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5/04/03 18:57:17
Name 신불해
Subject 주원장이 이성계에게 욕배틀을 신청하다


조선 건국 초기, 조선과 명나라의 애매한 관계는 어느정도 알려져 있는 편입니다. 말하자면 두 나라는 상당히 불편한 관계였습니다.


이 당시 오고간 이야기를 보면, 문자 그대로 명나라쪽에서 "친다? 너 그러다 맞는다" 라고 하면,


조선쪽에서는 "어쩌라는거냐" "저 인간 지-랄병이 또 도졌는데 그래도 우리가 참아야지 어쩌겠냐" 는 식의 대단히 노골적인 언급들이 실록에 상당히 자주 남아 있어, 살펴보는 쪽에서는 꽤나 재미 있는 요소가 되고 있습니다.



특히 명나라 초기, 조선과 명나라가 신경을 곤두세운 문제는 바로 여진족 문제였습니다. 여진족에 대한 영향력 싸움으로 두 나라는 굉장히 신경전을 벌였는데, 급기야 주원장은 굉장히 노골적으로 "너, 자꾸 그러면 나에게 맞는 수가 있다." 라며 협박을 가해왔을 정도입니다.








당시 주원장 쪽에서 이성계에게 보낸 문서 내용이 이러한데, 특히 막판의 


"어찌 그대의 고려에서 속히 병화(兵禍)를 일으키는가? 짐은 또 장차 상제(上帝)에게 밝게 고(告)하고, 장수에게 명해서 동방을 정벌하여 업신여기고 흔단을 일으킨 두 가지 일을 설욕(雪辱)할 것이오."


라는 부분은 간단하게 말해서 '군사 보내서 너 치겠다. 그러니까 개기지 마라.' 는 표현 입니다. 


(주원장의 경우, 이런 직접적인 협박을 상당히 자주 사용했습니다. 일본 쪽에서도 '공격 하겠다' 는 운운을 한 적 있고,  카네요시 친왕이 상당한 명문으로 이를 반박한 경우가 있습니다)



이성계는 소위 잠저 시절부터 꽤나 꾸준히 반원, 친명적인 태도를 보인 편이었습니다. 아무래도 이성계의 선조가 원나라에 부역하던 입장이라, 원나라와 선을 싹 긋는 편이 필요했기 때문입니다. 이성계를 지지하는 사대부들이 명나라를 지지하는 편이기 때문에 더욱 그렇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아무러한 이성계도, "너 친다?" 라는 말에는 순간 울컥했는지, 굉장히 극단적인 발언을 내뱉습니다.







이 당시 이성계는 아주 직접적으로 "주원장은 사람 잘 죽여서 대신들하고 장수들이 남아난 사람이 없다." 는, 후대에서는 상상도 못할 수준으로 대놓고 명나라 황제를 욕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주원장은 1390년, 호유용의 옥에서 수천명의 사람을 죽였고, 바로 이 언급이 나온 1393년에 남옥의 옥에서 역시 수만 명이나 되는 사람들을 죽였습니다. 이 소식은 조선에서 전해졌는지, 이성계는 주원장이 장수하고 대신들 잘 죽였다는 부분을 까고 있습니다.


이성계의 경우, 정권을 잡는 과정에서 자신에게 반대가 되는 무인 세력에 대해서는 꽤 강경한 태도로 숙청을 한 편이지만, 대신들에 대해서는 좀 위험하지 않나 싶을 정도로 신임을 보인 편이었습니다. (결국 그 반작용으로 왕자의 난이 일어나기도 합니다) 


한편, 여기에 더해,


"황제라는 사람이 작은 나라 하나 못 갈궈서 뜯어내려는게 끝이 없는데, 이제 별것도 아닌데 죄라고 묻고 나에게 따지니 이건 어린이 협박하는 공갈꾼이나 할 짓이다."


라는,  문자 그대로 자기 감정을 여과없이 표출하며 주원장을 욕하기까지 합니다. 중화질서의 일인자인 중국 황제에게 "힘 쎄다고 괜히 시비나 걸면서 어린이 협박하는 공갈꾼 놈" 이라고 욕을 한 셈이니 보통 수위는 아닌 셈입니다.



다만, 현실적으로 이직이 이성계에게 "그래서 어쩌시려느냐." 라는 말에는, "내가 더 조심해서 모셔야지 어쩌겠느냐" 라는 식으로 삭이면서 대꾸했습니다.



그런데, 주원장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조선에 대한 경고' 차원이 아닌, '이성계 개인에 대한 인신공격'을 퍼붓습니다.







1593년 12월 8일에 도착한 주원장의 글은 "고려에 이성계는 왜 해마다 변경에서 말썽이나 부리고 있느냐" 는 글로 시작합니다.


