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2/08/17 09:58:16
Name 공염불
Subject [일반] 망글로 써보는 게임회사 경험담(13)
15. 지옥에서 나온 줄 알았는데...

W사는 모두가 아는, 디아블로 풍 쿼터뷰 게임 ‘M’이 초대박을 치면서 성장한 중견기업이었다. 당시 여러  PC방에 가면 들을 수 있었던, (이름이 기억 안 나는데) 무슨 돌 하나 떨어지면 ‘띠링’ 소리가 나고 주인이 가서 주우면서 ‘아 계정비 벌었네’ 하던 그 게임. 크크크
그리고 그 당시에는 여러 프로젝트를 새로 발표했고, 그러다 본의 아니게 주목 아닌 주목을 받았던 곳이었다. 닌텐도에서 만든 ‘젤다의 전설’을 카피한 듯한 게임을 발표해 아주 좋은 소리를 듣고 있었던 와중이었다. 크크

이 회사는 입사하면서부터 당황스러웠던 회사였다.

우선 2차 면접 시작부터  당시의 내게는(그리고 그 이후의  내 기억속에서까지도) 좀 난감한 경험을 하게 해 주면서 연을 맺었다.

"공염불씨, 2차 면접 날, 꼭 시간보다 15분만 일찍 와서 저를 만나주세요. 꼭 그러셔야 합니다."

이 얘기는 1차 면접에 합격하고나서 피디에게 걸려온 전화에서 들었었다. 아, 네. 알겠습니다. 약속 시간 잘 지키는 편이니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라고 말했지만. 읭? 그냥 좀 일찍와서 보고 들어가라고 하면 될 일이지 이렇게까지 간곡히 말할 이유가 있나 싶었었다.
그런데 당일 날, 15분 먼저 만난 피디가 한 말이 더 가관이었다.

"면접 장소에서 꼭 바른 자세를 유지해 주세요."
"네? 바른 자세요?"
"네. 다리를 꼬신다던가 팔짱을 끼신다던가, 뭐 턱을...아, 그럴 순 없겠구나. 아무튼 면접을 진행하는 자세를 보시거든요. 대표님이나 임원분들이. 그러니까 꼭 주의해 주세요."

뭐지, 이 찐 오버스러운 소리는.
물론 면접을 볼 때 자세, 그래. 중요하다.
그런데 그건 개인이 알아서 해야 할 소양이 아닌가?
태도를 어지간히 제대로 하지 않으면, 그리고 그게 면접관이 거슬린다고 생각하면 알아서 떨어뜨리겠지. 문제는 이걸 이렇게까지 강조한다고?
좀 어이가 없었다.
그래도 뭐, 정말 그만큼 내가 뽑히길 간절히 원하나 보다, 그렇게 생각하니 기분이 나쁘진 않았다. 실제로 피디가 '2차 면접에서 꽤 많이들 떨어져 나가니까 꼭 명심하시라' 라고까지 말했기 때문에 더욱 그랬었...는데.

띠용.
면접 장소에 들어간 순간, 왜 그런 말을 했는지 알게 됐다.
왜냐고?

책상이 없었다.
무슨 책상?
면접자가 앉았을 때 (당연히 앞에 있을거라 생각하는) 책상.

넓은 대회의실에, 면접관들이 앉아있는 책상과 의자가 있고.
거기에서 몇발자국 떨어진 벽 앞에. 의자 하나만 홀라당 놓여 있을 뿐이었던 것이다.

일반적인 대기업 면접 장소에서나 볼 법한 그런 분위기랄까?
문제는 게임 회사에서는 생소한 풍경이었다는 것.
다리 꼬지 말아라, 손가락 이상하게 만들거나, 자세를 뒤틀거나 하지 말아라. 뭐 이런 피디의 잔소리가 그제서야 머리 속에서 팍팍 울려 퍼졌다.
아마 살면서, 그 날이 제일 허리와 가슴을 꼿꼿하게 펴고 앉아 있었던 날이었을 것이다.

그리고 들어오기 전 협의된 연봉을 인사팀에서 깎아서 기분이 상한 채로 들어온 것이 덤이었고. 크크

"아니,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인사협상에서 협의된 연봉을 입사 얼마 안 남긴 상태에서 깎으시는 건 너무하지 않나요?"

