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9/24 17:55:19
Name lasd241
Subject [일반] 끝없는 복수의 세상! 웹툰-아버지의 복수는 끝이 없어라 (수정됨)

37O0I4V.jpg
한 가족의 가장인 맹도훈. 그는 매우 곤란한 상황에 처해있습니다.


0vytPa1.jpg
16살부터 아둥 바둥 모아온 돈을 사업실패로 날려먹고


mWmJyOi.jpg
고생하며 다시 모은 돈마저 절친에게 사기를 당해 모조리 털려버렸기 때문입니다.
심지어 친구에게 당한 사기는 부인에게도 알리지 않고
편의점 알바로 근근히 버티는 진퇴양난에 빠진 상황


OYxcKJ2.jpg
그런 맹도훈에게 한 통의 전화가 걸려옵니다.
맹도훈의 할머니, 정귀녀가 치매에 걸려 보호자가 필요하게 된 것입니다.
참고로 맹도훈의 어머니는 맹도훈이 어릴 때 가출,
아버지는 행방 불명되어 연락이 닿는 친족이 손자 맹도훈 밖에 없었습니다.


rPP4hO7.jpg
정작 정귀녀도 어린 손자를 친척집으로 보내버려
맹도훈 본인은 할머니에 대해서도 별 애정이 없었죠.
그나마 유산이라도 있을까 정귀녀의 집에 찾아간 맹도훈은 놀라운 소식을 듣습니다.
정귀녀가 살던 마을에 레저타운이 들어서면서 큰 보상액을 받을 수 있다는 소식이었습니다.


TsFTJuT.jpg
한시름 덜고 할머니의 집을 둘러보면서 과거를 떠올려보는 맹도훈.
다만 워낙 어릴 때 집에서 나왔던 지라 부모님 얼굴도 제대로 기억이 나지 않고


ZUUOJ1v.jpg
의미 불명의 기억만이 떠오릅니다.

BwfZUL3.jpg
m5I6AYC.jpg
그나마 할머니가 들어가지 말라고 신신당부하던 지하실이 생각난 맹도훈은
지하실을 둘러보는데…..

NmMIVzF.jpg
그곳에는 발목에 쇠사슬을 찬 채 죽어가기 직전의 남자가 갇혀있습니다.

지하실에 감금되어 있는 이 남자는 누구일까요
무슨 일이 있었길래 정귀녀는 이 남자를 가둔 것일까요
맹도훈의 흐릿한 기억의 정체는 무엇일까요


JXWFJPz.png
총 66화, 강태진 작가의 카카오 웹툰 ‘아버지의 복수는 끝이 없어라’ 줄거리 소개 였습니다.



강태진 작가는 초창기 레진 코믹스가 주목받던 시절, 애욕의 개구리 장갑을 시작으로
높은 수위, 골 때리는 전개와 소재, 충격의 결말을 지닌 웹툰으로
매니아들 사이에서 이목을 끌었던 작가입니다.
이후 다음 웹툰(현 카카오 웹툰)에서 연재한 웹툰이
아버지의 복수는 끝이 없어라 이죠.

메이저 플랫폼으로 올라온 만큼 레진 시절만큼의 자극성, 잔인함은 덜하지만
인간의 구린내 나는 성격에 대한 묘사와
그로 인한 사건의 발생 및 심화의 과정 등 애욕의 개구리 장갑 때부터 이어진
작가의 특징은 여전히 살아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다만 애욕의 개구리 장갑이 인간의 비틀린 욕구 자체가 메인인 반면
아버지의 복수는 끝이 없어라는 인간의 비틀린 성격과 연결된
복수심이 웹툰의 중심소재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 덕에 이전 강태진 자가의 이전 웹툰들 보다 완성도 있는 스토리가 갖추어졌다고 생각합니다.


Sympathy_For_Mr._Vengeance.jpg
(복수하면 떠오르는 창작물이라 가져왔습니다. 이 웹툰 자체와는 전혀 무관합니다요)

복수는 꽤나 양면적인 특징을 지니고 있습니다.
잘못된 일을 당했는데 가만히 있으면 속에 천불이 터지죠.
응당한 대가를 치르지 않은 가해자가 부르짖는 용서는 참으로 위선적입니다.
동시에 복수는 또 다른 복수를 낳을 수도, 복수 한 후 허망함에 시달리거나
혹은 무관한 사람까지 복수에 휘말릴 수도 있습니다.
심리적으로도 복수는 복수자에게 쾌감을 주는 한편, 동시에 부정적인 감정도 준다는 군요

