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12/03 15:07:01
Name 맥스훼인
File #1 baba_sw.png (27.5 KB), Download : 0
Subject 끝없이 내려가는 알리바바(fet중국 테크주) (수정됨)


알리바바가 앤트 상장 실패, 마윈 실종 후
300달러대이던 주식이 현재 120달러이고 홍콩장 분위기를 봤을때 거의 확정적으로 110달러대로 떨어질 것 같습니다.

작년 10월에 300달러를 찍던 주식이
이렇게 끝도 없이 떨어지는 이유를 정리해보자면

1. 10월까지 연일 이어지던 중국 빅테크 규제
공동부유를 외치는 시진핑의 공산당에서
11월 6중전회까지 다양한 규제안을 통해 빅테크들을 때려왔습니다.
다 같이 잘 사는 사회를 위해 '많이 먹은 테크회사들이 좀 내놔라' 라는 이야기는
자본주의 주식 투자자들에게 큰 불안감을 주고 있죠.

2. 규제안으로 인해 꺽인 성장성과 이익
중국쪽에서 테크 규제안이 계속 나올때만 해도
미래의 per가 떨어졌을 뿐 현재의 주가를 설명할 펀더멘탈에 영향을 줄 정도는 아니다 라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즉 중국 규제로 인해 성장성은 떨어졌다 할지라도 그에 비해 주가가 심하게 빠졌고
펀더멘탈은 여전히 좋다. 라는 의견이었죠.

그런데 이번 실적발표에서 중국 규제가 기업의 펀더멘탈까지 건드릴 수 있다는게 확인되었습니다.
(실적발표 보자마자 바로 튀었어야 하는데 머뭇거리다 10퍼를 그대로 맞았네요..)
거기다 실적발표에 안 들어간 이번 광군절 매출도
공동부유 분위기로 인해 성장이 크게 줄었다는것도 확인되었구요

3. 앤트 상장 실패로 인한 비용
알리바바는 앤트 상장을 준비하며 상당한 비용을 지출하여 구조를 만들어 놓았는데
상장에 실패하고 기약이 없어지며 이러한 비용 지출은 고스란히 알리바바 자체에 큰 부담이 되고 있고
이러한 비용은 재무제표에 그대로 반영이 된 것으로 보입니다.

4. 중국, 미국쪽 증시의 규제
어제 미국 SEC에서 중국 ADR주식들에 대하여 감사를 제대로 실시하지 않을 경우 상폐하겠다는 규정을 발표했습니다.
사실 내용 자체는 트럼프때부터 얘기하던 부분이지만 이게 현실화가 되니 주가가 쭉 빠졌습니다..

디디추싱의 경우 미국쪽 IPO를 접고 홍콩으로 가겠다고 하는 상황이며
중국 당국에서도 홍콩이나 본토 증시로 귀환할 것을 종용하고 있습니다.



사실 위 여러 이유들 중 3번 정도만 알리바바에 국한된 내용이고
1,3,4는 중국 주식 전반에 대한 부분이라 항셍을 위시한 중국 테크주의 상황은 무척 좋지 않습니다.
(징동 정도가 알리바바 폭락에 대한 상대적 수혜를 입고 있으나 여기도 중국 출신이라는 근본은 어쩔수 없어서...)

몇몇 주식은 코로나 전저점을 뚫고 내려갔습니다.
물론 알리바바는 코로나 저점 수준 정도가 아니라 2017년으로 회귀했습니다?!

저도 시드 5%정도 탔다가 반등때 탈출 못하고 손실을 꽤 입고 손절하긴 했는데
더 빠지는걸 보면 좀 무섭긴 하네요..

