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8/04 18:08:25
Name antidote
File #1 메타버스.PNG (172.9 KB), Download : 3
Link #1 https://n.news.naver.com/article/277/0004948669?cds=news_edit
Subject [일반] 메타버스란 무엇일까요?


요즘 들려오는 단어 중에서 가장 과대평가인게 무엇일까 하면

1년전이었다면 저는 블록체인이나 암호화폐를 꼽았겠습니다만

요즘은 "메타버스"가 아닐까 싶습니다.

요즘 나오는 메타버스라는 말은 뭔지 알지못하면서 글을 쓰는 당사자조차 마구 가져다 붙이는 느낌이 있습니다.

한국 법으로 전산 데이터는 재산권 인정을 받지 못하지만

pgr21이 게임사이트인 이상 현실적으로는 유사 재산같은 개념으로 전산 데이터가 통용되기도 한다는 것도

다들 어느정도는 이해하실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메타버스는 이미 생활속에 꽤나 들어와있다고 봅니다.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며

가깝게는 메타버스라는 용어 자체가 있을 것이고

멀게는 와우같은 MMORPG의 게임 내 화폐를 두고 벌어지는 소위 쌀먹

더 멀게는 리니지의 재화나 아이템을 두고 벌어지는 현실 거래나

울티마 온라인의 게임 내의 부동산(성, 집, 그리고 토지 등등)을 두고 벌어지던 거래가 있을 것입니다.

이미 온라인 게임 유저들은 사실상 20년 전부터 이미 준메타버스적 개념이 어느정도 있었고

거기에 돈을 얼마 때려박는게 합리적일까를 두고 갑론을박이야 있었을지 모르겠지만

데이터 덩어리에 돈을 내는거 자체는 어느순간부터인가 거부하는 사람이 일부 있기는 해도

게임에서는 어느정도는 다수로부터 받아들여진 개념입니다.

이걸 제일 사업적으로 먼저 캐치한 사람들은 게임개발사 혹은 게임내에서 컨텐츠 자체보다는 아이템 거래를 주로 하던 사람들로

전자는 부분유료화라는 이름으로 아이템을 팔기 시작했던 것이고 후자는 아이템 거래 사이트를 만들어서 사업모델을 만들었고

나름의 유지 가능한 시스템이 구축되어 현실에서 굴러가고 있습니다.

요컨데 이미 게임업계에서는 사업모델들이 어딘가에는 존재하는게 메타버스인데

뭔가 새삼스럽게 조명이 되고 잘 모르는 사람들은 이것저것 되도않는 것까지 다 메타버스라고 가져다 붙인다는 느낌이 있습니다.

아니면 블록체인같은 것들이 흥하니 주가조작을 위해서 누군가 써먹을 단어를 찾다가

이 단어를 띄워서 의도적으로 써먹는게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때가 있습니다.

오늘 좀 어이없는 인터넷 기사를 보니까 메타버스 라는 단어에 거품이 많이 끼어있다는 제 생각이 또 강화가 되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안군-
21/08/04 18:14
수정 아이콘
그냥... 예전에 한창 유행하던 "유비쿼터스"랑 비슷한것 같아요. 아무데나 다 갖다붙이면 그럴싸해지는 용어...
유비쿼터스라는 말이 한창 유행하다가 쏙 들어간것처럼 메타버스도 그렇게 될거라 봅니다.
21/08/05 00:10
수정 아이콘
IoT도 사실 그냥 유비쿼터스의 다른 용어죠
닉언급금지
21/08/05 13:07
수정 아이콘
유비쿼터스라는 표현은 더 이상 쓰는 곳을 보기는 힘들지만
우리의 일상은 이미 유비쿼터스를 말하던 사람들이 말하던 것 이상의
유비쿼터스한 삶을 살고 있지요.

