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3/01/27 14:36:48
Name Nacht
Subject [일반] [컴덕] 3rsys, 수냉쿨러 누수사고 대응 일파만파 (수정됨)
(다소 글이 깁니다. 귀찮으신 분들은 맨 아래 요약본을 참조!)

1. 퀘이사존의 한 유저가 최근 벤치마크상 성능이 괜찮게 나온 수냉쿨러인 3rsys SOCOOOL RANNI XY에서
누수사고가 발생했다는 글을 올린 것이 문제의 시작이었습니다.

관련글: [어그로아님]라니 XY 360 터졌습니다(3R SOCOOOL RANNI XY 360)



이 글에는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퀘이사존의 3rsys계정이 재빨리 댓글을 달아
주중이 되는대로 입고처리를 하겠다고 발빠르게 대응했습니다.
몇몇 유저가 3rsys의 댓글에 대해 아직 문제생긴 제품을 보지도 않았는데
너무 단정적으로 말하는 것 아니냐라고 문제제기를 하기는 했습니다만
이 시점에서는 3rsys에 대한 전체적인 여론은 부정적이지는 않았고
주말에 수고하신다 정도의 의견이 다수였습니다.

한편 첫 글의 작성자 유저는 처음 글에서 펌프를 너무 꺾어서 설치한게 아니냐라는 지적이 있자
이를 해명하기 위해 상세사진을 올립니다. 다만 이 과정에서 약간 강한 워딩
(ex: 휴일이 너무 아쉽습니다, 화나는대 제조사 입장까지 생각하면서 글써야 하는건 아니닌깐요 등)
이 있었던 터라 당시 시점에서 퀘이사존의 여론은 블랙컨슈머가 아닌가 하는 지적이 많아졌습니다.

관련글: (스압)얼마전 라니 수냉쿨러터진 글작성자입니다. 상세사진올려봅니다.


2. 한편 3r에서는 문제의 회수한 쿨러의 리포트를 퀘이사존에 올렸습니다.

관련글: 쓰리알 입니다, 고객님 누수건 회수되어 리포트 올립니다.

3r은 ["라디에이터를 샤시에 고정할때, 사용되는 나사가 대각선으로 삽입되어, 물이 지나는 ]
[수로관에 데미지를 준것으로 예측 됩니다"라고 사고원인을 언급.]
["라디에이터 누수사고는 외부 데미지로 인한 파손이 아니면 절대 발생하지 않습니다."]
라고 이 사고가 외부의 압력이 원인이라는 점을 강조합니다.

한편 원글(누수사고) 작성자는 댓글로 본인 과실인 것 같다면서도 다소 강경한 어투로 댓글을 작성.
이 시점에서 퀘이사존 여론은 해당 유저에게 극도로 좋지 않던 상황이었습니다.
그런데 여기서부터 반전이 일어나는데...

3. 다른 유저들을 통해 사실 해당쿨러의 라디에이터를 케이스에 결착시키는 나사가
아무 사전공지없이 변경되었다는 점이 밝혀집니다.또한, 초기버전 나사를 사용할 경우
정상적으로 결착했을 경우에도 루버핀이 휘는 정황이 포착됩니다

관련글: 라니XY360 사용자입니다. 제꺼 휘었네요..?

관련글: 라니 SE 사용자입니다. 제것 루버핀 사진입니다.

관련글(여기까지의 상황 정리한 글): 이번 라니 사건 정리합니다.
https://quasarzone.com/bbs/qf_cool/views/350953

그리고 해당 쿨러 자체가 설계에 결함이 있을 수 있다는 지적도 등장합니다.
관련글: 안녕하세요. 나사남입니다.


4. 한편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3rsys측에서 1차 공식 입장을 표명합니다.

