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11/29 00:54:11
Name aDayInTheLife
Link #1 https://blog.naver.com/supremee13/222581363354
Subject <엔칸토: 마법의 세계> - 특출나진 않지만.

<엔칸토: 마법의 세계>(이하 엔칸토)는 특별한 '기적'을 가진 가족에서 유일하게 기적을 가지지 못한 주인공 '미라벨'이 주인공인 이야기입니다. 어느 시점부터 디즈니의 이야기 반경이 넓어졌는데요, 이번 이야기에서 디즈니가 고른 장소는 콜롬비아의 어느 산 속 깊은 마을입니다. 사실, 이번 이야기는 딱히 공간적 배경이 드러나는 류의 영화는 아니에요. 영화 내적으로도 '기적'이라는 소재가 공간적 배경과 잘 녹아드는 느낌은 아니긴 합니다.


대신 영화는 가족 영화의 플롯을 충실하게 따라갑니다. 더 정확하게는 가족-뮤지컬의 흐름을요. 까먹을만 하면 뮤지컬 넘버와 화려한 영상미가 두드러지는 영화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개인적으로는 <겨울왕국2> 개봉 당시에 어떤 만화가 생각나네요. 동선이랑 뭐랑 잘 안맞는데 화면이 왜 이리 이쁘지? 싶습니다. 디즈니의 기술력이 어느 정도 와있는지에 대해 보여주는 장면이 아닐까 싶습니다.


스토리적 측면에서는 '가족' 그리고 '부재', '부담'이 두드러집니다. 가족의 존재와 한 명의 부재가 영화의 초반을 담당하고, 중반 넘어서는 가족이 가지고 있는 부담들이 이야기를 넘겨받는 이야기죠. 다만 개인적으로 아주 매끄러운가는 잘 모르겠습니다. 이야기의 흐름이 약간은 덜컹거리는 느낌이 있어요. 어떤 부분에서는 좀 눈에 띄기도 하구요. 위에서 언급했던 주제들의 특성 상, 악역이 등장하는 영화도 아니라 어떤 측면에서는 부드럽게 소화되고 맛은 별로 안느껴지는 죽 같은 느낌이기도 해요. 아쉽다면 아쉽고, 부담 없다면 부담 없는 그런 이야기 같습니다.


또 한 가지의 아쉬움을 토로하자면, 영화의 넘버들이 흥겹고 즐겁지만, 그닥 귀에 걸리는 킬링 트랙은 없다는 게 아쉬움이 남습니다. 뮤지컬 영화지만, 즐거운 트랙들이 있지만, 파괴력 있는 한 방은 좀 아쉬운 느낌이 드네요.


이런 저런 아쉬운 점을 언급했지만, 저는 이 영화를 추천하진 않아도, 보러 가는 사람을 말리진 않을 것 같습니다. 디즈니 영화로써 기대했던 바를, 충실하게 채워주는 그런 영화거든요. 시청각적 즐거움이 풍부하고, 영화를 보는 내내 즐겁구요. 나쁘게 말하면 밍밍하지만, 좋게 말하면 깔끔하고 잘 정돈된 맛이기도 합니다. 그렇기에, 무난한 디즈니 영화를 기대하고 가신다면 좋은 영화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Asterios
21/11/29 01:53
수정 아이콘
평하신 내용에 전체적으로 공감합니다. 특히 색을 정말 예쁘게 잘 썼더라구요. 스토리 전개의 문제는 아무래도 이야기를 다 풀어내기에는 시간이 모자라서 전개에 핵심적인 요소들을 연결시키는 데만 집중했다는 느낌이었어요. 애니메이션 시리즈로 나왔더라면 더 좋지 않았을까 싶었습니다.
aDayInTheLife
21/11/29 08:28
수정 아이콘
덜컹거림이 없는 영화는 아니었죠. 대신 시청각적 만족도는 엄청났구요.
파랑파랑
21/11/29 02:03
수정 아이콘
화려한 음악과 신나는 노래, 귀여운 캐릭터들이 눈길을 끔에도 어딘가 비어있는 듯한 느낌이 자꾸 드는 건

결국엔 디즈니식 뻔한 마무리로 귀결될 걸 알기 때문이겠죠.

결국 주변 인물들은 주인공을 띄우고 이야기를 진행시켜나가는 소모성 역할에 불과하구요.

영화 자체는 볼만합니다.

특색이 없어서 그렇지..
aDayInTheLife
21/11/29 08:29
수정 아이콘
좀 특출난 영화는 아니고 기시감이 많이 느껴지긴 했습니다..,
덴드로븀
21/11/29 09:09
수정 아이콘
예고만 봐선 뭔가 코코 하위호환인것 같던데... 그정도 보면 되는거겠죠? 크크
aDayInTheLife
21/11/29 09:41
수정 아이콘
가족과 부재라는 컨셉에서 코코가 저도 떠오르긴 하는데 그것보다는 좀 아쉬웠네요. 흐흐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3] 오호 20/12/30 127608 0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5] empty 19/02/25 240942 7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70172 27
공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213778 3
94850 [성경이야기]여호수아와 요단강 [2] BK_Zju320 22/01/18 320 6
94849 송도타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링크] [18] 드르딩당당3565 22/01/18 3565 1
94848 소설 '태자비승직기' 소개 글(스포 최소화) [7] 마음속의빛846 22/01/18 846 2
94847 (스포) 블리치 애니화 재개 기념으로 블리치를 돌아보는 글 [25] 원장1599 22/01/18 1599 0
94846 선게에 글 리젠이 활발하지 않은 이유... [157] 원펀치9762 22/01/18 9762 7
94845 생각보다 대단한 과학자, 우장춘 박사 [30] jjohny=쿠마3855 22/01/18 3855 17
94844 화이자 부스터샷(3차) 후기 - 뭐? 안아프다고?! [88] 랜슬롯7381 22/01/18 7381 7
94843 [성경이야기]모세의 죽음과 다음 지도자 [10] BK_Zju1919 22/01/17 1919 15
94842 철면수심 차돌짬뽕 리뷰..(+쬐끔 더 맛있게 먹기) [46] Lelouch7493 22/01/17 7493 14
94841 전고체 배터리가 안되는 이유? [68] 어강됴리8641 22/01/17 8641 2
94840 (스포)뒤늦게 본 스파이더맨 노웨이홈의 실망스러운 후기 [29] 시간4593 22/01/17 4593 10
94839 백신의 접종 권고는 어떻게 계산되나? [300] 여왕의심복13020 22/01/17 13020 104
94838 지속되는 애그플레이션(식량 인플레) [42] 맥스훼인7073 22/01/17 7073 2
94837 중대본 "방역패스 개선…박물관·영화관도 해제 방침" [120] sakura9097 22/01/17 9097 5
94836 [역사] 붕어빵 꼬리에 팥이 있어야할까? / 붕어빵의 역사 [30] Fig.13694 22/01/17 3694 46
94834 저도 방통대 졸업(예정) 후기 남깁니다 흐흐 [4] Aiurr3308 22/01/16 3308 18
94833 2년 간의 방송대 졸업 분투기 및 약간의 가이드 [25] Dr. ShuRA4105 22/01/16 4105 26
94832 증시 비관론자들은 뭐라고 할까?(퇴근임박으로 인한 용두사미 글 죄송합니다) [51] 기다리다5989 22/01/16 5989 10
94831 안전사고에서 원청이 보상을 선지급하게 해야 합니다 [41] VictoryFood6050 22/01/16 6050 2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