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9/04/17 19:58:32
Name Leeka
Subject [LOL] 서머시즌에 개선되었으면 하는 MVP 제도 (수정됨)


- 현행 MVP 제도의 이슈.. 

사실 구린제도긴 했는데..  그냥 저냥 진행되다가 이번에 쵸비가 MVP를 받으면서 해외쪽에선 크게 화제가 되었는데요. 


현행 제도는 경기마다 MVP를 주고 + 그걸 모아서 최종 MVP를 뽑습니다. 


전 스프링 시즌 통합 MVP를 주라면. 그리핀 1위에 큰 공헌을 한 타잔/쵸비 중 한명이 받는게 그래도 맞다고 생각하는데
그리핀의 그 마지막 경기에서 쵸비가 받는건 아니였다.. 라고 생각하는 쪽이고. 

해외도 같은 생각을 했기에 이슈가 커졌는데요 -.-;


사실 큰 틀에서 보면 '이미 시즌 MVP급 활약을 했고, 팀이 1위 확정' 지었는데
마지막 경기에서 팀 내 활약이 낮았다고 정규시즌 MVP 받으면 이슈가 되는거야?
라는거 자체가 제도의 근원적인 문제점을 잘 나타내는 장면이 아닐까 싶습니다..





- LPL은 어떻게?

아래 신불해님이 잘 정리해주시기도 했지만.

LPL의 방식은 기본적으론 NBA 방식입니다.. 


투표를 통해 '라인별' (NBA는 포지션 별)  순위를 매깁니다.  (1위는 3점, 2위는 2점, 3위는 1점 지급)

포지션별 점수 총합 1위는 퍼스트팀,  2위는 세컨드 팀, 3위는 서드팀에 들어가게 되며
종합적인 퍼포먼스를 통해 '평가'를 받게 됩니다. 

추가로 통합 MVP는 따로 선정하니. MVP가 없진 않죠.. 
(보통 1위팀이 받긴 합니다..    아프리카가 2위를 했다면 기인이 받았을수도 있지만 8위팀이 받진 않고..)



현행 MVP 제도는
최전성기 13 페이커가 돌아온다면..  칸/클리드/테디/마타는 MVP 점수 0점으로 끝날수도 있는데. 과연 이 선수들이 정말 0점짜리 선수일까요.. 

LPL 방식이면 포지션별 잘한 선수는.. 그대로 평가 받습니다.

실제로 현행 MVP 제도는 서포터가 백날 잘해도 선정이 안되는 수준인데
마타나 투신이나 리헨즈가..  그렇게 못하는 선수가 아니기도 하고.. 





매 경기마다 MOM은 그냥 뽑아서 칭찬해주고..
최종은 퍼스트/세컨드/서드팀도 만들어주고 MVP도 뽑고 하는게 잡음도 좀 적고 깔끔하지 않나 싶습니다. 



NBA에서 이미 수십년간 검증된 시스템이고. (실제로 퍼스트팀에 들어가는게 큰 영광이고.. 후대에 내가 이 포지션 최고였다! 를 증명하는 키배떡밥의 자료로..)
LPL에서도 잘 써먹고 있고 하니..



KDA 상으로 포지션별 1위다! 상 받아..  이거 솔직히 너무 옛날 방식 아닌가 싶은 생각도 들고.

깔끔하게 정규시즌 끝나고 퍼스트팀 + 통합 MVP한테 상금 빡 주면 될거 같은데.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Nasty breaking B
19/04/17 20:02
수정 아이콘
KDA상 이런 쓸데없는 상도 없애고 빨리 저걸로 바꿨으면 합니다. LCK는 팀이 10팀밖에 안 되니 세컨팀까지만 뽑더라도요. 투표자만 좀 공신력 있는 명단으로 짜면 괜찮을 듯
19/04/17 20:03
수정 아이콘
생각해보니 LPL은 16팀, NBA는 30팀이니까... 똑같이 서드팀이면 좀 많긴 하네요 -.-;
세컨팀 정도에서 끊는게 맞을것 같기도..
비역슨
19/04/17 20:10
수정 아이콘
본문에 공감합니다. lpl만의 일도 아니고 lcs, lec, 그리고 lms까지도 시즌 mvp와 올-프로팀을 따로 선정하죠.
소드아트는 지난 섬머시즌 mvp를 수상한 게임이 단 4회였지만 시즌 mvp에 선정이 되었었고요.
신인상, 최우수지도자상 같은 분야도 마찬가지고..