여기서 3rsys측은
["지금까지 해당 사유로 AS 센터에 입고 된 경우, 무상 교체를 다 진행해드렸으며"]
["11월 16일부터 판매를 시작, 수천개가 판매가 되었고, 누수 사고가 총 3건, 생산공장에 전달, 발생확률을 없애기 위해 나사를 변경"]
["기존 나사도 정상적으로 장착된 경우에는 전혀 문제없이 사용하실수 있습니다"]
고 밝힙니다.

다만 극도로 나빠진 여론은 이제는 3RSYS를 향하게 되는데, 특히 루버핀의 손상과 누수사고와의 연관성에 대해
하루만에 말이 바뀐점이 도마에 올랐습니다.([리포트 당시 루버핀 손상으로 수로관 데미지가 갈 가능성이 있다->]
[공식입장에서는 루버핀과 누수는 관계가 없다로 바뀜. 이후 코멘트를 수정함])

관련글: 안녕하세요 3R 입니다, 라니XY에 대한 이슈에 대한 답변을 드리고자합니다.


5. 1차 공식입장 표명에도 진정되지 않자 3rsys측이 2차 공식입장을 발표합니다.

다만 여기서도 문구가 도마에 올랐습니다.
["수냉쿨러는 누수사고를 동반하는 제품입니다."]
["나사를 교체한 이유는, 매우 미비하지만 몇건의 사고가 생겨서 사고를 방지하긴 위한 솔루션입니다."]

->첫 리포트 당시에 3rsys는
["나사가 잘못되면 다른 부분도 데미지가 생겨 누수가 여러군데 생겨야하나, ]
[한군데만 발생하는점에 있어서는 나사의 문제라고 보긴 어렵습니다"] 라고 밝혔으나
사실상 이번 공식입장으로 초기버전 나사로 인해 사고가 발생했다는 점을 인지하고 있었다는게 드러났고,

또한 두 번에 걸친 입장표명에서도 결코 설계결함이나 설계에 다소 문제가 있었다 등의 문구는 사용하지 않고
["초기버전 나사를 사용한 유저들 중 원하는 분들은 연락하면 나사를 보내겠다"]
라는 대응을 고수중입니다.

관련글: 쓰리알 입니다. AS 처리 관련하여 말씀드립니다.


6. 요약본

1-성능좋다고 소문난 신제품 수냉쿨러를 설치한 유저에게서 누수발생
2-메이커측에서 발빠르게 회수, 다만 제품자체 문제보다 사용자과실일 가능성이 크다는 뉘앙스의 댓글 작성
3-사고를 겪은 유저가 블랙컨슈머가 아닌가 하는 여론이 퀘이사존 내에서 확산. 메이커측 리포트로 인해 해당 여론은 지배적으로.
4-해당 쿨러의 나사가 잠수함패치가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짐.
   초기버전 나사의 경우 제대로 설치해도 라디에이터에 약간의 손상 발생하는 경우가 있었음
5-메이커측에선 사소한 문제가 있었고 일부 유저빼곤 멀쩡히 잘 쓴다고 버티기 시전
6-3r 안사요 하고 활활 불타는중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VanVan-Mumani
23/01/27 14:42
수정 아이콘
QC가 아쉬운 대신에 AS 대처가 빠른걸로 먹고 사는 회사였는데, QC가 아쉬운 수준이 아니라 바닥이고 AS도 개판 쳐놓으면 살 이유가 없죠.
23/01/27 14:56
수정 아이콘
그냥 결함 인정하고 해당나사 리콜만 했어도 이정도로 평판 나락은 안갔을 것 같은데, 이미 죽은 자식 뭐 만지기같은 타이밍이긴 합니다만.
탐 켄 치
23/01/27 14:46
수정 아이콘
제가 관련글의 초기형 나사에 뚫린 사람인데요.
라디 리콜? 필요없는데 결함인정 안하는거 열받아서 다시는 삼알 안살겁니다. 글로벌 기업 아니고 중국꺼 떼다 파니 대응 여력도 없고.
23/01/27 14:55
수정 아이콘
허허 고생하셨습니다;;
23/01/27 14:48
수정 아이콘
이게 보아하니 결함 인정하고 뭐 그러는게 보상 문제때문에 저러는거 같은데....그러지 않고서야 저렇게 계속 방어적으로만 나올 이유가 있나..
퀘이사존이 그래도 나름 컴퓨터에 이것저것 관심도 많고 지식 있는 사람들 많은 곳인데..
SAS Tony Parker
23/01/27 21:48
수정 아이콘
쿨엔조이와 더불어 하드웨어 포럼의 쌍벽이죠
여기서 찍히면 장사 접힙니다
고오스
23/01/27 14:49
수정 아이콘
수냉은 터진 수냉과 터질 수냉만 존재하는 걸로 알아서 손을 안대긴 했는데