‘아버지의 복수는 끝이 없어라’는 그런 복수의 양면성을 잘 묘사했다고 봅니다.
웹툰을 보면서 당연히 복수하는 게 맞지 라는 생각이 들면서도
한편으로는 이런 방식은 괜찮나? 이 정도는 좀 그렇지 않나?
결국은 이렇게 끝나는 군. 등등
분명히 복수의 양면성 중 이 웹툰이 보다 강조하는 측면이 있긴 하지만
다른 면으로도 생각해볼 거리를 줍니다.(최소한 저는 그랬어요)

그러한 과정, 굴곡을 겪으면서 최종적으로 이 웹툰은 왜 사람들이 복수를 버릴 수 없는지,  
왜 복수를 하게 되는지에 대해서, 그러면서도 복수의 위험성에 대해서도 나름의 결론을 내립니다.
그 이면에는 강태진 작가가 줄곧 다루어왔던, 인간의 어두운 면과도 연결되어있죠.
이 웹툰을 보면서 완벽한 성인군자가 아닌 이상,
인간과 복수는 뗄 수 없는 관계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역설적으로 그런 어두운 면이 없는, 복수가 필요하지 않은 사람은 인간이라 할 수 없을 거 같다는 생각도요. 
사람인 이상, 그 어두운 면과 복수는 영원히 안고 가야할 굴레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복수를 소재로 한 창작물이 워낙 많다 보니 이 웹툰의 주제가
새롭다고 느껴지지는 않을 수 있습니다.
그렇더라도 주제를 이끌어가기 위해 이 웹툰이 설계한 스토리라인은 제법 탄탄하다고 봅니다.
중간중간 피식터지게 하는 개그 센스도 취향에 맞더군요
작화도 참 깔끔하고 인물 디자인이 좋습니다.
개구리장갑 때도 느꼈지만 만화 같으면서도
준수한 퀄리티의 캐릭터 디자인이 참 마음에 들어요.
그게 또 웹툰의 우중충한 분위기와 묘한 대비를 이루기도 하고요.

다만 복수를 일직선 스트레이트로 긍정하거나, 부정하는 스토리는 아니기에
몇번 돌아가는 과정이 있고, 과거의 사건이 드러나는 속도 또한 전화에 걸쳐서 진행되기에
빠른 속도감까지 느껴지지는 않습니다. 몰아 보는게 좋은 웹툰이라 봐요
또한 결말 자체는 맘에 드는데, 결말에 다다르는 과정에서의 '어떤 요소'가 제게는 조금 거슬리더군요
이에 대한 판단은 웹툰을 보실 여러분께 남기겠습니다.


이상 ‘아버지의 복수는 끝이 없어라’ 였습니다.
https://webtoon.kakao.com/content/%EC%95%84%EB%B2%84%EC%A7%80%EC%9D%98-%EB%B3%B5%EC%88%98%EB%8A%94-%EB%81%9D%EC%9D%B4-%EC%97%86%EC%96%B4%EB%9D%BC/1953


Ps. 다음에 소개할 웹툰도 그렇고 계속 우중충한 분위기의 웹툰만 소개하게 되네요
요근래 완결 임박한 것들이 대부분 이런 분위기라...
밝은 에너지의 웹툰을 가져올 기회가 오면 좋겠네요

그리고 요번 달은 유난히 복귀한 웹툰이 많습니다
카카오웹툰에선 미생,
네이버 웹툰에서는 가비지타임, 미래의 골동품 가게가 복귀했고
그리고 오늘 밤 10시 이후에 초인의 시대가 복귀할 예정입니다.
다시 볼 웹툰이 많아졌네요.
안그래도 새로운 웹툰들 몰아보고 있어서 정신없지만 기분 좋네요 

그리고 인터넷 커뮤에서 화제를 모았던 아마추어 웹툰
오크에게 붙잡힌 엘프 사령관, 속칭 토토깐의 연재처가 레진, 봄툰으로 결정되었습니다.
10월 29일부터 연재라고 합니다.

