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3/01/24 19:20:31
Name style
Subject [일반] 이 추위에 알바하고 왔습니다.


전날부터 문자로 한파 경보 안내에 춥다고하였지요.
양말 2켤레, 장갑 2겹, 머플러 2개, 모자 2개(챙/후드), 핫팩 2개까지 완전무장하고 준비하여 나갔습니다.
는 전혀 의미가 없을 정도로 춥네요.
핫팩에 장갑끼고 주머니에 손 넣어도 차갑고,. 두꺼운 양말과 보통 양말 2개를 껴신었지만 발이 차갑네요

근무중엔 야외니깐 따로 몸을 녹일 수 있는 난로도 없고, 그냥 정통으로 추위에 노출되는 알바입니다.
바람이 안 불면 그래도 나은데 바람까지 부니깐, 장난이 아니네요.

쉬는 시간에 마스크를 벗으니깐 축축하고 터니깐 물이 튀기더라고요.
침도 아니고, 뭐지 싶었는데 콧물이더군요. 저도 모를새 콧물이 계속 나오더군요.

이 추위 속에 이렇게 7시간 바깥에서 알바하고 왔습니다.
그래도 늘상 하는 알바다보니깐, 춥기는 하였지만 못 버틸만한 건 아니고, 또 중간에 10분씩은 휴식시간에
실내에서 몸은 녹일 수 있으니깐 용케 버티고 왔네요...

이렇게 하는 이유는 결국 돈이지요.
할까말까 망설이다 오늘은 공휴일이라 평소의 1.5배 일당이라 하고왔습니다.

이 일을 한 지도 벌써 1년이 다 되어가네요.
병원비에 물가는 오르고, 여기저기 빠져나가는 생활비에 세후 급여로는 못 버티겠다 싶어서 작년부터 주말 알바를 시작하였습니다.

평일엔 회사에서 사무실에서 컴퓨터로 머리써가며 늘 일하다가,
이 일로 야외에 나와서, 단순한 일을 하다보니 리프레쉬 되는 느낌도 들더라고요.
일하면서 중간중간 산 보며, 하늘 보며 이런저런 생각 정리도 하게되고요.
그래도 일은 일인지라 스트레스가 나름 있고, 토일 나가다보니깐, 회사에 이어 주7일 일을 하니 좀 힘들기는 합니다.
그러다보니 회사 월차가 정말 1달 30일(31일)에 하루 쓰는 월차가 되더라고요.
근데 그 하루쓰는 월차에도 회사업무로 전화가 오고, 집에서 일을 조금씩 해야되고 허허
전생에 저는 일개미였을지모르겠네요 하하
올해는 경기침체라고해서, 더더욱 일 그만두기가 어려워지기도하네요.
그래도 이렇게 하다보면, 결국엔 대출상환도 1년~2년 안에 조만간 다 될거같아서 몸이 되는 한 계속 할 생각입니다.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가정의 평안과 행복이 있으시기를 바랍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메존일각
23/01/24 19:24
수정 아이콘
혹한의 날씨에 고생 정말 많으셨습니다.
따뜻하게 쉬시고 맛난 것도 드세요.
Energy Poor
23/01/24 19:32
수정 아이콘
고생 하셨습니다.
23/01/24 19:33
수정 아이콘
오늘 엄청 춥던데 고생 많으셨습니다.
toujours..
23/01/24 19:37
수정 아이콘
고생많으셨습니다. 건강관리 잘 하세요
Lord Be Goja
23/01/24 19:45
수정 아이콘
아니 이 날씨에 바깥일을 7시간이나 하시다니.. 손 조심하세요!
고오스
23/01/24 19:47
수정 아이콘
정말 고생 많으셨습니다

