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1/05/05 00:33:17
Name 케이윌
File #1 aa.JPG (84.0 KB), Download : 5
Subject 넥센은 삼청태현의 역사를 잇는 구단인가...


가끔씩 헷갈릴때가 있는게
각 구단 레전드를 만들어보려고 할때 넥센은 삼청태현의 역사를 고스란히 넣어야하는가 말아야 하는가 라는겁니다.

넥센의 창단은 sk의 창단과 마찬가지로 과거구단을 해체시키고 신생구단으로 창단하는거라고 알고 있습니다만 과거 현대왕조의 업적이 너무나 휘황찬란했기에 넥센의 역사를 말하는데 삼청태현의 역사를 묻는건 좀 아쉽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구요.

뭐 넥센이 신생구단이라고 자임한다면 그렇다고 인정을 하겠는데 넥센 구단홈페이지에 가보니 히스토리에 삼청태현의 역사를 고스란히 싣고 있더군요. 삼미부터 현대까지 모든 역사를 자신구단의 히스토리안에 넣고 있습니다.

sk 가 쌍방울의 선수들을 인수했지만 우리는 신생구단이다며 자신들의 히스토리에 쌍방울을 넣지 않고 있는것과는 대비가 되는거죠,

이게 논란이 될수있는게 만약 넥센이 우승을 할경우 이걸 v5 로 봐야하는지 v1 으로 봐야하는지 문제가 될수가 있습니다.

넥센 스스로 삼청태현을 해체하고 새로이 창단되었다라고 한다면 v1 으로 가야하고 넥센 구단의 히스토리에서 삼청태현을 빼야하는게 맞는게아닐런지 모르겠습니다.

아니면 확실히 돈을 지불하여 삼청태현의 역사를 잇겠다고 하고 자신있게challenge v5 를 외치던가요



한국 프로야구상의 또하나의 영광의 역사였던 삼청태현의 역사에 대해 확실히 누가 잇는가를 명확히 정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넥센은 그냥 어물쩡 홈페이지 히스토리에 삼청태현의 역사만 걸어두지말고 실제로 돈을 내고 신생구단창단이아닌 삼청태현을 잇는구단이라고 공식천명하던지 아니면 삼청태현을 확실히 버릴것인지 양자택일해야 할것이라고 생각하구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페르세포네
11/05/05 00:36
수정 아이콘
당연히 v1이죠.. 만약에 v5란말을 쓰고 싶었으면, 현대를 해체하는게 아니라 그대로 인수했어야 합니다.
지금 현존팀에서 인수가 되어서 역사를 계승하고 있는팀은 lg,기아밖에 없는걸로 알고 있습니다만..
11/05/05 00:36
수정 아이콘
넥센팬들이야 당연히 저 역사도 자신들 것이라 생각하시겠지만... 다른팀 팬들이 보기엔 좀 치사하죠. 현대 빚은 안 갚으면서 역사만 가지고 간다니
올빼미
11/05/05 00:40
수정 아이콘
만약 현대가 집안정리가 끝내고 넥센팀 인수해서 다시 스폰하면 레알재미있는 상황이 나오겟군요/
방과후티타임
11/05/05 00:41
수정 아이콘
뭐, v1으로 봐야하는지 v5로 봐야하는지는 논란될것도 없이 당연히 v1이죠

홈페이지의 저 히스토리는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주축선수들이 이어져 왔으니 그정도 정보만....현대선수들을 주축으로 재창단됐습니다. 라는 정확한 내용을 적어야죠.
CrystalCIDER
11/05/05 00:44
수정 아이콘
조금은 핀트가 다른 얘기지만

인천야구의 팬으로써
현대와 넥센을 생각하면 한숨이 나옵니다.
그 놈의 현대때문에 삼청태를 온전히 품을 수 없다는 것이 참...

