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tvN '더 지니어스' 관련 게시글을 위한 임시 게시판입니다.
- 방송 기간 한정 임시로 운영됩니다. (선거, 올림픽, 월드컵 게시판과 같음)
Date 2014/02/09 08:12:22
Name 케타로
Subject [분석] 테란의 황제 임요환과 지니어스의 임요환
스타크래프트-프로게이머 사이트답게 스타1은 끝났지만 우리 PGR21은 임요환과 홍진호가 출연한 지니어스에 지대한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렇게 전용 게시판까지 있죠)

그러나 이미 탈락한 홍진호와는 달리 아직 탈락하지 않은 임요환은 스타크래프트때와는 다른 모습 때문에 사람들에게 많은 지탄을 받고 있는데요,
제 생각으로는 그 시절 임요환과 지금의 임요환은 차이가 없다고 봅니다.
그 이유를 한번 적어보겠습니다.


우리가 아는 테란의 황제 임요환은 남들을 압도할만한 포스를 가진 이윤열이나 최연성과는 다른 느낌의 플레이어 였습니다.
승리에 대한 강한 의지를 가지고 남들이 생각지도 못한 전략을 가지고 나온 다던지(지도 제작자도 생각지 못한 작은섬에 탱크드랍),
불리한 상황에서도 절대 GG 치지 않고 끝까지 최선을 다하여 역전을 하는(vs 도진광) 플레이어였습니다.
비록 강한 승부욕으로 인하여 명경기를 기대하는 시청자의 바램과 달리 승리만을 위한 모습을 보여준 적도 있었으나(삼연벙),
많은 수의 안티만큼이나 많은 수의 팬도 가지고 있었습니다.
제 생각으로는 지금 지니어스에서 보여주는 모습도 이것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임요환은 여전히 맵 분석하듯 지니어스를 분석하고 있고 매 게임마다 이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비록 게임 자체는 홍진호처럼 지배하지는 못하고 있지만..)
이것을 그가 게임할때 보여준 모습과 비교하여 보겠습니다.


1. 남들이 생각지도 못한 전략 = 탈락자가 되지 않는 법(가버낫)

분명 임요환이라면 지니어스1을 보고 엄청나게 분석했을 겁니다. 그리고 생각했겠죠.
‘지니어스는 매 회 이기는 게 중요한 게 아니다 결승전까지는 매 게임 승자가 되는 것보다 최종탈락자가 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이렇게 생각한 임요환은 두 가지 전략을 가지고 나옵니다. 그의 생각을 추측해 보자면

최종탈락자가 되지 않기 위해선?
매 게임에서 우승자가 된다 -> 하지만 게임이 미리 공게 되지 않아 전략을 미리 세울 수 없다.
최소한 최하위자는 되지 말자 -> 역시 게임을 알 수 없기 때문에 미리 전략을 세울 수 없다.
또한 패자는 항상 복수이므로 매 게임마다 연속해서 최하위자로 선정될 가능성은 낮은 편이다.
대신 패자가 되더라도 최하위자에게 선택되지는 말자 (이건 대처가 가능!)
그래서 나온 방법이

가. 회차 초반에는 연합을 잘 하고 눈에 띄지 말자
-> 그래서 회차 초반을 보면 임요환은 절대 강자로 모두에게 견제 받는 홍진호와 가장 잘 아는 지인임에도 홍진호와는 반대 연합에 자주 속하게 됩니다.
회차 중반 역시 비방송인 중에서는 가장 방송인들과 교류한 사람이 임요환입니다.
더욱이 임요환 본인이 게임에 능숙하지 못한 모습을 보여 강하게 견제 받지도 않았습니다.
유일하게 데스메치에 간 것은 임윤선이 데스메치 게임이 연합게임으로 나올것을 우려해서 임요환을 선택한 것이지 임요환이 게임을 잘해서 견제하거나 눈에 띄어서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나. 회차 후반에는 가넷을 버리자
-> 임요환이 보기에 어차피 최종우승자가 가넷을 독식하는 구조에서 그 전에 가넷을 몇 게 가지고 있는 것이 그리 크게 중요하지 않게 보였을 겁니다.
(이건 지니어스1을 시청한 다른 출연진도 마찬가지)
그러나 임요환은 거기에 극단적으로 가넷을 0게로 만들어 버립니다. 가넷이 많을때의 이득과 문제를 비교하자면