과연 멍거 영감님의 평단은 회복이 가능할지
아니면 이대로 미국 증시 상장폐지로 갈지 궁금해집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12/03 15:08
수정 아이콘
멍거 영감님. 바바 200불에서 빠지기 시작했을 때 마윈비판하고 중국 정부 칭찬했었는데.. 지금도 같은 생각이실지 궁금하군요.
21/12/03 15:11
수정 아이콘
중국 주식 한참 하락했을때 중국 ETF 를 나름 저점 매수라고 생각하고 포트에 담았었는데 현재 -10% 정도네요. 쟤 때문이었었구나.
나름 대응좀 하다가 지금은 비중 줄여서 처박아 뒀습니다. 코로나 풀리고 공급망 정상화 되면 분명 중국 경기가 좋아질거라고 생각하는데 주가는 모르겠어요. 확신이 안드네요.
맥스훼인
21/12/03 15:15
수정 아이콘
원래는 올림픽까지 지켜보고 손절하든 익절하든 할거라고 생각했는데.....
올림픽 하더라도 당분간 회복이 쉽진 않을것 같습니다.
물사마귀
21/12/03 15:12
수정 아이콘
주주자본주의가 지켜지는 국가에서나 주식을 하는것이란걸 배우고 있습니다. 같은 이유로 한국장도 다 빼버렸네요
21/12/03 15:13
수정 아이콘
당의 의지에 달린듯
21/12/03 15:13
수정 아이콘
중국 기업들에 투자하기에 정치적 리스크가 매우 커서 손이 안 가는군요 디디추싱도 결국 중국 당국의 압박에 홍콩으로 돌아오고요.
맥스훼인
21/12/03 15:16
수정 아이콘
정치적 리스크가 신흥국 주식 (특) 이긴 한데
중국이 유독 더 심한것 같습니다.
어서오고
21/12/03 15:18
수정 아이콘
손정의 오열
안철수
21/12/03 15:21
수정 아이콘
중국정부 덕분에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짝퉁팔아 성장했는데
마윈은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공산당을 비판한걸까
나리미
21/12/03 15:22
수정 아이콘
한국이나 중국 같은 나라 기업 주식은 하는 거 아니죠.
21/12/03 15:29
수정 아이콘
코스피와 나스닥 10년 지수 차트만 확인해도 바로 알 수 있는 부분이라 생각합니다.
절대불멸마수
21/12/03 16:00
수정 아이콘
100년 기준으로 비교해보면 한국이 더 많이 발전했을 것 같습니다.
미국이 무조건적인 답은 아닙니다.
맥스훼인
21/12/03 16:40
수정 아이콘
나스닥이 71년에 100으로 시작해서 지금 15300 입니다.
코스피지수는 83년 100으로 시작해서 지금 2900 이구요
절대불멸마수
21/12/03 16:44
수정 아이콘
나스닥 83년에 702.33 이었네요. 지금 15300 (2178%)
코스피지수는 83년 100 -> 2900이고 (2900%)
같은 기간으로 비교해볼 때 코스피가 더 높은 구간도 있네요.

그리고 저는 1920년대의 한국에 비해서 (경제가 거의 무..상태) -> 현재의 한국이 훨씬 성장했다는 얘기가 하고싶었습니다.
반드시 미국만이 유일신이 아니라고요. (당연히 모두들 아시겠지만요.)
맥스훼인
21/12/03 16:51
수정 아이콘
(수정됨) https://www.macrotrends.net/1320/nasdaq-historical-char
무슨 차트를 보셨는지 모르겠지만 나스닥종합지수는 83년에 230이었습니다....

특정시점 기준으로는 한국이 나은 구간이 있을수도 있겠지만 전체 역사도 그렇고
근 10~20년간을 보면 한국과 미국의 주식시장 차이는 엄청납니다..
절대불멸마수
21/12/03 16:59
수정 아이콘
정확히 같은 사이트에서 아래부분 숫자를 본게 아니라, 윗부분에 나오는 그래프부분에서 본 숫자는 702.33 이었는데
참 희한하네요.. 제가 틀렸습니다.