메타버스는 약간 경우가 다르게 이미 메타버스한 상황 속에서 사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 메타버스 밖에서 메타버스에 메타적인 가치를 부여하는 상황이라고 읽고있습니다.
그말싫
21/08/04 18:15
수정 아이콘
게임을 포함 모든 온라인 공간이 사실상 메타버스인건데...
그냥 말장난이죠, 주식 테마용어 그 이하도 이상도 아니라고 봅니다.
21/08/04 21:49
수정 아이콘
인간의 탐욕을 극대화 시키기 위한 뉴메타는 계속 생긴다는걸 깨달았습니다 크크
21/08/04 18:16
수정 아이콘
기사 타이틀만 보고 아니 이게 뭔 개소리야 워함마가 메타버스? 하면서 본문을 보니 역시 개소리네요?
antidote
21/08/04 18:32
수정 아이콘
제가 한 생각과 정확히 같은 생각을 하셨군요.
21/08/04 18:16
수정 아이콘
저는 그냥 가상화폐랑 똑같은 거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실질적인 가치는 없지만 다들 몰려드니 그 자체가 가치가 되었고
언제 망할지 흥할지에 대한 논리적인 판단이 불가한 영역이라고요
그래서 투자한단 소리 들어도 그런가보다 합니다
비트코인에도 제가 똑같은 생각을 했어가지고...
antidote
21/08/04 18:34
수정 아이콘
아 그렇죠. 사실 비트코인도 채굴 말고 거래 막 시작되던 시절에 대학원생이었어서 대중일반보다는 먼저 들었던 축에 들어가는데 한푼도 안사서 배아팠던 비슷한 입장에서 관련 테마주/투자대상이 뭔지 빨리 찾는게 그나마 현실살이에 도움되는 일이기는 하겠다는 생각은 저도 합니다.
21/08/04 18:19
수정 아이콘
요리조리 뜯어봐도 그냥 아무것도 아닌거 같은데...올라타서 빨대 꽂을수 있으면 꽂고 싶네요.
10년전에 비트코인 나왔을때도 비슷하게 반응하고 넘어갔으니까요..
StayAway
21/08/04 18:20
수정 아이콘
언택트와 더불어 용어 리패키징(?)의 또 다른 예라고 생각합니다.
싸이월드가 메타버스고 도토리가 리브라 인것을..
지금까지는 성공적으로 보이네요.
아이폰텐
21/08/04 18:21
수정 아이콘
이미 예~~~전부터 있던건데 뭔가 인싸들이 허겁지겁 가져와서 기사에도 쓰고 여기저기에 용어 갔다붙이는, 그런 신조어 보는 기분.

소프트맥스가 예~전에 만들었다가 망했던 4Leaf가 생각남 크크
덴드로븀
21/08/04 18:22
수정 아이콘
메타버스 = KRW 를 벌수있는 기회(물론 삭제도 가능)
히로미
21/08/04 18:24
수정 아이콘
카페나인도 메타버스 인가요
21/08/04 18:24
수정 아이콘
일단 메타버스도 의도적으로 띄워주는 키워드는 맞는 것 같구요.
일부 장사꾼들 중에 보면 새로운 키워드 가져다가 정부나 지자체에 어필해서 돈 타먹는 재주가 있는 사람들이 있는데, 정부는 기술 전문가가 없으니까 또 엄청 새롭고 대단한건 줄 알고 이런 저런 육성책 만들고, 그게 언론을 타고 전파되서 일반인한테까지 용어가 퍼지는 그런 패턴이 또 반복되는 것 같더라구요.

말씀하신 것 처럼 MMORPG 같은 것도 따지고 보면 메타버스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요즘 말하는 메타버스 서비스는 완전한 가상의 세계가 아니라 현실 세계를 가상공간으로 연장시킨 점에서 차이가 있는 것 같더라구요.
코로나 때문에 비대면 서비스가 부각되면서 그 중 하나로 메타버스가 떠오르지 않았나 생각되긴 한데,
온라인 게임은 재미가 있으니까 계속 서비스될 수 있었지만 지금 메타버스 서비스는 뉴스 기사만 봐서는 꾸준히 이용할 만한 매력이 있는지는 잘 모르겠더라구요.
지금 정도 수준의 서비스로는 대다수 이용자는 그냥 한 두번 신기해서 찍먹해보다 말 것 같은데, 정말로 온라인 게임만큼 재미를 줄 수 있는 게 성공의 포인트가 아닌가 싶습니다.
피우피우
21/08/04 18:25
수정 아이콘
부엌, 주방이라고 하면 좀 촌스러우니까 다이닝 룸이라고 고급져보이게 부르는 그런 느낌으로 이해하고 있습니다.
21/08/04 18:29
수정 아이콘
그냥 수익화 가능한 온라인 플랫폼의 총칭인 느낌이던데...
21/08/04 18:29
수정 아이콘
게임에 익숙한 우리들에겐 진짜 아무것도 아닌 개념인데,
어른들에겐 생소하겠지요.
그걸 다시 우리가 메타버스에 대해 공부한다니 아이러니합니다 크크