[가넷이 많으면 본 게임에서 힌트를 얻기 유리하다/데스메치에서 상대보다 우위에 설 수 있다]
[그러나 가넷이 없으면 최하위자가 아닌 경우에 설사 게임에서 패배자가 되더라도 최하위자에게 지목받을 가능성이 극단적으로 낮아진다]

어차피 매 게임 우승자가 되는 것보다 탈락자가 되지 않는 것을 목표로 하는 것이라면 힌트에 주는 역할에 불과한 가넷은 없어도 된다고 판단하게 됩니다.
또한, 데스메치에 가더라도 불리하다 뿐이지 주변에서 가넷을 빌려 주어서라도 게임은 진행하게 도와줍니다
(이건 시즌2에서도 여전히 유효한 상황)
차라리 가넷이 없다면 탈락후보로 선택되지 않아 데스메치에 갈 가능성 자체가 낮아지므로 여러모로 가넷이 없는 편이 낫게 되는 겁니다.
사실 데스메치 상대자를 선택할 때 가넷이 적은 사람을 선택하는게 유리할 거 같지만 가넷을 빌려주는 분위기에서는 차라리 가넷 많은 사람을 선택하는 분위기가 되어 버린 것도 한 몫 합니다.
그리고 왠지 가넷 하나도 없는 사람 선택하기에는 좀 미안하기도 하고요.
제 생각에는 아마 임요환이 이걸 간파하고 가넷 0게의 위험을 무릅 쓰고 가넷 없는 게 데스메치 가는 확률을 줄이는 거 보다 낫다라고 판단한 것 같습니다.
(재미 있는 건 설사 가넷 0게로 결승전에 가더라도 상관 없습니다. 제작자 입장에도 결승전의 재미를 위하여 가넷으로 약간의 유불리는 적용할 수 있어도 그 이상의 해택을 가넷 많은 사람에게는 주기 어려울 것이기 때문입니다)

어떻게 보면 제목 그대로 룰브레이크를 하며 기발하기는 한데 그러나 우리가 그에게 원하는 모습은 아닙니다.
시즌1에서 홍진호는 어떻든 데스메치에 가면서 그것을 이겨내면서, 본 게임에서 기발한 능력을 보여주면서 승승장구 했죠.
그런데 임요환에게는 그런 모습은 안보이고 어떻게든 결승전까지 살아 남으려고 하는 모습만 보이는 겁니다.


2. 불리한 상황에서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자 = 본게임 상황이 불리하게 돌아가도 최소한 탈락후보는 되지 말자

방송 후반까지도 각 회 차를 보면 대략 두 개의 연합이 생겨나고 데스메치는 게임에 패배한 연합의 수장(또는 전략을 낸 사람),
게임을 패배하게 만든 원인이 된 배반자에서 나오게 됩니다.
그리고 패배하거나 패배의 원인을 제공한 사람은 대부분 상황에 승복하고 담담히 데스메치에 가는 것을 받아드리게 됩니다.
(실제로 가든 안가든, ex. 1화 남희종, 4화 임윤선, 6화 홍진호)
하지만 임요환은 홍진호가 떨어지고 난 후, 지속적으로 이상민을 떨어트리기 위한 유일한 아이디어 탱크+반대파 수장 역할을 하면서도 이상하리만큼 게임에 불리해져도 데스메치에 끌려가지 않습니다.
임요환은 자신이 낸 전략을 말아먹게 되어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이러한 상황이 되면 게임을 무의미 하게 만들어 누가 승자이고 패자인가를 애매 하게 만들고 어떻게든 최하위자가 되지 않고 앞의 방법으로 데스메치의 대상자로 선택도 받지 않습니다.
(초반에도 자신이 홍진호반대파를 주도 할때도 홍진호에게 살려달라고 구걸을 하죠. 그리고 구제를 받습니다)

이것이 자신이 전략을 내어 놓고 게임이 불리해지자 8회에서 10회까지 보여준 일등 밀어주기, 게임 포기하기 입니다.
이게 앞에 배신자들과는 다른 이유는 배신자는 어떻게든 배신을 통해 승자 그룹에 들어가려고 하지만,
임요환은 자신이 전략을 주도하였음에도 게임에서 승자가 되지 못할것 같으면 끝까지 포기 하지 않고 그 게임 자체를 엉망으로 만들어(트롤링) 승자같지 않은 승자, 패자같지 않은 패자 분위기로 몰아 자신은 데스메치에서 빠지는 겁니다.
결국 최근 3화 동안 유정현이 데스메치를 전담해 주었죠.