전 회사 퇴사가 결정되고 내 송별회 자리에서 술을 마시고 있을 때 걸려온 전화였다. 얼척이 없어서 묻는 내게 W사 인사팀 직원 왈

"아, 저희가 인사 절차를 진행하는 팀과 재무 쪽 조정 팀이 따로 있어서...아무튼 저희가 복지가 이런 저런 게 있어서 공염불님께서 실질 수령하시는 금액적으로는 차이가 없을 겁니다."

이게 뭔 쌉소리? 복지를 연봉에 포함시킨다는 기적의 논리에, 난 잠시 입사를 취소 혹은 홀드할까 망설이기도 했다. 하지만 하루라도 전 회사에 더 남아있고 싶지 않은 마음과, W사와 같이 진행했던 다른 회사를 이미 거절한 상태였기 때문에 진퇴양난. 결국 승낙할 수 밖에 없었다.

입사했을 때 가장 적응이 안 됐던 건 (그리고 퇴사때까지 제일 짜증났던 건) 바로 PC의 이원화였다. 즉, 업무 PC와 인터넷용 PC가 따로 있었던 것. 요즘 회사에서도 이런 곳들이 왕왕 있는 건 알고 있다. 문제는, 이 인터넷 PC의 성능.
당시 막 출시하고 북미에서 인기 몰이를 하고 있던 ‘롤’을 회사 사람들하고 재미있게 시작해 즐기고 있었다. 문제는 이 인터넷 PC가 사양이 거지 같아서 롤 한 번 돌리는 게 무진장 힘이 들었다. 가뜩이나 핑도 안 좋은데…정말 힘겹게 점심시간을 쪼개어 롤을 돌렸던 기억이 난다. 크크

이런저런 과정을 거쳐 회사에 출근하고 적응을 하는 기간 동안 분위기를 파악해 보니
이곳은 참 독특한 구조를 가진 곳이었다.

우선, W사와 N사가 한 지붕 두 가족 구조로 함께 있는 곳이었다. 형식은 N사에 W사가 합병된 것이었는데, (가진 돈 까먹다가 돈 때려부운 대작 TPS '헉소리'가 망해서 넘어갔다는 정도만 알고 있음) 분위기는 좀 묘햇다. 대표도 공동 대표 체제였고. 아무튼 이런 구조이기 때문에, 원래 W사 쪽인지, N사 쪽인지에 따라 분위기가 조금 달랐다. 사내 문화 자체가 다른 두 회사였기 때문에, 뭔가 같은 회사에 있다는 느낌을 받지 못했었다.  

이 두 회사 같은 한 회사의 구조 아래, 여러 스튜디오끼리 물고 물리는 정치적 개싸움이 펼쳐지는 곳이었다.

한 달이었나 6주였나, 아무튼 정해진 기간 동안 개발한 것을 대회의실에서 프로젝트 별로 시연 및 발표를 한다. 그리고 그곳에 참관하는 사람들이 시연을 보고 평을 해서 대표에게 전달하는 행사(?)가 있다. 나도 처음에 참관을 했었는데, 사실 크게 관심이 없어서 평도 써 내지 않았다. 나 같은 일반 사원들은 대부분 그랬다.
그런데 한 번은 우리 피디가 얼굴이 벌개져서 자리에 앉아 있었고, 그 이유가 시연에서 대판 깨져서 박살이 났기 때문이라는 이야기를 듣게 됐다.
즉, 피래미들에게만 중요하지 않을 뿐, 그 회의에 참석하는 윗선끼리는 치열한 정치 싸움이 벌어지는 것이라는 사실.
(여담으로 이런 전쟁터에서 살아남아 프로젝트를 연달아 런칭하고 성공해서 이름을 날린 뒤, 자신의 회사를 차려 초대박을 친 사람이 바로 스타 개발자이자 PD출신인, 그리고 지금은 여러 가지 의미로 다양한 명성을 날리고 있는 ‘흑진주사’(맞나? 크크)의 K대표이다.)

아무튼 회사는 이렇고...프로젝트에 대해 이야기해 보자면.