저정도 이슈면 컴덕 고인물 집합소인 퀘이사존이 불타는게 당연해 보이네요

제대로 된걸 써도 터질수 있는데 불량이면 말 다했죠
Lord Be Goja
23/01/27 14:49
수정 아이콘
고객에 미친 회사가 고객애미친 회사로 돌변하는!
3rsys케이스 많이 해줬는데 유독 잔 불량이 자주 보이긴했어요
잘 바꿔준다,바로 보내준다지만.. 그냥 초기불량 빈도가 낮은게 더 좋은데.
받아서 조립하고 몇일있다 줘도 되는게 아닌 바로 해줘야하는 경우에는 못고르겠더라구요
23/01/27 14:56
수정 아이콘
원래 as는 몰라도 qc는 별로란 평이 지배적이긴 했죠.
근데 이번 건은 as까지 쓰레기통에 버려버린 꼴이라...
23/01/27 14:50
수정 아이콘
음..... 신중하게 갔어야 하는게 아니었나...

고객대응 부서에서 나사가 바뀐걸 몰랐으니 어쭈 하면서 열심히 딜미터기 끝까지 올려쳤는데, 나사가 바뀐걸 알자마자 이제 안에서 정치질 시작했을거고...
비뢰신
23/01/27 14:56
수정 아이콘
말 바꿈 = 나가리
23/01/27 14:59
수정 아이콘
쭉 봤는데 흥미진진하네요 잘봤습니다.

제가 이해한 바로는 체결볼트를 사용자가 과하게 조일경우 볼트 끝이 라디에이터 바디를 먹고 들어가 손상이 생기는걸로 보이는데
분야는 다르지만 설계로 밥벌어먹고 사는 입장에서 봤을때 저렇게 위치를 잡은 이유야 있겠지만 리스크가 좀 크긴하네요.
제조사에서도 문제를 인지하고 볼트 규격을 바꿔서 대응 하려고 한거 같은데 초도품에서 문제가 생긴거 같구요

보통 기구 설계하는 입장에선 가급적이면 바보가 사용해도 문제가 안생기도록 하는게 원칙이긴 하거든요.

그리고 고객대응은 글쎄요 업체가 어디까지 알고 대응한건진 모르겠는데..정말 아무것도 모르고 저 불량품만 분석해서 글을올린건지
아니면 그냥 다 알고 유저를 묻어버리려고 한건진 확신은 어렵네요. 부서간 손발이 안맞아서 따로 놀았을 확률도 있어서요.
23/01/27 15:01
수정 아이콘
사실 그건 엄밀히 말하면 사내인원이 아닌이상 모른다가 맞기는 합니다. 말씀대로 손발안맞는 경우가 은근 많기는 해서.

