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2/09/07 10:21:03
Name 공염불
Subject [일반] 망글로 써보는 게임회사 경험담(15)
오랜만에 업해 봅니다.

(17) 상식, 어디까지 알아 보셨어요?

“상식적으로 그게 말이 되나요?”

?
아트 첫 회의 때, 배경 원화가 였던 사람에게 들은 말이었다.

무슨 회의였냐?
10레벨 기준, 저 레벨 던젼 메이킹을 위한 설정 기획 리뷰 회의였다.
1~10레벨 대상으로 저 레벨들의 사냥터를 만들어야 하는 업무.
레벨 디자이너인 D와 상의해서 동선과 공간 구성을 짜고, 스토리와 캐릭터 설정을 하고
던전 컨셉과 환경 구성 등을 해서 기획서를 만들었다. 그리고 그걸 리뷰하는 날.

내 리뷰가 딱 끝나자마자 배경 원화가가 내게 한 말이었다.

“네? 무슨 상식…이요?”
“아니, 아트한테 말이죠. 이쁘게 만들어야 하는 사람들한테, 고블린, 슬라임, 이런 애들 튀어 나오는 숲 던전을 들이밀면서 이쁘게 만들어 달라고 하는 게, 상식적으로 말이 되냐구요.”
“아니, 상식...이 무슨 말씀인지 모르겠는데. 저 레벨 구간이라 그런 몬스터들이 나올 수 밖에 없구요. 저 던젼이 있는 지역 식생이 숲과 초원, 들판, 이런 곳이니까 숲 던젼을 설정한 건데요. 특히 저기 나오는 핵심 NPC가 숲의 정령인…”
“아, 됐고. 그건 솔직히 고치면 되잖아요. 저렇게 만들면 ‘안’ ‘이’ ‘쁘’ ‘다’ ‘고’ ‘요’.”



아 눼. 그렇군요. 그럼 어떻게 고칠까요? 설정은 뭐 바꿀 수 있어요. 저 레벨 단계 특성만 맞춰 주시면 되요. 아 그리고 하나 더, 앞으로 가면 갈수록 센 느낌의 던젼이 나와야 하니까 (당연하잖아요? 레벨 대가 올라가니까) 그것 맞춰주실 수 있으신 거죠?

지금 짬이면 이렇게 해서 어르고 달래서 넘어갔을 것이다. (실제 지금 회사에서 하고 있는 일, 크크크)

그런데 정말, 저 당시에는 말문이 턱, 막혔다.
무엇보다, 상식 이라는 말.

저게 상식이라고?
지가 알고 있는, 지만 느끼는 상식이 아니고?

저 때는 어렸고 (어려 봐야 삼십대 초반이라, 이십 대 중반이었던 원화가와 붙어서 뒹군 거라 나이 값 못한 건 맞지만 크크) 내가 뭘 잘못했지? 이런 생각이 너무나 크게 왔기 때문에…
물러날 수 없었다.

“아니 뭐요 그럼? 5레벨 던젼에서 드래곤이라도 나와서 브레스 라도 쏴 드려야 하나?”

내가 웃으면서 말하자, 원화가의 말에 갑분싸 됐던 회의실은 그야말로.
얼어붙어 버렸다.
원화 팀장의 표정이 이상해졌고.
내 표정을 보던 레벨 디자이너 D가 어쩔 줄 몰라하기 시작했다.
다른 원화가들은 난감한 표정으로 분위기만 살폈고 크크.

회의가 어떻게 끝났는지 기억은 잘 안 난다.
하나 확실한 건, 그 배경 원화가는
내가 퇴사하는 날까지 내 욕을 하고 다녔었다는 것.
그걸 내가 다 들을 수 있었다는 것. 왜?
나랑 친했던 배경 원화가가 다 해줬으니까 크크.

이런 상식?과 관련된 논쟁은 아주 많았다.

“아니, XX님. 기획서를 안 보시고 하셨다는 건 좀…”
“응? 아니 공염불씨, 상식적으로 말이 돼? 기획서가 20페이지야. 이걸 언제 다 읽어 보냐고?”
“네? 아, 기획서가 길긴 한데. (20페이지는 아니구요. 열두장에 표지 목차 하면 아홉장 정돈데...) 아 어쨌든 그래서 리뷰도 해 드렸고, 요약본도 써 드렸고, 추가 설명도…”
“아, 모르겠고. 내 상식으로 이런 기획서는 ‘쓰’ ‘레’ ‘기’ 예요. 그러니까 일루 와. 내 옆에 앉아서, 딱! 뭐하고 싶은 지 얘기해요. 해 달라는 데로 해 줄게.”

