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7/04/20 12:59:25
Name   미사쯔모
Subject   곤장과 응아 볶음에 대한 전혀 비과학적 추론
과거 신농씨는 독초를 먹으며 인간이게 유익한지 아닌지를 몸으로 시험 했다고 합니다.

우리가 먹는 수많은 약들은 사실 수만 수천년 인간이 먹어온 역사를 토대로 분류되어 효용을 알아내고 사용되게 되었지요.

옛선현들은 죄를 지어 곤장을 맞을 일이 많았답니다.

당연히 우리 인류는 신농씨의 후예가 아니겠습니까. 당연히 장형을 받아 엉덩이가 시커매진 죄인이 신음을 흘릴때마다  등장하는 약이 있지요.

그거슨 바로 어린 아기의 응가 볶음이었던 것입니다.

응가 술과 더불어 같이 사용되어지는 이 약은 장독이 오른 환자에게 치료제로 쓰였습니다.

왜 응가가 치료제로 쓰였을까요?

여기서부터 저의 전혀 비과학적인 추론을 제시해보겠습니다.

장독으로 죽는다는 의미는 인체의 근육량 중 가잘 넓은 면적을 차지하는 허벅지 근육들이 파괴되고 그곳에 물이 차 올라서 탈수로 죽는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수분만 모자르면 물만 퍼 마시면 되겠지만 탈수에 소금물이나 이온음료를 마시면 좋듯이 물에 첨가제가 들어가면 더 할나위없이 갈증과 무기질 보충이 되어버리지 않겠습니까?

추론하자면 옛선현들이 곤장을 실컷 맞은 다음에 어린아이의 응가 우연찮게 눈에 보였다면......

2%부족한 우리몸은 그것을 몹시 아쉬워하며 먹고 싶지 않았겠느냐 이말입니다.

갈증이나고 몸에 물이 다 말라 입이 쩍쩍 갈라진 장독 오른 죄인 눈앞에 포x리 스웨트가 보이면 마셔주는 것이 인지상정이듯 내 몸이 원하는 무기질에 영양 보고인 볶은 응아 역시 먹어주는 것이 인지상정인 것입니다.

상당히 비과학적인 추론이라 비난은 감내하겠습니다.



토니토니쵸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0 13:08
일부러 먹었다의 근거가 없어서 먹었다라...
아케르나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0 13:32
그런 이유면 차라리 오줌이 낫지 않았을까요?
얼마 전 종영된 힘쎈여자 도봉순에서도 맞은 데는 똥술이 특효라는 얘기가 나왔었죠. 뭐 웃기라고 넣은 내용이긴 하겠지만 전혀 근거가 없는 건 아니었군요.
Chandl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0 13:32
일단 피지알이니깐 새로운 응가얘기는 언제나 환영.....
재활용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0 13:49
최후수단으로 못먹을 것을 먹어서 몸의 면역반응을 강제로 끌어올리는게 아닌가 생각이 드네요.
토니토니쵸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0 14:09
동의보감 탕액,침구편에 이런게 있긴하네요.

[인시(人屎, 마른똥)]
○ 성질이 차니[寒] 천행열병(天行熱病)과 대열(大熱)로 미쳐 날뛰는 것을 치료하고 또 모든 독을 풀어준다.

물론 과학적 근거는 없습니다...
유자차마시쪙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0 14:41
일단 피지알이니깐 새로운 응가얘기는 언제나 환영.....(2)
매벌이와쩝쩝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0 14:48
아.. 카레먹는데...
몽키매직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0 14:51
Fecal transplantation 은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외국에서 과거 기록에서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고, 장내 세균총 변화에 의한 질병에 대한 치료로 과학적으로도 인정을 이미 받은 내용입니다. 없던 내용이라면 모를까 이미 과학적인 검증을 거친 내용을 썰을 푸실 필요는 없습니다.
새벽포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0 14:53
취미로 민간요법 공부한 적이 있는데 민간요법들 쭉 보니까 그냥 단순하고 직관적으로 생각해서 약으로 쓴게 대부분이에요.
정력 좋아지려면 정력 센 수컷동물의 생식기 먹고, 관절염엔 동물뼈 고아먹고, 야뇨증 걸린 오줌싸개 아이들 키 뒤집어쓰워서
소금얻어 먹이고.. 이런 식으로 어디가 아프면 그 아픈 부위와 비슷한 걸 약으로 썼어요. 가난한 백성들이 비싼 약재 못 구하니까
대충 이런 식으로 먹었어요. 가만두면 어차피 반병신 되거나 죽을 거 이거저거 먹여 보는거죠. 그러다 운좋게 병이 나으면 그 요법이
효과가 있다더라라는 식으로 소문나고...

