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2/09/23 13:59:50
Name Cand
File #1 20220923_133711.jpg (101.5 KB), Download : 33
Subject [일반] 이달의 문화(만화)생활 정리


라이드 온 킹 7권
여전히 괜찮은 만화입니다. 더 빠른 연재와 애니를 원하지만 원 모델분이 좀 크게 터트리셔서 쉽지 않을 전망이네요 흑흑...

블루 피리어드 12권
초기의 수험편과는 달리 호불호가 많을법한 진중하고 형이상학적인 전개로 꾸준히 나가고 있습니다.
와중에 새 등장인물들은 행동 및 사고가 아무리 양보해줘도 일반인이 아니라 이쪽으도 좀 호불호가 많이 갈릴것 같군요.

파티피플 공명 7권
음. 단편으로 만들었다면 어땠을까 싶기도. 그리고 뭐 힘들기야 했겠지만 랩 번역이 좀 슬퍼서 흥미가 많이 죽었네요.

카케구루이 15권
한 8권쯤에서 더 안사도 되지 않을까 싶은 미묘함을 느꼈는데 그러지 못했다가 쭉 끌려오는 중입니다. 재미없어요 흑흑...

마법사의 신부 14,15권
한국에선 인지도가 바닥입니다만 나쁘지 않은 작품입니다. 그래도 딱히 추천은 못하겠군요.

카케구루이 트윈 11권
얜 그나마 카케구루이보단 낫습니다. 메아리가 쟈바미였나 그 원작 주인공보다 훨씬 이쁘거든요.

골든 카무이 29권
슬슬 끝이 보이는 전개입니다. 30~31권쯤 끝날것 같은데....아. 일본에선 이미 완결나긴 했다더군요.

원펀맨 25권
가로우편이 끝나지 않아....

카구야님은 고백받고 싶어 23권
물론 고백은 끝났고 심지어 Z단계까지 넘어가기도 했습니다. 일본서도 거의 완결분위기이긴 한듯.

이세계 삼촌 7권
재밌습니다 추천!

SHY 8권
아 샀었네요 이거? 지금 알았습니다. 퇴근하고 봐야지;

삼국군영전 화봉요원 45권
팔기 및 사마의가 애쓴 관도대전이 끝나고 스리슬쩍 작살난 원소네가 스쳐지나가며 내용은 다시 마등 및 유비쪽으로 넘어갔습니다.

파도여 들어다오 전권
Y모 24 플랫폼으로 앞부분을 샀었다가 리D로 다시 샀습니다. 역시 재밌어요. 9권까지 꾸준히 맛간 전개 좋습니다.

메달리스트 1,2권
아마 소개하는 만화 중에선 가장 최신작이겠군요. 한번 볼 가치는 충분한것 같습니다. 재밌어요. 괜히 22년 주목작이 아닙니당

묵시록의 4기사
일곱개의 대죄 후속작입니다. 첫권인데도 나쁘지 않았어요. 아마 요녀석도 쭉 살듯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 34권, 35권
종반부로 치닫는 전개고 지난권들부터 주인공측의 감정선이 굉장히 울리더군요.
빌런쪽은 여전히 상또라이들이라 이해하긴 힘들었고. 여튼 마무리만 잘 한다면 원나블에 부끄럽지 않을 작품이 될것 같습니다.

---여기선 오늘 출근 전 산 작품들이라 감상이 없습니다----

흑박물관 스프링갈드
사실 종이책이 집에 있긴 합니다...

도쿄 리벤저스 27권

흑박물관 고스트 앤드 레이디 상하권





월 10만원씩 오로지 만화책만 산다고 리D에 가져다바치는데 뭐 10만원 값 이상 충분히 하는것 같아요 크크

관심있으신 만화가 있으시다면 같이 이야기 나눕시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봄바람은살랑살랑
22/09/23 14:40
수정 아이콘
블루 피리어드는 재밌게 봐왔긴 한데 갈수록 주인공 멘탈 + 팔랑귀 땜에 조금 질리는(?) 느낌도 들어요;
도쿄 리벤저스는 작가가 수습을 못하는 건지 갈수록 뇌절 리벤전스 되는 느낌이라 참 아쉽고요.
22/09/23 14:46
수정 아이콘
제 감상과 일치하시는군요 크크. 도쿄 리볜저스는 지금 하는 종쟝이 딱히 없어도 되지 않나 싶긴 한데 후...ㅠㅠ
약쟁이
22/09/23 14:49
수정 아이콘
카케쿠루이는 주인공 똘끼 표정과
학생회장님 보는 맛으로 보고 있습니다...
22/09/23 14:57
수정 아이콘
승부 끝날때마다 승자들이 짓는 압박미소들이 은근 자극적이긴 하죠 크크
제가 도박마나 카이지처럼 이번엔 또 어떤 식으로 주인공이 궁지에 처하고 그걸 타파할까 하는 그런 부분도 재밌게 보는 포인트인데 카케구루이는 아 빨리 끝내고 스토리 깝시다 하는 기분이라 흥이 덜 나나봐요 ㅠㅠ
허마이오니
22/09/23 14:50
수정 아이콘
오 흑박물관 속편 나온거 잊고 있었네요. 저도 사야겠습니다. 리디북스에서 은근 검열한다던데 흑박물관은 괜찮나요?