개별 mvp 많이 받으면 누적으로 시즌 mvp, 포지션별로 KDA 제일 좋은 선수 다섯명 뽑아서 시상
이게 무슨 의미가 있나 싶습니다. 진작부터 이런 이야기가 시즌 끝날때마다 있기는 했었지만 늘 팬들끼리만 말 좀 나오다 말았었죠.
ChaIotte
19/04/17 20:24
수정 아이콘
동의합니다. 재대로 불탈수 있는 건수가 나온 이상 이번에 확실하게 개선될 필요가 있어요. 타 리그에서 충분히 납득이 가는 선정방식들이 충분히 검증되고 있는데 라코체제로 새출발한 lck에서 구식 선정방식들을 고집할 이유가 없죠. 아예 이번 시즌도 달랐었으면 좋았겠지만 이제라도 바꿔야 합니다. 빠르면 빠를수록 좋으니까요.
Kda상도 제발..없애주고.
19/04/17 20:49
수정 아이콘
현행보다 이게 훨씬 좋다고 생각합니다
19/04/17 21:17
수정 아이콘
동의합니다
kda 시상도 의미 하나 없구요
경기당 (상금과 무관한) mom 선정을 분석데스크에서 해줬으면 좋겠습니다 (빛돌+매라/캡잭 두명 다 따로)
잘한 포인트 잡아주고, 왜 그게 핵심이었는지와 클립을 통해 짚어주면 좋겠죠
바다표범
19/04/17 21:32
수정 아이콘
바꿔야죠. 그리고 선수들에 대한 상도 더 늘려야합니다.
19/04/17 22:02
수정 아이콘
MVP하나만을 위한거면 테디마타등등이 0점이든 100점이든 의미없죠.
이시스
19/04/17 22:37
수정 아이콘
동의~ 보감! 추천박고갑니다.
기사조련가
19/04/17 23:33
수정 아이콘
라코가 이걸 할리가 없죠. 귀찮게 일만 늘어나는데요. 기존처럼 해설이랑 기자들 시키면 아무런 코스트없이 손쉽게 MVP 한명만 뽑고 상금 전달하면 되니까요.
1등급 저지방 우유
19/04/18 00:37
수정 아이콘
이런 발전적인 논의 좋습니다.
빛돌은 피쟐에서 종종 보이니까 제작진측에 이런 의견도 있다는걸 인식시켜줬으면 좋겠습니다.
물론 스프링시즌만 지켜봤을땐 제작진이 수용할 가능성은 매~~~~~~~~~~우 희박해 보이지만요.
19/04/18 01:43
수정 아이콘
저도 이방식이 훨씬 매력있고 재밌을것같아요
KDA상같은거 보다 훨씬..
19/04/18 02:44
수정 아이콘
KDA상은 너무 의미가 없어요 선수들 이기면 우물다이브 할정도로 KDA에 의미를 안두는데..
다크소드
19/04/18 11:23
수정 아이콘
이백프로 동감합니다.
19/04/18 12:06
수정 아이콘
전 어차피 명칭만 다를 뿐 mom이나 mvp나 별 차이 없다고 생각해요.
다만 KDA 상 같은 건 리그 권위만 떨어뜨리는 거라 빨리 없애야 한다고 봅니다. 축구로 따지면 현란한 드리블 상 이런거 같아서요.
서쪽숲
19/04/18 13:51
수정 아이콘
혼자 비우승팀인데 kda상받고 똥씹은얼굴 하던 원딜스코어가 생각나네요.
라이츄백만볼트
19/04/18 20:40
수정 아이콘
듣기만 해도 세상 좋네요. KDA상 이딴거좀 제발 치우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댓글잠금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2회차 글쓰기 이벤트jjohny=쿠마 19/11/08 41656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2] 노틸러스 15/08/31 113574 4
공지 [LOL] 아직 무엇이 중헌지 모르는 라이엇코리아, 다시 받아적으세요 [64] 스니스니 19/12/11 43698 287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233289 9
68600 [LOL] LCK 서머, 라이엇 공식 로스터가 갱신되었습니다. [33] Leeka2440 20/06/01 2440 0
68599 [LOL] T1의 로스터에 변동이 생긴 것 같습니다. [20] 감별사2411 20/06/01 2411 0
68598 [기타] LCK를 직관하고 인생이 바뀌게 된 사람 이야기 [10] 타바스코1464 20/06/01 1464 6
68597 [LOL] MSC 우승 후 TES 인터뷰 [27] FOLDE5332 20/05/31 5332 1
68596 [LOL] 19 G2의 비원딜과 잡설 [32] Leeka3649 20/05/31 3649 1
68595 [LOL] 이게 황부리그다 - 계속해서 튀어나오는 LPL 맹주들 [60] Leeka4768 20/05/31 4768 3
68592 [LOL] MSC 3일차 감상 - LCK 좌절 금지! [120] 베스타8790 20/05/31 8790 34
68591 [LOL] [LJL]일본리그는 비시즌에 이러한 컨텐츠를 하고있습니다 [33] 타바스코3687 20/05/31 3687 1
68590 [모바일] [소녀전선] 유저들이 뭔가 일을 벌이고 있습니다. (약 스크롤) [26] 연두2341 20/05/31 2341 2
68589 [LOL] 젠지 TES 개인적인 감상평.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29] 랜슬롯5781 20/05/31 5781 1
68588 [LOL] LCK 프랜차이즈를 기대하며 [10] 김은동2090 20/05/31 2090 3
68587 [PC] 햄탈워 할인 기념으로 써보는 워해머 판타지 소개 [2] 류지나841 20/05/31 841 3
68586 [LOL] LCK, 과연 '문제'를 지적할 수 있을까? [50] 제라그4506 20/05/31 4506 1
68585 [LOL] 갈라타사라이가 롤판에 복귀합니다. 그런데... [2] manymaster2032 20/05/31 2032 0
68584 [LOL] MSC 준결승 후 FPX, TES 인터뷰 [22] FOLDE3379 20/05/31 3379 5
68582 [LOL] 세계 최고가 아니면 볼 필요가 없어지나요? [92] 갓럭시3936 20/05/31 3936 9
68581 [LOL] LCK 선택의 시간입니다 [59] 멍하니하늘만4718 20/05/30 4718 1
68580 [기타] 전래오락한 일기: 구 공화국의 기사들 2 [4] 바보왕544 20/05/30 544 2
68579 [LOL] LPL의 우월한 서포터 풀에 대한 부러움 [33] 비역슨3372 20/05/30 3372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