근데 뭐 그거야 기업 사정이고 소비자 입장에서는 또 그것까지 고려해서 생각할 필요도 없기는 하죠 크크;;
메가트롤
23/01/27 15:00
수정 아이콘
모르면 맞아야죠
SAS Tony Parker
23/01/27 15:02
수정 아이콘
RC 1800 제외 싹 추천 안합니다
Lord Be Goja
23/01/27 15:18
수정 아이콘
Gxxx 충격고백' 3rsys 3-6만원대 케이스 동 가격대 앱코와 그렇게 많이 다른지 잘 모르겠다'
SAS Tony Parker
23/01/27 15:24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
케이스는 데이븐과 다크플래쉬로
23/01/27 15:29
수정 아이콘
저번 조립할땐 3R 썼는데 다른 예쁜 케이스 좀 추천해주십쇼...
SAS Tony Parker
23/01/27 15:42
수정 아이콘
darkFlash DK360 MESH RGB 강화유리 (화이트)
이정도면..
23/01/27 16:10
수정 아이콘
이쁘긴 프렉탈이랑 리안리가 리얼 이쁜데.. 어중간하게 그래픽카드 상급기 하급기 따지는 것보다 케이스에 10만원 더 투자하는게 만족도가 훨씬 큽니다.
23/01/27 16:33
수정 아이콘
NZXT H5 flow 추천드립니다. 혹은 H7 flow 까지요. 점점 정체성을 잃어가고 있는것 같긴한데 그래도 NZXT 감성이 저는 좋더라구요.
하종화
23/01/27 15:17
수정 아이콘
이번 컴퓨터 수명 다 하면 처음으로 수냉도 고려해보려 했는데..;;급 무서워지네요;;
SAS Tony Parker
23/01/27 15:25
수정 아이콘
써멀라이트 쓰시면 됩니다
하종화
23/01/27 15:27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고려해보겠습니다.
23/01/27 15:31
수정 아이콘
사실 1티어급 수랭제조사인 nzxt크라켄이나 커세어 서멀라이트(는 아직 좀 안정성은 유저레포트가 쌓여야할 것 같긴 합니다만) 정도면 너무 걱정은 안하셔도 됩니다. 어지간하면 한국 소비자들의 특권인 누수보증도 다 달려있구요.
하종화
23/01/27 15:38
수정 아이콘
수냉을 고려한 이유도 '공랭에 먼지가 많이 쌓여서 청소하기가 귀찮다(..)'는 단순한 이유로 한번도 안 써본 수냉을 생각해봤던 거였거든요;;
정보 감사합니다.
아이군
23/01/27 16:22
수정 아이콘
그럼 비추 드립니다. 수냉도 먼지는 똑같습니다!!!!

그런데 펌프 수명+냉매 수명 때문에 신경은 더 많이 써야 됩니다 ㅠㅠ
Lord Be Goja
23/01/27 16:25
수정 아이콘
참고자료입니다.식사 안할때 보세요
https://gigglehd.com/gg/bbs/13315404
(4년씀)
하종화
23/01/27 20:09
수정 아이콘
두분 조언 감사드립니다..;;
23/01/28 01:16
수정 아이콘
보통 수냉은 공냉보다 들어가는 팬의 갯수는 더 많습니다.
수냉이라도 결국 열을 빼내는 건 팬이고, 매우 빠르게 회전하는 고속팬 1개를 쓰는가 아니면 여러 저속 팬들을 쓰는가 정도의 차이입니다.
제 컴퓨터도 고급 팬으로 6개 달았고, 이 정도가 일반적입니다.
제로콜라
23/01/27 15:24
수정 아이콘
캐리어님 믿고 공랭씁시다
이부키
23/01/27 15:43
수정 아이콘
쓰리알 케이스 좋아했었는데 실망이네요
류 하야부사
23/01/27 15:43
수정 아이콘
역시 짭수는 겜세어죠
인민 프로듀서
23/01/27 15:56
수정 아이콘
걸러야 하는 브랜드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23/01/27 16:11
수정 아이콘
짭수는 커세업니다 의외로 행사 자주해서 가성비도 나쁘지않아요
23/01/27 16:47
수정 아이콘
다른분야면 몰라도 짭수는 커세어가 h50나온시기 생각하면 짬이 차서 근본급이긴 하죠..
23/01/27 17:38
수정 아이콘
성능과 qc면에선 특히 최상급 메이커이긴 하죠
23/01/27 16:44
수정 아이콘
수냉쿨러에는 두 가지 종류가 있다. 터진 쿨러와 터질 쿨러...
23/01/27 16:55
수정 아이콘
게이밍 정도 영역이면 솔직히 공랭에 13600k정도 쓰고 그래픽카드 올리는게 낫다고 봅니다. 가격 문제도 있지만 짭수만 해도 문제가 생기면 거기에 들어가는 노동력이 아까워요
23/01/27 20:23
수정 아이콘
그럼 뭐할 때 수냉이 필요한가요? 게이밍 보다 더 발열되려면...
SAS Tony Parker
23/01/27 20:34
수정 아이콘
13600K 위로는 죄다 수냉 써야죠
EurobeatMIX
23/01/27 22:38
수정 아이콘
영상/그래픽...?
엔지니어
23/01/28 03:56
수정 아이콘
간지...?
수냉을 쓴다는 자부심...?
Pgr21 풀옵션...?
샤한샤
23/01/27 17:10
수정 아이콘
그냥 무지성 크라켄 가면 되나요
23/01/27 17:39
수정 아이콘
크라켄이나 커세어 서멀라이트 정도면 현재 나와있는 수냉쿨러들 중에서는 거의 탑급의 상능을 보인다고 보시면 됩니다.

