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은 [게임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9/12/04 23:42:23
Name 타케우치 미유
Link #1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442&aid=0000110104
Subject [LOL] [인터뷰] 위대한 정글러 '스코어' 고동빈, 8년 간의 여정을 마치다



Q. 마지막 질문입니다. 저도 고생 많으셨다고 말씀드리고 싶고, 이제 팬분들께 프로게이머 '스코어'로서의 마지막 인사 부탁드릴게요.

프로게이머로서 은퇴를 하게 됐습니다. 아직 솔직히 실감은 안 나고, 내년 시즌이 시작 되어야 실감이 날 것 같아요. 프로게이머 생활을 하면서 아쉬운 나날들이 많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이 저를 아껴주시고, 또 사랑해주시고, 응원 많이 해주셔서 너무 행복하게 지냈던 것 같아요. 앞으로 어떤 일을 하든 여러분과 소통하며 열심히 살고 싶어요. 마지막으로 너무 감사했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손연재
19/12/04 23:49
수정 아이콘
아우 나이 먹어서 그런가.. 요샌 은퇴 소식만 봐도 찡하네요.
Liberalist
19/12/04 23:57
수정 아이콘
롤판에서도 이제 올드라 불릴만한 선수들은 거의 대부분 무대 아래로 내려가게 되었네요. 이제 LCK에 남은 선수들 중에서 경력 가장 긴 선수들이 시즌 3에 데뷔한 페이커, 데프트... 그 외에는 흠... 남은 선수들은 그래도 최대한 오랫동안 보고 싶습니다.
청순래퍼혜니
19/12/05 08:59
수정 아이콘
나보다 한참 어린 사람이지만 그 성실함과 뛰어난 실력 승리에 대한 열정과 팀원을 생각하는 마음까지 모든 것이 너무나 존경스러웠던 역대 최고의 이스포츠 선수 아니 최고의 스포츠맨이었습니다. 지치고 포기하고 싶고 그랬을 때 스코어 선수의 좌절을 이겨내는 그 미소가 얼마나 힘이 되었는 지 모릅니다.
팬 입장에서는 더 많은 리스펙트와 더 많은 트로피가 주어져야 마땅한 위대한 선수라고 생각하고 그렇지 못한 현실에 가슴 한켠이 아려 오지만 아마 스코어 선수 본인은 그저 허허 웃으면서 손사래를 칠 것만 같네요. 나이만 많은 덜 큰 팬보다 스코어 선수가 훨씬 성숙한 어른이니까요.

스코어 선수! 기나긴 시간 동안 포기하지 않고 노력해줘서 정말 고마웠습니다. 앞으로의 나날이 진심으로 행복만 가득하길 바라겠습니다.
FRONTIER SETTER
19/12/05 09:14
수정 아이콘
실력적으로는 아직도 포기할 때가 아닌데... 군대라는 벽이 대부분의 한국인 남자에게는 참 야속합니다.
FRONTIER SETTER
19/12/05 09:18
수정 아이콘
어찌 보면 이것도 이것대로 대단하긴 한 게... 2012년부터 8년을 선수로 뛴 선수가 마지막까지도 현역일 수 있는 실력을 유지한 채로 은퇴한다는 것도...
후유야
19/12/05 21:53
수정 아이콘
스코어선수 그동안 행복한 기억들 많이 만들어줘서 팬으로서 너무 고맙네요. 프로게이머뿐만 아니라 인간적으로도 정감이 가고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세크리
19/12/05 22:26
수정 아이콘
롤드컵이 아쉽기는 했지만 스코어 정도면 충분히 레전드라고 생각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6717 [LOL] [오피셜] KT, 로스터 확정! '쿠로' 이서행 포함 5인 영입 발표 [23] 캬옹쉬바나8259 19/12/06 8259
16716 [LOL] [오피셜] 그리핀 운타라 내현 영입 한상용 감독 영입 [64] 카루오스10137 19/12/05 10137
16715 [LOL] '엄티' 엄성현, 진에어 그린윙스 리턴 [24] Nasty breaking B7139 19/12/05 7139
16714 [LOL] [인터뷰] 이동섭 의원 “표준계약서, 민간에 맡겨선 안 돼” [7] 차은우5771 19/12/05 5771
16713 [LOL] [단독]공정위, e스포츠 ‘스무살노예’…불공정 계약에 칼 빼들었다 [6] 차은우5019 19/12/05 5019
16712 [LOL] [인터뷰] 위대한 정글러 '스코어' 고동빈, 8년 간의 여정을 마치다 [7] 타케우치 미유4717 19/12/04 4717
16711 [LOL] DRX 김대호 감독, “‘게임방해’로 징계 받은 도란, 그냥 롤을 못한 것”…징계감은 아니야 [6] FRONTIER SETTER6194 19/12/04 6194
16710 [LOL] [단독] ‘미성년자 노예계약’ 칼 빼든 공정위… e스포츠계 직권조사 [5] TAEYEON4325 19/12/04 4325
16709 [LOL] e스포츠 실태 조사가 충분히 가능하다는 기사입니다 [1] 꼬마산적4698 19/12/04 4698
16708 [LOL] DRX, 아카데미에서 류민석-홍창현 등용 [12] telracScarlet5961 19/12/04 5961
16707 [LOL] 강현종 감독 DFM 취임 [12] 기무라탈리야6099 19/12/04 6099
16706 [LOL] "제2의 카나비 막아라" 이동섭, 하태경 의원 e스포츠 개선 토론회 9일 진행 [13] SoulTree4630 19/12/04 4630
16705 [LOL] 비리비리닷컴, 3년 간 中 롤드컵 독점 중계권 획득...1,350억원 [4] 크레토스5340 19/12/04 5340
16704 [LOL] 단독]‘카나비’, “불공정 문제 무조건 해결돼야…정부 지원 절실 [3] 차은우4757 19/12/04 4757
16703 [스타2] Cure 김도욱, Dragon Phoenix Gaming 입단 [1] 及時雨5061 19/12/03 5061
16702 [오버워치] T1. 오버워치팀 창단. 컨텐더스코리아 도전 [10] telracScarlet6997 19/12/03 6997
16701 [LOL] 인터뷰] 오창종 감독 - 6년 간의 kt 롤스터에 대해 [9] 차은우6096 19/12/03 6096
16700 [LOL] ‘리헨즈’ 손시우, 한화생명 입단 [37] ELESIS7337 19/12/02 7337
16699 [LOL] 챌린저스 성공 신화 MVP, 부진 끝 LoL 팀 해체 [1] 타케우치 미유4971 19/12/02 4971
16698 [LOL] 상윤 트할 리라 이상호 게임단 창단 [23] 꼬마산적6770 19/12/02 6770
16697 [LOL] [오피셜] 한화생명e스포츠 템트 제니트 영입 (뷔스타 콜업) [5] 카루오스4619 19/12/02 4619
16696 [LOL] 담원 게이밍 불공정계약 관련 입장 발표 [5] 카바라스4161 19/12/02 4161
16695 [LOL] 여성롤게이머가 브라질 리그서 정식데뷔를 햇네요 [21] 꼬마산적5837 19/12/02 583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