그러면서 "제딴에는 자기 나라가 바다하고 산으로 막혀 있는 험지라고 그거 믿고 우리나라가 한나라, 당나라라고 여기는 모양" 이라며 명나라가 조선을 치면 막을 자신이 있어서 이성계가 배짱을 부리느냐고 말하며, "한나라 당나라 장수들이야 말이나 잘 타지 배타는건 서툴러서 망했다고 해도, 나 주원장이는 중국을 통일하면서 물에서도 육지에서도 다 이겨보았다. 내 장수들이 한나라 당나라 장수들만 못하겠느냐" 고 욕을 퍼붓습니다.


게다가 마지막에는 "네가 변경에서 말썽을 안 부리면 동이의 군주 노릇은 잘 할 것이다." 며 '임금 노릇 하고 싶으면 깝치지 말아라.' 라고 경고도 아닌 숫제 협박을 퍼부었습니다.




이렇게 분위기가 험악해지던 중, 중국 연안에서 불법 해적 행위를 하던 조선 출신 해적 최독이라는 인물이 명나라 산동도사 영해위에 붙잡히는 사건이 발생합니다.



그런데 이 사소해 보이던 사건은 최독이 "난 사실 조선 조정에서 보낸 첩자다." 라는 해괴한 발언을 하자, 주원장은 이를 이용해서 또 이성계를 욕하는 글을 보냅니다.


그런데 특이한 것은, 주원장의 이 글의 발신인이 '이성계' 가 아닌, '조선의 신령들' 이었다는 것입니다. 말하자면 이렇습니다. 미국 대통령이 한국 대통령에게 편지를 보내는데, 내용이 "아무개 대통령 귀하" 가 아닌, "대한민국의 순국선열들이시여, 내가 보기에 당신네 나라 대통령이 이러저러 하답니다." 라는 식으로 보냈다고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굉장히 이상한 방식으로 서신이었는데, 이렇게 서신을 보낸 이유는 바로 단 한가지입니다. 대놓고 이성계를 욕하려는 의도였습니다.







주원장은 이 서신에서 "조선 땅의 귀신들아, 내가 보기에 이성계라는 작자가 하는 짓을 보니, 그 사람은 왕 노릇 할 작자가 못되는 것 같다." 고  인신공격을 퍼붓습니다. 아무러해도 대놓고 이성계에게 글을 보내 "넌 왕 노릇할 사람이 아니다." 라고 말할 수는 없으니, 귀신에게 말한다는 식으로 눈 가리고 아웅하는 양상으로 돌려서 욕을 퍼부었던 것입니다.


거기다가 여기에 더해, "귀신들은 이 사정을 하늘에 알려줘라, 그래도 쟤들이 계속 까불면 내가 군사를 일으켜서 치겠다" 고 협박합니다.



여기에 대한 이성계의 반응은, "천자가 곧 하늘이고 하늘이 곧 천자일텐데, 여기 산천 모두에 귀신들이 널려 있는데 내가 하늘(천자)을 속이고 공갈을 쳤으면 왜 그 귀신들이 하늘에 내 잘못을 고해서 나를 벌주지 않고 있겠느냐" 


라고, 이런 식의 문서에서는 여간해선 보기 힘든 개인적인 감정을 아주 있는대로 표출해서 주원장에게 답변합니다. 물론 뒤에는 "아랫 사람을 잘 봐주시길 바란다." 라며 현실적인 발언을 잊지는 않았습니다.



재미있는건, 제위 기간 내내 조선과 이성계에게 "너 자꾸 개기면 맞는 수가 있다." "군사를 일으켜서 치겠다" "자꾸 이런식으면 공격할 수 밖에 없다" 고 끝도 없이 군사적 협박을 일삼았던 주원장이, 실제로는 조선을 군사적으로 치려는 생각은 전혀 없었다는 점입니다.






주원장은 조선에 보내는 문서에서는 틈만 나면 "너 자꾸 까불면 친다." 라고 언급하면서도, 실제로 치자는 식의 의견이 나오면 이를 기각했습니다. 


그 뿐만이 아니라, 후대에 대한 교훈 목적의 황명조훈에서 "정벌하지 말아야 할 나라 15국" 를 뽑으며 조선 등을 첫번째로 언급했을 정도이니, 조선을 실제로 칠 생각은 전혀 없었던 셈입니다.





이 부분은 하는 말과는 다르게 실제 판단은 냉정한 주원장의 모습을 보여주는 동시에, 그러면서도 주원장 특유의 괴팍한 면모를 보여주는 면이기도 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부활병기
15/04/03 18:59
수정 아이콘
잘봤습니다.