크크크

아주 좋은 분이었다. 친하게 잘 지냈고. 일도 많이 했다.
능력도 괜찮은 분이었고.
그런데, 말을 참 저런 식으로 했었다.
솔직히 되게 기분이 나빴지만, 그 순간 참고 웃으며 넘기고 일을 하니, 그 유산(?)이 돌아왔다. 주변 프로그래머들도 나를 보는 눈이 달라졌었고.

하지만 상식이라는 부분은 정말, 이해하기 힘들었다.

이 회사는 그랬다. 자신들이 아는 상식과 다른 이들이 아는 상식이 다르다는 걸 인정하지 않는 사람들이 대다수인 회사.

“나, 프랑스에서 유학한 사람이거든요? 엔진도 내가 R&D 더 많이 했거든요? D씨보다 더 많이 했다고.”

아트 쪽 선임이었던 분이 한 말.

“눼? 프랑스 유학이요?”

크크크
정말 회의 자리에서 빵 터졌던 기억이 난다.
저 선임은, 우리가 들어가자마자 텃세를 부리기 시작했었다. 나이도 많았고 경력도 오래 된데다가 자신의 인맥으로 들어온 우군들도 상당 수 있던 걸로 기억한다. 거기에 더해 같이 지낸 세월의 힘과 같은 직군이라는 부분까지 해서...후우, 정말 회의는 물론이고 업무 논의를 할 때마다 와서 사사건건 시비를 놓았다. 그리고 거기에는 저 선임이 말하는 '상식'이 있었다.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이상하지 않냐? 경력이 없어도, 상식으로 생각해 봐라.
이런 말을 달고 살았다.

"아니, 이게 왜 베리에이션이 안 된다는 거예요?"
"그거 베리친다고 다 될 거 같아요? 모델링이 안 어울리는데?"
"그냥 저 레벨 몬스터 던전에 들어갈, 길 막는 용도의 오브젝트라서요. 안 어울려도 상관없어요. 안 그러면 기믹으로 발주할까요?"
"그건 아니지.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되잖아요? 잘 안 보인다고 중요하지 않다고? 안 어울려도 된다고? 너무 대충하는 거 아니에요?"

빠직. 대충한다고?
하지만 난 폭주하려는 D를 진정시키며 함께 말했다.

"여기 몹 잡고 이렇게 돌아가는데 10초도 안 걸리는 구간입니다. 스토리 적으로도 아무 사건도 발생하지 않아요. 그냥 퀘스트 테스크 상 마릿 수 채우는 용도라니까요? 대충이 아니라, 여기는 '그''냥''아''무''거''나' 박아 놔도 되는 구간이라 이 말입니다."
"그럼 아무거나 박아 놓지, 이 석상을 왜 베리에이션 쳐달라고 하냐구요."
"아니, 그래서 애초에 바위로 막아 놨더니 태클 거신 거잖아요?"

그랬다. (사극 해설 톤)
애초에 우리는 이 구간이 뭐 오래 끌 동선이 아니었기 때문에, D가 기존 오브젝트 중에서 짱 큰 바위로 막아 세팅해 놓았던 곳이었다. 그런데 그걸 선임이 보고, 말 그대로 '태클'을 건 것이다.

그런데

"그러니까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된다는 거 아니에요? 여기 유적 던전이라면서? 그럼 석상이든 기둥이든 뭐든, 그런 걸로 데코를 해야지, 바위가 갑자기 왜 나오냐고?"
"그러니까 석상 베리에이션을 쳐 달라고 말씀을 드린..."
"아니, 그런데 그 석상이 안 어울린다고!"

끄아아아!!!!!

정말 살의를 꾹꾹 눌러 참으며 간신히 한 마디.

"그럼 어울리는 석상이나 뭐 오브젝트 아무거나 베리에이션 쳐 주시면 안돼요? 그걸로 배치를 하면 될 것 같은데요."
"흠, 여기 크기에 맞는 게 없을 것 같은데?"

으으으.....

정말 매번 이런 식의 흐름이었다.
일을 할 때마다, 사사건건 이상한 논의들이 오고가고
비효율적이고 비합리적이다 못해 인신공격에 가까운 날 선 말들이 오가는 상황이 한두 번이 아니었었다.

