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6/18 07:55:41
Name 가브라멜렉
Subject [일반] 나는 쓰레기다.
(반말체 양해 부탁드립니다. // 자기 비하의 글이 아니니 읽으실 때 참고 바랍니다!)

★ 현재의 심정에 어울리는 노래 : 스피카 - pain killer

어제 사소하다면 .. 사소한 일로 인해 내 삶의 목적과 사는 이유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다.

문득.... 이런 생각이 든다 .

여기 있는 사람들에 비해 사회생활을 적게 했다면 한 거지만 ... 사회생활을 거듭할 수록 내 안에 남아있는

정의감과 양심, 이타심이 갉아먹히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뿌리까지 냉정해지고 비정해진다 해야 되나?

즉슨... 강자한테 약해지고 약자한테 강해지는 거지.

---------------------------------------------------------------------------------------------------------------------->

어렸을 때 위인전 등을 보며 정의와 양심에 대한 동경이 매우 컸다. 이순신 장군의 위인전에서 특히 많은 감정을 느꼈고 ..

동경했었다. 하지만 ... 학교생활과 사회생활을 거듭하며 정의와 양심을 개나 갖다 줘버리는 경우가 많았고 ...

나 자신도 그랬다. 그런 판의 피해자였지만.. 반대로 가해자까지는 아니여도 좀 비슷하게 변해가는 것 같다.

특히 요즘 .. 30대 중반에 들어서면서 더욱 그런 것 같다. 생각한 대로 사는 게 아닌.. 사는 대로 생각한다 해야 되나?

부당한 것에 굴복하고 침묵하고.. 나 자신의 안위만 챙기고... 나에게 피해가 오는 게 싫어서 다른 사람의 불편과 고통을 외면하고..

싸우는 게 싫고 두렵고 ... 내가 좀 손해 보더라도 ... 그저 평안한 일상만 반복되길 바라는 게 현재 나의 심정이다.

그냥 나 자신이 바뀌는 게 두려운 것인지 ... 어릴 적에 워낙 정신적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서 그런지 ... 현재의 출/퇴근을 반복하며...

기계같은 일상에 만족해버린 건지 ...  연애/결혼은 꿈도 못꾸고 ... 독립은 더더욱 쉽지 않다.

그냥 .. 요즘은 뭘 추구하며 사는 지도 모르겠다. 정의와 용기가 없고 ... 꿈도 없고 목적이 없는 삶. 죽고 싶지도 않지만 삶이 재미가 없는 ...

이렇게 사는게 과연 사람답게 사는 것인 지에 대한 의문이 드는 요즘이다.

그렇다고 주변에 털어놓자니 .. 털어놓을 만한 사람도 없고... 결국 스스로 답을 내려야 될 수 밖에 없지. 애가 아니니까.

---------------------------------------------------------------------------------------------------------------------->

참 .. 이렇게 살면서 느낀 건 .. 우리는 정치인에 대해 쉽게 욕을 한다. 3자의 입장에서 보니까... 저게 내 일이 아니니 더욱 객관적으로

볼 수 있는 거지. 그런데 ,, 이게 실제 나의 삶에 도입되면 어떨까? 만약 내가 저 정치인의 입장이라면 내 마음속에 있는 일을 쉽게

실천할 수 있을까? 수많은 비난과 고통을 감내하면서? 과연 그게 쉬울까?

나의 삶도 제대로 꾸리지 못하는데 .. 타인에 대해 쉽게 욕하고 비난하는게 타당한 것인지에 대한 의문도 들고...

사회생활을 할수록 정치에 대한 생각이 정말 많이 든다. 어릴 적에는 쉽게 흑/백을 가리지만 .. 갈수록 회색이 아닌가 .. 이런 생각이 든다.

당장 내가 부조리하고 비겁하며 ... 제대로 된 삶을 살지 못하는데 ... 누굴 비난할 자격이 있냐는 거지...

내가 정의롭고 올바르게 살지 못하는데 .. 왜 우리는 너무 쉽게 정치인 포함 .. 타인을 함부로 비난하고 삿대질 하냐는 거지.

