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4/05/07 21:35:28
Name 카랑카
Subject [일반] 벤처연방제를 꿈뀠던 기업의 몰락. 싸이더스 이야기
참고글
https://pgr21.com/?b=8&n=32868  현진영, 서태지, 이수만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 - 90년대 가요사
https://pgr21.com/?b=8&n=51597  벤처연방제를 꿈뀠던 기업의 몰락. 싸이더스 이야기
https://pgr21.com/?b=8&n=45221  SM의 2인자이야기
https://pgr21.com/?b=8&n=53499  SES의 해체에 관련해서 의혹이 많았죠


벤처가 각광받던 90년도 후반에서 2000년대 초반시절 이민화 메디슨회장은 벤처연방제를 주장하는데 대략 개념은 기업간에 연방제 국가처럼 서로 지분투자를 하여 각 연방기업들이 재무 인사 등 핵심적경영문제에 대해서는 독립성을 보장받고 간섭받지 않는다는 것을 말합니다.
즉 자회사들은 우리가 흔히 보는 대기업의 주종적 관계가 아닌 서로 수평적인 '회원사' 개념이라는 것입니다.

이 개념을 발표한 메디슨보다 더 철저하게 그 개념을 완벽하게 실현할 뻔 한 회사가 있었습니다..
바로 싸이더스라는 연예기획사였죠.

2000년 3월 대기업 로커스홀딩스의 대표 김형순은 각종 기획사, 영화사, 제작사등을 뭉쳐서 싸이더스를 창립합니다.
벤처연방제라는 개념으로 서로간에 지분을 인수하고 투자한다는 개념으로 연예기획사 EBM의 정훈탁, 전직 SM대표 정해익, 우노필름의 차승재, 웹시네마의 김창규, 시네마서비스의 강우석, 김종학 프로덕션의 김종학이 싸이더스라는 회사로 합치게 합니다.

그 영향력은 막강하여 그당시 강력한 연예기획사인 SM를 그로기 상태까지 몰고갔으며 GOD의 대성공으로 연예계최고의 기획사로 거듭나게 됩니다.
또한 그리고 손노리, 온게임넷등 게임분야까지 끌여들여 덩치를 계속해서 키웁니다.


싸이더스라는 이름하에 뭉쳤던 회사들

영화 제작투자배급사인 시네마서비스,
영화관 체인 프리머스시네마
영화제작사 싸이더스
음반 및 매니지먼트사 싸이더스HQ
싸이더스 계열의 영화관 CINUS
그 외의 다른 싸이더스 산하의 계열사들
한국 굴지의 음반제작&도소매업체 예전미디어
영화세트,장비 대여업체 아트서비스
영화 투자배급사 청어람
영화 투자배급사 아이엠픽처스
방송용 프로그램제작사 김종학프로덕션
매니지먼트사 맥스앤컴퍼니
게임회사 손노리
게임회사 온게임넷



그러나 계속해서 덩치를 불려나가면서 계열사가 거의 30개에 육박하자 회사 안에서 온갖 불협화음이 터져 나오기 시작합니다.
당연히 게임제작사와 가수기획사, 배우기획사, 제작사, 배급사등 이해관계가 틀린 회사가 뭉쳐있으니 서로간의 반목과 대립이 심화될수밖에 없었죠.
  결국 정훈탁이 먼저 분사를 하고 뒤이어 강우석, 정해익, 김종학이 모두 분사를 해버리면서 김형순의 야망도 끝장이 나버립니다.
이때 정훈탁은 독립하면서 IHQ라는 새로운 연예기획사를 세웁니다.
이 사건이후 로커스홀딩스는 싸이더스의 구조조정를 단행합니다.
즉 벤처연방제를 표방한 싸이더스의 수평적관계를 청산하고 수직적 계열화를 이룬 후 플래너스로 개명합니다.