물론 4차산업혁명, 코로나로 인한 비대면 관련하여 메타버스로의 연결성은 있다고 봅니다만...현실성은 아직 멀었다고 보구요.
벌점받는사람바보
21/08/04 18:31
수정 아이콘
기존 온라인 게임에서 좀더 확장성 있는 플랫폼 정도겠네요
21/08/04 18:31
수정 아이콘
중고딩때 던파로 돈벌어서 탕수육 사먹은 내가 메타버스 선구자다
Cookinie
21/08/04 19:02
수정 아이콘
전 세계에서 그 누구보다 메타버스를 잘 이해하는 경제 전문가는 슈카일지도 모릅니다.
부질없는닉네임
21/08/04 19:19
수정 아이콘
김실장 아닐까요? 크크
Cookinie
21/08/04 21:42
수정 아이콘
이 쪽을 설명하려면 현실경제 전문가와 온라인 게임 폐인이라는 모순된 타이틀이 필요해서입니다.
김실장님은 게임 BM을 파헤치는 안목이 뛰어나긴 하지만, 경제 전반에 대한 안목이 좋은지는 검증이 안 됐죠. 물론 리니지를 발가벗기는 수준의 분석력을 보면 현실 경제를 조금만 공부하셔도 대성하실 것 같긴 합니다만...
피터린치77
21/08/04 18:33
수정 아이콘
메타버스란 거품입니다
21/08/04 18:34
수정 아이콘
거품인데 이런 거품 잘먹는게 이번 유동성 파티의 핵심이라서 ㅜ크크
올해는다르다
21/08/04 18:36
수정 아이콘
엣지오브투모로우나 레디플레이어원 같은 영화 겜 안하는 사람이 감상하는거 보면
아 겜 안하는 사람은 진짜 이정도도 충분히 신기해하는구나 싶은..
메타버스에 대한 반응도 이런 느낌이에요
겜하던 사람은 시큰둥하고 겜하고 거리가 먼사람들은 신선해하고
(아싸들 지들만 아는거 나와서 신났죠 콘)
antidote
21/08/04 18:38
수정 아이콘
아 그렇군요. 저처럼 이런거 쓰는거 자체가 아싸 인증일수가 있겠네요. 이런...
아이폰텐
21/08/04 18:58
수정 아이콘
동감 200%
21/08/04 18:37
수정 아이콘
포 디 엠퍼.... 러..!!???



..............여기가 아닌가??
닉언급금지
21/08/05 13:09
수정 아이콘
이단이다!
공기청정기
21/08/04 18:39
수정 아이콘
단순한 장난감 병정이 아닌건 알겠는데 그래서 던옵워3는 왜 그모양으로...(...)
antidote
21/08/04 18:41
수정 아이콘
그건 GW의 문제보다는 렐릭이 그냥 못만들어서...
40년모솔탈출
21/08/04 18:44
수정 아이콘
ARVR, 블록체인, 가상화폐, 빅데이터, AI 그리고 메타버스
관련없는 사업에 지원할 때도 넣어야 하는 키워드들이였죠...
응~아니야
21/08/04 18:49
수정 아이콘
걍 기사쓸거리 / 대강 모르는거 포장할 때 주워섬기는 용어들 중 하나인듯
21/08/04 18:58
수정 아이콘
뽀스! 휴미가 또 이상한 말 만들었써!
돌아온탕아
21/08/04 19:05
수정 아이콘
예전에 언론에서 세컨드라이프 띄워 줄때가 생각나더라고요. 15년 가까이 지난 지금 ‘메타버스’라는 거창한 이름 붙이기에는 그때에서 거의 발전 못한 수준이긴하죠.그래도 vr ar같은 기술적 킹능성이 생겼고 로블록스처럼 유저풀이 훨씬 많아졌다정도?