그래서 야구장에서 '인천'SK를 외칠 수 있게 해준 SK에게 고맙기도 하구요.
SK는 현대와 같은 일이 없을거라 믿어봅니다.
페르세포네
11/05/05 00:44
수정 아이콘
뭐 정당하게 구단을 인구한 기아도 v1이라고 주장하는 어이없는 분들이 있는데요 뭐..
현대 레전드들은 현대에서 그대로 끝났다고 봐야죠. 저건 그냥 뻘짓!! 입니다
위원장
11/05/05 00:46
수정 아이콘
잇지 않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예전에 이장석 구단주 인터뷰에서
'첫 우승을 xx년으로 목표를 두고 있다' 라고 언급 했던 기억이 납니다
케이윌
11/05/05 00:47
수정 아이콘
그런데 왜 히스토리에는 삼청태현을 그대로 쓸까요...
페르세포네
11/05/05 00:48
수정 아이콘
쉽게 말해서 헛소리입니다. 저건 고려해주고 어쩌고 할 가치도 없어요
미스터H
11/05/05 00:51
수정 아이콘
홈페이지에 야반도주 못쓰니까 저렇게 드립치는거죠. 별거 있습니까.
엄밀히 SK마냥 해체후 재창단이라 전혀 관련 없습니다.
씨밀레
11/05/05 00:59
수정 아이콘
넥센구단에서 저렇게 생각한다면 당연히 치사한거죠.
창단 비용을 최소화 하기위해 해체 후 창단이란 과정을 거쳤으면서 홈피에 저런걸 적어놓았으니깐요.
하지만 팬들의 생각까지 뭐라고 할 순 없지 않을까요?
저를 비롯한 넥센 팬들은 삼청태현-넥센으로 이어지는 과거를 알고 그중 많은 수는
그 찬란했던 역사와 함께한 팬들인데요.
형식을 따져 넥센팀 과거 아니야 하면 할말없지만 그걸 팬들에게까지 아니라고 강요하면 아닌게 되나요..
11/05/05 01:11
수정 아이콘
공식적으로 넥센이 현대의 뒤를 잇고 있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예전부터 현대팬이었기 때문에 지금까지 넥센을 응원하는 팬들은 엄청 많을 겁니다. 구단이 가난해서 주력 선수들 다 팔아먹고 워낙 비인기 구단이라 언론에서 구단 관련 기사 찾아보기가 하늘의 별따기만큼 힘들다고 할지라도요.
정리하자면 인천야구의 계승자는 SK지만 삼청태현을 잇는 적자는 넥센이라는 거죠. 선수단 구성만 봐도 설명이 필요없는 사실이죠.
과거 현대를 응원하던 팬이 어떤 이유로든 오랜 시간동안 야구에 관심을 끊었다가 최근의 야구열기에 힘입어 다시 야구판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면 이 팬은 넥센을 응원할 확률이 상당히 높다고 할 수 있습니다.
저 또한 바로 그런 케이스입니다. 태평양 투수왕국 시절부터 인천야구의 팬이었는데 비록 인천야구의 적통은 SK에게 내주었지만 돌고래와 유니콘을 계승하는 팀은 다름아님 히어로들이라고 생각합니다.
페르세포네
11/05/05 01:15
수정 아이콘
음... 팬들이 그렇게 생각하시는건 뭐라고 말하지 않겠습니다만,
저건 구단 홈페이지라는거죠... 없어진 팀에 역사를 자기거라고 도둑질 해논거에 불과한겁니다.
팬들의 입장이야 삼/청/태/현 다음이 넥센이라고 생각하는건 그럴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구단 홈페이지에서 저렇게 써논건 분명히 문제가 있는거죠
11/05/05 01:40
수정 아이콘
공식적으로 삼/청/태/현과 넥센은 엄연히 별개의 팀입니다.
11/05/05 01:58
수정 아이콘
맞는 말입니다. 현대가 인천을 버리고 수원을 간 이후에 이미 넥센은 삼청태를 잇는다고 보기 힘들어진 상황이죠.
그런데 반대로 보았을때 Sk 입장에서도 창단 이전에 인천에 아무런 연고도 없는 팀이었습니다. 쌍방울 출신의 선수들을 데리고 인천에 새 둥지를 튼 것 뿐이었죠.
사실 제가 보기엔 구단끼리 서로의 적통성을 주장하는게 팬들 입장에서 그리 큰 의미가 있을까 싶긴 합니다. 인천 사시는 야구팬분들이야 SK가 인천야구의 적통이라고 생각하실 테고 저같은 타지방에 사는 과거 인천야구의 팬들이야 현재는 넥센을 응원하고 계실테니까요.
넥센 홈페이지에 마치 자신들이 현대의 뒤를 계승하는 공식적인 적자인양 써놓은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개인적으로는 구단의 입장이 이해가 갑니다. 어차피 현대를 잇는 팀은 공식적으로 존재하지 않는 상황이고 현대의 주축 선수들과 코치진들은 대부분 현재 넥센에서 활동하고 있으니까요.
나쁘게 얘기하면 책임은 회피, 권리는 승계 뭐 이런 상황인데 팬 입장에서는 그러려니 하게 됩니다. 올드 인천야구팬들의 심정도 사실 인천야구의 적자는 넥센이라고 생각하고 있을 겁니다. 연고지만 목동으로 바뀐 것 뿐이지요.
11/05/05 01:59
수정 아이콘
이장석씨야 좀더 싸게 얻기 위해서 창단한거지만 결과적으로 이전 삼청태현으로 이어지던 역사를 종결지어버린거니 안타까운 일이죠.
만약 현대가 1~2년만 더 kbo에서 운영되다가(물론 운영자금이 없어서 운영이 불가능했습니다) 요즘처럼 야구인기가 좋을때 팔았다면
과연 이장석씨가 살수나 있었을지....역시 세상사 타이밍이 참 중요한거 같습니다.
페르세포네
11/05/05 02:03
수정 아이콘
뭐 전 타팀팬들이 그 팀에 대해서 주장하는거를 신경쓰지는 않습니다.
다만 구단 홈페이지면 그 구단에 공식적인 소식을 전하는건데...
저건 어떻게 보면 사기라는거죠.
현대 이후로 그 팀의 역사는 이미 끝난겁니다
키타무라 코우
11/05/05 02:34
수정 아이콘
빙그레->한화도 계승하고 있는 것 아닌가요?
F.Lampard
11/05/05 02:39
수정 아이콘
글쎄요. 꾸준히 관심을 가졌던 팬이라면 넥센의 팬으로 승계되었겠지만, 오히려 현대의 기습이전에 대한 분노로 야구에 관심을 끊었던 사람들이 돌아오는건 SK일 확률이 더 높지 않을까요?