그런데 문제는 이겁니다. 친구들 끼리 모여 전략성이 강한 보드게임을 한다면 가장 중요한 룰이 있습니다.
그것은 참가자 모두가 보드 게임에서 승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조건입니다.
왜냐하면 이겨도 혜택이 없는 보드 게임에서는 승리를 위한 경쟁과 협동에서 재미가 찾아지는 것인데,
만약 한 명이라도 게임을 포기하여 한 사람만 밀어주던지 성의 없이 플레이를 해버리면 다른 참가자 모두가 노력해도 그 보드게임은 재미 없어져 버리기 때문입니다.
한 예로,
진호군은 보드게임의 절대 강자이다. 게임에 대한 이해도도 높고 승률도 높다. 그래서 모든 친구들이 그를 견제한다. 그러나 그는 절대 포기하지 않는다. 오히려 기발할 전략을 들고나와 어떻게든 이기려고 노력하고 설사 지더라도 같이 게임하는 사람이나 옆에서 보는 사람은 흥미 진진하여 재미가 있다.
반면 요환군은 보드게임을 그럭저럭하지만 자신이 질 거 같으면 바로 깽판을 놔 버린다. 일등을 밀어주던지 해서 게임이 끝나도 일등도 일등같지 않고 꼴지도 꼴지같지 않게 만들어 버린다. 주변에서 보는 사람도 재미 없고 같이 하는 사람도 다시는 같이 하지 않으려 한다.

임요환이 삼연벙을 했을때도 옹호하는 쪽에서는 그래도 프로가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이 무엇이 나쁘냐는 말이 있었습니다.
물론 프로는 그래야 함이 마땅합니다.
그러나 지니어스는 리얼리티가 가미된 예능일뿐 우승보다도 더 중요한 것은 출연진들이 재치 있게 게임 하는 모습(시즌1의 홍진호)과 그에 따른 시청률입니다.
그런 모습에서 안타까운 겁니다.

-----------------------------------------------------------------------------------------------------

이제 방송은 준결승, 결승만 남겨 두었습니다. 이제는 우승자가 아니면 무조건 데스메치에 가야 하므로 가넷 0개도 의미 없고 게임에서 지면 무조건 선택받을 필요도 없이 데스메치 행입니다.
만약 남은 게임에서 그분께서 ‘지니어스’ 다운 모습을 보여준다면 모두가 환호하겠지만 무기력하게 떨어진다면 삼연병을 하고 결국 우승하지 못한 기억만 되살릴 뿐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멋진 모습 기대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캡슐유산균
14/02/09 08:53
수정 아이콘
꿈 보다 해몽
이브이
14/02/09 09:08
수정 아이콘
방송에 너무 의미를 부여하기엔 그렇지만, 솔직히 송병석과 아이들이나 형해뭔 사건같은게 왜 일어났는지 조금이나마 이해되는 수준이였네요 저는.
애벌레의꿈
14/02/09 09:11
수정 아이콘
저도 임의 선수생활때 이해하기 어려웠던 일들이 조금 이해가 갔습니다. 송병석과 아이들, 티원 내부분열과 갈등, 형해뭔 사건들... 사실 그 당시 강력했던 황제의 인기와 게임판 장악능력으로 왜 그런 일들이 계속 터지나 싶었고 이해하기 힘들었었거든요.
vlncentz
14/02/09 11:40
수정 아이콘
2222
IdoIdoIdoIdo
14/02/09 16:04
수정 아이콘
적절합니다
진실은밝혀진다
14/02/09 16:50
수정 아이콘
슬레이어스 사건은 녹취록 읽어보면 임요환 스스로 말했죠.
"난 팀에 아무 문제없는줄 알았다."
구단주와 선수들 사이에 갈등이 엄청났는데 아무 문제 없었다니...팀에 신경을 안썼다는 증거죠.
임요환이 관리자 직책은 아니었지만 아니지만 좀 답답하긴 했습니다.
14/02/09 09:39
수정 아이콘
그냥 게임을 못해서 가넷이 0개이고 우승을 못한거지 가넷0개 전략이 아니죠...
14/02/09 09:51
수정 아이콘
스타1 때는 게임을 재밌게 했지만, 지니어스에서는 게임을 드럽게 재미 없게 만드네요.
14/02/09 09:58
수정 아이콘
가넷0개 전략이라니..그냥 게임 정말 못하고 게임에 대한 이해도는 자기가 생각한게 무조건 맞다는 아집에 잡혀서 자기생각대로 안되면 깽판놓는 캐릭터죠.
DaisyHill
14/02/09 10:15
수정 아이콘
남들이 생각하지 못한 전략이라면 제작진과의 인터뷰같은데서 진작에 한번쯤은 언급했으리라 봅니다. 그래야 제작진도 포장이 훨씬 수월할테고요. 지금은 그냥 최선을 다하지만 능력이 못미친다고 봐야...
14/02/09 10:41
수정 아이콘
별 공감 안되네요.
윗분 말씀마따나 꿈보다 해몽, 그것도 좀 지나친 것같습니다.
너무 좋게 해석하려는 나머지 너무 단편 사실의 조각만 들고 조립을 하려니.. 무리수가 생기죠