메타버스라는 거창한 이름 붙이기에는 너무 이른거아니야?, 걍 이렇게 띄우다가 나중에 ‘위기의 메타버스’ 식으로 팽당하는거아니야? 식의 불안감을 많은 사람들이 가지고 있지만 ‘빨리 선동당하는 사람이 승리자’라는 말이 먹히는 요즘 선동안당하고 묵묵히 우량주 산 제가 패배자인걸로…
마바라
21/08/04 19:07
수정 아이콘
(수정됨) 메타버스가 딱 네이버 제페토 인데

안해봐서 재미가 있는지는 잘
21/08/04 19:08
수정 아이콘
메타버스라 해봐야 mmorpg, 업무용 협업툴 뭐 이런거 아닌가요 다 기존에 있는개념같은데
부질없는닉네임
21/08/04 19:22
수정 아이콘
pgr처럼 게임,온라인 커뮤니티 많이 한 사람은 다 알죠. 와우 출시가 15년 전이고 디시도 한 20년 되었을텐데 크크
이미
부질없는닉네임
21/08/04 19:20
수정 아이콘
소신 갖고 메타버스 사기라고 생각했다가 따상상을 놓쳤습니다 따흐흑
더블에스
21/08/04 19:22
수정 아이콘
주식용어인줄 크킄
avatar2004
21/08/04 19:22
수정 아이콘
메타버스가 떠서 유일하게 좋은 점은 절판되었던 닐 스티븐슨의 스노 크래시가 재판되었다는거 같아요.
스테비아
21/08/04 19:30
수정 아이콘
다른 점이 있다면 과거와는 달리 대다수의 사람이 그것에 대한 가치를 인정해줄수 있는 포지셔닝을 시도하고 있다는 점이랄까요. 20년 전 메타버스에 몰입한 사람은 현생 못하는 폐인으로 본다면 앞으로는 그 공간이 더 가치있게 어겨질지도...라는 생각과 함께 떠오르는 건 싸이월드 세컨드라이프 조이시티 등이라 꺼려지긴 하지만;; 그래도 과거의 경험 때문에 앞으로 돈 벌 기회를 놓치면 안되니까 예의주시하렵니다 크크 스마트폰도 초창기에 우리나라 기업들이 "야 그거 PDA때 다 해봤는데 안돼" 하는 반응이어서 오히려 무선인터넷망 변화에 대응이 더 늦었다고 하니까요.
섹무새
21/08/04 19:32
수정 아이콘
마인크래프트가 메타버스 같은데 별로 언급은 없더라고요.
21/08/04 19:33
수정 아이콘
그래서 햄탈워3 올해 정확히 언제 나옵니까
21/08/04 19:39
수정 아이콘
확실한건 지금 아바타 몇개 띄워놓고 스샷 찍는게 메타버스는 아닐 거라고 봅니다. 어떤 요소에 주목하는지 알 수가 없어요. 오히려 너무 익숙한 게이머라서 못 보는게 있는건지...
21/08/04 19:49
수정 아이콘
비트코인은 그래도 활용도도 있고.. 발전성도 있는데 (그 값어치가 너무 뛰긴했지만)
이건 저도 아직 이해가 안되더라구요..`
재즈드러머
21/08/04 19:52
수정 아이콘
pgr 반응을 보니 메타버스 투자가 급 당기네여. 크크
마치 페북 나왔을때 마! 우리는 훨씬 더전에 싸이월드가 있었어! 하는 분위기? 그러나 결과는...
반대로 어머니도 할머니도 모두가 대세는 메타버스!! 할때가 가장 경계해야할 시기겠고요.
피터린치77
21/08/04 19:57
수정 아이콘
그러기엔 지금 메타버스 투자자들이 모두 모멘텀 투자자들입니다.