이성계 성격이 참 좋다는 걸 알수 있는 일화더라구요. 배알이 꼴려도 싸우긴 싫으니 참는다....
꿈꾸는사나이
15/04/03 19:01
수정 아이콘
키배 맛을 아는 인물이였군요. 크크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스웨이드
15/04/03 19:04
수정 아이콘
주원장 이 졸렬한놈 ㅠ
15/04/03 19:06
수정 아이콘
왠지 둘이 계급 떼고 만나면 불x친구 될거 같네요
DarkSide
15/04/03 19:16
수정 아이콘
명나라 vs 조선의 옛날식 키배도 욕은 꼭 들어가는군요. 역시 욕은 인류사에서 없으면 안되는 필수요소인듯 ...
도로시-Mk2
15/04/03 19:35
수정 아이콘
성계 : 주원자이 이 간나새키!!!
기러기
15/04/03 19:38
수정 아이콘
임금끼리 키배라니... 후덜덜하네요.
라이트닝
15/04/03 19:43
수정 아이콘
천자, 저 맘에 안들죠?
물만두
15/04/03 19:47
수정 아이콘
조선이 막 건국해서 체제정비도 안된 상황에 명과 전면전 벌였다간 십중팔구 피봤겠지만, 주원장도 막상 조선이 정말 한판 뜨자고 나오면 꽤나 난감했겠지요.
몽골의 위협이 남아있는 상황에서 최소 십만 단위 군사에 서달이나 상우춘 급 네임드 지휘관 최소 하나를 빼내 전선을 하나 더 만드는 모험은 아무리 지랄맞은 성격의 주원장이라도 하기 싫었을 겁니다.
New)Type
15/04/03 19:54
수정 아이콘
이성계 : 주원장 이 간나새키! (2)
wish buRn
15/04/03 19:56
수정 아이콘
고수는 고수를 알아보는 걸까요?
둘다 세기말 패왕이었는데.. 크크
15/04/03 19:58
수정 아이콘
어디서 국가운영을 그따위로 해?
원장님 저 맘에 안들죠.
Jon Snow
15/04/03 19:59
수정 아이콘
정도전이 이방원이를 이겼다면 참 파란만장 했겠군요
에리x미오x히타기
15/04/03 20:23
수정 아이콘
젠.부.샤.쓰.
아칼리
15/04/03 20:36
수정 아이콘
사실 고려는 이전 한족 왕조였던 송나라에게 머리 끝까지 기어오른 전적이 있었기 때문에, 주원장이 초장에 고분고분하게 만들어놓으려고 했던 것도 이해는 갑니다. 양쪽 다 건국 초라 서열 정리를 확실히 해놓는 게 필요한 시점이기도 했고...

주원장, 이성계 모두 무력으로 왕위를 차지한 인물들이니 당연히 둘 다 한 성격했지만, 이득없는 전쟁은 결코 원치 않았던 현실적인 인물들이었죠.
주원장은 아예 조선이랑 안남은 절대 굴복 못 시키니까, 애초에 쳐들어갈 생각도 하지 말라는 말도 남겼을 정도..
오큘러스
15/04/03 20:50
수정 아이콘
주원장 비꼬기실력이 장난이 아닌데 벌점들어가야겠네요
피아니시모
15/04/03 22:16
수정 아이콘
주원장 키배력이 남다르네요
정조랑 맞짱 떳으면 어떗을 지도 궁금하네요(..)
칼라미티
15/04/03 22:33
수정 아이콘
(주원장의 경우, 이런 직접적인 협박을 상당히 자주 사용했습니다. 일본 쪽에서도 '공격 하겠다' 는 운운을 한 적 있고, 카네요시 친왕이 상당한 명문으로 이를 반박한 경우가 있습니다)

이거 원문이 궁금하네요...흐흠. 혹시 사료 가지고 계시면 올려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신동엽
15/04/03 23:17
수정 아이콘
수백년 전 일이 이렇게 기록으로 남아 있는 게 참 대단한 문화유산인 것 같습니다.

