한다는 큰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다. 사실 일이 이렇게 진행되면 그냥 혼자 밥 먹는게 편하다.

물론 나도 한일전 같은 이벤트때는 가끔 TV를 보며 먹는다. 서로 관심사가 겹치고, 모두 브라운관(은 안 쓴지 오래됐지만)
에 몰입하고 있는 경우는 좀 다르겠지만......

그래서 나는 결혼을 하면 집에 TV를 놓고 싶지 않다. 물론 그게 내 마음대로 되는일이 아니겠지만,
그럼 적어도 TV 프로그램을 보면서 나와 대화를 해줄 멀티테스킹이 되는 그녀를 만나고 싶다.



요즘은 나와 함께 밥을 먹는 사람들은 그저 아무 생각 없이 TV를 보며 쉬고 싶은데, 내가 자꾸 말을 걸어서
입으로 정신적으로 노동을 시키는게아닌가 싶기도 하다. 그냥 편안사람이랑 밥먹으면서 재밌는걸 보고
힐링하고 싶은 것을 단지 내가 너무 수다스러워서 그 마음을 이해 못하는걸까?



콜드플레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9/14 16:13
전립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9/14 16:15
저도 여기에 동의 하나 두고 갈게요.
로켓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9/14 16:15
크크크
마법사7년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9/14 16:18
이야기 하고 싶으면 밥을 5분만에 먹고 이야기하면 됩니다!(지극히 개인적인 의견)
지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9/14 16:22
저희 부부는 필요할땐 티비를 끕니다.
이야기 하자면서 끄시는것도 좋아요
위원장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9/14 16:23
같이 관심 있는걸 보면서 먹으면 됩니다. 요즘엔 IPTV니까 보고 싶은거 시간대 관계 없이 볼 수 있거든요.
식사시간이 오히려 대화할 수 있는 시간이 되죠. 대화거리도 생기구요.
로켓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9/14 16:26
저도 원래 티비 보면서 밥먹는거 좋아하는데, 결혼하고 나서는 끄고 먹습니다.
애들이 티비를 보면 밥을 잘 안먹거든요...
그 닉네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9/14 16:27
어렸을때 저희 집 거실에는 티비가 없었습니다. 나중에 아버지한테 물어보니
아버지가 유학시절 학생들끼리 모여살던 집 거실에 티비 대신에 책장이 있어서 그걸 따라하신거래요.
덕분에 온 가족이 티비를 잘 안봅니다. 보긴 보는데 자기가 좋아하는 프로그램만 골라서 빡집중하고 봅니다. 이 때는 밥도 잘 안먹음...
식당같은데 항상 틀어놓는 것처럼 하면 집 분위기가 너무 산만해지는 느낌이에요.
레몬커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9/14 16:35
저는 그냥 티비에서 보고싶은거있으면 그냥 인터넷으로 찾아보면그만이라 티비 안보게되더군요
원래도 별로 안보기도 했는데 한 중고딩때부터 컴퓨터 좀 만기지시작하고 10년넘게 티비 보려고해서 본
기억이 없어요
oh!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9/14 16:36
어후...테레비 없으면 밥먹는 내내 와이프랑 얘기해야 하는데 상상만 해도 괴로울 것 같아요 크크크
파핀폐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9/14 16:38
저희집이 그럽니다. 부모님을 포함해서 모든 가족구성원이 스포츠를 엄청 좋아해서 스포츠 켜놓고 가끔 밥을 먹을때가 있는데, 그러면서 또 입으로 훈수두고 이런저런 얘기 하느라 바쁩니다. 크크크.

근데 확실히 그 외엔 잘 안챙겨보게 되는 게 맞더군요. 드라마는 원래 안 봐서 그렇다 치는데, 이젠 예능도 재미없더라구요.
휴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9/14 16:46
근데 밥먹으면서 잔소리하는것만큼 짜증나는것도 없죠
상사가 됬든 부모님이 됬는 배우자가 됬든...
Zoya Yaschenko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9/14 16:48
리모콘을 쥔 자는 내가 보는 프로그램을 남들도 좋아하길 바랍니다.
안 좋아해도 상관없을겁니다. 난 딴 얘기도 하고 TV도 보면 되니까요!
RENTO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9/14 16:48
나는 TV를 좋아한다...
중략
내가 요즘 재미있게 보고 있는 미스터션샤인데 대해 아들놈이랑 얘기하고 싶은데 아들놈은 관심없는 정치얘기만 한다
그리고 TV라도 켜놔야 밥먹으면서 얘기하는 기분이 들지 아들놈은 밥먹는 내내 휴대폰만 만지작거린다.