정말 이제까지, 5년 정도의 짧은 경력이었지만 이렇게 힘들게 업무 논의를 진행하면서 일을 했던 적이 없었기에...진짜 거의 매일 D와 술을 퍼마셨던 것 같다.

그런데 이런 대 환장 파티는 한 쪽에서만 벌어진 게 아니었다 .

"눼? T...F....요?"
"네. 이번에 신규로 들어갈 던전에 새 전투 시스템하고 캐릭터가 들어가고 거기에 시나리오 퀘스트도 들어가잖아요? 그래서 담당자들만 모아서 TF로 진행하려고 해요."

...
말은 좋았다. 말은.
물론 피엠(PM) 조직의 뜻은 이해가 갔다. 당시에도 지금에도.
오죽 업무 조율이나 논의가 안 됐으면, 이런 식으로 진행을 하려고 할까, 이 말이다.
그런데 문제는 뭐냐면, 이 대환장 파티에 피엠이 낀다고 해서 회의가 매끄럽게 업무가 부드럽게 진행이 될 리 만무하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더 문제는....아 물론 내 입장에서.
업무 논의를 이제 '각개격파' 하지 못하게 됐다는 것이다.

무슨 소리냐면 예를 들어.
기존에는 고집 좀 있고 성격있고 아니면 문서 안 읽는 프로그래머가 있다면, 맞춤형으로 직접 업무 진행을 하고
거기에서 나온 결과물을 바탕으로 필요한 아트 리소스는 위에서 이야기한 대환장 파티가 진행이 되더라도 어쨌든 결과물을 뽑아서
두 개를 조립해서 어떻게든 일을 진행하면 됐다.

그런데 이제는

"아니, 말이 돼요? 뭔 리소스 제작 기간이 그렇게 오래 걸려?"
"원래 그렇거든요? 개발실이야말로 그거 없다고 구현을 못해요?"
"기획대로만 나오면 상관없지! 그런데 맨날 나오는 게 다르잖아요? 발사체 크기나 이펙트 범위 달라지면, 다 안 맞아서 다시 작업해야 하는데?"
"그건 기획이 잘못된 거 잖아요? 왜 우리 탓을 해요?"
"아니, 아니. 기획이 잘못됐다뇨? 우린 애초에 그거 크기 제한둔 거 아니거든요?"
"그게 크기가 문제예요? 지금 그렇게 이야기하신 거예요?" (개발실에게)
"크기는 예를 든거지. 그걸 이해 못해요?"(개발실이 아트에게)
"아니, 기획이 지금 그렇게 이야기 하잖아요? 그럼 뭔 소리예요?" (아트가 기획에게)
"뭐가 뭔 소리예요? 기획이 잘못됐다고 하니까 저희도 예를 든 거잖아요?" (아트가 기획에게)

끄아아아!!!!

결국 결론은 늘, 피엠이 '내가 이슈 사항을 정리해서 메일로 쏠 테니, 거기에 대해 답변을 달아주면 그걸 가지고 기획하고 같이 조율해서 다음 회의 때 이야기할 수 있도록 하겠다' 로 끝났다.
그럼 그거 정리하느라 시간은 시간대로 다 쓰고 업무는 진행이 안 된다.
그 동안 개발은 개발 따로, 아트는 아트 따로 각자 하고 싶은 (다행스럽게도 해당 TF, 그러니까 자기 작업에 맞추긴 하는) 작업물을 진행하는 거고.
그럼 그 다음 회의 때 보면, 결과물은 이상하고 조율한 이야기로 또 난상토론이 벌어지고 결론은 안 나고....

크크크.

이런 회의를 거치면서 꾸역꾸역 일은 어떻게든 진행이 되도록 했는데....당연히 속도도 느리고 결과물도 엉망진창이었다.
그 결과, 타 실 보고 때 우리 피디는 들어가서 개박살 나고 나오고.
한숨은 한숨대로 쉬면서, 이거 조율 못한 기획팀에게 좀 잘 해보라고 압박을 넣었다. (피디가 기획자 출신이라, 문제에 대해서 파악을 하고는 있었다. 하지만 당시 경쟁자(?)였던 TD의 눈치로 인해 공식적인 자리에서는 기획팀 탓을 하기도 했다.)
동시에, 그동안 존재감없이 서포트만 해 주는 줄 알았던 TD가, 이제 슬슬 회의에서 기획을 질책하고 아트를 압박하는 행보를 보이기 시작했다. 당연히 피디는 발끈했지만, 성과가 없으니 반박도 제대로 못하고 당하기만 했고.
일하기도 힘든데, 권력 구도 상에서 나오는 이런 피곤한 불협화음에 아주 정신이 없는 나날들이 이어지기 얼마. 어느 날 갑자기 AD가 퇴사를 한다는 소식이 들리기 시작할 즈음.