작성글 보기를 누르시면 다른 웹툰들도 볼 수 있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은때까치
21/09/24 17:59
수정 아이콘
선생님 추천글 보다보면 절로 읽고싶어집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21/09/24 18:11
수정 아이콘
영광입니다!
웃음달
21/09/24 19:03
수정 아이콘
오 재밌어보이네요
21/09/24 19:14
수정 아이콘
토끼대왕처럼 좀 썩은 맛을 좋아하시는 분들에게는 더 취향에 맞을거라 생각합니다
21/09/24 22:13
수정 아이콘
와 이거보고 단숨에 정주행 했네요.
정말 재밌는 웹툰 추천 감사합니다.
21/09/24 23:20
수정 아이콘
힘들여 쓴 보람이 있어서 저도 감사합니다
로드바이크
21/09/24 23:20
수정 아이콘
단번에 잘 봤습니다. 재밌네요.
21/09/24 23:27
수정 아이콘
나중에 소개할 웹툰이나 다른 웹툰들도 취향에 맞으시면 좋겠습니다.
21/09/24 23:50
수정 아이콘
(수정됨) 가비지타임,골동품 둘 다 잘 읽었는데 추천 감사합니다.
일렉시드 아직 괜찮은가요?
21/09/25 00:05
수정 아이콘
네 아직 폼 괜찮습니다. 사실 지금이 노블레스테크를 밟을지 말지를 결정지을 분기점이라 봅니다
유지애
21/09/25 05:16
수정 아이콘
하루만에 다 읽어내려갔네요.
재밌는 웹툰 추천 감사합니다
21/09/26 22:04
수정 아이콘
다른 좋은 웹툰들도 열심히 찾아보겠습니다
21/09/25 10:40
수정 아이콘
정말 재미있네요. 갠적으로 가이리치 영화보는 느낌 이였어요.
21/09/26 22:05
수정 아이콘
처음 듣는 감독인데 추천할 영화 있으신가요?
21/10/08 21:19
수정 아이콘
락스타 투스모킹 배럴즈와 스내치용
21/09/25 16:05
수정 아이콘
Pgr에서는 좋은 작품 많이 추천받아서 좋습니다.
감사합니다.
21/09/26 22:06
수정 아이콘
저도 이렇게 소개한 웹툰 보시고 댓글 달아주시는 분들 덕에 힘이 납니다.
하우두유두
21/09/25 22:55
수정 아이콘
와 오늘 다봤네요 재미있었어요. 묵직하게남네요
21/09/26 22:07
수정 아이콘
갠적으로 작가 전작에 비해 메세지, 자극성 적절하게 균형을 찾은거 같더라고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2] 오호 20/12/30 112725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227995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58490 27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198936 3
93805 [일반] 게임 매거진이라는 게임 잡지를 아십니까? GM 코믹스 애니송 모음 [6] 라쇼447 21/10/21 447 0
93804 [일반] 그냥 드뇌빌뇌브 팬입장에서 적어보는 <듄> [12] coolasice529 21/10/21 529 0
93803 [정치] 건보공단 고객센터 1600명 '소속기관 정규직' 전환 [38] rclay3177 21/10/21 3177 0
93802 [일반] 찾아 헤매던 '밤빵'을 만난 건 우연인가 운명인가(짤주의) [16] 판을흔들어라1569 21/10/21 1569 4
93801 [일반] 누리호 1차 발사에서 확인 된 기술적 성취 [15] 가라한3194 21/10/21 3194 48
93800 [일반] 누리호 1차 발사가 완료됐습니다. [51] 4759 21/10/21 4759 16
93799 [일반] [무림서부/스포] 우리는 모두 장건이었다 [28] roqur1514 21/10/21 1514 8
93798 [정치] 정부에서 내년 집값 상승률을 5%로 예측했다고 합니다 [46] Leeka6282 21/10/21 6282 0
93797 [정치] 간만에 모아 보는 대장동 기사 모음 [138] StayAway8270 21/10/21 8270 0
93796 [정치] 국민권익위원장 "친하면 김영란법 위반으로 보기 어려워" [53] 판을흔들어라7287 21/10/21 7287 0
93795 [일반] 세계 최고의 미녀배우가 와이파이의 어머니가 된 사연에 대하여 [26] 오곡물티슈6538 21/10/21 6538 25
93794 [정치] 정부, 출입국 얼굴사진 1억7천만건 AI업체에 넘겼다 [70] 김택진6998 21/10/21 6998 0
93793 [일반] 공부하고 봐야 하는 영화들에 대하여 [61] 깐부6615 21/10/20 6615 3
93792 [정치] 오세훈은 내곡동 생태탕 집을 갔을까요 [44] 잉명8253 21/10/20 8253 0
93791 [정치] 윤석열, 전두환 옹호 발언 정면돌파 의지 [182] 개미먹이12064 21/10/20 12064 0
93790 [정치] “서울 집값 급등은 오세훈 때문” vs “책임 전가하냐” [68] 미뉴잇6653 21/10/20 6653 0
93789 [정치] 황교안, "부정선거 주장은 악성종양" 발언 이준석 고소 [115] 피잘모모8205 21/10/20 8205 0
93788 [정치] 위선의 냄새와 부패의 냄새 그리고 스윗함을 가장한 비린내 [45] 오곡물티슈6511 21/10/20 6511 0
93787 [정치] 언론탄압과 살인.. 그리고 언로(言路) [12] 유목민3341 21/10/20 3341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