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7/07/17 17:27:05
Name   후마니무스
Subject   "문정부 적폐청산특위 설치 않기로 가닥"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421&aid=0002843773

정말 이대로 된다면, 이는 우려스러운 일이라 생각합니다.

"이니하고싶은대로 다해~~" 라는 워딩은 어디까지나 보다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 줄 것이란 믿음 하에서만 통용가능하다고 생각하거든요.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혹시라도 문정부가 터뜨리고 있는 전 정권의 문건발견이 지금에서야 이루어 진것이 "알 수 없는 의도"에 의한 것이라면 하는 불안감이 엄습해 옵니다.

문정권이 역대 어느 정권보다 청렴하고 도덕적이며 이상적일거라는 순박한 믿음은 지워버리고 냉철히 보아야 할 시간이 앞당겨지지 않기를 바랄 뿐입니다.

추가로,

전 일반국민이 국가를 향해 갖는 믿음을 져버리지 않는 정부가 존재하기 어렵다고 봅니다.
과연, 그럴수 있는 정부가 존재하긴 하나요?

저도 일반사람이지만 일반적인 수준의 도덕감으로 국가의 정책일반을 수행할 수 없다고 보거든요.

국가는 필요에 따라서 국익을 위해 적절히 국민이 갖고있는 도덕감을 넘어선 영역에서 정책을 펼 수밖에 없다고 봅니다. 그걸 나쁘게 보는건 아닙니다.
다만, 그 선을 넘어선 영역에서는 여태까지 거의 모든 정권이 잡아선 안되지만 잡을 수밖에 없는 이들과 손을 잡아왔고 이는 문제를 일으켜왔어요. 물론 문민정부 이래로 이명박근혜 정권이 가장 문제가 컸다고 봅니다.

문정권에서는 그런일이 없기를 바라지만 그럴수 없을뿐더러 기득권, 재벌들, 언론들도 국민의 일부라는점, 무엇보다도 그들의 의견을 완전 무시하긴 어렵기에 흔들리지 않기를 바랄뿐입니다.

정권이 끝날때까지 이번정권의 국가를 향한 대다수 국민들의 믿음이 깨지지 않기를 바라면서,
국민을 호도하려는 기사를 함께 읽기를 추천해 보았습니다.

제가 문빠인지 아닌지를 고려하든 고려하지 않든 상관없이, 비판적인 숙고를 해보길 바라면서 말입니다.



키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17:28
각 부처에서 한다는데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네요.
Mizun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17:29
적폐청산을 안한다는 주장은 아니고 각 부처에서 전수조사 하고 사정기관에서 수사할건데 옥상옥을 또 만들 필요가 있느냐 정도로 해석하고 있습죠. 별 문제될거 없다고 봐요. 당장 연내에 공수처 설치하겠다고 선전포고까지 한 마당에 말이죠.
정지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17:31
옥상옥을 만드는 것도 이상하지 않나. 각 부처에서 알아서 (적폐청산 작업을) 하도록 해주면 되는 것
이게 핵심으로 보이네요.. 통합된 기구에서 하건 각 부처에서 하건 하면 되는거고 내부 사정을 잘 아는 부처내에서 처리하는게 나아보입니다..
친절한이웃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17:31
특위처럼 한시적인거 말고 반부패대책위를 복원시켜 아예 확대, 상설화 하겠다는 겁니다.
Canal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17:32
제목 뽑아내는 스킬이..
황약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17:33
지금 문서 발견되고 있는 것들이 적폐청산 대상에 해당하는 사람하고 딜을 해서 나온거란 예측이신건가요?
대충 봐주기로 협의한?
러버덕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17:35
본문 내용이 이해하기가 어려운 방향이네요.
대청마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17:37
헤드라인만 보고 글을 쓰면 이런 감상이 튀어나옵니다. 비난을 하기 전에 먼저 본문을 찬찬히 읽는 습관을 기릅시다.
피지알의 첫 글이 기레기의 선동질에 속아넘어가서 쓰신 글이라니 안타깝네요.
DogSound-_-*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17:38
[각 부처에서 알아서 (적폐청산 작업을) 하도록 해주면 되는 것] 이부분에서요

국정원 사태때 국정원에서 스스로 개혁하겠다 라고 했을 당시 여론은 절대 좋지는 않았던것 같은데 말이졍
국방부에서 국방비리 사태를 스스로 해결하겠어요 히흫히흫 하는거랑 같은말로 보입니다