나스닥이 그냥 유일신인가 보네요..
그래도 100년전 일제강점기치하의 조선 -> 2021년 한국의 경제성장률이 같은기간 미국의 경제성장률보다 더 클 것 같고,
비슷하게 현재도 개발도상국중 일부는 그런 투자기회가 남아있을 것 같다 생각합니다.
맥스훼인
21/12/03 17:07
수정 아이콘
저도 다시 확인해봤는데 로그스케일 옵션을 켜놔서 그런게 아닌가 싶네요.
아마 위 그래프상 수치는 로그스케일(변화율)인걸로 보입니다;;
(저도 당황했었네요;;)
말씀하신대로 신흥국쪽의 성장 잠재력은 더 컸을수도 있는데
IT플랫폼의 시대가 되며 신흥국성장율이 미국을 못 따라가는게 아닌가 하는 얘기들도 나오긴 하더라구요
초현실
21/12/03 15:41
수정 아이콘
한국 주식은 재미없는거 말고 문제가 더 있나요?
착한글만쓰기
21/12/03 16:02
수정 아이콘
만년 저평가라 성장속도는 늦는데 뻑하면 미국이나 외부 시장 흐름에 흔들려서 올라갈 떈 같이 못 올라가는 주제에 내려갈 땐 같이 내려가고 개인주주 입김이 약한데다 배당문화가 별로 없어서 고배당 정책이나 분기/월별 배당 따윈 찾아보기 힘들고 허구언날 유증에 뭐에 기업측에서 주주 엿먹이고 장난치긴 좋은데다 시장이 작으니 공매도 놀잇감 되긴 더 없이 좋고 인구는 줄고 펀더멘탈은 약하고 빨리 미국으로 돈 옮겨라

라고 선배가 잔소리 하더라고요
아스날
21/12/03 16:44
수정 아이콘
우리나라 정도면 우상향인데...
코스피 년봉을 보시면 골짜기도 있긴한데 우상향이죠.
21/12/03 15:24
수정 아이콘
중국 쪽 ETF 괜히 들어갔다가 파란나라를 몇개월째 영접 중입니다. ㅠㅠ
iphone5S
21/12/03 15:28
수정 아이콘
페이팔이랑 바바담았다가 환장하겠슴다..
맥스훼인
21/12/03 16:41
수정 아이콘
저도 페이팔에 물려있습니다.
하따하는 버릇을 버리고 올라가는걸 타야할거 같아요 쩝
오클랜드에이스
21/12/03 15:32
수정 아이콘
멍거센세... 후덜덜

멍거매수가로도 거의 반토막 아닌가요?
맥스훼인
21/12/03 16:41
수정 아이콘
멍거행님 혼신의 물타기로 180대까지 간걸로 알고 있습니다.
21/12/03 15:32
수정 아이콘
예전에도 이상한 개구리사진 올리시는 분 덕분에 알리바바 중국주식 이야기는 건너들었던것 같은데.. 중국주식은 아무도 모르는것이네요
부질없는닉네임
21/12/03 15:33
수정 아이콘
네카오 주가가 1/3이 된다고 생각하니 아찔
여름보단가을
21/12/03 15:35
수정 아이콘
멍거형 엄청 물렸겠네요..
니하트
21/12/03 15:35
수정 아이콘
아이고
21/12/03 15:37
수정 아이콘
피지알 매매법에 따르면 지금이 바로 들어갈 때 입니다.