따뜻한 물에 몸 담그시거나 따뜻한 바닥으로 몸을 꼭 잘 녹이세요
판을흔들어라
23/01/24 19:48
수정 아이콘
정말 춥던데 고생하셨습니다.
쟈샤 하이페츠
23/01/24 19:49
수정 아이콘
추위 견디는것도 에너지를 상당히 사용하는것같아요. 오늘 하루 푹 쉬세요
서린언니
23/01/24 19:50
수정 아이콘
아이고 고생 많으셨습니다. 건강 조심하고 푹 쉬시길...
이경규
23/01/24 20:05
수정 아이콘
어우 이날씨에 밖에서 하는 알바는 진짜...
타츠야
23/01/24 20:22
수정 아이콘
고생하셨습니다. 그래도 몸은 좀 챙기면서 하시길. 빚 다 갚고 꽃길만 걸으면 되는데 그 길 못 걷고 가신 분들이 이제 나이가 드니 많이 보입니다.
모나크모나크
23/01/24 21:31
수정 아이콘
아이고 고생하셨습니다 ㅠ
갈팡질팡
23/01/24 21:49
수정 아이콘
감기 안걸리게 밥 잡드시고 푹 주무시길
23/01/24 21:50
수정 아이콘
고생하셨습니다. 가시는 길 응원합니다.
보로미어
23/01/24 22:12
수정 아이콘
오늘 하루도 고생많으셨습니다. 내일부터 또다시 출근이네요. 다들 힘냅시다 ㅠㅠ
23/01/24 22:38
수정 아이콘
화이팅 !! ㅠㅠ
23/01/24 22:47
수정 아이콘
추운 날 고생 많으셨습니다. 꼭 몸 챙겨가면서 일하시길 바랍니다. 모두 함께 힘냅시다!!!
코인언제올라요?
23/01/24 23:08
수정 아이콘
오늘 정말 춥던데 투잡까지 ㅠㅠ 고생하셨습니다.
23/01/24 23:16
수정 아이콘
고생하셨습니다.
저도 오늘 배달뛰는데 어제생각하고 나왔다가 단디 준비를 하고 뛰었습니다.
덕분에 춥지는 않았는데 역시 폰이 동태상태로 들어가더라구요.
밥 대충 먹고 한 30분 열심히 뛰어볼려구요.
23/01/25 04:08
수정 아이콘
고생 많으셨습니다.
23/01/25 07:20
수정 아이콘
이 날씨에 밖에서 일하시는 분들께 정말 감사합니다. 덕분에 참 많은 일을 할 수 있어요.
건강 잘 지키시고 쉬실 땐 따뜻하게 푹 쉬세요!
23/01/25 12:20
수정 아이콘
많은 분들이 격려해주셔서 놀랍고, 감사합니다.
오늘 출근길은 어제보다 춥던데 건강조심하고 오늘 하루도 수고하십시오~
그럴수도있어
23/01/25 14:54
수정 아이콘
이런 글 볼때마다 저는 너무 나이브하게 사는게 아닌가 반성하게 됩니다. 건강 유의하시고 항상 행복하세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4] 오호 20/12/30 185629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5] empty 19/02/25 284827 8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09944 27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267331 3
97851 [일반] AI와 마르크스 [12] 아프로디지아1292 23/02/04 1292 0
97850 [일반] 야간 투시경 [18] 밥과글2202 23/02/04 2202 23
97849 [일반] 위린이가 생각하는 10만원 이하 가성비 위스키 추천 [56] 허세왕최예나3603 23/02/04 3603 4
97848 [일반] 딸아이에게 해준 이야기...AI...SF...스포... [11] JSclub1786 23/02/04 1786 9
97847 [일반] <바빌론> - 모든 반짝이는 것이 허상임에도.(노스포) [6] aDayInTheLife1811 23/02/04 1811 6
97846 [일반] 전세반환 나홀로 소송 후기 2탄 : 2부리그 급 에피소드 [5] Honestly2222 23/02/03 2222 19
97845 [정치] 대통령실 '안철수는 윤심이 아니다' 외 [150] 바이바이배드맨8459 23/02/03 8459 0
97844 [정치] 경찰국 신설 반대한 총경들에 대한 대규모 보복인사 단행 [81] Croove6416 23/02/03 6416 0
97843 [일반] 자작이라는 컨텐츠의 한계. [7] 제트버스터2680 23/02/03 2680 0
97842 [정치] 조국 '입시·감찰무마' 1심 징역2년…"입시 공정성 훼손" [356] 덴드로븀13443 23/02/03 13443 0
97839 [일반] 애플페이 서비스 공시가 올라왔습니다. [29] Leeka3583 23/02/03 3583 1
97838 [일반] [스포!!!!! 나는솔로 12기 진주인공 광수] [58] 문재인대통령4816 23/02/03 4816 0
97837 [정치] 중국 수출 34개월 만에 최악, 지난 해 무역적자 역대 최대. [129] 아프락사스 8037 23/02/03 8037 0
97836 [정치] 해군 간부들의 잇따른 허위 보고 의혹 [31] 일신6608 23/02/03 6608 0
97835 [일반] 소녀 A [18] 밥과글3040 23/02/03 3040 14
97834 [일반] 전세보증금 반환 소송 후기 [39] Honestly5224 23/02/03 5224 60
97833 [일반] 인간의 신뢰성에 대한 숏포지션 [24] youknow043454 23/02/03 3454 8
97832 [정치] 쌍방울 김성태 회장 관련해서 연일 뉴스가 터져나오고 있습니다. [143] 아이스베어8575 23/02/03 8575 0
97831 [일반] 고려시대 관음불상의 소유권은 서산 부석사 VS 쓰시마 관음사? [53] KOZE4951 23/02/02 4951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