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은 [게임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21/01/13 12:42:23
Name manymaster
Link #1 https://view.asiae.co.kr/article/2021011310562395356
Subject [기타] [단독 인터뷰] "넷마블 다시 사과하라" 게임 유저들, 트럭 몰고 시위 나선 이유는
https://view.asiae.co.kr/article/2021011310562395356

넷마블의 성의없는 게임 운영을 규탄하며, 이번 트럭 시위를 응원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대청마루
21/01/13 15:17
수정 아이콘
책임자의 사퇴도 던파와 세븐나이츠의 선례때문에 불신만 더 커져서 불을 더 지핀 상황 크
이번 시위 성공해 좋은 선례를 남겨서 게임사놈들이 돈 써주는 유저들 무서운줄 모르고 호구취급 하는거 사라졌으면 좋겠습니다.
21/01/13 15:22
수정 아이콘
T1 트럭 사태때는 SKT 수뇌부가 당시 상황에 대해 개선의지가 있어서 그렇게 칼같이 바뀐건데 넷마블 여기는 윗물도 그다지 상태가 좋아보이진 않습니다.
manymaster
21/01/13 15:24
수정 아이콘
http://www.businesspost.co.kr/BP?command=mobile_view&num=171144

이번 사건 책임자가 넷마블 이사라고 합니다.
요슈아
21/01/13 15:50
수정 아이콘
일단 진심어린 물질적 보상부터 박아놓고. 정말로요.
육하원칙 아시잖아요? 그거 그대로 따라가면 되는 일입니다.
정확한 시간과 규모를 확실하게 고지하고 그대로 시행하면 끝날 일인거죠.
사과문들 보고 전혀 반응 안 하는 건 지금까지 저렇게 말만 하고 하나도 지키질 않아서 입니다. 넷마블 게임 하나도 하고 있진 않았지만 언제나 저렇게 입만 털고 하나도 시행 안 했다 정도는 잘 알고 있습니다. 인터뷰에 나온 것 처럼 이벤트 하나 때문에 이러는 게 절대 아닌데 넷마블은 아직도 모르나봐요.
타츠야
21/01/13 17:50
수정 아이콘
애초에 한국 서버 운영을 왜 저렇게 하는지 이해가 안 되네요. 글로벌 이벤트라면 똑같이 적용하고 로컬 이벤트면 따로 가면 그만인데 글로벌 이벤트는 한국 제외, 로컬 이벤트는 다른 나라 눈치보고.
Ellesar_Aragorn
21/01/13 18:37
수정 아이콘
대항해시대 온라인 헬레네 서버 롤백 사건을 기억하시는 분들이라면 뒤없이, 끝없이 들이박아도 될까 말까라는거 아실테니 응원합니다.
나선꽃
21/01/14 11:06
수정 아이콘
세나 때도 운영진이 슈퍼계정으로 갑질하다가 걸려서 간담회까지하고 그러다가 사퇴했다고 발표했는데, 알고보니 사내 다른팀으로 이적...한걸로 기억하는데 넷마블의 이런 내식구 감싸기가 점점 더 큰 독이 되어 돌아올겁니다.. 이번 사태가 시작이에요.
2021반드시합격
21/01/14 13:08
수정 아이콘
(수정됨) 동일인입니다.
2015년 세나 간담회 때 넷마블 측 패널로 나와서
하도 답답하게 자기 할 말만 하다가
현장 질문으로 "이게 소통입니까 통보지" 한 소리 듣고 조용해졌던 사람이
박영재 이사, 페그오 한국서버 본부장이었다가 이번에 사퇴했습니다.
본인 피셜로 이번 페그오 사태 자기가 일으켰다고 4과문에서 밝혔죠.
여러모로 대단한 조직, 대단한 인물이에요.
갑의횡포
21/01/17 09:29
수정 아이콘
그래도 현질 해주니깐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7526 [기타] 이상헌 의원 "협회는 확률형 아이템 규제가 두려운가" [16] 캬옹쉬바나3795 21/02/18 3795
17521 [기타] [모바일] '이유있는 역주행' 넥슨 카운터사이드 [7] 캬옹쉬바나3656 21/02/15 3656
17519 [기타] OGN, 지난해 12월부터 e스포츠 경기장 폐쇄 수순 [5] telracScarlet4616 21/02/10 4616
17518 [기타] 스팀 차이나 출시 [16] 추천4309 21/02/09 4309
17511 [기타] 3시간 넘게 진행된 '페이트/그랜드 오더 고객 간담회' 어떤 말들이 오갔나? [14] 하늘깃3271 21/02/06 3271
17509 [기타] ‘e스포츠의 체육진흥투표권 도입 논의를 위한 토론회’ 오는 8일(월) 온라인 개최 manymaster1363 21/02/06 1363
17506 [기타] 트럭 시위비용까지 보상하겠습니다. [14] Lelouch5201 21/02/05 5201
17505 [LOL] 힐링식당 백여사의 '힐링' 인터뷰 [10] ELESIS2745 21/02/05 2745
17504 [기타] e스포츠 토토 제도화 시동 걸린다. [35] 아지매4661 21/02/04 4661
17500 [기타] 제 1회 GS25 포트리스 챔피언십, 2일 개막 [2] manymaster2116 21/02/02 2116
17497 [기타] 위정현 게임학회장 “이대로면 10년 후 K-게임 미래 없다” [41] 깃털달린뱀5302 21/01/29 5302
17495 [기타] SKT “야구단 대신 e스포츠 키운다…신세계가 더 잘할 것” [21] 아롱이다롱이6092 21/01/26 6092
17493 [기타] 로스트아크 금강선 디렉터 인터뷰 [4] 혈관2758 21/01/26 2758
17489 [기타] 하태경 의원 "도쿄 올림픽, e스포츠 중심 비대면으로 전환하자" [25] 스위치 메이커3999 21/01/24 3999
17488 [기타] 스마트조이 '라스트오리진' 2부 스토리 2분기 출시 목표, 차기 컬래버레이션 준비 중 [3] 캬옹쉬바나2033 21/01/23 2033
17486 [워크3] 2021 WSB 시즌1 안내 [8] JunioR2280 21/01/21 2280
17482 [기타] '방준혁 매직' 끝난 넷마블, 유저들의 타도 대상 '최종보스' 됐다 [10] manymaster4001 21/01/20 4001
17471 [기타] [단독 인터뷰] "넷마블 다시 사과하라" 게임 유저들, 트럭 몰고 시위 나선 이유는 [9] manymaster3965 21/01/13 3965
17463 [기타] 넷마블 ‘페그오 유저’는 왜 트럭을 부르는가 [4] 캬옹쉬바나3633 21/01/09 3633
17458 [기타] 넥슨, ‘카운터사이드’ 1월 14일 ‘1주년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 개최 [1] 캬옹쉬바나1801 21/01/07 1801
17455 [기타] 소속사 있는 개인방송 진행자, 캡콤 게임 영상 게재 못한다 [13] 모쿠카카2936 21/01/07 2936
17430 [기타] 코로나19에도 e스포츠는 괜찮았다고? 롤 빼면 불황이었다 [19] 모쿠카카5730 21/01/01 5730
17428 [기타] 폐국 아니면 채널 합병 예정이었던 OGN, 채널 유지하기로 [33] 아롱이다롱이6414 20/12/31 641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