사나이라면 개잡주 미수몰빵은 기본이 아니겠습니까. 개잡주 미수몰빵을 못하는 가짜 사나이가 되어서야 쓰겠습니까.
맥스훼인
21/12/03 16:43
수정 아이콘
예전에 비슷한 바바글 많이 올라왔는데 그때 대비로 30% 더 빠졌습니다?!
탈리스만
21/12/04 19:53
수정 아이콘
160에 바닥이라 확신하고 진입했다가 흠씬 두들겨맞고 쫓겨났습니다 ㅜㅜ
또바기
21/12/03 15:37
수정 아이콘
끄아아.. 중국 개잡주 두개 물려있는데 지금이라도 빼야하나
초현실
21/12/03 15:42
수정 아이콘
알리바바 주주들은 마윈을 욕할까 중국 정부를 욕할까 궁금
별빛다넬
21/12/03 15:42
수정 아이콘
어차피 마이너스이긴 한데 크크크크크
한국주식을 하고 있어서 다행이라고 해야하나요...
21/12/03 15:46
수정 아이콘
이러다가도 시진핑 한마디에 개폭등할수있는게 중국장이라..
21/12/03 15:48
수정 아이콘
차이나 니플 빨던 몇몇 전문가분들은 골로가셨군요..
골드만이나 이런애들도 저평가라고 사라고 했던거 같은데
바로 옆에 사는 우리나라보다는 중국를 모를수밖에 없는거 같기도 합니다.
대국이라기엔 너무 속이 좁은 그 국가를 믿은사람이 바보인거죠.
생각해보면 손정의가 중국투자 중단하겠다고 한 8월에만 팔았어도 괜찮았겠네요.
맥스훼인
21/12/03 17:32
수정 아이콘
코리아 아마존 쿠팡에 물린 사람들입니다?!
밖에서 보는것과 다르긴 한거 같습니다..
supernova
21/12/03 15:51
수정 아이콘
모두 공포를 외칠때 살 타이밍 인가요?
니하트
21/12/03 16:01
수정 아이콘
이건 사지마세요 ㅠㅠ
올해는다르다
21/12/03 16:56
수정 아이콘
바닥에서 사서 흥했다는 글이 자주 보이는 이유)
바닥에서 샀다가 더 물린 사람은 더이상 글을 쓰지 못하기 떄문
21/12/03 15:56
수정 아이콘
본문에서 말씀하신대로 항셍과 홍콩h의 분위기가 굉장히 좋지 않았는데, 타이밍은 어쩌면 지금이 좋은 시기일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정치적으로 불안정하지만 가격매력이 높은걸로 따지면 러시아도 괜찮고, 홍콩이 지금 타이밍이 좋다는 전제 하에서는 러시아 외에도 아주 많은 대안들이 있죠. 다양한 신흥국들의 ETF가 있는데 굳이 중국을? 매력이 높고 낮고를 떠나 그냥 없는셈치고 무시하면 되는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홍콩이 아니라 상해증시는 어떨까요.
한국증시의 경우 PBR 1.0을 상당히 하회하는 수준이 매우 매력이 높은 시기고 역사적 저점권입니다. 그에 비해 상해증시는 바닥권에서도 그거보다 훨씬 높은 수준을 형성하고, 한국증시의 2000년대 초반이나 2010년대 후반~2020년 즈음 저점권에서의 상당수 주식들의 가격 수준에 비해 상해증시는 개별 주식들 하나하나 차원에서 보더라도 상대적으로 매우 비쌉니다.