음 전 엄마랑 드라마 예능 얘기하는거 좋아합니다.
엊그제 라이프 무슨 드라마가 그렇게 좋은애들 쓰고 그따위로 만들었냐며 폭풍디스 시전하시더라고요.
음냐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9/14 16:51
보통 가족끼리는 같이 밥 먹어도 할 말이 별로 없을꺼 같은데요. 그래서 전 티비를 켭니다. 할 말이 있으면 아무데서나 할 수 있는것이고 꼭 밥 먹으면서 할 필요는 없거든요.
화염투척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9/14 16:55
어머니 드라마 보면서 tv 보는건 우리가 게임하면서 밥먹는것과 비슷한거라 생각합니다. 방해하면 안되요.
와이프 드라마 볼때 말걸면 싫어하더라구요.. 너 게임할때 말걸거라면서. 크크
카롱카롱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9/14 16:58
밥 먹으면서 이야기하는거 완전 싫어합니다
포프의대모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9/14 18:28
티비 안보면 말을 어지간히 해도 식사가 5분컷이 나기때문에.. 속도조절 차원에서 티비봅니다
La La Land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9/14 19:40
저도 티비가 플스, 넷플릭스 때문에 있습니다
iCaruz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9/14 20:42
티비를 찾아서본 지 14년이 넘어가네요

이제 티비가 세상에서 없어져도 아무 느낌이 없을 지경
행운유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9/15 00:29
아무튼 여자를 만나고 싶다는 거죠?
지켜보고있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9/15 00:51
그게 가족이죠~
가족에 대한 애정이 느껴져서 좋네요.

굳이 매일 살가워야 가족인건 아니잖아요.
유리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9/15 03:01
혼자 사색에 잠길수 있는시간이 밥먹으면서 tv보는 시간이라고 생각합니다..
와이프가 말이 너무 많아서..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65438 6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39972 23
78850 신규 가입 회원 대상 회원 점수 조정 안내  [13] crema793 18/11/13 793 22
78849 페미를 현실에서 느끼고 있습니다. [91] 진솔사랑5105 18/11/13 5105 3
78848 40대 대기업 퇴사자들의 1차사 살아남기-3부-남에 부서 일 긁어오기 [22] 미사모쯔2472 18/11/13 2472 21
78846 [잡담]생전 처음 중고거래 사기를 경험했습니다. -2부: T전화+더치트 짱짱 (오류수정) [16] jjohny=쿠마2367 18/11/13 2367 5
78845 LG유플러스의 화웨이 채택 이거 전국적으로 크게 문제될거 같습니다 [25] 무플방지협회4916 18/11/13 4916 1
78843 BTS 티셔츠 논란에 대한 일본방송 [133] 잰지흔8603 18/11/13 8603 2
78842 메탈헤드가 걸그룹을 좋아하게 되면서 느낀 점 [17] 로즈 티코2292 18/11/13 2292 3
78841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 vs 현실적으로 유의미한 차이 [21] OrBef2984 18/11/13 2984 4
78840 김무성에 대한 20-30의 대답 : 너네도 각자도생 해라 [87] chilling10632 18/11/12 10632 1
78839 영국의 역사 - 노르만 왕조의 성립까지 [21] 신불해2375 18/11/12 2375 53
78838 숙명여고 쌍둥이 퇴학조치 결정이라네요. [81] Rorschach10585 18/11/12 10585 5
78837 [잡담]생전 처음 중고거래 사기를 경험했습니다. (심지어 2번 당할 뻔...) [59] jjohny=쿠마5548 18/11/12 5548 0
78836 이민을 포기하고 한국에서 사는 것을 선택한 이유 [189] 교육공무원10945 18/11/12 10945 18
78834 드디어 나온 태블릿용 카카오톡 [35] 기다6960 18/11/12 6960 0
78833 돌잔치, 준비부터 마무리까지 [33] 비싼치킨3602 18/11/12 3602 25
78832 한 달간 추리소설을 읽으며 - 우부메의 여름 (스포) [36] 잠잘까1777 18/11/12 1777 4
78831 캐나다에서 난리난 동급생 괴롭힘 사건 [84] swear12495 18/11/11 12495 12
78830 인디언이 꾸던 악몽은 백인이 아니라 한국인이었을까 [41] Farce9509 18/11/11 9509 24
78829 40대 대기업 퇴사자들의 1차사 살아남기-2부-네가 죽어야 내가 산다 알간? [39] 미사모쯔8020 18/11/11 8020 41
78828 나름 오랜 퀸팬으로서 써보는 보헤미안 랩소디 관람후기(스포 有, 정확지 않은 잡지식 有, 추억 有) [29] 존레논3921 18/11/11 3921 8
78827 [토요일 밤, 좋은 음악 하나]에픽하이-낙화 [16] Roger1448 18/11/10 1448 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