SK의 구호가 타팀과달리 타연고팬을 아우를수없는 "인천SK"를 쓰는이유도 현대에서 이탈한 팬층을 끌어오기 위함이고, 더불어서 나름 인천야구에서 상징적 인물들인 김경기, 박재홍, 박진만, 박경완 등을 SK가 꽤나 잘 불러들이고 성적도 나오면서 꽤나 성공적인 효과를 내고있죠.

사족으로 아마 SK가 태평양이란 명칭에 대한 적극적인 지분을 취득하려 노력했고, 태평양데이등의 행사를 하고있는걸로 알고있습니다.
눈시BB
11/05/05 02:42
수정 아이콘
주변에서 보는 입장에서야 저게 현대의 아들로 봐도 되겠지만
애초에 현대와의 정통성을 부정한 쪽에서 그걸 역사로 둬야 될 지는 의문이네요.
11/05/05 03:44
수정 아이콘
현대가 인천팬들에게 배신을 한뒤로 인천야구의 계승자를 현대or넥센이라고 볼수없습니다
저처럼 인천토박이 출신 야구팬들은 현대는 인천팬들에게 첫 우승의 기쁨과 동시에 상처를남긴 팀입니다
9th_Avenue
11/05/05 04:48
수정 아이콘
인천연고의 역사를 넥센이 가져가려 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입니다.
넥센은 과거가 없는 신생팀이죠.
그 증거가 현재 넥센의 홈구장의 위치를 보면 분명히 알 수 있습니다.
또한 sk가 인천야구의 계승자임은 분명하나 저 팀의 역사를 가질 수는 없는 노릇이구요. 삼청태의 역사는 그대로 사라졌다고 생각합니다.

어떻게 보면 참 아이러니 하군요. 과거 태평양 해단 후.. 현대가 한 짓을 넥센이 똑같이 저질렀으니..
좋아가는거야
11/05/05 05:47
수정 아이콘
현대 팬입니다. 넥센 팬이기도 합니다. 삼청태현의 역사 따로 SK 역사 따로 넥센의 역사 따로 보는 것이 마땅합니다.
11/05/05 06:22
수정 아이콘
누구 맘대로 삼청태가 넥센의 역사라는건지...
현대는 상관 없습니다만, 삼청태는 넥센의 역사도, SK의 역사도 아닙니다.
'인천'의 역사입니다. '삼청태는 우리의 역사다!'라고 주장할 권리가 있는 팀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지금 현재 인천 연고인 SK가 인천을 대신하여 삼청태의 역사 보존 및 홍보의 역할을 해줄 뿐입니다.

