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2/03/30 19:45:56
Name 공염불
Subject [일반] 망글로 써 보는 게임회사 경험담(3)
4. 시키는 대로 했잖아요, 나한테 왜 그랬어요?

물론 월급 주는 사장님이 갑이시다.
지금도 일하는 팀원들한테 이야기하곤 한다.
사장님이 하라고 하면, 해야 합니다. 맞잖아요? 라고.
하지만 거기에도 절차와 과정과, 최소한의 선이라는 게 있지 않은가?

아무튼
그래픽 총괄 형의 조언.
처음 듣는 순간 X같았다.
내가 돈이 없지 가오가 없나?
내가 그래도 기획자인데, 사장이 시킨다고 무조건 따라야 하나?

사장이 시키면 해야지. 그게 요즘 내 마인드이지만 그 때는 당연히 어렸으니까, 치기가 있었다.
물론 그 치기 따위, 몇 번 더 살포시 즈려 밟히면 봄 눈 녹듯이 사라진다는 것도 금방 알게 되지만.

"맵 이렇게 밖에 못 찍어요?"
"캐릭터 설정이 왜 이렇게 길어? 얘가 대통령이야? 누가 자서전 써 오라고 했어?"
"알기 쉽게, 일목 요연하게 정리하라고 했잖아요? 스토리 구성을 이렇게 해 오면 어떻게 한 눈에 알아 봐?"

미쳐 버릴 것 같은 피드백을 견디며 두 달 가까이 수정, 수정, 수정을 거듭했음에도 답이 없었다.
결국 사장님 말씀을 복음성가마냥 반복해서 옮겨 적으며 수정해 포함시켰고
그로부터 조금씩 이야기는 누그러져 가는 듯 했다.
아무튼 그렇게 기획 초안이 마무리되고 일단락이 되는 듯 했는데.

다시 처음부터 갈아 엎으라는 명령이 떨어졌다.
눼? 왜요?
돌아온 대답은 한 마디.
"에X크로XX2 안 해 봤어요? 하아, 염불씨 문제네 정말."

물론 언급한 게임은 당시에 메가 히트작이자, RPG 게임의 표본과도 같은 대접을 받은 투탑 중 하나의 후속작이긴 했다.
그래서 기존 기획안을 진행하고 피드백 받을 때 해당 게임의 전작에 있었던 요소들을 넣고 빼고 하는 과정이 끝난 뒤였다.
아, 당연히 이런 일은 벌어질 수 있다. 전략적으로 수정 첨가할 수도 있지.
하지만 문제는, 이 모든 사태의 원인이자 원흉을 '나'로 규정하는 그 태도였다.

"염불씨 기획서 때문에 지금 다시 해야 할 게 얼마나 많은 지 알아?"
어이가 없었다.
그냥 '이 게임 새로 나왔는데 어떤어떤 요소가, 이런저런 스토리가, 요런조런 컨텐츠가 너무 좋다. 지금 기획 갈아 엎어야겠다' 정도로 이야기를 했다면 전혀 문제가 되지 않았을 것이다.
설령 그 원인의 일부를 내게 찾는다고 하더라도 말이다.
'새로 나온 게임에 이런 요소가 있음' > 우리 기획에는 이런 게 없음 > 기획자인 네 놈이 파악하거나 예상하거나 관심법을 쓰거나 했어야 했는데 못했으니 아무튼 네 놈 책임임
이런 정도로만 흐름을 끌고 왔어도 그냥 '녜에' 하고 넘어갔을 수도 있으리라.

하지만 사장은, 작업 기간에 대한 고려 없이 새로 작업을 해야 하는 상황에서 누군가 원흉이 되어 총대를 메도록 만들어야 했다.
모두의 불만을 그렇게 돌릴 수 있는 줄 알았던 게지. 현실은 그렇지 않았지만 말이다.
아무튼 그 알파요 오메가가 되어야 하는
만악의 근원이 될 타깃을 만만한 사람들로 잡은 것이었다.

그래픽은 도트 디자이너 동생놈
기획은 나
프로그래머는? 총구 들이대려다가 반발하자 깨갱하며 보류
그리고 당연히 가장 큰 대역죄인은 기획이었다.

"사장님 시키는 대로 했는데요. 왜 제 탓이예요?"
"뭐라구요?"
"사장님이 하라는대로 한 결과물이라구요. 제 의견은 거의 날아가고, 사장님 말씀대로 한 건데. 왜 제가 문제냐구요."
한번도 그런 적은 없었기에, 사무실은 갑분싸됐다.
내 말이 트리거가 된 듯, 동생 놈의 성토가 이어졌다.

