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8/02 11:04:05
Name aurelius
File #1 texto_chine_en_100_questions_crg.jpg (32.6 KB), Download : 2
Subject [일반] [도서] 100개의 질문으로 보는 중국


프랑스에서 꽤 재미있는 중국 관련 책이 출판되었습니다. 
제목은["100개의 질문으로 보는 중국"]이란 책인데요, 
프랑스의 아시아/일본 국제관계 전문가 Valerie Niquet라는 사람이 쓴 책입니다. 
Valerie Niquet는 프랑스 국회에서도 종종 초빙되서 아시아 정책 관련 조언을 하는 인사인데,
이번에 출판된 책은 일반대중을 상대로한 짧은 분량의 교양서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핵심적 사안을 날카롭게 지적하는 질문들을 하고 있어 꽤 인상적입니다. 
우리나라에도 중국 관련 책은 굉장히 많은데, 
제한된 분량에서 주요 쟁점을 모두 짚어보는 교양서는 많지 않은 거 같아 아쉬울 때가 있습니다.  

이하는 해당 도서 목차입니다. 우리나라에도 곧 번역되었으면 좋겠네요. 

====================

제1장 - 역사 

1. 중국, 국가인가 혹은 개념인가?
2. 중국, 국경 없는 제국?
3. 한자문화권이란 무엇인가?
4. 소수민족은 어디에서 왔는가?
5. 중국은 해양대국인가?
6. 서양과의 조우는 어떻게 중국인들에게 트라우마를 남겼는가?
7. 1911년 이후 중국의 취약성은 어떻게 설명할 수 있는가?
8. 일본의 "대중국 21개조 요구"가 남긴 영향은 무엇인가?
9. 1919년 5월 4일 운동이 중국 애국주의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가?
10. 장개석은 누구인가?
11. 제2차 세계대전에서 중국의 역할은 어떠했는가?
12. 남경대학살이란 무엇인가?
13. 중국공산당은 어떻게 권력을 차지했는가?
14. 한국전쟁에서 중국의 역할은 무엇인가?
15. 대약진운동이란 무엇인가?
16. 문화대혁명 당시 홍위병은 누구였는가?
17. 1971년 미중화해의 배경은 무엇이었나?
18. 마오이즘은 무엇을 남겼는가?
19. 중국이 말하는 "4개의 현대화"는 무엇인가?
20. 1979년 이후 중국의 민주화운동은 어떠했는가?

제2장 - 문화와 사회

21. 오늘날 중국에서 전통종교의 부활이란?
22. 현대 중국에서 유교의 역할은?
23. 외래종교의 영향력은 어느 정도인가?
24. 내부 이민자는 누구인가?
25. 후커우 제도를 타파하는 것은 가능한가?
26. 해안가 중국, 내륙중국의 차이는 여전히 유효한가?
27. 중국의 교육제도는 어떻게 기능하고 있는가?
28. 한자녀 정책 종료의 의미는?
29. 중국은 부자가 되기 전에 늙고있는가?
30. 중국의 중산층, 실존하는가?
31. 사회평등이란 이념, 여전히 살아있는가?
32. 중국에 진정한 사회보장정책이 존재하는가?
33. 반부패 정책은 환상인가?
34. 사치품 시장은 여전히 견고한가?
35. SNS의 역할은 무엇인가?
36. NGO는 권력에 대항하는가?
37. 중국의 환경문제, 희망이 있는가?
38. 중국 내 범죄 문제의 현황은?
39. 중국 사회는 진정 "안정적"인가? 
40. 중국인들은 왜 중국을 떠나는가?

제3장 - 정치 

41. 중국은 여전히 인민민주주의인가?
42. 누가 중국을 통치하는가?
43. 반부패운동은 권력투쟁의 수단인가?
44. 국가기구는 실제로 얼만큼 권력을 갖고 있는가?
45. 중국공산당의 권력에 한계가 있는가?
46. 중국에 선거가 존재하는가?
47. 노조는 사회통제의 수단인가?
48. 정치개혁은 가능한가?
49. 중국은 효율적인 능력주의 사회인가?
50. 슬로건과 개인숭배, 마오이즘의 부활인가?
51. 선전기구의 역할은 무엇인가?
52. 검열은 어떻게 기능하는가?
53. 공안기구는 어떻게 기능하는가?
54. 중국은 반체제인사가 존재하지 않는 사회인가?
55. 중국에서 권력은 정말 "전지전능"한가?
56. 소수민족은 권리를 향유하고 있는가?
57. 위구르족 문제는 이슬람극단주의로 환원할 수 있는가?
58. 티베트는 독립을 원하는가?
59. 내몽골은 몽골문화보다 중국문화에 가까운가?
60. 홍콩의 자치는 종말을 맞이하였나?

제4장 - 경제 

61. 사회주의 경제인가 자본주의 경제인가?
62. 국영대기업의 역할은 무엇인가?
63. 민간경제의 미래는?
64. 중국에 투자하는 해외직접투자(FDI)는 어디에서 오는가?
65. 경제의 재균형이란 무엇인가?
66. 중국은 왜 그리 적게 소비하는가?
67. 중국의 통계는 믿을만한가?
68. 중국의 부채는 어떤 의미를 갖는가?
69. 중국은 세계적 금융강국이 되었는가?
70. 중국은 자본유출을 우려하고 있는가?
71. 미중경제 상호의존의 현실은 어떠한가?
72. 중국은 혁신강국인가?
73. 중국에서 친환경에너지란?
74. 중국은 화석연료에 얼마나 의존하고 있는가?
75. 세계경제 성장에 중국의 역할은?
76. 중국은 아시아 경제통합의 핵심인가?
77. 일대일로는 중국패권의 도구인가?
78. 중국은 G20와 다자주의를 어떻게 이용하는가?

