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6 리우 올림픽 기간동안 운영됩니다.
- 불판 게시물은 [불판 게시판]에 작성 부탁드립니다.
Date 2016/08/18 10:29:42
Name 페마나도
Subject 이번 올림픽은 전반적으로 관심이 적지 않나요?
안녕하세요.

제가 미국에 있어서 한국에서의 체감온도는 못 느끼지만
전반적으로 한국인에게 이번 올림픽은 예전의 올림픽 처럼
열정과 기대감을 준다는 느낌이 없네요. 피지알에도 관련글이 상당히 적은 편이고요.

여기 미국에 사는 주변 한국인 지인들이나 교포 분위기도 좀 미적지근 하네요.

한국이 지금 올림픽에 대한 분위기가 제가 생각하는 것처럼 정말 미지근한가요?

만약 그렇다면 이유가 뭘까요?

완전 정반대인 시차?
유도 등 메달권이 확실했던 스포츠들의 심각한 부진?
전반적인 리우 올림픽에 대한 실망?

전 개인적으로 리우 올림픽은 여러가지로 너무 문제가 많아서 (특히 부패, 극빈층 문제 등)
흥이 안 돋고 관심도 별로 안 가더군요. 무엇을 위한 올림픽인가? 라는 생각도 들게 하고요.
그래서 100미터 결승, 진종오 선수 50미터 사격 등 몇 가지 외에는 그냥 뉴스로만 결과를 듣는 중입니다.

여러분은 어떻신가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운명의방랑자
16/08/18 10:32
수정 아이콘
뭐랄까…배경 지식이 많이 쌓이면서 '국뽕'이 빠지고 있는 게 아닐지요
Kblacksnow
16/08/18 10:43
수정 아이콘
그냥 예전에 비해서 국가대표에 대한 응원? 애국심? 그런 것들이 많이 사라진 것 같기도 하고..
인기 많은 구기 종목들에서 조기 탈락해서 뒤로 갈수록 볼만한 종목이 없는 것도 있는 것 같아요
스타로드
16/08/18 10:44
수정 아이콘
저도 경기 거의 챙겨본게 없네요.
나이들면서 그냥 스포츠 자체에 대한 관심이 줄어들고 있습니다.
김정윤
16/08/18 10:46
수정 아이콘
유도의 부진도 좀 있는거 같아요. 올림픽 초반에 유도로 금메달따면서 국뽕 주입시켰는데 금메달 못따고 룰개정 이후에 재미도 없어져서..
박용택
16/08/18 10:49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도 올림픽보다 올림픽 기간 때문에 결방한 예능이 더 아쉽네요 ;;
네가있던풍경
16/08/18 10:54
수정 아이콘
국뽕이 빠져가는 단계라서 그런 것 같네요.
무무무무무무
16/08/18 10:56
수정 아이콘
원래 올림픽 기간마다 그런 얘기 나와요.
광개토태왕
16/08/18 11:00
수정 아이콘
방금 태권도에서 김소희 선수가 금메달 땄지만 아직 여기서는 아무도 언급 안한것처럼
다른 종목에서 이미 부진을 많이 해서 기대감 자체가 많이 사라지지 않았나 싶네요.
16/08/18 11:01
수정 아이콘
미국이라고 하니 해당사항이 없긴하겠지만...
제가 생각하기에는 국내의 경우
첫번째는 시차때문 인것도 같고요.
제 주변만 봐도 보고 싶은데, 내일 출근해야되서 좀만 보다가 자는 경우가 많고...
두번째는 스타 플레이어의 부진 또는 부재가 아닌가 싶어요.
김연아나 (약하기전의)박태환급의 국민적인 스타 없으니 사람들이 안찾아 보는것도 있는것 같아요.
여자배구나 남자 배드민턴 처럼 스타가 있는 종목도 일찍 떨어지고... 그외 인기 종목도 부진하다보니 더 그런듯요.
16/08/18 11:01
수정 아이콘
첫째로는 시차가 너무심해서 생방으로 즐기며 일상생활 하기가 힘든 것도 있고 ..