캐릭터 디자인 죄다 빠꾸 먹이고, 하라는 대로 사장님 취향대로 그렸는데 왜 캐릭터 가지고 까냐?
도트 작업으로 무슨 CG그래픽이라도 만들어 내라는 말이냐
UI하고 맞춰야 한다고 해서 바꿨더니 왜 이젠 또 UI에 묻혀서 안 보인다고 난리냐 등등

그러자 분노한 사장이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그리고 나온 이야기는 요 근래에도 가끔 듣곤 하는 전형적인 레퍼토리.
"다 여러분 잘 되라고 트레이닝 시킨 거잖아요. 수준이 못 따라오니까."
"좋은 걸 가르쳐주면 들을 생각을 해야지, 자신의 능력을 탓해야지."
"자신들의 작업물을 부정하는 건 쓰레기 같은 짓이잖아."
대강 이런 이야기였을 것이다.  

멘탈이 터지고 감정도 터지고 성질도 터지고
모든 게 터져 나가는 상황속에서
사장의 말을 듣는 내내 머리 속에서 계속 생각했다.
정말 이 인간 밑에서는 아무 것도 배울 게 없다고.
그리고 이렇게는 더 이상 일 못 할 것 같다고. 이건 아닌 것 같다고.

결국 입사 첫 날 본 여자 기획자처럼
아 물론 그렇게 멋지게 던지고 나오진 못했지만
사장의 말이 다 끝나기도 전에 이야기했다.
"그만 둘게요."
사장이 황당한 표정으로 날 쳐다보며 뭐라고 이야기하려고 했지만
난 그대로 내 자리로 돌아와 기획서를 책상에 집어 던지고
회사를 나왔다.

4-1. 그 여자 기획자는요...

퇴사하고 다음해 였던가로 기억한다.
우연히 같은 회사 동료를 통해 개발자들이 모이는 소규모 술 자리에 나가게 됐는데, 거기서 그 분을 만난 적이 있었다.
놀라운 건, 입사 첫 날 하루 본 것 뿐이었지만
그 하룻동안 내내 봤던 모습은 온데간데 없이 사라졌다는 것이었다.
입사한 날의 기억으로는
산발한 머리
손 끝이 어깨에라도 닿았다가는 베일 것 같은 싸늘한 얼굴
회사 밖에서 담배를 뻑뻑 펴대는 일진 불량 여고생 같던 포쓰
그리고
괴성에 비명까지 섞인 듯한 목소리로 사장과의 설전에서도 밀리지 않던 목소리
그런 것이었는데.

"세상 참 좁죠?"
하면서 싱긋 웃는 그 분은 완전히 여자여자 한, 다른 사람이 되어 있었다.
이런 게 퇴사의 힘이구나 생각했었더랬다.
역시 사장 놈이 문제였노라고, 빠른 손절 잘 했다고 스스로 칭찬도 했었고.
만약 당시에 여친이 없었다면 한 번 대쉬해 볼 만큼 느낌도 좋았었다고 기억하는데

"남자 친구 있어요?"
"아뇨. 연애 할 생각 없는데요."
"눼"
그 자리에 있던 수컷들이 돌아가면서 친한 척을 하며 작업질을 해 대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럼에도 이 분은 철벽 방어를 하고 있었다.
주량도 대단했던 것 같고.
그리고 가장 중요한 건 다소, 아니 아주 많이 눈길이 갈 만큼 헤비한 바스트를 가지고 있었다는 것.
기억으로 아마 (나를 포함해) 그 자리 모든 남자의 눈길 대부분이 이 분의 바스트에서 마주쳤을 것이다.
그러다 한 남자가 사고를 쳤다.
여자 기획자한테 작업 멘트들이 씨알도 안 먹히자  술만 들이켜다가 취했는지 아예 노골적으로 눈길을 고정시키기 시작한 것이다.
한동안 불쾌한 시선을 감내하고 있던 여자 기획자는 그 남자를 천천히 노려보다가 말했었다.

"왜요, 젖줄까요?"
이 한 마디는 정말, 십 년도 넘게 지났음에도 똑똑히 기억이 난다.
그리고
시뻘개진 남자를 쏘아보며 여자 기획자가 입을 움직인 순간
나는 첫 회사 입사 첫 날의 기억을 고스란히 떠올릴 수 있었던 것 같다.
사장이 기획서를 던지게 만들었던 대단한 입담과 기백을 다시 한 번 느끼며.

엄마 젖 못 먹고 자랐냐, 그런 티 내는 거냐, 그렇게 저질적으로 여자들 대하니까 여친이 없는 거 아니냐
여자 기획자가 던진 말들은 이런 내용들 이었던 걸로 기억한다.
남자는 땀을 뻘뻘 흘리며 쳐다본 걸 부인하려다가, 훅훅 들어오는 비수에 목소리를 높이며 싸워보려고 하다가, 상대방을 달래보려고 사과도 하다가
결국 옷을 집어들고 줄행랑을 쳐 버렸다.
갑분싸 된 분위기에서 술 자리는 그 이후 금방 끝났던 걸로 기억이 나고.