as 품질 양쪽 다 잡으려면 크라켄 나쁘지않은 선택이죠
샤한샤
23/01/27 18:18
수정 아이콘
갑자기 궁금해서 벤치마크 찾아보니까
공랭 끝판왕이라는 친구들 가격이 엄청 싸네요?
옛날에 마초 농협 뭐 이런거 싸울때는 15만원대였던거같은데
실사용 환경에서 풀로드 한시간 때릴 일 있는것도 아닌데 ...
23/01/27 18:49
수정 아이콘
사실 농협이니 하는 전통적인 친구들 가격은 여전히 비슷하기는 한데, 최근에 끝판왕 친구들과 성능상으로 대등한 쿨러들이 파격적인 가격으로 등장하기도 해서… 공랭기준으로는 쿨러 가격이 많이 착해고 선택의 폭도 넓어진 편입니다.
manymaster
23/01/27 19:54
수정 아이콘
인텔 12, 13세대 CPU에서 결착 최적화 문제로 전통적 대장급 공랭이 신규 대장급 공랭에 좀 밀리는 경향을 보이는 것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10만원짜리 어쌔신 3가 15만원짜리 농협보다 인텔 12, 13세대에서는 성능이 잘 나오는데, 라이젠 4세대에서는 성능이 잘 안 나온다고...
샤한샤
23/01/29 21:01
수정 아이콘
아... 세대 바뀌면서 다이 모양 따라 쿨러별로 유불리가 확 갈리나보군요
근데 수랭도 다이랑 접촉해야하는건 똑같을텐데 상대적으로 하극상 문제가 덜해보이는건 신기하네요
manymaster
23/01/29 21:05
수정 아이콘
(수정됨) 수랭은 싸구려도 어느정도 성능이 나와서 판단이 쉽지 않고, 싸구려 수랭으로도 커버 안된다는 이유 등으로 좀 비싼 수랭 간다 하시는 분들은 또 소켓 가이드라고, 결착 최적화 문제 해결해주는 그런 제품을 같이 쓰기도 해서 덜한 면이 있습니다. 아팔텍 이슈 터지고서 믿고 쓸 제품이 많이 줄기도 했고요.
앙몬드
23/01/27 18:16
수정 아이콘
정리하느라 고생하셨습니다
바람의바람
23/01/27 18:21
수정 아이콘
굳이 이회사꺼 아니더라도 전 아직 수냉에 대한 불신이 커서 아직도 공랭 대장급만 찾습니다.
제 기준으로 수냉으로밖에 커버 안되는 제품을 사지도 않고요;;;
23/01/27 18:52
수정 아이콘
커세어 짭수는 지금 가격이 너무 올라서.. 환율 뛸때 가격조정하고 또 지금은 신형 나온다고 구형 재고소진중이라 더 오르고 해서 도저히 못사겠더라고요.
SAS Tony Parker
23/01/27 19:48
수정 아이콘
크라켄 사던지 써멀라이트 사던지