넥센은 선수들의 면면은 참 마음에 들고 가끔 안쓰러운 마음도 들고 한데,
도저히 프런트의 행보는 좋게 봐줄수가 없군요...
리버풀 Tigers
11/05/05 06:25
수정 아이콘
lg 기아는 인수한 경우를 말하고 한화는 그냥 팀명만 바꿨죠. 두산도 마찬가지 입니다.
독수리의습격
11/05/05 08:22
수정 아이콘
법적으로도 넥센은 삼청태현의 후계자가 될 수 없습니다.
기아와 SK의 사례만 봐도......

기아는 180억을 들여서 해태의 역사와 전통을 받아왔고 반대로 SK는 쌍방울에게 어떠한 돈도 지급하지 않았고 쌍방울의 역사 또한 부정해버렸죠.
넥센은 현대에게 돈을 지불한 적이 없었으니, 당연히 족보도 쓰면 안 되는게 맞습니다.

SK 이전에 인천에 터를 잡고 있었던 팀은 없었지만, 어쨌든 현재 연고지는 인천이므로 인천야구의 전통을 잇는다는 말은 맞습니다.
넥센이 인천야구의 후계자라는 소릴 듣고 싶으면 다시 연고지를 인천으로 이전하면 됩니다.
헤나투
11/05/05 10:12
수정 아이콘
이건 논쟁의 의미조차 없죠.
공식적으로나 비공식적으로나 아무도 인정하고 있지않죠.
11/05/05 13:02
수정 아이콘
인천사람도 현대팬도,SK팬도,넥센팬도 아닌 3자 입장에서 봤을때
넥센히어로즈가 인천야구의 후계자는 당연히 아니지만(일단 연고지가 인천이 아니니) 현대유니콘스의 후신이라는 느낌은 줍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617 0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7] Kaise 19/10/23 5172 13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29376 5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89945 24
83458 [일반] 자영업자는 정말 도인이 되야할 수 있는거 같습니다 [31] 기다리다6860 19/11/17 6860 8
83457 [일반] 한국(KOREA)형 음식모델(4) [4] 성상우1011 19/11/17 1011 2
83456 [일반] (스포)사이코패스 3기 [7] 그때가언제라도2009 19/11/17 2009 0
83455 [일반] "정규직됐으니 월급 올려라"..공기업 골병 [126] 비기11189 19/11/17 11189 14
83454 [정치] 두 전현직 의원의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문 [75] Jun9116272 19/11/17 6272 0
83453 [일반] 일본이 결국 규제품목 전부 수출 허가 하긴 했습니다. [127] 닭장군10783 19/11/17 10783 7
83452 [일반] 여론참여심사 - 비아냥 표현 주의 [91] 4268 19/11/09 4268 0
83451 [일반] 지름길을 선택하라 [8] 성상우2718 19/11/16 2718 1
83450 [일반] [뉴스] 트럼프 "일본도 방위비 4배 더 내라"…연 80억달러 요구 [42] aurelius8437 19/11/16 8437 1
83449 [일반] 조커 (2019) 월드와이드 10억불 돌파 [32] Rorschach4925 19/11/16 4925 1
83448 [일반] [토막글]미투 운동의 후폭풍 혹은 부작용? [53] kien6789 19/11/16 6789 3
83447 [일반] 날도 추운데 주말에 술이나 마시지요. [21] 치열하게5457 19/11/16 5457 4
83446 [일반] 성실(誠實)의 힘 [5] 성상우2285 19/11/16 2285 5
83445 [일반] 어렸을적 엄마아빠 기억에대해.. 끄적끄적 잡소리 [10] prc721865 19/11/16 1865 32
83443 [일반] 군인의 인권 보장과 건강 [49] 여왕의심복3577 19/11/15 3577 51
83442 [일반] (번역) 중국이 홍콩 사태를 보는 시각에 대한 글. [29] OrBef9453 19/11/15 9453 29
83441 [일반] 2019 지스타 관람기(스압_데이터) [13] 소시2863 19/11/15 2863 9
83440 [일반] 중국이 천안문사태에서 민주화 되었다면... [54] 추적왕스토킹5329 19/11/15 5329 2
83439 [정치] 주한 중국대사관: 유학생들은 정의로운 행동을 하고 있다. [29] 나디아 연대기4054 19/11/15 4054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