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배너 1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6/11 13:51:07
Name ohfree
Subject [일반] 퍼즐

포탈 이라는 게임이 있다. 벽에 구멍을 뚫어서 각각의 스테이지를 통과하는 일종의 퍼즐 게임이다.

남들에게 떠벌리고 다니진 않았지만 그래도 평균 이상의 머리를 가지고 있다고 자부 했기에 후딱 끝내고 다음 게임으로 넘어가자 생각했었다.

다른 사람들 후기를 보니 포탈1은 플레이 타임이 대략 다섯 시간 정도 걸린다고 하길래… 훗 난 네시간에 끝낸다라는 근거없는 자신감을 가지고 게임에 임했다. 하지만 다섯시간을 넘겨도 엔딩을 보진 못했다. 아씨. 뭐가 잘못됐나? 자문해 보았다. 답은 금새 나왔다.

런닝맨에서 모지리라고 놀리면 발끈하는 양세찬 이광수가 지금 내 모습이었다.

텅텅빈 머리를 부여잡고 겨우 엔딩을 보았다. 플레이 타임은 8시간 이었다.


내가 너무 쉽게 봤나? 2편은 제대로 해야겠다. 마음을 다잡고 도전하였다. 2편의 플레이 타임은 대략 10시간 정도였다.
심기일전하며 도전한 나는 이내 벽에 부딪쳤다.  공략을 볼까 말까 고민하는 시간에도 플레이 타임은 흐르고 있었다. 갈등하던 나는 결국 게임을 껐다. 시간을 오버하는 것보다 공략을 본다는게 더 자존심 상했기 때문이었다. 며칠 뒤 다시 켜 본 그 스테이지는 시간을 두고 다시 바라보니 의외로 쉽게 풀렸다.


‘그땐 왜 안 보였지?’


이 후 막힐 때마다 시간을 두고 다시 생각해 보기로 했다. 대부분의 문제들은 며칠 뒤 다시 보면 해답을 찾을 수 있었다.

그리고 문제의 스테이지가 등장했다. 이번에 당면한 문제는 쉬이 풀리지 않았다. 삼일 뒤 마주했을 때에도 마찬가지였다. 일주일 뒤에 노려 보아도 답은 나오지 않았다. 그 스테이지 에서만 수백, 수천, 수억번 재도전을 하였다. 하지만 모조리 실패하였고 그런 나를 마주할 면목이 없고 또 너무 부끄러워 술 먹고 피시방에 갈 뻔 하기도 했다.

그 스테이지는 그렇게 나에게 화두를 남겨 주었다. 내 마음속 화두는 가끔씩 번뜩이는 답을 내 놓긴 했지만, 원펀치 잘 치는 권투 선수 말처럼 계획대로 되진 않았다.

그렇게 시간이 반년 정도 흘렀을 때에야 비로소 겨우 풀어 낼 수 있었다. 희열 같은 건 없었다. 그냥 상스러운 말만 나올 뿐이었다.



‘이리 간단한 걸 못 푼거야?’



이후에도 쿵떡쿵떡 어찌저찌 여차저차 해서 게임을 한지 일년 후 결국 엔딩 보는데 성공하였다. 플레이 타임은 이미 의미가 없었다. 그간 마음속으로 시뮬레이션 한 것만 수십, 수백 시간은 되었을 테니.





어느 비오는 날, 멍때리고 있는데 문득 인생이 퍼즐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난 여전히 문제를 제대로 풀어내지 못하고 헤매고 있는 작은 개미이고.

내 인생은 소중하기에 이번엔 주저없이 공략을 보고 싶었지만 아쉽게도 그런건 없어 보인다. (설마 있나?)


벽에 부딪쳤을때 수백, 수천번 도전하여 결국 클리어 했던 게임과는 달리 내 인생은 게임이나 나가수가 아니기에 재도전은 없었다. 더군다나 지금 이 순간에도 플레이 타임이 꼬박꼬박 쌓여만 가고 있다.



퍼뜩 정신이 들었다. 내가 왜 이런 뻘 생각을 하고 있지?
옆에 있는 조이스틱을 들고 서둘러 큐를 돌렸다.

이내 대진이 잡혔고 내 주 캐릭을 골랐다.