기본적으로는 피지알러들이 다 나이를 먹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 -_-;

저도 저번 올림픽 즈음부터 올림픽 열기가 예전같지 않다고 느꼈는데
이번에 어쩌다 어린 친구들 만나서 말 들어보니 .. 그냥 나이든 사람들이 점점 무관심해 지는 거 같더라구요 -_-;
시네라스
16/08/18 11:09
수정 아이콘
시차문제, 부진문제, 헬조센담론으로 인한 국뽕 감소 등등... 뭐 이거저거 다 합친것 같네요
키스도사
16/08/18 11:10
수정 아이콘
일단 새벽시간대였긴 했는데, 런던 올림픽에 비해 관심도가 심각하게 떨어진건 맞다고 합니다. 방송 3사 시청률이 좋지 않아서 광고 판매도 안되는 상황이라고 하죠.

http://sports.news.naver.com/rio2016/news/read.nhn?oid=144&aid=0000445914
"방송사 올림픽 매출에 울상…100억대 적자 예상"

근데 시청률이 떨어진건 미국도 마찬가지라네요. 주관 방송사인 NBC는 이때문에 주가까지 떨어졌다고 합니다. 그냥 국제대회와 관련되어서 사람들의 관심도가 떨어지고 있는 듯.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4524150
저조한 시청률에 NBC '울상'
15.4% 수준…4년전 런던 올림픽보다 17%나 줄어
㈜스틸야드
16/08/18 11:10
수정 아이콘
시차문제, 국뽕 빠지는 것도 주요 요인이지만 이제는 올림픽 결과로 잠깐이나마 즐거워할 수 있는 여유가 사라져서 그렇다고 봅니다.