"여자 프로그래머보다 더 무서운 게 여자 기획자야."
그래픽 실장 형이 했던 농담이 진담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었던 날로도 기억한다. 크크

*어제 술을 먹어서 그런가 힘드네유...ㅜ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人在江湖身不由己
22/03/30 19:52
수정 아이콘
1등!
태양의맛썬칩
22/03/30 20:20
수정 아이콘
(4)도 기대합니다
서린언니
22/03/30 20:24
수정 아이콘
전 그래픽쪽인데 잘 보고있습니다
깻잎튀김
22/03/30 20:27
수정 아이콘
저도 클라의 무수한 피드백에 빡쳤던 기억이 떠오르네요
이랬다가 저랬다가 왔다 갔다 나 갖다가 너는 밤낮 장난하나...
22/03/30 20:51
수정 아이콘
이런식의 인터넷 연재글 정말 좋아했는데.. 지금도 좋네요 크크..
22/03/30 20:53
수정 아이콘
이제 마주쳤으니 결혼하는거죠?
칙힌먹구싶당
22/03/30 21:00
수정 아이콘
여자 기획자분이 매우 화통하시군요 크크
다음 글도 기대해봅니다
22/03/30 21:15
수정 아이콘
많은 분들의 예언대로 여자 기확자분과 만났군요
방구차야
22/03/30 21:53
수정 아이콘
망글이라고 가볍게 시작하셨겠지만 점점 재밌어지는데 큰일이네요.. 연재늦으면 아시죠?
22/03/30 22:58
수정 아이콘
그리고 4편에서 그 여자분이 이제 방에서 기다리고 있네요라던지?
그럴수도있어
22/03/30 23:17
수정 아이콘
너무너무 재밌어요! 잘 봤습니다~.
싸우지마세요
22/03/30 23:36
수정 아이콘
'당시에 여친이 없었다면'에 신경쓰이는 건 저 뿐인가요 으흑
22/03/31 08:31
수정 아이콘
재밌게 봤습니다 크크크
신류진
22/03/31 09:18
수정 아이콘
아.........결국 결혼엔딩인가요................
이른취침
22/03/31 09:27
수정 아이콘
제발 무삭제판...
팔라디노
22/03/31 12:08
수정 아이콘
여주 분이랑 결혼하시는거죠?
22/04/06 15:21
수정 아이콘
그래서 언제 사귀나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공지]2024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선거게시판을 오픈합니다 → 오픈완료 [53] jjohny=쿠마 24/03/09 31406 6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51922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27937 8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50743 28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21440 3
101542 [일반]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 만족스럽긴 한데, 애초에...(약스포) [1] aDayInTheLife616 24/05/22 616 0
101541 [일반] [잡담] 새로 생긴 로또 판매점 [10] 언뜻 유재석2115 24/05/22 2115 10
101540 [일반]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 감독판으로 만나고 싶은 프리퀄(노스포) [15] BTS1856 24/05/22 1856 0
101539 [정치] 구글 본사에서 대한민국의 기개를 보여주신 위인.news [68] EnergyFlow5337 24/05/22 5337 0
101538 [일반] 조직 안의 나르시시스트들 [57] 글곰4861 24/05/22 4861 36
101537 [정치] 관세청: 중국 직구가 너무 많은데, 한미FTA 개정하죠? [38] 우스타6203 24/05/22 6203 0
101536 [일반] 신경림 시인, 향년 88세로 별세 [21] EnergyFlow3630 24/05/22 3630 4
101535 [일반] 30대 직장인 주말 취미 [9] 가마성4218 24/05/22 4218 2
101534 [정치] 안철수는 채상병 재의결 투표를 할 것인가? [45] kurt5549 24/05/22 5549 0
101533 [일반] 치매에 걸리는 이유에 대한 고찰 [16] 여행의기술4662 24/05/22 4662 8
101532 [일반] 30년전 수류탄을 두번 던져보았습니다 [28] 욕망의진화4309 24/05/22 4309 0
101530 [정치] 버닝썬: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 BBC News 코리아 [39] MissNothing6854 24/05/21 6854 0
101529 [정치] 대통령실 앞에 의문의 공사? 파묘 실화? [44] 빼사스9580 24/05/21 9580 0
101528 [일반] 한미 국뽕영화 시청 후기 [11] 겨울삼각형5927 24/05/21 5927 3
101527 [정치] 尹대통령, 野 강행처리 채상병특검법에 거부권 행사 [85] 덴드로븀9312 24/05/21 9312 0
101524 [정치] (수정)노인층에 대한 조건부 운전면허 추진 [69] Regentag5370 24/05/21 5370 0
101523 [일반] 32사단 신병훈련소에서 수류탄 투척 훈련 중 신병 1명이 사망했습니다. [136] 매번같은9364 24/05/21 9364 2
101521 [일반] 아래 여시 사태에 침묵하는 기자 글 보면서 드는 2018년 혜화역 시위 취재 기자 기사 [59] petrus5648 24/05/21 5648 1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