저는 오히려 지금의 메타버스 추세가 PDA 나왔을때랑 비슷하다고 봅니다.
유념유상
21/08/04 20:23
수정 아이콘
사물인터넷 같은 용어뛰우기 그이상도 이하도 아니죠.
용도와 상관없이 이름만 가져와서 뛰우기..
시니스터
21/08/04 20:24
수정 아이콘
먹고 빠지기죠 뭐
모두안녕
21/08/04 20:32
수정 아이콘
빨리 아는 사람이 빨리 먹고 나오는 게 요즘 추세긴 하죠.
구라리오
21/08/04 20:36
수정 아이콘
가상현실?
감전주의
21/08/04 21:33
수정 아이콘
뭐 아는 사람들은 알죠
예전 한창 유행 하던 자기주도학습이 살펴보면 그냥 자율학습 인 것처럼
기존에 있던 개념,용어를 새로 바꿔서 호구 모집하는 거죠.
이오니
21/08/04 21:38
수정 아이콘
화상회의 플랫폼이 엄청나게 발전했음에도 불구하고....

지금 대체를 못하는 상황(?).....
인데 무슨 버스요..??????

그냥 말장난이죠..;;;;
미메시스
21/08/04 22:21
수정 아이콘
현재로서는 대규모 심즈 이상의 무언가를 제시하긴 힘들것 같고
VR 이나 딥페이크 등 기술이 진화하면 특이점이 올 가능성은 있을것 같네요
새강이
21/08/04 22:36
수정 아이콘
거품이 끼더라도 거품이 정점에 가기전까지는 돈이 모이고 주가가 오르는데..늦게 접했더니 이미 버스는 몇 대 떠난거 같더군요 흐흐
리자몽
21/08/04 22:54
수정 아이콘
싸이월드도 메타버스죠

메타버스는 4차 산업혁명보다도 더 심한 말장난입니다
21/08/04 22:55
수정 아이콘
메타버스는 지금 초기단계인데 다 된것처럼 광고하는게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개념자체는 흥미로운데 말이죠.

메타버스안에서 현실세계랑 진짜로 연동돼서 일할수 있으면 그때부터 시작이겠죠.
메타버스안에서 은행간다음에 그 메타버스안 은행에서 서류싸인을 하면 실제 은행에 서류처리한것처럼 처리가 되야 메타버스 아닐까요.
21/08/04 23:15
수정 아이콘
또 이단이로군
선넘네
21/08/04 23:38
수정 아이콘
전 막 뜨기 시작한 2010 후반대의 AI에 가깝다고 봅니다. 분명 포텐셜은 있지만 너무 과대포장되어 있는
Respublica
21/08/04 23:53
수정 아이콘
사실 오래전부터 메타버스의세계는 이미 존재했었습니다. MMORPG죠. 이중 갑오브 갑은 이브 온라인...이 아닐까...
심지어 이브 온라인은 중앙은행 총재처럼 경제학자를 고용해서 물가를 조정하는 놀라운; 세계를 가지고 있죠 크크크.
MMORPG는 내부 경제체제 - 현실 경제와의 환금성 - 게임 내부에서도 서로 다른 역할 - 보이스챗/디코 등을 통한 -더 나아가 길드정모같은- 현실에서의 실제적 연결성까지.
트와이스정연
21/08/05 00:10
수정 아이콘
띄워주기로 비춰지는 건 워낙 증시가 뜨거운 시즌이라 모든 관심이 신기술과 새로운 아이템에 쏠려서 그런 거 같고요.

그러나 실재하고, 문화콘텐츠를 비롯해 다른 분야로의 확장력 있는 플랫폼이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피쟐에서 회의론 가득해도 이미 일상의 일부인 10대들이 많습니다. 사회의 일부가 메타버스에서 대행되기도 하고요.