당장 우리의 삶도 .. 어떻게 보면 하나의 정치판인데 말이다. 가족 관계부터 시작해서 .. 친구/직장사람들 과의 관계 등등...

그렇다고 해서 그 사람의 범죄나 인성을 합리화 할려는 건 아니다. 처벌 받아야 될 게 있으면 처벌 받아야지.

다만 다른 사람의 삶을 평가하기 전에 우리의 삶을 먼저 돌아보는 게 우선이 아닌가 싶다.

일단 나의 삶부터 제대로 꾸린 다음에야... 다른 사람의 삶을 평가할 수 있는 최소한의 기준이 생기지 않을까 싶다.

물론 이건 .. 나 자신에 대한 따끔한 충고이자 다짐이 되겠지.

그래서 .. 쓰레기같이 살더라도 .. 강자한테는 약해지되 약자한테 강해지지 말자고 ... 생각한다.

설령 ...  내가 고통속에 죽을지언정 절대 타인에게 그것을 전가하지 않겠다고 깊이 다짐한다.

---------------------------------------------------------------------------------------------------------------------->

비가 오는 날씬데 글을 다 적고 나니 갑자기 해가 뜨네요? 참 요즘 날씨가 요지경입니다.

그래도 해가 뜨니 .. 울적한 제 심정을 위로해주는 것 같아 기분이 좋네요.

정치에 대해 사람의 심리에 빗대어 좀 더 심도있는 글을 적어보고 싶은데 .. 역량부족을 절실히 느낍니다.

그래도 .. 100%는 아니지만 평소의 제 생각을 어느정도 표현한 것 같습니다.

옛날에 비하면 .. 정말 장족의 발전이라 해야 되나... 크크.

아직까지 코로나가 계속 기승중인데 ... 걸리지 마시고 .. 무탈한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노하와이
21/06/18 08:00
수정 아이콘
(수정됨) 도덕이니 뭐니 하는 것도 뇌에 탑재된 본능에 불과하죠. 원시시대부터 도덕이 있는 편이 다 같이 살아남기 유리했으니까요. 정치인들은 제각각 살아남고 번창하기 위한 나름 최선의 전략을 실행하는 것이죠. 저도 집단따돌림 피해자였지만 다른 집단따돌림 피해자를 보면서 도와주지 못함에 가슴 아파하곤 했지만 뭐 어쩌겠어요. 아무런 힘이 없는데.
가브라멜렉
21/06/18 08:10
수정 아이콘
그럴 때 .. 현실에 대해 많이 비관했죠. 그 트라우마에서 지금 상태에 오기까지 정말 시간이 많이 걸렸습니다. 크크..
글은 뭐 저렇게 적었지만.. 사실 지금 이렇게 살아갈 수 있다는 걸로도 많이 감사하고 있습니다.
이민들레
21/06/18 08:13
수정 아이콘
대체 어떤일을 하시길래 정의와 양심을 버리면서..
가브라멜렉
21/06/18 08:23
수정 아이콘
(수정됨) 아 .. ;; 비유를 하다보니 저렇게 되었는데 .. 그냥 큰건 아니고 일상적인 겁니다. 예를 들면 .. 당장의 싸움을 피하기 위해 상위 직급자가 올바른 소리를 해야 될 때가 있는데 그냥 지나가는 경우가 많은 걸로 비유할 수 있겠네요 .. 을질의 갑질이라 해야 되나? 이 부분에 대해선 좀 더 상세하게 설명해드려야 되는데 .. 근무중인 상태기도 하고 잡설이 너무 길어질 것 같아서 ... 축약해서 표현했습니다.
21/06/18 09:15
수정 아이콘
저는 어떤 느낌으로 말씀 하신지 어느정도 이해했습니다.
저 또한 비슷한 느낌을 느낄때가 종종 있어요. 요즘에는 사는 대로 생각 하는 것도 아니고, 그냥 산다 모드 네요.
가브라멜렉
21/06/18 10:48
수정 아이콘
네 저도 그렇습니다!
21/06/18 09:44
수정 아이콘
그 과정 누구나 겪는 것 같습니다. 저도 살아가면서 어쩔수 없긴 하지만, 최종적으로는 관용과 아량을 가진 된사람이 되고 싶네요.
가브라멜렉
21/06/18 10:49
수정 아이콘
저도 그런 사람이 되길 바라고 있습니다. 괴물이 되지 말것!
닉네임을바꾸다
21/06/18 10:34
수정 아이콘
아 여긴 아직도 비 오는데 거기는 갰군요....
21/06/18 10:44
수정 아이콘
아 또 저 영감 떠드네. 예예 알겠습니다. 바른 말 한마디 못하면서 사는거야 흔한 일이죠.
인터넷에서야 폰정의를... 손정의 아니고... 암튼 떠든다지만 실제로는 쉽지 않은 일이니까.