전 좀 오래된 만화를 리디에서 조금씩 사서 모으는 중인데 <내 마음속의 자전거>, <코세르테르의 용술사(구:드래곤키드)>시리즈, 이마 이치코 걸작 단편집, <아톰 더 비기닝>,<언덕 위의 마법사>를 샀습니다. 어쩌다보니 힐링물 같으면서 세계관이 큰 만화 위주로 산 것 같네요.
아톰 더 비기닝은 애니에서 다룬 주제의식도 좋았고, 애니 이후 내용이 나오는 만화책에서 나온 반전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언덕 위의 마법사는 BL이지만 메이지 카나코 작가님의 노코노코나 일변세계를 재밌게 보신 분이라면 강력추천하고 싶네요. 다 보고 가슴이 정말 먹먹하더군요.
Cand 님이 써주신 것중에서 메달리스트랑 마법사의 신부도 끌리네요. 이것도 한 번 고민해봐야겠어요.
코세르테르의 용술사는 인물자체는 평면적이고 너무 뻔한 반전을 계속 보여주지만 각자 관계나 알고보니 포스트아포칼립스나 마찬가지였던 세계관의 반전이 충격이었습니다. 본편 설정 일부를 푸는 스핀오프까지 하면 28권의 분량인데 이제서야 프롤로그나 중반까지 온 느낌이에요. 후속을 작가님이 작업중이던데 한국에도 빨리 나오면 좋겠네요.
내 마음속의 자전거는 예전에 한 번 다 봤는데 다시 아무 얘기나 펴도 마음이 편안해집니다. 사실 일본에서 더 연재중이라는데 아무래도 인지도가 낮고 찾는 사람도 별로 없어서 QED처럼 이북 정발도 요원해 보인다는 게 아쉽습니다. 그래도 정발된 내용 안에서 얼추 이야기가 잘 마무리된 점이라 지금도 충분히 구매할 만하다고 생각해요.
22/09/23 15:03
수정 아이콘
검열은 그 뭐냐 인펙션급 아니면 그냥 그러려니하고 다 제끼고 있습니다...정 급하면 원서사야죠 흑흑

아톰 더 비기닝은 이번에 세트할인하던데 추천 감사합니다 담달에 충전하면 고려해봐야겄네요. 내 마음 속의 자전거도 끌리네용.

QED랑 박물관은 리디에 다 전자책으로 나왔습니다! QED는 후속?인 if까지도 나오고있고 자주 세트할인하더라구요.
예전에 종이책으로 다 샀던거라 지금은 굳이 안사고있긴 한데 나중에 사긴 할것같습니다 크크
윤석열
22/09/23 15:36
수정 아이콘
만화책을 많이 봐서 그런지 뇌절각인 작품은 칼같이 하차하는 편인데..
웹툰은 80프로정도는 하차하게 되더군요..
일본만화는 하차율이 낮기는 한데.. 일단 블루피리어드 원펀맨 도쿄리벤져스는 하차했습니다.
초반에 너무 재밌었는데 작가가 이야기를 진행할 능력 or 의지 가 없여서요

갑자기 생각난건데
느와르 좋아하시면 더페이블 괜찮습니다

이제 저에게도 추천 부탁드립니다 크크
22/09/23 16:22
수정 아이콘
저도 한두번씩 끊은 만화가 있기는 한데 그래도 어지간하면 보던건 다 보게 되더라구요...ㅠㅠ

최근 본 느와르? 물은 지뢰진이랑 지뢰진 디아블로가 있군요. 뭐 모르실리가 없긴 한데 여튼 그냥 다 죽는 파멸물(...)입니다.
약쟁이
22/09/23 17:33
수정 아이콘
지뢰진 디아블로는 후속작인가요?
디아블로에선 쿄야도 죽나요?
오랜만에 지뢰진하고 작가의 다른 만화 정주행하고 싶엊네요.
22/09/23 17:37
수정 아이콘
후속작입니다. 대신 권수가 3권인가 5권인가 해서 짧게 끝납니다.
살아는 있습니다.
작가의 다른 정발 작품이 있는지는 모르겠군요. 혹시 보시고 재미있으셨면 소개해주세요 크크
약쟁이
22/09/23 17:59
수정 아이콘
https://m.search.naver.com/search.naver?ie=UTF-8&query=%EC%A7%80%EB%A2%B0%EC%A7%84+%EC%9E%91%EA%B0%80+%EC%9E%91%ED%92%88&sm=chr_hty&where=m