우리 팀은 이 W사를 있게 해 준 게임인 'M'게임의 후속작 'M2' 프로젝트였다. 입사한 당시에 2년 정도 만들다가 뒤엎은(!) 상태였다는 이야기를 들었었다. 2년을 넘게 만들었다고 하는데, 컴퓨터 세팅을 하고 엔진을 깐 다음에 들어가 본 게임을 본 순간, 등골이 서늘했다.
아, 쌔한데?
어색하게 뛰어다니는 캐릭터, 어정쩡한 몬스터와 빙다리 핫바지 같은 AI, 시스템과 UI는 서로가 서로에게 쉐도우 복싱을 시전 중이고 스킬은 단순한데 제대로 판정도 안되고. 그냥 단순히 음침할 뿐 아무런 특색도 없는 그래픽 풍, 2년 동안 뭘 만들었는지 모르겠을 정도로 몇 종류 보이지도 않는 캐릭터와 몬스터. 뭘 말하고 싶어하는지 모르겠는 스토리와 퀘스트, 얼척없는 레벨 디자인...
총체적 난국.

잘못 들어왔구나.
솔직하게 말해서, 입사 1주일이 지나기도 전에 내 등골을 타고 흐르는 식은땀에 맞춰 머리 속을 지배하게 된 생각이 저것이었다.
지금이라도 런 해야 하나? 입사하고 얼마 안 있다가 피디와 커피를 마시면서 물어봤을 때, 피디가 해맑게 웃으면서 한 말은.

"아, 내년 말 런칭 목표예요."

내년? 내후년이 아니라?
내가 입사한 게 가을이었으니, 고작 1년 뒤에 런칭한다고?
이 모냥인 게임을?

정말 입사하고 한 달이 안 됐을때까지 고민에 고민을 거듭했던 기억이 난다.
그런데 왜 퇴사를 안 했냐고?
이전 편에서 썼었던, 120명 권고사직의 전설, 기억하시는지?
그 여파 + 그즈음 이직 시즌이 겹치면서 공급이 수요를 넘어선 시장 상황이 가장 컸다. 솔직히 다른 곳에 넣진 않았지만, 이직을 하려는 기획자 지인들의 푸념이나 곡소리가 계속해서 들려왔기 때문에 자세히 알 수 있는 상태였던 것이다.
지금 다른 곳을 구하는 게 쉽지 않겠구나.

돌이켜보면 그 때 런을 했었어야 했는데. 크흑.

왜냐하면, 게임 상태보다
스튜디오 인간들.
즉, 이제부터 같이 한 공간에서 숨을 쉬고 밥을 먹고 생활을 하며 게임을 완성하기 위해 힘을 합쳐야 할.
동료님 놈들의 상태가 훨씬 더 심각했기 때문이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공염불
22/08/17 09:59
수정 아이콘
아침 월급루팡+모바일이라 간략히 적어봅니다. 모두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22/08/17 10:04
수정 아이콘
헉슬리...
22/08/17 10:19
수정 아이콘
지옥의 출구는 또 다른 지옥의 입구?