그간 해온 행동과 게임내의 인터뷰만 객관적으로 유의있게 봐도, 이게 다 실은 전략. 이란건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생각합니다
14/02/09 11:20
수정 아이콘
죄송합니다만, 처음부터 끝까지 정말 하나도 공감 안가네요. 그냥 게임을 못해서 이 모양인겁니다.
여기똥포장되나요
14/02/09 14:09
수정 아이콘
빠심을 제거하고 써 주세요.
게이머 시절엔 전략을 깎고 다듬을 [시간]이 충분했고 거기에 임의 [재능] 이 만나 꽃을 피운 거죠.
지니어스에선 둘다 없습니다.
HiddenBox
14/02/09 16:01
수정 아이콘
이건 [임]을 두번 죽이는 글입니다 ㅜ.ㅜ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296 [분석] 두번째 흑과백 데스매치, 그리고 우스운 자 임요환 [9] 클린에이드8589 14/02/16 8589
1293 [분석] 게임의 법칙 홍진호와 룰 브레이커 임요환 [9] Duvet7141 14/02/16 7141
1281 [분석] 인디언 홀덤 룰 설명 중 이상한 점. [20] K-DD6182 14/02/11 6182
1273 [분석] 10화 간략리뷰 및 이상민 응원글. 임에 대한 잡소리. [21] 노래하는몽상가4357 14/02/10 4357
1261 [분석] [지니어스] 불멸의 징표가 망쳐버린 10회차 [5] I.A.L3936 14/02/09 3936
1258 [분석] 테란의 황제 임요환과 지니어스의 임요환 [14] 케타로4978 14/02/09 4978
1255 [분석] 이상민, 불멸의 징표를 이보다 더 잘 사용할수는 없었다. [7] Duvet6682 14/02/09 6682
1254 [분석] 공동우승은 불가능했습니다. [11] BetterSuweet3700 14/02/09 3700
1251 [분석] 이번화에서 임요환의 잘못한점은 단 한개입니다 [22] Wicked5208 14/02/09 5208
1249 [분석] 이번화까지 보니. 임요환의 정치력이 참 문제인거 같네요. [69] Leeka5639 14/02/09 5639
1248 [분석] 오늘 임요환 플레이의 답답했던점 [20] 실페3874 14/02/09 3874
1247 [분석] 유정현이라는 인물... [9] 슈우4040 14/02/09 4040
1246 [분석] 임요환 오늘 플레이는 잘했습니다. [18] Duvet5302 14/02/09 5302
1243 [분석] 갓정현은 정말 칼을 숨기고 있었네요.. [20] Leeka6239 14/02/09 6239
1239 [분석] 지니어스 시즌3 해달라고 으워으워 하면 TVN이 시청자 가지고 놀라 들겁니다. [12] 캡슐유산균4859 14/02/07 4859
1236 [분석] 9화 데스매치 마지막 선택이 아쉽다?! [10] 태연­4746 14/02/07 4746
1226 [분석] 김구라씨, 김가연씨 스포(?)로 추정할 수 있는 이번회 행방 [36] Alan_Baxter5872 14/02/06 5872
1220 [분석] 불징은 이대로 사라지는가? [48] 마술피리5205 14/02/04 5205
1208 [분석] 정리해고게임은 애시당초 처음부터 구성자체가 잘못된 게임이었다. [36] Duvet6843 14/02/03 6843
1204 [분석] 시즌2 결승전이 시즌1과 비슷한 양상이라면 탈락자들이 지지할 출연자는? [5] K-DD3821 14/02/02 3821
1202 [분석] 9화 데스매치 손빈의 병법 응용 [6] 마술피리4356 14/02/02 4356
1201 [분석] 9화까지의 지니어스 게임 시즌2 순위. [9] Leeka4560 14/02/02 4560
1200 [분석] 지니어스 게임 9화 리뷰 [23] Leeka4632 14/02/02 463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