본격적인 정치 아사리 판이 벌어지기 시작했다.
내가 입사한 지 반 년이 조금 넘어간 이후 시점이었다,

그리고 그 서막을 알린 것은, 정말 당연스럽게도
기획팀장 BG였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닉언급금지
22/09/07 10:46
수정 아이콘
아무리 핵찐따 개오진상이어도 일만 제대로하면 그냥 결과에 수긍하는데, 절대 그럴 리 없지!
늘 재밌게 잘 읽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공염불
22/09/07 17:31
수정 아이콘
에고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크크
22/09/07 10:49
수정 아이콘
저희 회사는 항상 어제가 오늘같고 오늘이 내일같은데 매번 다이나믹하시군요 ㅠㅠ
공염불
22/09/07 17:33
수정 아이콘
저도 비슷비슷합니다. 늙어서 그런진 몰겠는데 크크
옛날은 그랬는지 아니면 기억상 시간이 총합되어 사건 양은 비슷한데 종합스토리라 다이내믹한건지. 지금도 몰겠네유 크크
22/09/07 10:54
수정 아이콘
와우!
공염불
22/09/07 17:33
수정 아이콘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크크
raindraw
22/09/07 10:57
수정 아이콘
볼 때 마다 느끼는 거지만 일부 직원들은 마치 CIA의 사보타지 필드 매뉴얼 처럼 행동하네요.
공염불
22/09/07 17:35
수정 아이콘
플젝 폭파를 위한 스파이 같은 느낌을 말씀하시는걸까요 크크 맞는것 같기도
及時雨
22/09/07 11:01
수정 아이콘
맨날 같은 게임만 만드는 회사인 줄 아랏는데 치열했네요 크크크
공염불
22/09/07 17:35
수정 아이콘
게임은 같아도 만드는 사람들과 그 안의 X맨들은 매번 바뀌기 때문입니다? 크크
及時雨
22/09/07 17:40
수정 아이콘
베리베리 뮤우뮤우...
이쥴레이
22/09/07 11:08
수정 아이콘
개발PM쪽이나 PD로도 상당히 잘하시는분일거 같네요. 크크
부서나 파트간 의견대립이 있을때 항상 탱킹 및 조율하는 능력 만땅 개발 PM 한분 있었는데 개발부서들이 아니라 사업PM 조직이랑 한바탕하고는 과감히 이딴 사업팀이랑 일하면 게임 미래는 없다. 하고는 미련없이 다른회사로 가셨는데.. 그분 지적했던 문제로 줄줄이 망해 버렸죠.
공염불
22/09/07 17:36
수정 아이콘
그런 분들의 촉이 대부분 맞더라고요 크크
서린언니
22/09/07 15:22
수정 아이콘
아이고 저도 배경그리는 사람이라서 별생각이 다드네요 흐
공염불
22/09/07 17:37
수정 아이콘
크크 멀쩡히 일 잘해주셨던 다른 배경원화가 분들 덕에 일은 잘 진행했었습니다. 어느 직군에나 다 갈리는 법입죠 크크
22/09/07 16:38
수정 아이콘
일만 하기도 빡센 일정이실 거 같은데 가는 데마다 사내정치 때문에 손해 보시는 게 이만저만이 아니네요 크크
하루하루 일만 쳐내도 정신없을 곳이 사내정치 하면서도 일은 해야하니..
모든 글에 추천을 하였습니다.