혹시 지금도 저렇게 서기관이 대통령의 언사 모든 것을 기록하고 관리하는 시스템이 있나요?
15/04/03 23:30
수정 아이콘
야 이거 재미있당 크크크크크크 아 잘읽었습니다
저 신경쓰여요
15/04/03 23:35
수정 아이콘
아 재밌네요 크크크크 잘 봤어요
구들장군
15/04/03 23:48
수정 아이콘
글 잘 읽고 갑니다.
크로스게이트
15/04/04 04:10
수정 아이콘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크크
15/04/04 06:01
수정 아이콘
주원장은 이성계를 그닥 싫어하지 않았습니다
진짜 싫어한건 정도전이었죠.
왜 그리 싫어했는지 잘 모르겠지만
틈만나면 정도전 보내라.잡아 보내라고 편지를 보
냈고.정도전 대신 보낸 사신을 죽이기까지 했죠

야사에서는 젊은시절에 주원장이랑 정도전이랑 만났는데.서로의 기량을 가늠하면서 필생의 적수로 느꼈다나 머라나...또 어떤 야사에서는 정도전이 주원장을 놀리고 골탕먹여서 앙심을 품었다나 머라나...(무협지냐 진짜)

정도전도 이에 질세라.명나라 정벌을 계획했드랬고.
이성계는 중간에서 죽을 맛이었을겁니다
15/04/04 10:12
수정 아이콘
명나라 정벌을 계획했나요? 덜덜
15/04/04 10:46
수정 아이콘
크크크, 이성계랑 주원장이 초장에 마찰이 저런 서신들이었군요.

황제와 왕의 서신들이 굉장히 고고하고, 몇번을꼬아, 심오함을 보여줄것으로 알았는데. 크크
15/04/04 13:11
수정 아이콘
잘 읽었습니다.
그런데 이성계의 경우 명나라에 직접 서신을 보낸 것도 아니고 대부분 측근에게 말한 것이며, 내용도 '맞을까봐 꼬리를 내리는' 말이 대부분 같은데요..
그리고 수신인을 발신인으로 쓴 오타가 보이네요.
세츠나
15/04/04 13:19
수정 아이콘
근데 그렇게 원인을 알 수 없는 문제에 대해서는 사학자들도 야사의 해석에 혹하지 않을까요? 킄
부활병기
15/04/04 17:24
수정 아이콘
예. 공식적으로 오간 서신은 주원장이 깡패고. 이성계가 많이 참으면서 굽신댑니다.
Korea_Republic
15/04/05 00:10
수정 아이콘
쉽게 이길 수 있는 상대가 아니니 굳이 무리수 두면서까지 싸울 이유는 없었겟죠
길공구
15/04/08 08:39
수정 아이콘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추천!!!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562 0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7] Kaise 19/10/23 5119 13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29320 5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89883 24
83458 [일반] 자영업자는 정말 도인이 되야할 수 있는거 같습니다 [18] 기다리다3047 19/11/17 3047 4
83457 [일반] 한국(KOREA)형 음식모델(4) [2] 성상우536 19/11/17 536 1
83456 [일반] (스포)사이코패스 3기 [4] 그때가언제라도1114 19/11/17 1114 0
83455 [일반] "정규직됐으니 월급 올려라"..공기업 골병 [106] 비기8739 19/11/17 8739 13
83454 [정치] 두 전현직 의원의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문 [63] Jun9114874 19/11/17 4874 0
83453 [일반] 일본이 결국 규제품목 전부 수출 허가 하긴 했습니다. [124] 닭장군9961 19/11/17 9961 6
83452 [일반] 여론참여심사 - 비아냥 표현 주의 [91] 4227 19/11/09 4227 0
83451 [일반] 지름길을 선택하라 [8] 성상우2599 19/11/16 2599 1
83450 [일반] [뉴스] 트럼프 "일본도 방위비 4배 더 내라"…연 80억달러 요구 [42] aurelius8151 19/11/16 8151 1
83449 [일반] 조커 (2019) 월드와이드 10억불 돌파 [32] Rorschach4739 19/11/16 4739 1
83448 [일반] [토막글]미투 운동의 후폭풍 혹은 부작용? [52] kien6570 19/11/16 6570 3
83447 [일반] 날도 추운데 주말에 술이나 마시지요. [21] 치열하게5324 19/11/16 5324 4
83446 [일반] 성실(誠實)의 힘 [5] 성상우2198 19/11/16 2198 5
83445 [일반] 어렸을적 엄마아빠 기억에대해.. 끄적끄적 잡소리 [10] prc721775 19/11/16 1775 31
83443 [일반] 군인의 인권 보장과 건강 [49] 여왕의심복3488 19/11/15 3488 49
83442 [일반] (번역) 중국이 홍콩 사태를 보는 시각에 대한 글. [29] OrBef8099 19/11/15 8099 28
83441 [일반] 2019 지스타 관람기(스압_데이터) [13] 소시2781 19/11/15 2781 9
83440 [일반] 중국이 천안문사태에서 민주화 되었다면... [53] 추적왕스토킹5174 19/11/15 5174 2
83439 [정치] 주한 중국대사관: 유학생들은 정의로운 행동을 하고 있다. [29] 나디아 연대기3941 19/11/15 3941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