지금 선택지는 2개 정도입니다
23/01/27 19:55
수정 아이콘
이런거 한번 이미지 생기면 상당히 곤란할텐데
좀 대응이 안좋긴하네요
암드맨
23/01/27 20:31
수정 아이콘
얘네 리얼 고객대응으로 마감이 개판난거 메꾸는 회사였는데.. 유일한 원툴을...
Audiograph
23/01/27 21:53
수정 아이콘
티끌만한 하자도 떡밥굴려서 제품 골로 보내는게 저쪽 판인데 대응이 저래버리면 망한거죠 뭐..
뻐꾸기둘
23/01/27 23:25
수정 아이콘
유일한 장점마저 말아먹으면 장사 안 하겠단 소린가...
작은대바구니만두
23/01/28 00:01
수정 아이콘
수냉은 먼지가 없을거란 환상이 깨졌네요... 수냉은 이번 생에는 포기하겠읍읍...
거룩한황제
23/01/28 00:31
수정 아이콘
10여년 전에 첨으로 커세어 짭수 직구해서 썼는데
솔직히 성능은 좋았지만 그놈의 펌프 소리에;;;

이번에 pc를 맞출 땐 Asus ryujin 2 360으로다가 했죠.
(아세텍 7세대 들어가서 크라켄과 동급이죠)

소리도 조용하고 뭐 온도도 잘 잡아주고…
저번처럼 터지지만 않게 바래야…
23/01/28 01:03
수정 아이콘
수냉에 대한 오해가 약간 있는 듯 한데, 수냉은 차가운 물로 CPU를 식히는 게 아닙니다.
외부에서 물을 끌어오는 게 아니기에 결국 내부에서 도는 물의 온도는 CPU 온도만큼 올라갈 수 밖에 없고요.
수냉에서 물의 역할은 CPU의 열을 방열판까지 나르는 역할을 할 뿐입니다.
열을 방열판으로 가져와봤자 그 열을 외부로 빼내지 않으면 온도가 식을리 없기에 방열판 위에 여러 팬을 달아 물의 온도를 식힙니다.
결국, 수냉은 CPU바로 위에서 고속 팬으로 CPU를 식히는 게 아닌, 그 열을 큰 방열판까지 끌고와 저속 팬으로 열을 빼내는 원리입니다.

좁은 CPU위에서 고속 팬 하나가 죽어라 돌기보단 큰 저속팬들이 천천히 돌며 열을 식히기에 수냉은 고속 팬 회전 소음이 없다는 장점이 있습니다만,
대신 일반적으로 들어가는 팬의 갯수는 공냉보다 더 많고 "꾸역꾸역"하는 펌프 소리가 발생합니다.
위에서 언급한 먼지와는 전혀 상관없습니다.

수냉을 가장 적극적으로 이용하는 건 오버클러킹 하는 유저들입니다.
아무래도 방열판을 이용해 열을 식히니, 튜닝에 따라 열을 훨씬 더 원활하게 뺄수 있고,
그래서 오버클러킹을 해도 그 열을 식힐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만,
대부분의 경우엔 굳이 오버클러킹을 하기 보단 그냥 급이 더 높은 CPU를 구매하는 게 훨씬 더 유리합니다.
특히, 오버클러킹으로 인한 성능향상에 비해 전기세 비용이 크게 올라가는 것 또한 무시못할 단점이죠.
DownTeamisDown
23/01/28 02:42
수정 아이콘
오버클러킹을 안해도 최상위급 CPU를 안정적으로 쓴다면 수냉은 필수 일겁니다.
물론 최상위권 CPU라고 해도 사용율을 낮추면 공냉으로도 되지만 그정도 사용율이라면 최상위급 CPU를 살 이유자체가 없지 않을까 싶습니다.
i7 이상이면 수냉이 필수라고 생각하긴 합니다.
manymaster
23/01/28 02:43
수정 아이콘
최대가 4코 8쓰레드이던 시절에는 오버클럭은 해야 수랭 쓸만하다는 것이 대세였는데, 이제는 굳이 오버클러킹 아니더라도 i7 이상 제 성능 뽑아먹으려면 수랭은 써야 한다는 평이 대세더라고요. 전력 제한 걸면 공랭 쓸 수도 있겠는데, 그 급에서 전력 제한 걸어서 공랭 돌린 벤치를 못 찾겠어서 수랭 쓰고 급에 맞는 CPU를 가는 것과 어느 쪽이 더 가성비인지 판단이 어렵습니다.