그제야 혼란했던 마음이 안정되고 마음이 편안해 졌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Respublica
21/06/11 13:56
수정 아이콘
젤다하면서 퍼즐의 맛을 참 잘 느꼈습니다. 포탈처럼 직선구조가 아니다 보니 다른 사당들 돌고 오면 풀릴 때도 있고... 여전히 못푼 사당도 있고 그런데...
저는 끈기가 부족한지라 공략을 보곤 합니다. 근데 공략을 보면 퍼즐을 풀기 위한 사고력이 안 늘어나는데... 시간은 또 무한정이지 않으니 골치가 아프죠.
아무튼... 인생이 제일 어려운 퍼즐이지 않나 생각합니다. 정답의 존재성부터가 의문이네요.
세인트
21/06/11 16:38
수정 아이콘
게임에서 인생의 진리를 찾는 좋은 글입니다. 이런 글이 PGR에 진짜 어울리는 명문이죠. 아참 추천을 빼먹어서 추천드리고 갑니다.
구라리오
21/06/11 20:42
수정 아이콘
포탈2 정말 퍼즐 푸는 재미와 우울한 세계관이 잘 어우러진 명작으로 기억합니다. 개빡치는 상황에서 설마 이걸 이렇게? 하면서 했는데 풀릴때의 쾌감은 정말 크크크크
이걸 래벨 다자인이라고 한다면 정말 유저 학습 곡선을 잘 만든거라고 생각합니다. 만만하네 히히히 > 어?! 뭐야 이건 >설마 이렇게?! > 만만하네 히히히 > 이하 반복...
그리고 스토리와 엔딩 곡이 진한 여운을 남겨줬었죠...
고분자
21/06/12 11:14
수정 아이콘
케이크는 거짓말이었나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2] 오호 20/12/30 84405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201323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32124 27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168990 3
92117 [정치] 문재인이 G7 사진에서 제일 앞 줄에 선 이유가 확인되었습니다. [39] 미뉴잇1800 21/06/16 1800 0
92116 [일반] [작업]16일 오후 1시 (DATA 이전) [1] 당근병아리175 21/06/16 175 1
92115 [정치] 천안함 피디수첩 보셨나요 [102] Darkmental7246 21/06/16 7246 0
92114 댓글잠금 [일반] 광주 건물 붕괴사고, 재개발조합, 깡패 [176] 나주꿀11583 21/06/15 11583 9
92113 [정치] '능라도 영상' 실수 아니었다? 영상 제목이 "Pyongyang" [30] 어서오고5902 21/06/15 5902 0
92112 [일반] 원베일리 청약 난이도가 역대급이 될 것 같습니다. [37] Leeka4755 21/06/15 4755 0
92111 [일반] 3조8500억원대 ‘코인사기’ 집단 소송 어떻게 될까 [53] Leeka6261 21/06/15 6261 2
92110 [정치] 박용진 롤린+이낙연 롤+정세균 힙합 [84] 가슴아픈사연6500 21/06/15 6500 0
92109 [일반] 대중교통에 대한 소소한 경험과 뻘소리 [30] 인간흑인대머리남캐2781 21/06/15 2781 2
92108 [일반] 이 기사는 왜 나를 화나게 할까? [41] 아난7010 21/06/15 7010 2
92107 [일반] [완료]긴급 서버 작업 안내 (오후 5시) [36] 당근병아리2038 21/06/15 2038 10
92106 [일반] 모든 공휴일에 대체 공휴 적용이 확정된 듯 합니다. [114] 잠재적가해자10994 21/06/15 10994 13
92105 [일반] 한국 백신 접종은 유럽선진국하고 진짜 많이 차이날까? [80] 여기7485 21/06/15 7485 20
92058 [일반] PGR21 만 20돌 기념 14차 글쓰기 이벤트 공지 드립니다!(주제:PGR21) 6월 6일부터! [28] clover5483 21/05/27 5483 5
92104 [정치] 홍남기 "상반기 1200만명 접종 가능..문 정부 믿어달라" [140] 노리8186 21/06/15 8186 0
92103 [일반] 그냥 (열받아서) 써보는 알뜰폰 사용기 [44] 닉넴길이제한8자3443 21/06/15 3443 1
92102 [일반] 이스라엘은 오늘부터 실내 마스크 제한을 해제합니다. [24] 김은동4136 21/06/15 4136 4
92101 [일반] 코로나19 델타 변이 (B.1.617.2) 와 백신 효율 최근 업데이트. [10] 김은동3434 21/06/15 3434 10
92100 [일반] 서버장애 원인 및 안내 [30] 당근병아리3202 21/06/15 3202 3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