폭주족 출신 작가의 자전적 만화 폭음열도
사후세계로 넘어가기 전 마지막 선택 스카이하이 시리즈
막부 말기 시대 사무라이 형제 이야기 사도
다 재밌게 봤습니다.
블랙 박스는 본 거 같은데 기억이...
잔향은 방금 검색해보고 알았는데 봐야겠네요.
하루빨리
22/09/23 17:43
수정 아이콘
메달리스트(일명 피겨뚤래) 엄청 기대작이죠. 우연한 기회에 만갤 번역본 접하고서 바로 리디북스에서 정발본 질렀습니다. 10월에 3권 정발 나온다는데 이북 언제 나오나 기다리고 있어요. 크크크
22/09/23 17:52
수정 아이콘
캐릭 망가지는게 예전 마기 느낌이라 마기 작가인가? 했는데 아니더라구요 크크.

뭔가 하네배드랑 비슷한 느낌으로 읽긴 했는데 여튼 간만에 재미있는 작품 나와서 좋네요
펠릭스
22/09/23 19:25
수정 아이콘
파도여 들어다오와 골든 카무이는 강추입니다.
22/09/23 20:08
수정 아이콘
만잘알이시군요. 사실 추천하긴 좀 미묘한데 둘 다 재미는 확실합니다 크크
콰아앙
22/09/24 08:41
수정 아이콘
저는 조심스레 던전밥 추천드리고 사라집니다... 골든 카무이는 1권보다 말았던 기억이 있는데 볼만한가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4] 오호 20/12/30 167295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5] empty 19/02/25 271706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398577 27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251904 3
96777 [일반] 왠지 낯설지 않은 올해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 [6] 우주전쟁5811 22/10/03 5811 6
96776 [일반] [역사] 한민족은 어디에서 왔는가 [28] meson4029 22/10/03 4029 16
96775 [일반] (스포)더 보이즈 시즌3 감상 [6] 그때가언제라도2842 22/10/03 2842 0
96774 [정치] 알짜자산을 매각하기 위해 노력하는 기재부 [70] 베라히12312 22/10/03 12312 0
96773 [정치] BBC 시사코미디 프로에도 등장한 윤 대통령 '비속어 파문' [112] 베라히12079 22/10/03 12079 0
96772 [일반] 혼세마왕이 강림한 미국 주택 시장에서 집을 산 사람이 있다? [38] 흰긴수염돌고래6126 22/10/03 6126 47
96771 [일반] 미국 소매점에서 AMD B650 메인보드 등록, 199달러부터 시작 [27] SAS Tony Parker 2899 22/10/03 2899 0
96770 [일반] [팝송] 오늘의 음악 "미셸 브랜치" [8] 김치찌개803 22/10/03 803 1
96769 [일반] 하면 된다 - 남자 100미터 이야기 [6] 葡萄美酒月光杯3128 22/10/02 3128 2
96768 [일반] 아... 미드차이 팀운망겜 [26] 레드빠돌이4887 22/10/02 4887 2
96767 [정치] 감사원, 문재인에 '서해 피격' 서면조사 통보…文측 "불쾌감에 반송" [232] 아수날16274 22/10/02 16274 0
96766 [일반] 사극 드라마 노래 모음입니다. [6] 라쇼993 22/10/02 993 3
96765 [일반] 디지몬 어드벤쳐 라스트 에볼루션: 인연 (스포) [7] 그때가언제라도1324 22/10/02 1324 1
96764 [정치] 국군의날 멸공의횃불→승리의횃불 [149] 13981 22/10/02 13981 0
96763 [일반] 책 후기 - <하얼빈> [2] aDayInTheLife1701 22/10/01 1701 5
96762 [일반] 랩 작업물 오랜만에 가지고 왔습니다! [2] 개념치킨1557 22/10/01 1557 5
96761 [정치] 국군의 날 기념 문민정부부터 대통령들의 거수경례 사진 모음.jpg [65] valewalker8499 22/10/01 8499 0
96760 [정치] 한 총리 "훨씬 더 올라야 한다".. 전기·가스요금 줄인상에 '가구당 월 7670원 더 지출' [200] 항정살10615 22/10/01 10615 0
96759 [일반] [경제이야기] 혼세마왕이 강림한 미국의 주택시장, 분노한 제레미 시걸 [58] 김유라9497 22/10/01 9497 1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