추가로, 극히 일부 커스텀 수랭은 진짜 찬물 계속 붓는 것이 가능하도록 설계가 되는 경우도 있긴 합니다.
antidote
23/01/28 10:44
수정 아이콘
오버클러킹을 안해도 CPU 소모 전력이 크면 수냉 쓰는거죠.
CPU소모 전력이 커지면 공냉도 사이즈가 커져야 하는건 마찬가진데 그걸 메인보드 위에 붙는 CPU에 바로 붙이면 케이스 세팅이 어렵다든지 하는 여러가지 문제들이 있어서 하이엔드 CPU는 짭수 은근히 많이 씁니다.
커스텀 수냉은 훨씬 관리가 어려운데 짭수는 보증기간이 있으니 보증기간 쓰고 버리든지 하는식으로 쓰는게 낫죠.
23/01/28 01:45
수정 아이콘
HDD 베이 많으면서 가격 적당하고 너무 못생기지 않고 케이스로 L600 quiet 를 생각하고 있었는데 흠... 3rsys...
13600K + 4070ti 수준에 적당한 HDD 베이 많은 케이스 뭐 없으려나요
SAS Tony Parker
23/01/28 09:16
수정 아이콘
23/01/28 05:20
수정 아이콘
짭수를 쓰는 이유 중에는 공랭 쿨러 큰거 박아놓으면 그래픽카드 백플레이트가 잘 안보이는 문제도 있습니다... 미관상의 문제...
F1rstchoice
23/01/28 11:32
수정 아이콘
저는 설계결함 수준의 문제였다면 이미 훨씬 많은 누수사례가 생겨야 한다고 생각해서.. 솔직히 과열된 부분도 있는 것 같습니다.
같은 케이스 무상교체 선례 + 기존 구매자들이 트집잡는 나사도 요청하면 리비전 한걸로 다시 보내주겠다는데, 왜 낙인찍고 두들겨패기 바쁜지 모르겠어요..
manymaster
23/01/28 12:02
수정 아이콘
가장 핵심적인 문제는 투명하지 못한 일처리입니다. 문제를 인식해서 리비전을 했으면 최대한 빨리 명시를 했어야 했는데, 그게 소비자들이 먼저 확인을 해서 속였다고 여론이 일어나고 이후에 변명하다 보니까 인식이 급추락했죠.
두번째로 쓰리알이 QC는 떨어져도 A/S는 좋다는 인식이 있었는데, 이번 투명하지 못한 일처리 때문에 A/S 평이 급락하다보니까 추천도, 직접 살 가치도 없다고 느껴버린 겁니다.
그리고 수랭 잘 아는 사람들은 혹시나 누수 나더라도 누수 보험 적용 요청해서 그 보험금으로 기존 터진 구형 컴 치우고 새로 컴퓨터를 사는 걸 생각하시는 분도 계신데 그 누수가 산지 2~3년 넘은 것이 아니고 하필이면 산지 얼마 안 되서 터지는 문제다보니 누수 보험이 적용받더라도 새 컴은 커녕 그냥 컴퓨터를 다시 장만하는 거라서 일이 더 커진 것도 있긴 합니다.
그 밖에 여러 요인들이 더 있어보이는데, 사용자 측 과실도 있어보이긴 해도, 쓰리알이 그나마 평 좋았던 A/S에서마저 이번에 투명하지 못한 일 처리로 말아먹어서 단점만 가득한 회사로 보이게 만든 것이 핵심인 것 같습니다.
라방백
23/01/28 12:21
수정 아이콘
커세어 280 제품쓰다가 팬텍스 360 제품으로 변경해서 쓰고있는데요. 저라면 일단 1. 아세텍 펌프 제품 + 2. 케이스 조건이 넉넉해야한다. 2가지는 만족해야 추천할만하다고 봅니다. 전에 쓰던게 빅타워였는데도 280mm라지에이터 달기가 만만치 않더라구요. 그러다보니 나사나 케이스 다른 부분에 대한 간섭문제가 생각보다 많습니다.
Silver Scrapes
23/01/29 00:58
수정 아이콘