제5장 - 외교와 전략

79. 중국몽이란 무엇인가?
80. 오늘날 중국의 해양야심은 무엇인가?
81. 일본과의 화해는 가능한가?
82. 북한을 포기하는 것은 가능한가?
83. 동남아시아는 왜 중국을 두려워하는가?
84. 미중관계의 미래는?
85. 중러관계에 장애물은 없는가?
86. 중국은 중앙아시아에 어떤 야심을 갖고 있는가?
87. 중국과 인도는 왜 갈등하는가?
88. 아프리카에서 중국의 영향력은 얼마나 큰가?
89. 유럽연합은 중국 관련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는가?
90. 코로나19 이후 중국은 책임있는 대국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가?
91. 중국의 소프트 파워는 설득력 있는가?
92. 인민해방군은 진정 세계2위의 군대인가?
93. 대만과의 갈등이 의미하는 것은 무엇인가?
94. 중국의 비대칭적 하이브리드 전략은 무엇인가?
95. 중국은 책임있는 핵강국인가?
96. 중국은 미래의 초강대국이 될 것인가?
97. 코로나19는 중국의 "잘못"을 의미하는가?

제6장 - 프랑스와 중국의 관계

98. 프랑스-중국 관계에서 역사의 무게란?
99. 양국 간 균형잡힌 경제관계는 가능한가?
100. 프랑스와 중국 간 전략적 관계의 미래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8/02 11:05
수정 아이콘
질문... 이 재밌어보이긴 하네요.
일단 1, 2, 3번부터 꿀잼같아 보이네 -_-
샤한샤
21/08/02 11:15
수정 아이콘
꿀잼일거같은데 번역 안되겠죠? ㅠ
싶어요싶어요
21/08/02 12:48
수정 아이콘
이런 책들은 뻔한 내용 혹은 지엽적인 답변으로 분량 채워 별 볼 일없는게 대부분이죠
醉翁之意不在酒
21/08/02 13:06
수정 아이콘
초심자들은 오호 나루호도 이러고 관심있고 어느정도 지식이 있는 사람들은 뭐야 고작 이것뿐이야? 이럴 가능성이 높은 구성으로 보이긴합니다.
21/08/02 13:04
수정 아이콘
이런 책이 도서관에서 빌려볼 때 개꿀인 것들인데요 크크
저도 번역되면 좋겠네요
피터린치77
21/08/02 13:07
수정 아이콘
언제나 좋은 정보 감사드려요
전원일기OST샀다
21/08/02 17:31
수정 아이콘
가장 궁금한건 67번이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2] 오호 20/12/30 107337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221677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53299 27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193223 3
93430 [일반] 격돌! 낙서왕국과 얼추 네 명의 용사들 감상문(본작+기타 짱구극장판 스포주의) [5] 말랑863 21/09/20 863 0
93429 [일반] 군대있을때 제일 이해안가는거 두가지 [96] 허스키3804 21/09/20 3804 1
93428 [일반] 어제 운동하다가 본 달 [7] 판을흔들어라2959 21/09/20 2959 4
93427 [일반] 주식 시장에서 돈 버는 방법 (Regime & Frame) [9] 방과후계약직3520 21/09/20 3520 2
93426 [일반] [노스포] 오징어게임을 보고나서 간략한 평 [69] 김유라5691 21/09/20 5691 5
93425 [일반] 탈모약 살때는 종로5가 [68] 여기6606 21/09/20 6606 15
93424 [일반] [토막글]의외로 인종별 차이가 없다는 근거들이 나온 것. [37] kien.5836 21/09/20 5836 2
93423 [일반] [팝송] 레이니 새 앨범 "gg bb xx" 김치찌개732 21/09/20 732 0
93422 [일반] 3,4천번대 그래픽카드는 같이 판매될것 [18] SAS Tony Parker 4297 21/09/20 4297 0
93421 [일반] 출산율을 올릴만한 "혁명적 방법"에는 어떤 게 있을까? [227] 트린다미어8072 21/09/19 8072 23
93420 [일반] 어라? 다반 다시 장사하는가요? [6] 공기청정기4654 21/09/19 4654 1
93419 [일반] 남성이 여성보다 불리한 것들 [496] 비후간휴13996 21/09/19 13996 30
93418 [일반] 여주인공의 모든 것이 눈부신 넷플릭스 중드 - 이지파 생활 [82] 아난7177 21/09/19 7177 2
93417 [정치] 화천대유애 대한 추가 이야기 [167] umc/uw9455 21/09/19 9455 0
93416 [일반] 명절기간 단기(하루)알바 경험담 [11] Croove4169 21/09/19 4169 9
93415 [일반] [책] <당신들은 이렇게 시간 전쟁에서 패배한다> - 후기 [2] aDayInTheLife2281 21/09/19 2281 3
93414 [일반] 영어 공부 꾸준히 하는 법 (부제: 진리의 사바사) [9] 수국3113 21/09/19 3113 1
93413 [일반] 주식과 부동산 투자에 대해서 [80] 김홍기6753 21/09/19 6753 2
93412 [일반] 바둑에 흥미를 느끼십니까? [58] 수국4327 21/09/19 4327 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