이때 연예계및 영화계시장을 장악하기 위해서 예전부터 싸이더스에 군침을 흘렀던 CJ는 본격적으로 플래너스의 지분을 사들이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연예계에 미련을 버린 로커스홀딩스는 플래너스의 지분을 매각하게 되고 뒤이어 2대주주인 넷마블마저도 지분을 매각하면서 마침내 CJ는 꿈에도 그린 싸이더스(플래너스)를 인수하게 됩니다.  CJ는 내친김에 넷마블까지 인수합니다.

결국 싸이더스는 CJ엔터테인먼트로 편입이 되었고  CJ엔터테인먼트는 2011년 CJ E&M으로 개명하게 됩니다.

아무튼 마침내 싸이더스를 얻은 CJ는 기존의 계열사인 CGV를 융합할 수 있게 되면서 시너지효과로 영화를 자기가 직접 만들고 찍어내고 배급하고 극장에서 상영하는게 모두 가능한 회사로 거듭나게 되면서 막강한 파워를 행사하게 됩니다.
참고로 미국에서 영화사들이 이짓을 하다가 반독점법에 걸려서 공중분해가 되었습니다.

http://www.koreafilm.co.kr/news/2011still/2-28.jpg



그런데 왜 대중은 싸이더스를 CJ엔터테인먼트가 아닌 정훈탁의 IHQ라고 생각하게 될까요
그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싸이더스에서 독립한 김종학은 싸이더스의 계열사중 하나를 인수합니다. 그러나 김종학은 경영이 어려워지자 그 회사를 정훈탁에게 팔아버리죠.
정훈탁은 연예계에서 영향력을 키우기위해 빅네임이 필요했기때문에 김종학에게 인수하였는데, 한때 자신이 싸이더스의 이사였고 싸이더스의 이름을 가진 계열사를 인수하였으니 손쉽게 자신의 회사를 싸이더스로 언플을  할수있게되어 대중들이 IHQ를 싸이더스로 받아들이게 된 것입니다.
그러나 따지고보면 정훈탁은 싸이더스의 여러계열사중 하나의 계열사를 산 것에 불과해서 원래의 싸이더스는 바로 CJ엔터테인먼트인 셈이죠.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R.Oswalt
14/05/07 22:02
수정 아이콘
군대 갔다와서 보니 프리머스랑 시너스는 다 망하고 그 자리에 메가박스랑 CGV가 들어왔길래 뭔가 싶었는데, 이런 사연이 있었군요.
오크의심장
14/05/07 22:03
수정 아이콘
요즘 영화계의 CJ파워가 이렇게 만들어졌군요.
영원한초보
14/05/07 22:10
수정 아이콘
잘 몰랐던 이야기 풀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현재 관객 입장에서 CJ가 지배하는 배급구조에 아직은 큰 불만이 없습니다.
소규모 멀티플렉스 같은 경우는 영화 고르기 힘든데
CGV는 대부분 상영관이 많고 많은 곳에서 있어서 영화 선택권이 그렇게 나쁘지는 않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무비꼴라주도 하고 있어서(집이 상암cgv와 가깝기 때문에)
종종 비주류 영화도 볼 수 있으니까요.
그런데 이렇게 재벌이 독점적 위치를 누리게 되면 결국 안좋은 상황이 벌어질 것 같은데
CJ E&M 사장이 돈벌이보다 건강한 문화생태계를 더 중요하게 여기는 사람이 아니라면 걱정스럽습니다.
그렇다고해도 사장이 바뀌는 순간 순식간에 무너질 수도 있고요.
14/05/07 22:11
수정 아이콘
근데 싸이더스랑 카페베네랑은 정말 아무 관련 없는건가요??
베네에서는 전혀 상관없는 독립된 회사라고 하는데 이렇게 단기간에 전국으로 퍼진데에는 확실한 뒷바침이 있었을텐데요
14/05/07 22:15
수정 아이콘
ihq는 찾아봤더니 예전에 비해 확실히 영향력이 많이 줄었네요.
한 3,4년전에도 영화 주연급 한 3분의 1은 있었던거 같은데 지금은 많이 봐야 한 6명 있네요
부평의K
14/05/07 22:33
수정 아이콘
일단 CJ E&M 현재 대표이사님인 김성수 대표가 원래 투니버스 출신으로 시작하신 분이라...
개인 성향은 컨텐츠쪽을 매우 중시하는 스타일입니다.
카랑카
14/05/07 22:37
수정 아이콘
JHSP //검색해보니 까페베네하고 IHQ하고 관련이 있는 것 같지만 싸이더스하고 연관이 없는 것 같네요.