각 부서에서 스스로 해결하는게 아닌 스스로 숨길까봐 걱정이네요
친절한이웃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17:40
특위말고 반부패대책위를 복원시켜서 상설화 하는 게 더 나은 방법이라 생각한거겠죠. 각 부처에서 스스로 하는 건 당연한 일이고요.
IRENE_ADL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17:43
한시운영이 아닌 상설운영 방향이라면 괜찮다고 봅니다
PENTAX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17:43
사람 말이든 기사든 끝까지 읽고 잘 살펴야합니다.
길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17:48
[文대통령 "참여정부 시절 '반부패관계기관협의회' 복원".. 사정기관 망라한 컨트롤타워 가동되나]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001&oid=023&aid=0003297805
유부초밥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17:56
? 각 부서에서 하겠다는게 어찌 안하는걸로 해석되나요
밥도둑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18:01
제발 쫌......네? 본문도 좀....제발.....
친절한이웃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18:05
1. 헬기 납품 비리 걸림
2. 청와대가 이를 이적행위로 규정
3. 임식적인 특위말고 아예 상설화가 맞다고 판단.
4. 언론 "문재인 정부 1호 공약 적폐청산특위 파기"

참고로 본문에 링크 해주신 뉴스1은 머니투데이 계열사로 뉴스 통신사입니다.
tannenbaum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18:11
저기 뉴스1이라는데요. 조중동보다 더한데에요.
그냥 자한당 기관지로 보면 되여.
쑤이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18:17
진짜 기레기들 기사 뽑는 꼬락서니가 정말 가관이네요...어떻게든 흠집내기 위해 바들바들 거리는 꼬라지들이 크크크 국민들이 개돼지인줄 아나 이런거에 흔들리게...
파랑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18:21
스스로 적폐청산?
지르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18:22
제목가지고 장난치는 좋은 예시네요
호날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18:51
기레기들이 제목 저따구로 뽑는 이유...
Janzisuk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19:48
제목이 저러니 들어가서 읽고 파악해야하는군요..
진짜 저런건 욕먹어도 안고치나봐요
후마니무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20:03
그러게요.

기자들이 국민들을 개 돼지로 알면서 기사를 쓰면 스스로 개 돼지와 소통하고자 하는 것이기에, 기자들도 개 돼지 인증이죠.

그리고 모든 기자들이 개돼지가 아니듯이 모든 국민이 개 돼지도 아니죠.
본 기사에서 나온 내용은 선동을 위해 쓴 기사처럼 보이기는 합니다. 하지만 모든 정책은 정치적으로 이루어지는 것이기에 그 내용에 대한 비판적 시각은 늘 견지해야 합니다.

기자들이 국민을 호구로 안다는 것을 알기에, "풋 이런것엔 이제 안 속아" 하며 넘길게 아니라 기자의 선동을 가능하게 하는 요소를 이해하고 그너머의 정책마저 이해해볼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부분적으로는 특위를 구성하지 않는게 바람직해 보이긴 합니다만 그게 과연 보다 합리적이고 적실성이 있는가?라는 물음은 필요해 보입니다. 나아가 다른 정책에 관해 통찰해보는 것은 이디엇이 되지 않기위해서라도 필요한 일이라 생각이드네요.
파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20:18
이거가지고 적폐청산안할거라고 해석하는건 좀..
근데 이렇게 되면 공수처는 어찌될지 궁금하군요. 개인적으로는 그닥효율이 없을거 같긴 했는데
피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20:21
상설이 낫죠.
뭐만 만들면 정치적 탄압이라고 부르짖는데...
ph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20:40
님이 그런 필요한 일을 하겠다는거야 참 좋은 일입니다만 글은 좀 더 냉철하게 적어야 할겁니다

쉽게 말해
[문정권이 역대 어느 정권보다 청렴하고 도덕적이며 이상적일거라는 순박한 믿음]의 문장따위는 접어두시라는 거죠
후마니무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21:06
글쎄요. 보통의 사람들이 믿는 정부에 대한 맹신이 깨지지 않은적이 있나요?

또는 그럴 수 있는 정부가 존재하긴 하나요?

전 그럴 수 없다고 봐요.

저도 일반사람이지만 일반적인 수준의 도덕감으로 국가의 정책일반을 수행할 수 없다고 보거든요.

그렇다면 현실적으로 필요최소한에서 그치면 이상적인 정부에 가까워 진다고 봅니다.

적폐청산특위설치를 하지 않는다는 건 두가지로 해석됩니다.

1. 청산하지 않는건 아니지만 특위구성이라는 떠들썩한 액션은 취하지 않겠다.
2. 기존 적폐세력 중에 그 정도가 각 부서에 문제될 정도는 자체수사하되, 종합적인 결론을 내리는 건 심혈을 기울이자.