"동료님 놈들,,,," 흐흐흐

어여 다음편 보내주십시요.
칠리콩까르네
22/08/17 10:21
수정 아이콘
사골집에 계셨군요..
raindraw
22/08/17 10:21
수정 아이콘
보통 던전을 피해 도망나오면 또 다른 던전이 기다리고 있죠.
추천 후 읽고나서 댓글달아 봅니다.
수타군
22/08/17 10:32
수정 아이콘
헉슬리 즐겼었는데.. 아쉬운 게임이에요 ㅠ
22/08/17 10:49
수정 아이콘
재밌어요
22/08/17 10:54
수정 아이콘
구관이 명관이여!?
及時雨
22/08/17 11:01
수정 아이콘
있는줄도 몰랐는데 찾아보니까 진짜 기가 막히게 젤다 카피였네요 와...
싸우지마세요
22/08/17 11:08
수정 아이콘
저도 그 시기에 비슷한 상황의 A사(N사의 자회사)에 있었네요
거의 6~7년 동안 대작 MMORPG를 개발 중인 팀이었는데, 제가 왔을 때 엔진을 통해 봤던 작업물을 본 느낌이 공염불님이 느끼신 심정과 거의 동일합니다 크크
22/08/17 11:23
수정 아이콘
설마 p모 연대기인가요.흐흐
싸우지마세요
22/08/17 11:26
수정 아이콘
아닙니다 결국 엎어져서 발표도 제대로 안됐고 결국 몇년 뒤에 모바일로 환생했....흐흐
리버차일드
22/08/17 11:09
수정 아이콘
......다음편은요??
이쥴레이
22/08/17 12:33
수정 아이콘
전회사도 제 지인이 그 120명에 있었고, 그리고 그 모회사 면접도 한 오래전에 본 기억이 나는데..
공염불님 글을 보면 예전회사 일할때도 생각나면서 현재도 진행(?)중인 에피소드와 겹치다보니.. 재미있네요.
몇년이 지나도 게임회사는.. 아니 회사 분위기는 잘 안바뀌는거 같네요.
-안군-
22/08/18 00:14
수정 아이콘
나이트메어 던전에서 탈출해서 헬던전에 가셨군요 크크크크크
화천대유
22/08/18 03:51
수정 아이콘
롤 돌리는게 힘겨울 정도의 사양이면 도대체 어떤컴을 줬길래...
그럴수도있어
22/08/22 10:55
수정 아이콘
공염불TV, 매편이 레전드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공지]2024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선거게시판을 오픈합니다 → 오픈완료 [53] jjohny=쿠마 24/03/09 31327 6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51864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27865 8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50683 28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21354 3
101533 [일반] 치매에 걸리는 이유에 대한 고찰 여행의기술405 24/05/22 405 0
101532 [일반] 30년전 수류탄을 두번 던져보았습니다 욕망의진화1485 24/05/22 1485 0
101530 [일반] 버닝썬: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 BBC News 코리아 [17] MissNothing3556 24/05/21 3556 9
101529 [정치] 대통령실 앞에 의문의 공사? 파묘 실화? [33] 빼사스7545 24/05/21 7545 0
101528 [일반] 한미 국뽕영화 시청 후기 [11] 겨울삼각형5012 24/05/21 5012 3
101527 [정치] 尹대통령, 野 강행처리 채상병특검법에 거부권 행사 [75] 덴드로븀8121 24/05/21 8121 0
101524 [정치] (수정)노인층에 대한 조건부 운전면허 추진 [69] Regentag4950 24/05/21 4950 0
101523 [일반] 32사단 신병훈련소에서 수류탄 투척 훈련 중 신병 1명이 사망했습니다. [131] 매번같은8646 24/05/21 8646 2
101521 [일반] 아래 여시 사태에 침묵하는 기자 글 보면서 드는 2018년 혜화역 시위 취재 기자 기사 [57] petrus5176 24/05/21 5176 16
101520 [일반] 자유게시판에는 이런글도 있어야합니다 [34] 카아2971 24/05/18 2971 9
101518 [일반] (스포) 드라마 눈물의 여왕 간단 감상문 [17] 원장2694 24/05/21 2694 2
101517 [정치] 유나 선생이 바라본 '2024년의 일본' [50] KOZE8452 24/05/20 8452 0
101516 [일반] 어제 인천발 샌프란시스코행 항공기가 출발 1시간 반만에 회항한 이유 [27] 매번같은9122 24/05/20 9122 0
101515 [일반] 5/31일 종료예정인 웹툰 플랫폼 만화경 추천작들(1) [14] lasd2415306 24/05/20 5306 3
101514 [일반] 중국 스파이설에 휩싸인 필리핀 조그마한 마을 여성시장 앨리스 궈 [23] 매번같은8329 24/05/20 8329 1
101512 [일반] 나르시시즘의 뿌리, 무가치감 [15] 칼대남5085 24/05/20 5085 4
101511 [일반] (얏후) 한국인들이 생활체육에 관심이 없다는 말에 동의할 수 없는 이유. [102] 캬라10278 24/05/20 10278 27
101509 [일반] 이란 대통령 탑승 헬기 비상착륙…외무장관 동승 [35] 카즈하11410 24/05/19 11410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