사실 저도 싸이더스가 IHQ라고 생각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나중에 의문이 생기길 강우석, 김종학, 정해익같은 사람이 정훈탁밑으로 갈 이유가 전혀 없다는 것이었죠.
그래서 조사해보니 싸이더스의 주인은 로커스라는 회사이고 지금은 CJ엔터였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정훈탁은 싸이더스의 계열사을 인수한후 언플을 하는 것같군요. 자기회사가 싸이더스라고....;;
도들도들
14/05/08 00:37
수정 아이콘
아 정말 재밌게 읽었습니다 감사드립니다
파이란
14/05/08 18:13
수정 아이콘
얼마전에 비스트, 포미닛을 보유한 '큐브엔터테인먼트'를 인수했으니 많이 줄었다고 볼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큐브를 상장시키고 자본 투자가 추가로 이루어지면 주연급 배우는 얼마든지 영입할 수 있는 것이니까요
파이란
14/05/08 18:17
수정 아이콘
어쩐지 그 거대했던 싸이더스가 IHQ로 쪼그라든게 의아었했는데 이런 사연이 있었군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84857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41521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30] Kaise 19/10/23 60955 16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 jjohny=쿠마 19/11/08 65586 1
88159 [일반] 엔비디아의 ARM 인수가 갖는 의미 [59] cheme4457 20/09/21 4457 27
88158 [일반] [스포일러 포함] 뮬란(2020) 보고 왔습니다. [36] 류지나3141 20/09/20 3141 26
88157 [일반] [외드] 넷플릭스 신작, 라 레볼루시옹 [6] aurelius3412 20/09/20 3412 1
88156 [일반] 사과를 제대로 받아들이지 못하는 풍토의 원인은 무엇인가? :자유의지와 결정론 [34] 티타늄2968 20/09/20 2968 9
88155 [일반] (스포)요즘 본 영화 감상 [15] 그때가언제라도3524 20/09/20 3524 3
88154 [일반] 이번 생은 처음이라(삶과 죽음, 악플 & 상처주는 말) [3] 세종대왕2596 20/09/20 2596 11
88153 [일반] [팝송] 더 킬러스 새 앨범 "Imploding The Mirage" [1] 김치찌개546 20/09/20 546 1
88152 [정치] 추장관 아들 휴가관련 당직사병의 증언 [303] Love&Hate17683 20/09/19 17683 0
88151 [정치] 강남, 잠실이 다시 신고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195] Leeka11213 20/09/19 11213 0
88150 [일반] 현재 쓰고있는 입출금통장, 적금통장 [17] style3681 20/09/19 3681 0
88149 [일반] "학생 때가 제일 편한거야." [98] 피잘모모7403 20/09/19 7403 10
88148 [일반] 덴마크식 어린이 교육.. [15] 아난4831 20/09/19 4831 6
88147 [일반] 철학자들의 트위터 인기순위 [8] 아난4115 20/09/19 4115 0
88146 [일반] '여성 혐오론'에 수반되는 혐오 [156] 아루에10426 20/09/19 10426 59
88145 [일반] 반려견의 뒷발이 잘렸네요. 에스컬레이터에서는 반려견을 안고 탑시다 [62] 시원한녹차9292 20/09/18 9292 2
88144 [일반] 마셔본 전통주 추천 14선(짤주의) [121] 치열하게5176 20/09/18 5176 31
88143 [일반] 이거 이렇게 했으면 이거 무지 빡쳤겠는데? [10] 공기청정기6829 20/09/18 6829 1
88142 [정치] 김홍걸 의원 제명되었네요 [103] 센터내꼬야11257 20/09/18 11257 0
88141 [일반] 인천에서 부모없이 라면 끓이다 화재가 난 형제 [64] 치열하게7808 20/09/18 780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