그렇다면 곤장맞아서 엉덩이살이 터져나갔을 땐 뭘 먹어야 할까요?
제일 좋은 건 사람 궁둥이살 구워먹으면 되는데 불가능하고 동물 궁둥이살 역시 구하기 쉽지 않죠.
근데, 쉽게 구할 수 있는 대체재가 바로 똥입니다. 왜냐하면 궁둥이의 기운을 머금고 태어난 게 똥이거든요.
이래저래 아픈곳 한두 곳 있는 어른똥보다는 파릇파릇하고 원기충만한 아기들 똥이 약효가 있겠다 싶어서 애들 똥을 먹거나
수십년 묵은 오래된 똥이 천지의 기운을 머금어서(발효??) 약효가 있다고 생각해서 그런 똥 퍼다가 체에 걸러서 먹었죠.
미사쯔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0 15:58
근거는 없습니다. 그냥 먹었던 거죠.
미사쯔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0 15:58
근거는 없지만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미사쯔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0 15:59
감사합니다.
미사쯔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0 16:00
못먹을거는 아닐겁니다. 실지로 이상한 짓 한다고 먹는 사람도 있지요.
미사쯔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0 16:00
동의보감이면 과학적 근거 아닌가요?
미사쯔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0 16:00
감사합니다.
미사쯔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0 16:00
카레도 곤장에 도움이 될지 모릅니다.
미사쯔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0 16:01
죄송합니다.
미사쯔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0 16:01
말씀 듣고보니 엉덩이랑 가까워서 그랬던 것도 맞는거 같습니다.
토니토니쵸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0 16:10
아닙니다.
산양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0 16:52
외계인 고기를 먹으면 외계인이 되나요? 주술적 의미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것 같네요.
gallon wat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2:04
모든 독을 풀어준다에서 이미 과학적으로 들리지 않네요 크크
gallon wat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12:08
동의합니다 크크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14499 1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65425 20
73356 한빛 4호기 망치형 금속 이물질 20여년 방치 추정 Drone25 17/08/19 25 0
73355 결국 벤츠 E200으로 계약 하였습니다. [1] 시그니쳐 초콜렛125 17/08/19 125 0
73353 남중국해서 중 해경선이 베트남 어선 들이받아 침몰 [80] 테이스터9571 17/08/18 9571 10
73352 메이웨더 vs 맥그리거 몇가지 잡설 [113] 운동화127383 17/08/18 7383 12
73351 그 질문 [82] 퐁퐁퐁퐁7234 17/08/18 7234 27
73350 (역사) 신라 왕자가 일본 천황에게 조공을 바치다? [83] 글곰5983 17/08/18 5983 37
73349 [뉴스 모음] 침묵하는 사람 따로, 사과하는 사람 따로 [28] The xian5084 17/08/18 5084 54
73348 [테러] 바르셀로나 최대 번화가, 차량 돌진...13명 사망 수십명 부상 [66] aurelius5926 17/08/18 5926 0
73347 피라미드의 지하에서 [2] minyuhee2196 17/08/18 2196 8
73346 mb정권시절 군대에서 대적관 교육받은 기억 [27] 1q2w3e4r!3859 17/08/18 3859 12
73345 이성계가 타죽는 왜구를 배경삼아 승려와 즐겁게 술을 마시다 [39] 신불해5822 17/08/18 5822 23
73344 인생사는 역시 B와 D 사이의 C인가 봅니다. [22] 강희최고6208 17/08/17 6208 18
73343 영양군수 "불과 40년 만에 4분의 1로 줄었다… 인구 死守가 가장 절박한 과제" [105] 군디츠마라10862 17/08/17 10862 36
73342 짜장면을 먹다가 [6] 사조영웅전2703 17/08/17 2703 5
73341 페이스북 관련 좀 이상한 일을(국정원 직원?) 겪었습니다. [19] 비야레알4364 17/08/17 4364 0
73340 이번달의 만족스러웠던것들 [20] 진나라3162 17/08/17 3162 4
73339 당분간 야근세상에서 살아갈 생각을 하니 슬픈 하루입니다. [40] info21c5023 17/08/17 5023 2
73338 일본이 위안부 재협상 받아줄 가능성 0%죠. [58] 메티스5200 17/08/17 5200 6
73337 만약에 내가 돈이 아주 많다면 [53] 유유히3985 17/08/17 3985 4
73336 8온스 글러브...누구에게 더 이익인가?... [72] Neanderthal6556 17/08/17 6556 3
73335 박근혜 정권, 출범 100일의 모습 [56] 어리버리9195 17/08/17 9195 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