주식이 매력이 높으려면 비싸지만 아주 높은 성장성 + 시장 내적으로 강력한 상승압력이 존재하며 장기적으로 많이 오르던가, 아니면 경기를 많이 타는 관계로 가격이 매우 저렴해 경기가 좋아지면 장기적으로 많이 오르던가 둘 중 하나가 되어야 합니다. 그런데 사람마다 의견이 다를 수 있는 부분이겠지만 개인적인 생각으로 전자의 난이도는 매우 높습니다. 리스크가 후자에 비해 너무 크거든요.
근데 상해증시는 어떤가. 전자는 물론이고 후자에 속하는 주식들의 가격도 한국에 비해 늘 비쌉니다. 전자의 문제는 리스크고, 후자는 그렇게까지 많이 비싸지 않다면 리스크가 크다고는 할 수 없지만 그보다 결정적인 문제는 '많이 오르는가'가 되겠죠. 후자의 주식이 비싸면 많이 오르기가 힘듭니다. 물론 시장 자체가 나중에 엄청 비싸지면 되긴 하지만 그 이후에는 너무 안좋아지죠.
맥스훼인
21/12/03 16:56
수정 아이콘
상해증시는 당이 밀어줄거 같으니 오르는게 크기도 하죠.
그래서 홍콩 자금들이 상해로 많이 넘어간 영향도 있구요...
둘다 큰 매력은 없는 시장이 된것 같습니다.
시간부자
21/12/03 15:58
수정 아이콘
알리바바와 중국테크들이 망하지 않을것이라는데 베팅해 보렵니다... 가즈아!!
썬업주세요
21/12/03 16:07
수정 아이콘
징동닷컴은 선방중이네요. 그냥 알리바바만 훅 가는걸로..
맥스훼인
21/12/03 16:42
수정 아이콘
'징동닷컴만' 선방중이죠..
징동은 알리바바가 훅가는 수혜를 입고 있는 반면
cweb에 들어가는 주식들은 골고루 두들겨맞고 있습니다.
21/12/03 16:16
수정 아이콘
그 나라가 '중국'만 아니면 베팅을 해볼만 하다고는 생각합니다.
다음(카카오) 주가가 2000년대에 굉장히 암울했고 2010년대에도 신통치 못하다가 최근에 결국 좋은 날이 왔듯, 한 국가에서 1~2위 하는 업체들은 그런 저력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하필 중국이라.. 중국 외 나라들에 사는 사람들이 가진 상식으로는 섣불리 판단할 수 없는 나라죠.
21/12/03 16:19
수정 아이콘
중국 꺼는 안건드는게 맘이 편할 것 같아요.
다른 해외주도 많은데 굳이?란 생각이 들어요.
태엽감는새
21/12/03 16:08
수정 아이콘
엄마 미안해 엄마 미안해
오렌지망고
21/12/03 16:12
수정 아이콘
근데 빅테크는 미국에 대항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키워야 하는 업종 아닌가요?? 근데 알리바바 바이두...
이븐할둔
21/12/03 16:18
수정 아이콘
시진핑 주석과 그 측근들은 일단 자기 정권부터 지켜야하니까요. 아메리카 우선주의를 주장하던 트럼프 대통령이 capitol riot을 일으켜서 미국의 위신을 작살낸 것과 비슷한 상황입니다. 일단 패권경쟁이고 뭐고 자기 권력은 지켜야지요.
21/12/03 16:17
수정 아이콘
당국 압력에 백기…중국 디디추싱 뉴욕증시 상폐 결정(종합2보)
https://m.mk.co.kr/news/stock/view/2021/12/1113977/