엄.. QC 포기하고 AS 몰빵한 회사 아니었나..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공지]2024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선거게시판을 오픈합니다 → 오픈완료 [53] jjohny=쿠마 24/03/09 31261 6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51824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27829 8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50648 28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21307 3
101529 [정치] 대통령실 앞에 의문의 공사? 파묘 실화? [11] 빼사스1278 24/05/21 1278 0
101528 [일반] 한미 국뽕영화 시청 후기 [9] 겨울삼각형2163 24/05/21 2163 3
101527 [정치] 尹대통령, 野 강행처리 채상병특검법에 거부권 행사 [56] 덴드로븀4000 24/05/21 4000 0
101524 [정치] (수정)노인층에 대한 조건부 운전면허 추진 [66] Regentag3446 24/05/21 3446 0
101523 [일반] 32사단 신병훈련소에서 수류탄 투척 훈련 중 신병 1명이 사망했습니다. [113] 매번같은6856 24/05/21 6856 2
101521 [일반] 아래 여시 사태에 침묵하는 기자 글 보면서 드는 2018년 혜화역 시위 취재 기자 기사 [52] petrus4419 24/05/21 4419 14
101520 [일반] 자유게시판에는 이런글도 있어야합니다 [34] 카아2624 24/05/18 2624 9
101518 [일반] (스포) 드라마 눈물의 여왕 간단 감상문 [16] 원장2464 24/05/21 2464 2
101517 [정치] 유나 선생이 바라본 '2024년의 일본' [50] KOZE8115 24/05/20 8115 0
101516 [일반] 어제 인천발 샌프란시스코행 항공기가 출발 1시간 반만에 회항한 이유 [26] 매번같은8801 24/05/20 8801 0
101515 [일반] 5/31일 종료예정인 웹툰 플랫폼 만화경 추천작들(1) [14] lasd2415169 24/05/20 5169 3
101514 [일반] 중국 스파이설에 휩싸인 필리핀 조그마한 마을 여성시장 앨리스 궈 [23] 매번같은8144 24/05/20 8144 1
101512 [일반] 나르시시즘의 뿌리, 무가치감 [15] 칼대남4972 24/05/20 4972 4
101511 [일반] (얏후) 한국인들이 생활체육에 관심이 없다는 말에 동의할 수 없는 이유. [102] 캬라9859 24/05/20 9859 26
101509 [일반] 이란 대통령 탑승 헬기 비상착륙…외무장관 동승 [35] 카즈하11293 24/05/19 11293 1
101508 [정치] 윤석열 대통령 “빚만 잔뜩 물려받은 소년가장 같은 심정”…씀씀이 확 줄인다 [130] 베라히14617 24/05/19 14617 0
101507 [일반] 여성시대의 집단성희롱 사태에는 침묵하는, 자격 없는 언론과 기자들 [123] 실제상황입니다12151 24/05/19 12151 34
101506 [정치] 검찰, "김건희 여사 책 주웠다" 아파트 주민 소환 통보 [22] 조선제일검8798 24/05/19 879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