혹시 글을 더 안 쓰실 수도 있으니 미리 즐거운 추석 잘 보내시길 바란다며 인사를 써봅니다.
공염불
22/09/07 17:39
수정 아이콘
에구 감사합니다.
기획이어서 그런가, 스타일때문에 그런가...
이상한 정치 관련 이슈가 들끓었던거 같습니다. 크크
A1님께서도 행복한 추석연휴 보내시길 바랍니다!
22/09/07 17:51
수정 아이콘
밑에 분 말씀에도 공감하지만 본인이 미는 키워드를 본인이 제일 안 한다는 게 인생사의 슬픔...ㅠㅠ
그래서 나가서 뭐 강하게 주장 안합니다 크크크크

처음으로 가본 직장에서는 일을 잘 하고 제때 끝내자는 모습을 보이자던 팀장님(부장)이
신입 둘 뽑았으니까 일 더 열심히 해야 한다고 돌아가며 한시간씩 더 늦게 퇴근하라는 얘기를... 당연히 추가수당은 없구요
그리고 안 뽑았을 때 빡세게 해서 칼퇴가 가능한 게 여유있어진 거였는데...암튼 할말하않...크크크크크크
22/09/07 17:06
수정 아이콘
상식적으로 이 단어 쓰는 게 군대에서만이 아니군요 꼭 상식이 파괴된 곳에서 자주쓴다는 것도 공동점이었어
공염불
22/09/07 17:40
수정 아이콘
그렇죠. 이성적으로~라고 자주 붙이는 양반이 행동이나 일처리는 증말 비이성적으로 하더라구요. 같은 것 아닐까요 크크
22/09/07 18:01
수정 아이콘
살면서 보면 꼭 자기한테 부족한 점을 말로 자주 언급하려고 하더라고요 가장 소통 많이 말하던 양반이 제일 사람말안듣는다든지요
22/09/07 23:30
수정 아이콘
자칭은 언제나 신빙성이 많이 떨어지더군요. 자신은 합리적이라고 하는 사람 중에 정말 합리적인 사람 보기가 힘든...
범퍼카
22/09/07 20:37
수정 아이콘
너무 재밌네요
공염불
22/09/07 23:39
수정 아이콘
읽어주셔서 감사할 따름입니다 .
22/09/08 01:47
수정 아이콘
읽으면서 애사심이 끓어오르네요. 물론 우리 회사에서도 협업하다 보면 불협화음이 많이 생기지만 저는 다행히 변두리에서 혼자 할일 하는 입장이라 마음은 편해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공지]2024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선거게시판을 오픈합니다 → 오픈완료 [53] jjohny=쿠마 24/03/09 31657 6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52054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28094 8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50872 28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21665 3
101556 [일반] 강형욱 해명영상 요약 [59] 플레스트린3054 24/05/24 3054 5
101555 [일반] 구축 아파트 리모델링 공사 후기 [10] GogoGo2034 24/05/24 2034 6
101554 [정치] 5선 국회의원 아들 징역 25년 [32] kurt6351 24/05/24 6351 0
101553 [일반] 강형욱 관련 새로운 뉴스 [72] 틀림과 다름9299 24/05/24 9299 0
101552 [일반] 에이트 쇼(다소스포) [18] 욕망의진화2510 24/05/24 2510 1
101551 [정치] 일본 안보정보법 통과, "중요 정보 유출시 징역" [38] 조선제일검4249 24/05/24 4249 0
101550 [정치] 尹이 구속하고 사면해준 정호성…용산 비서관 됐다 [79] 덴드로븀9195 24/05/24 9195 0
101549 [정치] 꾀끼깡꼴끈을 아시나요? [41] Gorgeous5523 24/05/24 5523 0
101548 [일반] 뉴욕타임스 5.13. 일자 기사 번역(기후변화와 주택보험) [10] 오후2시2264 24/05/23 2264 1
101547 [일반] 주식투자사기에 당할뻔한 썰 [34] 율3335949 24/05/23 5949 24
101546 [정치] 공직사회가 갑자기 무능해진 8가지 이유 [130] 러브어clock12503 24/05/23 12503 0
101545 [정치] KDI "국민연금 계정 이원화"하자. [127] 빼사스10073 24/05/23 10073 0
101543 [일반] 30대의 다이어트 [34] 시무룩4840 24/05/23 4840 2
101542 [일반]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 만족스럽긴 한데, 애초에...(약스포) [17] aDayInTheLife4922 24/05/22 4922 0
101541 [일반] [잡담] 새로 생긴 로또 판매점 [26] 언뜻 유재석6226 24/05/22 6226 28
101540 [일반]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 감독판으로 만나고 싶은 프리퀄(노스포) [17] BTS4028 24/05/22 4028 0
101539 [정치] 구글 본사에서 대한민국의 기개를 보여주신 위인.news [84] EnergyFlow9775 24/05/22 9775 0
101538 [일반] 조직 안의 나르시시스트들 [65] 글곰7419 24/05/22 7419 4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