디디추싱 홍콩으로 가는 것 결정됐나보네요.
21/12/03 16:23
수정 아이콘
쿠팡은 어떻게 될까요 ...
두지모
21/12/03 16:24
수정 아이콘
디디추싱 14불에 사서 상폐한다는데 지금이라도사면이득아닌가요? 거래정지되있나?
맥스훼인
21/12/03 16:36
수정 아이콘
두환아 상대는 공산당이야!
원칙적으로 IPO가격인 14불에 재매입해야 하는데.. 과연 그렇게 될지는 봐야죠
21/12/03 16:42
수정 아이콘
중국은 쳐다도보지 않은 나를 칭찬해야겠네요
묵리이장
21/12/03 17:05
수정 아이콘
공매도 개미털어먹기가 넘 심함 우리나라 기관들
평양냉면
21/12/03 17:16
수정 아이콘
cweb에 3천만원 들어가있습니다. 죽겠습니다.
유성의인연
21/12/03 18:49
수정 아이콘
저도 cweb 마이너스 20퍼 크크
21/12/03 17:23
수정 아이콘
중국 정부는 진짜 말 그대로 공산당식 계획 경제가 역사적으로 얼마나 자국의 경제를 망쳐 놓았는지에 대한 교훈을 잊어버린 것 같습니다.
덴드로븀
21/12/03 17:30
수정 아이콘
그래도 어떻게든 올라가겠지... 라는 의견을 아주 다 박살내버리는군요 허허
비밀친구
21/12/03 19:32
수정 아이콘
여기 언급되는 CWEB이 뭔가요 KWEB아닌가요
맥스훼인
21/12/03 19:34
수정 아이콘
Kweb 2배가 cweb입니다.
두배로 매콤하죠.
비밀친구
21/12/03 19:35
수정 아이콘
아 크크크 형님들이군요
부산헹
21/12/03 20:07
수정 아이콘
크크크 웃으면안되는데
21/12/03 20:57
수정 아이콘
테크주가 금융쪽에 문제 생기면 가장 먼저 타격받는쪽이더라구요. 헝다..
김소현
21/12/03 21:52
수정 아이콘
싸다 생각해서 줍고 올라갈때 웃다가 결국 본절튀했습니다
여전히 싸다 생각하지만 지금 군침도는 주식들이 많아요
시월이팔
21/12/03 22:42
수정 아이콘
고견 읽을수 있어서 영광이네요. 감사드립니다~
21/12/03 23:12
수정 아이콘
멍거할배요~~~~~~~~~~
21/12/04 09:50
수정 아이콘
이건 그냥 하이리스크 하이리턴이라
이 돈 없어도 돼 하는 정도로만 베팅해야할듯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3] 오호 20/12/30 128435 0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5] empty 19/02/25 241687 7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70942 27
공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214714 3
94897 러시아 해군 전력 대거 흑해 집결중, 우크라이나 남동북부지역 한국교민 출국권고 [13] 아롱이다롱이1416 22/01/25 1416 2
94896 웹소설 2개 강력 추천드려요. [4] wlsak856 22/01/25 856 2
94895 [속보] 바이든 우크라이나 파병 공식 명령 [169] 원펀치15849 22/01/25 15849 7
94894 신라젠 상폐와 바이오 기업 상장 특혜 [15] 깐부4629 22/01/25 4629 3
94893 [연주곡] 상록수 - 인생극장 [2] 카페알파592 22/01/25 592 4
94892 수정잠금 댓글잠금 왜 젊은 남성들은 페미문제를 생존의 문제로 생각하는가 - 강은일 성폭력 무고 사건 [287] 원펀치14598 22/01/25 14598 208
94891 독립운동가 분들의 가족들 이야기 [9] 세가족2101 22/01/24 2101 10
94890 신품보다 비싼 고물 : Low-background steel [10] 아스라이2918 22/01/24 2918 11
94889 [중드 추천] 연연강호... 막돼먹은 아가씨 이야기(스포 있음) [13] 마음속의빛1284 22/01/24 1284 2
94888 인도가 K9 자주포 200문을 추가 주문했다는 소식 [33] 아롱이다롱이8237 22/01/24 8237 1
94887 국산전투기 KF-21 보라매 근황 [56] 아롱이다롱이7841 22/01/24 7841 8
94886 미국, 우크라이나 미 대사관 철수 시작. 자국민에 '러시아 여행금지령' [159] EpicSide13631 22/01/24 13631 4
94885 [성경이야기]홍해와 요단강은 어떻게 달랐는가 [17] BK_Zju2398 22/01/23 2398 17
94884 코로나와 스타워즈의 상관관계 (스포주의) [63] 노잼3572 22/01/23 3572 1
94883 노트북 구매 가이드 팁 [38] 모리아니7845 22/01/23 7845 4
94882 고이소 구니아키를 통해서 본 대동아주의 [19] 도쿄는밤7시2861 22/01/23 2861 9
94881 2020/2021 덜 알려진 명작 영화 추천 [2] azrock2979 22/01/23 2979 4
94880 물개처럼 당겨보자 - 씰 로우 [9] chilling1963 22/01/23 1963 6
94879 해외선물 투자를 절대 해서는 안되는 이유 [111] 기다리다8839 22/01/23 8839 2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