개인적으론 문정권의 행보는 나쁘지 않다고 봐요.
전 진보주의자이지만 그간 한국에 진보정당은 진보라 보기 어려운 모습을 보였었기 때문이죠.

그러나 제대로된 시각을 국민이 갖지 못하면 언제나 그랬듯 문제는 발생합니다.
Ted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21:28
위원회 많이 많들어봐야 전시행정이고 낭비죠.
기존 틀 안에서 할 수 있는건 하게 하는게 더 맞다고 봅니다.
후마니무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22:22
적폐청산특위설치를 하지 않는다는 건 두가지로 해석됩니다.

1. 청산하지 않는건 아니지만 특위구성이라는 떠들썩한 액션은 취하지 않겠다.
2. 기존 적폐세력 중에 그 정도가 각 부서에서 소화가능 한 정도는 자체수사하되, 종합적인 결론을 내리는 건 심혈을 기울이자.

라고 봅니다.

기존틀안에서 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구요.

위원회를 설립하여 제대로 뿌리뽑지 않으면 역풍을 맞을지도 모른다는 위험부담을 덜기위한 간책이라면, 나쁘진 않다고 봅니다.
ph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8 01:01
다시한번 반복하지만
[문정권이 역대 어느 정권보다 청렴하고 도덕적이며 이상적일거라는 순박한 믿음]의 문장따위는 접어두시라는 것이죠

님이 그런 제대로된 시각을 갖겠다는 것은 참 좋은 일이지만 남의 글은 좀 더 냉철하게 읽으셔야할 겁니다
후마니무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8 01:08
문장따위를 접어둘 이유가 있을까요?

저는 이렇게 생각하고 다른 이들의 저런 생각도 전 받아들이고자 합니다.

그런 믿음이 순박한겁니다. "내가 생각하기에 이건 잘 못 된것이니 바뀌어야 한다 상대방의 이런 언어습관이 난 마음에 안드니까 바꾸겠다 아니 바꿀 수 있다"는 믿음이 순박한거죠.

이런 문장따위는 접어두셔야합니다. 라고 하면 누가 접어두실까요?

인간 본성은 아름다운겁니다. 아름답게 보시는 게 좋아요. 그래야 누군가 당신을 볼 때 아름답게 봐드리죠.
ph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8 01:17
이유는.. 그정도 문장수준으로 생각을 하고 글을 적어내면서 냉철 운운하는 꼴이라면 본인부터 우스워질뿐이니까요..

인간 본성을 아름답게 보시는 것도 참 좋은 일입니다만..
본성이야 어찌되었던 아름답게 행동하면 아름답게 보인다는 것쯤은 알아두셔야죠..
우습게 행동하면 우스워지는 겁니다..
후마니무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8 01:27
2012년 지난 대선 때 박근혜가 그 어느 대통령보다 훌륭하다고는 할 수 없을지언정, 적어도 문재인보다는 뛰어나다고 생각하고 투표한 이들 덕에 박근혜 득표율이 50%가 넘었죠.

지근 문재인대통령을 저도 지지합니다만 전 국민의 의사도, 정권도 절대적으로 신뢰하진 않습니다.

문재인정권이 노무현대통령보다 도덕적인 정권이 될 지도 미지수이고, dj때 보다도 경제나 국방 등의 영역에서 뛰어난 업적을 낼지도 모른다고 봅니다.
또한 문재인이라는 사람 개인에게 갖는 기대와 달리 현 정권의 수뇌부가 청렴하고 정직하고 실력이 빼어나다고 보지도 않아요.

그럴수도 있고 아닐수도 있죠.

그렇기에 전 지금 이 시대를 살아가되, 나이브한 도덕감성은 지우려 노력합니다.

그래야 현명한 시각을 가질 수 있다고 보거든요.

누군가 도덕성을 버리고 정치를 이해하는 것을 우스운일이라고 말한다면 저는 그에게 중세시대로 여행을 한번 다녀오라고 말하고 싶네요.

어떤이의 사고가 우스운 사고일 수 있으려면 그 사고를 가진 이의 생각을 우선 명확히 이해해야 할것이며. 그 이해가 패착이 되어선 안 될것이고, 그로인해 그와 척을 지는 일을 만들필요도 없을겁니다.

저는 신이라 한들 인간이 가진 기준으로 판단하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기에 언제나 우리는 순박해질 수 있고 나이브해질 수 있다고 봅니다.
냉철한 직관을 갖는게 어려운 이유이죠.

그렇기에 누군가에게 뽕을 맞듯 깊은 팬심이 생긴다면, 그런 환상을 벗어나야 한다는 것을 저는 알고 있습니다.

어떤 부분에서 정치와 종교는 비슷하죠.

