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2/10/03 22:56:03
Name 우주전쟁
File #1 svante_paabo.png (241.6 KB), Download : 230
File #2 gene_flow.png (98.3 KB), Download : 228
Link #1 트위터
Subject [일반] 왠지 낯설지 않은 올해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 (수정됨)




노벨상의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는 독일 막스플랑크 진화인류학연구소의 스반테 페보 박사입니다. 저 같은 경우 노벨상 수상자들은 분야를 막론하고 전혀 모르는 사람들인 경우가 대부분인데 이분은 제가 이름을 들어봤을 뿐만 아니라 이분이 쓴 책도 읽어본 터라 다른 어느 때보다 괜히 반가운 느낌이 듭니다.

제가 알기로 이분은 고인류 진화를 연구해왔으며 네안데르탈인의 DNA 염기서열을 연구해서 현생인류와의 관계를 밝히기도 했고 중앙아시아에서 발견된 화석을 통해 데니소바인의 정체도 밝힌 공로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제가 예전에 이런 고인류 쪽에 관심이 있어서 책도 좀 찾아서 읽어보고 했었는데 그때 이름이 자주 거론되던 분들 가운데 한 분이 바로 스반테 페보 박사였습니다. 이분의 저서 가운데 [잃어버린 게놈을 찾아서]라는 책이 번역되어 시중에 나와있는데 혹시 이쪽 분야에 관심이 있으시다면 일독을 권해드립니다.

그리고 저하고는 당연히(!) 일면식도 없지만 그래도 저서를 읽어봤던 독자로서 수상 축하드립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해바라기
22/10/04 00:09
수정 아이콘
55년생이신데, 지금도 연구를 활발히 하고 계신 것 같았습니다. 필모그래피...는 아니고 구글스콜라 보고 많이 놀랐네요. 좋은 연구를 정말 많이 하신것으로 보였습니다.
고란고란
22/10/04 09:00
수정 아이콘
'잃어버린 게놈을 찾아서'란 제목이 뭔가 익숙하네요. 어딘가에서 소개해줬던 걸 들었었나 봅니다.
EpicSide
22/10/04 09:09
수정 아이콘
오~ 스반테 페보~
(모름)
제3지대
22/10/04 09:39
수정 아이콘
똥 연구 결과를 기대하고 왔는데...
프론트맨
22/10/04 10:34
수정 아이콘
네안데르탈 인이 없었떠라면.... 탈모도 비만도 생기지 않았을텐데
가습기
22/10/04 10:45
수정 아이콘
이분 책 (잃어버린 게놈을 찾아서: 네안데르탈인에서 데니소바인까지)을 네안데르탈인이나 데니소바인에 대해 무언가를 크게 기대하고 보시는 분들은 다시한번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고인류학 지식보다는 분자생물학을 공부하게된/결혼하는 과정과 경쟁 연구팀을 이기고 DNA 추출 및 분석에 성공하는 과정을 보이고 있습니다. 차라리 개발책임자의 성공담에 가까워서 조금 실망을 했습니다.
이 책에서 본 교훈은 동성애자 친구(테보 박사)와 내 배우자가 가깝게 지낼 때 방심하지 말 것이네요....
동성애자가 이성애자로 변하더군요
가습기
22/10/04 10:46
수정 아이콘
제 기억에 데니소바인 손가락뼈에서 DNA를 추출했습니다.
책은 재미있게 써서 쉽게 넘겼습니다.
우주전쟁
22/10/04 10:53
수정 아이콘
아 그런 내용이 주였던가요? 읽은 지 좀 되서 기억이 가물가물하네요...;;
가습기
22/10/04 11:16
수정 아이콘
다시 찾아보니까 손가락 치아 두개골 조각 화석이 발견이 되었고 이를 분석해서 DNA를 찾았다고 나오네요. 아마 테보가 받은것이 확석에서 떼어낸 작은 조각이었을 겁니다.저 역시 본지 오래되어서 기억이 가물가물합니다만 분석에 사용할 화석을 확보하기위해 발견자에게 협조를 구하여 경쟁자 보다 먼저 화석을 확보하는 과정도 소개가 되었습니다.
데니소바인 DNA는 화석이 매우 소량이 발견이 되었는데도 운이 좋게 DNA를 보원하게 된 것이지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4] 오호 20/12/30 177864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5] empty 19/02/25 279252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05309 27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261157 3
97374 [일반] 코로나19 백신(BA 4/5) 4차 접종 후기 [17] Regentag639 22/12/09 639 0
97372 [정치] 화물연대 현장 복귀…"투표 결과, 파업 종료 결정" [90] 핑크솔져3168 22/12/09 3168 0
97370 [일반] 주식 초보자의 2022년 하락장에 대한 소감 [29] 보리야밥먹자4475 22/12/09 4475 4
97369 [일반] 학폭위 10년.. 지금 우리 학교는 [16] 택배3377 22/12/09 3377 3
97368 [일반] 38년 돌본 뇌병변 딸 살해…"난 나쁜 엄마" 법정서 오열 [79] will5729 22/12/09 5729 6
97367 [일반] 사랑했던 너에게 [5] 걷자집앞이야2779 22/12/09 2779 33
97366 [일반] 역시 인생은 한방인가?...;; [10] 우주전쟁6067 22/12/08 6067 9
97365 [일반] 요즘 본 영화 감상(스포) [3] 그때가언제라도1547 22/12/08 1547 1
97364 [일반] 위린이 1년 결산 [9] 요슈아3771 22/12/08 3771 2
97363 [일반] 나는 안걸릴 줄 알았는데... [36] EZrock4557 22/12/08 4557 1
97362 [일반] 게으른 완벽주의자에서 벗어나기 [12] 나는모른다3462 22/12/08 3462 17
97361 [일반] 희석식 소주에 대한 생각 [67] 梨軒3416 22/12/08 3416 11
97360 [정치] 尹 정부, '강제 북송' 막는다…최종 결정권자는 통일부 장관 [223] 크레토스7909 22/12/08 7909 0
97359 [일반] 고백: '써야지 리스트'에 무슨 일이 일어났는가 [11] Farce1045 22/12/08 1045 9
97358 [일반] "저렴한" RTX 4060/4060 Ti는 2023년 9~10월 계획으로 알려짐 [35] SAS Tony Parker 2205 22/12/08 2205 0
97357 [일반] AI 그림)2달 동안의 AI 그림 관찰기록 [39] 오곡물티슈3288 22/12/08 3288 29
97356 [일반] 세종시의 출산율과 한국의 미래 [154] darkhero7337 22/12/08 7337 14
97355 [정치] 노옥희 울산교육감 별세 [14] 1024217 22/12/08 4217 0
97354 [일반] [일상글] 나홀로 결혼기념일 보낸이야기 [37] Hammuzzi3556 22/12/08 3556 2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