그냥 탑신짓하면서 정글탓 하는게 훨씬 쓰레깁니다! 에욱 콰욱!
21/06/18 10:51
수정 아이콘
저도 쓰래기입니다
나른한날
21/06/18 11:23
수정 아이콘
그렇게 안하면 주변에서 이상한 사람이란 소리 듣기 딱 좋죠. 그런 사람이 잘 되면 그게 대단한 사람이 되는거죠.
21/06/18 11:36
수정 아이콘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되네요 정말. 정신승리라고 해야하나;; 정말 비상하면서도 생각하는 대로 사는 사람들이 위대한 업적을 이루게 되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지금 이대로도 행복하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가끔 반성하면서도 적당히 안주하는 삶이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2] 오호 20/12/30 98567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212356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45645 27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jjohny=쿠마 19/11/08 183826 3
92747 [일반] <주식> 청산가치의 오류와 좋은 가치투자 [35] 피터린치771816 21/07/31 1816 2
92746 [일반] 인터넷상에서의 반페미니즘 운동에 대한 의문점 [294] 미러스엣지6778 21/07/31 6778 26
92743 [일반] 양궁 올림픽 국가대표 훈련과 1984 101호 [36] avatar20043699 21/07/31 3699 0
92742 [일반] 기술광들의 몽정: 특이점을 통한 영생 [4] FC1780 21/07/31 1780 2
92741 [일반] 세상은 바뀐다. [5] toheaven1370 21/07/31 1370 1
92740 [일반] <모가디슈> - 생존에 선택과 집중. [33] aDayInTheLife3038 21/07/31 3038 4
92739 [일반] 잊혀지지 않는 두 여인들 [11] picachu3853 21/07/30 3853 6
92738 [일반] 맑은 목소리로 언제나 컨디션 그린. 카사하라 히로코의 노래들 [16] 라쇼2540 21/07/30 2540 5
92736 [일반] 미군이 아프간에서 발 뺀 전술적 이유들 (feat.건들건들) [87] 아스라이5957 21/07/30 5957 8
92734 [일반] 18-49세 일반 백신접종계획 발표 [93]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유료도로당9427 21/07/30 9427 10
92733 [일반] <주식> 아마존 2분기 실적 발표, 애프터마켓 -7.5% 폭락 [65] 피터린치775094 21/07/30 5094 20
92729 [일반] 레트로 [2] 즈브1099 21/07/30 1099 4
92727 [일반] [외교] 美·日·台 의원 삼각전략대화 개최 [33] aurelius3419 21/07/30 3419 15
92726 [일반] (스포) 워킹데드 시즌7를 보고왔습니다 [28] 만수동원딜러2181 21/07/30 2181 0
92725 [일반] <주식> 의료산업 - 디지털 세력의 도전과 빅테크가 유리한 이유 [44] 피터린치773472 21/07/29 3472 10
92724 [일반] 환상적인 인터넷 이용기 [4] 닉넴길이제한8자2180 21/07/29 2180 3
92723 [일반] Anti-Tech Revolution: Why and How 제1판 서문 [6] FC1104 21/07/29 1104 0
92722 [일반]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로 삼성 가전제품 구매한다 [14] 쁘띠도원3695 21/07/29 3695 0
92721 [일반] 내가 백신에 목 멜 이유가 있을까 [63] 깃털달린뱀5983 21/07/29 5983 2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