페이스북이 오큘러스로 꽤 공을 들이고 있는데 (퀘스트2로 입문하신 분들은 잘 아실듯) VR이나 AR의 날개를 달면 메타버스는 더 흥할 거라 생각합니다. 더욱이 경제나 금융도 코인 경제가 달라붙으면서 게임머니가 아니라 진짜 가치가 있는 머니가 될 가능성도 있고요.
시니스터
21/08/05 09:11
수정 아이콘
피지알에서 회의론이 가득한건 이미 말씀하신 '전부'를 겪어 봐서 그런거 아니에요?...게이머들에겐 걍 일상인데 뭐 대단한 것처럼 말하니...
트와이스정연
21/08/05 13:57
수정 아이콘
겜돌이인 저도 게임이랑은 다른 것으로 인식하고 있습니다.
단적으로 게임의 가장 중요한 요소인 그래픽과 사운드 측면에서 메타버스를 보시면 게임과 추구하는 바가 다르다는 걸 아실 겁니다.
21/08/05 00:16
수정 아이콘
ESG는 몰겠는데 메타버스는 아무리 생각해도 거품 같아요
하카세
21/08/05 00:54
수정 아이콘
저희 반 아이들이 부모님께 바라는 것 중에 로블록스 현질이 그렇게 많더군요... 그래서 샀고 물렸습니다 크크크
촉한파
21/08/05 08:08
수정 아이콘
작년에는 수소차 전기차 올해는 메타버스로 새로 작업이 들어간 테마주 사람들에게 알려지는게 곧 돈입니다
서지훈'카리스
21/08/05 09:20
수정 아이콘
돈 먹는 테마라고 생각하네요
돌아가면서 거품이라 잠잠하면 또 뭐 하나 나오고 하네요.
우울한구름
21/08/05 09:46
수정 아이콘
VR, 혹은 최소 AR 기술이 일정 이상 올라오고 대중적으로 퍼지기 전에는 진지하게 메타버스 운운하기에는 시기 상조라고 생각합니다.
가능성탐구자
21/08/08 10:38
수정 아이콘
버츄얼 유튜버 붐은 온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2] 오호 20/12/30 107770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222020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53616 27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193664 3
93453 [일반] 어제 있었던 마이크로소프트의 하드웨어 신제품 발표회/서피스 시리즈 나주꿀162 21/09/23 162 0
93452 [정치] 2030의 서울 아파트 매수비율이 41%를 달성했습니다 [36] Leeka3831 21/09/23 3831 0
93451 [정치] 미접종시 감염확률과 돌파감염 확률 비교 [5] rclay2802 21/09/23 2802 0
93450 [일반] 중국은 미국과의 군비경쟁을 따라갈 수 없다. - 블룸버그 칼럼 [42] 한국화약주식회사3558 21/09/23 3558 7
93449 수정잠금 댓글잠금 [정치] 토지 공개념과 개발이익환수제 도입의 필요성 [145] 강변빌라1호5025 21/09/23 5025 0
93447 [정치] 오늘 20대인 친구와의 대화(feat 중혐) [56] 어바웃타임7469 21/09/23 7469 0
93446 [정치] "내 청춘 바친 민주당이 어쩌다 이런 괴물이 됐을까" [190] 청자켓13825 21/09/22 13825 0
93445 [일반] '음악적 분리', 나이젤 케네디, 지미 헨드릭스.. [2] 아난2195 21/09/22 2195 0
93444 [일반] 한국 백신도입이 사실상 완료 되었습니다 [159] 여기18423 21/09/22 18423 17
93443 [일반] 헝다그룹과 중국 정치의 역사 [55] 김유라14247 21/09/22 14247 136
93442 [일반] 여러분 사진 잘 찍으세요 [67] 검정머리외국인10400 21/09/22 10400 3
93441 [일반] 성매매와 AV 시청은 무엇이 다른가, 성매매와 AV가 불법인 이유는 무엇인가? [114] 비온날흙비린내10004 21/09/21 10004 20
93440 [일반] [웹소설]추석이 끝나가는 이 시점에 웹소설 추천 [33] 헤후3495 21/09/21 3495 3
93439 [일반] [역사] 가장 오래된 인간의 친구 / 개의 역사 [10] Its_all_light2709 21/09/21 2709 9
93438 [일반] 5G 데이터 사용량이 4G보다 많아서 4G로 갈래 [40] 체온6477 21/09/21 6477 7
93437 [일반] 마지막 최후의 한명까지 끌려가게 생긴 대한민국 군대 [344] 비온날흙비린내13736 21/09/21 13736 14
93436 [일반] 카불 공항 자살 폭탄 공격 - 잘 안 알려져 있는 소식 두개 [61] 아난6997 21/09/21 6997 0
93435 [일반] 백신 접종증명 정책 in 캐나다 [21] 이교도약제사4845 21/09/21 4845 7
93434 [일반] 대중의 평가와 평론의 평가는 왜 달라지는가? [49] 김유라4012 21/09/21 4012 2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