끝으로 인간본성은 아름답지 않기에 아름답게 보려 노력해 봅니다.

이 이상은 댓글을 다는 것이 무의미해 보이니 이만 하겠습니다.
고단한 하루였을텐데 편히 주무세요.
ph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8 01:54
[문정권이 역대 어느 정권보다 청렴하고 도덕적이며 이상적일거라는 순박한 믿음]이 왜 접어두어야할만큼 잘못된 문장인가..

저 문장이 님 본인 스스로의 자기반성으로나 써야지 그게 아니면
님이 이야기한 냉철하고 현명한 시각과 거리가 먼 문장이 되기때문입니다

청렴과 도덕성에 이상적이라는 이질적인 단어를 묶는 것부터 문제이지만

청렴과 도덕성만 따져도 문재인 본인의 그것은 이미 상당한 수준으로 증명된 것이죠
물론 문재인 '정권'차원에서는 그에 현저히 못 미칠 수 있지만
다시 그걸 그동안 역대 정권들의 부조리함을 기준으로 상대적 비교로 간다고 하면
문재인정권이 상대적으로 청렴하고 도덕적일거라는 건 상당히 타당한 추론입니다
그럼에도 그걸 마냥 앞으로 사고가 날 수도 있다는 두리뭉실한 가정으로
순박한 믿음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폄하하는 문장을 적어내면서도
냉철하고 현명한 시각운운을 하는 건 꽤나 우스운 행동이라는 겁니다

누군가에게 뽕을 맞듯 깊은 팬심이 생긴다면, 그런 환상을 벗어나야 한다는 것을 알고 계신다면
누군가에게 순박한 믿음 깊은 팬심 운운하려면 좀 더 제대로 된 내용으로 이야기 해야한다는 것도 알아두셔야할겁니다

계속해서 좋은 이야기들 쓰시는데 그 좋은 이야기들 자기반성의 목적으로 먼저 되새겨보시길 권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https 도입 및 접속제한 주소안내 [51] 진성 17/07/10 6653 9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10928 1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60797 20
73006 정권이 바뀐걸 온 몸으로 실감하고 있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 [9] 어리버리4611 17/07/24 4611 5
73005 20세기에 상상한 21세기 의학. [12] 황약사2664 17/07/23 2664 2
73004 [역사] 독일인은 왜 나치를 지지했고 전쟁을 일으켰나? [21] aurelius2619 17/07/23 2619 13
73003 2017년 상반기 일본 관광객 국가별 순위 [36] 군디츠마라4132 17/07/23 4132 2
73002 [뉴스 모음] 대통령-기업인 대화에 오뚜기 초청 외 [48] The xian5666 17/07/23 5666 14
73001 상대방이 녹음 버튼을 클릭했습니다' 자유당,통화 녹음 알림 의무화 추진 [91] 크아아아6852 17/07/23 6852 10
73000 [스포주의] WWE PPV 배틀그라운드 2017 최종확정 대진표 [10] SHIELD1114 17/07/23 1114 0
72999 [미래] 비트코인은 과연 국가 주도의 가상화폐와 경쟁할 수 있을까 [144] 이밤이저물기전에4268 17/07/23 4268 14
72998 <덩케르크> - 세 가지 시간, 하나의 승리 [38] 마스터충달2294 17/07/23 2294 16
72997 전라도 음식은 정말 맛있는걸까? [180] 자전거도둑8841 17/07/23 8841 3
72996 LG 스마트폰 사업...9분기 연속 적자... [78] Neanderthal8333 17/07/23 8333 3
72995 [뉴스 모음] 김무성의 모두까기 외 [36] The xian6836 17/07/22 6836 27
72994 확인없이 '절도범 낙인'…CCTV 사진 공개한 슈퍼 [23] 로즈마리7500 17/07/22 7500 1
72993 청색 작전 (4) - 체첸의 비극 [9] 이치죠 호타루1047 17/07/22 1047 10
72992 파수꾼들의 고대사 7 [2] Samothrace382 17/07/22 382 4
72991 쥬라기 공원 시리즈 역사상 최대의 논란 장면.jpg [62] 신불해9909 17/07/22 9909 16
72990 가상화폐 시장에 대한 분위기는 좀 더 담백할 필요가 있습니다. [57] 고통은없나5950 17/07/22 5950 4
72989 페미니스트들과 대화를 한 후기 [77] 송아지파워6963 17/07/22 6963 6
72988 거짓말 거짓말하기 [12] 음해갈근쉽기2134 17/07/22 2134 5
72987 추경통과 과정에 대한 잡설 [88] 뿌엉이7668 17/07/22 7668 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