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2/12/09 00:46:09
Name 걷자집앞이야
Subject [일반] 사랑했던 너에게
몇년전 함께 공부했었던 언니에게서 몇년만에 연락이 왔다
오랜만에 연락해주어 반가웠고 드디어 합격했다는 이야기에 진심으로 축하의 인사를 보냈다
이제 30대가 된 내게 안부와 함께 너는 잘지내냐 물었다
헤어졌다하니
당연히 그사람과 결혼할줄 알았다며 놀래기에 웃어넘겼다

유난히 추웠던 그해에 스터디를 시작했었는데
너와 꼭 만나야한다고 토요일만은 안된다고 말했던 내가 떠올랐다
그게 벌써 몇년전인지
나보다 어렸던 너에 비해 나이들어보일까 걱정했던 나는
이제는 진짜로 나이든 사람이 되었어



참 이상하지
나는 헤어지면 잊어버리고 사는 사람인데
기억을 떠올리지도 마음아파하지도 않는 사람인데
너는 왜 이리 오래 마음에 남는지

이제는 얼굴도 선명하게 기억나지 않고
꿈에서 너를 만나 울다가 깨지도 않는데

힘들었을때에 나를 안아주던 사람이라 그런지
처음 널 알게된 겨울이 오면
올해도 너의 행복을 빌어



너와 헤어진 이후로는
의식하지 않아도 영화를 잘보지않게 되었는데
우연히 헤어질 결심을 보고는
헤어질 결심을 하려고 했다는 서래의 말에
한참을 울었다

슬픔이 파도처럼 밀려오는 사람이 있고
슬픔이 잉크처럼 물드는 사람이 있다는데
내게 너는 파도였다가 또 잉크이곤 했어



언젠가 니가 써준 편지에서
서울을 생각하면 언제나 니가 떠올랐음 한다던
구절이 있었어

그래서일까
아직도 서울에가면 지하철 저편에는 니가 있을것 같아
널 닮은 사람을 찾곤해
꽃한송이와 편지 한통에 점프해대는 나를 꼭 안아주던 시절이
이제는 너와 내 기억에만 있는 서울이 가끔은 그리워

참 오랜시간 너와의 기억이 자꾸만 붙잡아서
한참을 뒤돌아 서있다
이제서야 너를 사랑했던 사람으로 남겨둘 수 있을 것 같아

시간이 지나 너의 기억이 희미해지더라도
매년 겨울이 오면 습관처럼 너의 행복을 빌게
꼭 행복하길 바래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좋습니다
22/12/09 00:52
수정 아이콘
뭐야.....눈물나
짬뽕순두부
22/12/09 01:05
수정 아이콘
https://www.youtube.com/watch?v=blbL2lNO3Rc
BGM으로 추천드립니다... 벌써 11년 전 음악이군요. 벌써 그렇게 되었군요.
서쪽으로가자
22/12/09 01:10
수정 아이콘
딱히 길지도 강렬하지도 않은 연애였지만, 그 지역가면 만났던 분이 떠올라서 좀 꽁기꽁기해지던...
결국 시간이 약이고 기분좋은 추억으로 남아있네요
이즈리얼
22/12/09 02:22
수정 아이콘
마음 한켠이 아련해지네요. 그리 나쁘지않게 헤어지지 않으신것같은데 인연을 다시 이어가실 생각은 없으셨던건지 궁금하네요.
지구 최후의 밤
22/12/09 09:25
수정 아이콘
엣날 기억이 나네요.
이래서 제가 모교를 안 갑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4] 오호 20/12/30 184936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5] empty 19/02/25 284323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09535 27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266787 3
97802 [일반] 스타트업에서 오지 말아야 했던 이유 (1) 부재 [1] 시라노 번스타인178 23/01/30 178 1
97801 [일반] 갤럭시 북 3 울트라 정보 유출 [3] SAS Tony Parker 501 23/01/30 501 0
97800 [일반] 정년연장에 대해 어찌생각하십니까? [80] 미즈레이3637 23/01/30 3637 1
97799 [일반] 훈수 [8] 초모완976 23/01/30 976 8
97798 [일반] 직장 선택의 어려움 [22] 백수갓수2044 23/01/30 2044 6
97797 [일반] 한 능력자가 만든 그래픽카드 중고 시세 조회 페이지 [12] SAS Tony Parker 1897 23/01/30 1897 0
97796 [정치] 학교구성원 순결조례 등장 [63] SkyClouD4106 23/01/30 4106 0
97795 [정치] 국민연금 보험료율 9%→15% 합의, 노예로의 길 [368] dbq1239002 23/01/30 9002 0
97794 [일반] 흰머리 단상 [16] nm막장3388 23/01/29 3388 6
97793 [일반] <몬티 파이튼의 성배> - 이런 미친 영화가. [35] aDayInTheLife3370 23/01/29 3370 4
97792 [일반] 마스크 의무 조정과 판데믹의 결말 [78] 여왕의심복7314 23/01/29 7314 185
97791 [일반] 엄마와 키오스크. [54] v.Serum5188 23/01/29 5188 45
97790 [일반] 개인적인 마블영화시리즈 재미 순위(본것만) [24] 꽃차3388 23/01/29 3388 0
97789 [일반] <현기증(1958)> - 매혹적 명작. [17] aDayInTheLife1929 23/01/29 1929 1
97788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만 40~60세 무자녀 남녀 국민연금 납입금 2배 인상 [298] 마블러스썬데이17297 23/01/28 17297 25
97787 [일반] 워킹맘의 주저리 주저리... [17] 로즈마리5796 23/01/28 5796 38
97786 [일반] 육아가 보람차셨나요? [294] sm5cap12215 23/01/28 12215 116
97785 [일반] 약간 알쓸신잡이 섞인 바르셀로나 호텔 이야기 #1 [8] Traumer3760 23/01/28 3760 5
97784 [일반] [컴덕] 3rsys, 수냉쿨러 누수사고 대응 일파만파 [71] Nacht9242 23/01/27 9242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