브라질 월드컵때는 대표팀이 하도 막장이라 월드컵에 대한 관심이 떨어진 줄 알았는데 이번 올림픽도 별다를바 없는걸 보고 확신했습니다 저는.
다이어트
16/08/18 11:26
수정 아이콘
흥하고 있는 종목이 적어서 그렇지 않을까요? 지난번에는 펜싱이나 체조 같은게 핫했던거 같은데
쿼터파운더치즈
16/08/18 11:30
수정 아이콘
시차문제도 크고 이번 올림픽 성적이 역대급으로 안좋죠
뭐 준결승이나 결승만가도 본방사수하는사람 늘텐데 죄다 그전에 탈락해서
양념게장
16/08/18 12:10
수정 아이콘
시차 + 저조한 성적 때문이라고 봐요. 그 새벽에도 금메달 따면 커뮤니티들 후끈후끈한걸로 봐서는..
16/08/18 12:15
수정 아이콘
관심 있으려면 축구가 메달권이었어야 최소한의 체면유지는 했을텐데 그렇게 져버려서...하하;;;
연환전신각
16/08/18 12:28
수정 아이콘
국뽕이 빠지고 나면 사실상 재미있는 것만 보는데다가 요즘은 즐길거리의 경쟁 상대가 많습니다
저도 지난 몇주동안 올림픽이 아니라 도타2 TI 만 보면서 응원했어요
그리고 기본적으로 나이먹고 귀차니즘과 먹고살기즘의 교집합에 빠져들고 나면 저게 다 나랑 무슨 상관이야 싶거든요
어쩌면 이것도 국뽕이 빠져서 그런것일런지 모릅니다
예전에는 우리나라가 올림픽에서 선진국만큼 잘하면 우리나라도 곧 선진국처럼 잘 살게 될거고 그게 곧 나의 삶의 질로 이어질거라는 막연한 기대같은게 있었죠
요즘 사람들은 그런걸 안 믿으니까요
무역 흑자가 몇십억이 나건 삼성이 얼마나 잘 나가건 내 삶과는 무관하다는걸 이젠 다들 알죠
16/08/18 12:50
수정 아이콘
시차 문제가 가장크다고 보고
박상영의 예에서 보듯이 성적만 나오면 게시판이나 커뮤니티, 미디어에서 여전히 난리납니다. 다만 이번 올림픽은 시차 때문에 가뜩이나 보기 힘든데 세계랭킹 1위다. 역대 최강 드림팀이다 했는데 막상 허무하게 떨어지니 볼 맛이 떨어지더군요.
청소부하이에나
16/08/18 12:58
수정 아이콘
저번엔 주티야올이란 말도 있었는데. 아무래도 성적 부진도 있고, 초반 사격 유도 중반 양궁 후반 태권도 및 구기로 이어지면서 올림픽
흥을 올리는데 양궁 일정이 대회초에 해버려서 한동안 메달 소식이 없는게 큰거 같네요
위원장
16/08/18 13:00
수정 아이콘
시차 + 성적이죠. 이번 성적이 너무 안좋네요. 양궁 4개 다먹었는데도 이정도니까요.
갓설현
16/08/18 13:40
수정 아이콘
그냥 올림픽 자체가 의미가 상실되는 느낌입니다. 예전처럼 국위선양 나라의 경사 이런 느낌이 많이 떨어져요. 그리고 리우 올림픽 자체도 우리가 티비로 지켜보는 면 이외에 굉장히 허술하고 겨우겨우 진행되는 느낌이 강합니다. 수영장 물 색깔만 봐도 개판인게 느껴지죠. 그냥 이럴꺼면 올림픽 빚내서 뭐하러 하나 싶었습니다. 나라가 휘청이는 수준이던데요.. 제발 피용창은 개판오분전 대회가 아니길 빕니다... 그때는 연아킴도 선수가 아니라 도데체 누굴 믿고 봐야할지도 모르겠네요 ㅠㅠ
16/08/18 14:12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는 시간과 폭염의 시너지...
누구라도
16/08/18 14:29
수정 아이콘
전...국뽕 빠짐과동시에
자기들도 각자 직업적으로 성과내고 돈벌러가는건데
저 먹고살기도바쁜 요즘 그런것까지 신경쓸겨를이...
이진아
16/08/18 14:31
수정 아이콘
자잘한 이슈는 많았지만
그래도 저는 큰사고 없이 올림픽이 잘 진행되는 것만 해도 감지덕지...
대회전에는 정말 올림픽 멸망하는줄
앓아누워
16/08/18 14:45
수정 아이콘
일단 저번에 비해 박태환이라는 흥행요소가 박살났고, 그 재미지던 유도의 노잼화... 등등 애국마케팅도 이제 대체로 조리돌림당하는 시대이기에 국뽕에 취해야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올림픽 열기가 반감되는건 어쩔수 없다고 봅니다.
어리버리
16/08/18 15:08
수정 아이콘
지상파 방송국 3사 모두 아주 큰 금액 손해볼거 같다고 하더군요. 중계권료와 광고 수주한 금액 차이가 50-60억이고 거기에 현지 파견된 중계진들의 비용까지 생각하면 규모가 꽤 커진다고 하네요. 이번에 승리자는 지상파랑 계약 안하고 하이라이트만 받아서 플레이 해주는 포털 사이트들이라는 얘기가. 밤 늦게 경기 생방송으로 안 보고 아침 일찍 일어나서 하이라이트 보기 위해 포털로 들어오는 사람이 꽤 많아서 트래픽이 꽤 늘어났다는 얘기가 있습니다.
인간흑인대머리남캐
16/08/18 18:49
수정 아이콘
와우 소군단 시기와 겹치는 거 보면 다들 군단을 막느라 바빠서...
닭, Chicken, 鷄
16/08/18 20:06
수정 아이콘
브라질이 개최 전에 워낙 우려가 많아서 이 부분도 세계적으로 관심도에 영향이 가지 않았을지... 전반적으로 세계 각지의 사회 문제가 아무래도 극심한 때기도 한 거 같으니까요.
Tristana
16/08/18 21:56
수정 아이콘
저는 개인적으로 올림픽 시작전에 약태환 옹호하는 분위기보고 관심끊었네요.
마침 일하면서 첫 올림픽이라 볼 여유도 별로 없고..
16/08/19 02:06
수정 아이콘
양궁 싹슬이할때까지만 해도 관심 있게 보고 있었는데 그 후로 메달 추가가 거의 없다시피 하다보니 자연스레 관심도 멀어지더군요
아리아
16/08/19 02:25
수정 아이콘
하지만 평창때는 다시 관심 폭발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클로로 루시루플
16/08/19 10:44
수정 아이콘
헬조선화로 인한 애국심 감소,어려운 경제+부진한 성적+새벽 시간대 이 3개가 다 합쳐진 문제라고 봅니다. 특히 첫번째 사항은 그간 경제가 어려운 시기가 많았지만 그 분노가 역대급으로 치솟은 상황이죠. 다만 평창 올림픽때는 달라질거라고 봅니다만 2002 월드컵 흥행 생각해보면 초반에만 반짝하고 지금처럼 금방 식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16/08/19 15:16
수정 아이콘
아이스하키가 기적일 일으키면 모를까 현실은..
반복문
16/08/19 16:35
수정 아이콘
양궁봤으면 올림픽 다봤죠 :D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853 [질문] 여초에서 손연재선수가 까이는 이유가 뭔가요? [45] Anti-MAGE8415 16/08/20 8415
843 [질문] 이번 올림픽은 전반적으로 관심이 적지 않나요? [35] 페마나도5097 16/08/18 5097
825 [질문] 금메달 가능성 있는 남은 종목? [39] 찰리8132 16/08/12 8132
815 [질문] 올림픽 축구 8강 대진 맞나요? [5] 흐흐흐흐흐흐4672 16/08/11 4672
784 [질문] 우리나라가 8강 진출할시 [10] 레가르4993 16/08/08 4993
777 [질문] 올림픽 중계 한눈에 볼수 있는곳 있나요? [4] 레가르3893 16/08/06 389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