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5/04 15:08:07
Name aDayInTheLife
Link #1 https://blog.naver.com/supremee13/222337423704
Subject [일반] <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 '유다'와 '블랙 메시아' 사이. - 스포

<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는 1960-70년대 활동했던 흑표당의 지부장이었던 프레드 햄프턴의 암살 사건을 다룬 작품입니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만큼 실제 사건과 실제 인물들이 중요하게 다뤄집니다. 인터뷰의 형식을 담은 오프닝과 실제 인터뷰로 마무리하는 엔딩까지, 영화는 어찌보면 하나의 액자 속에서 영화를 시작하고 마무리하는 것일 수도 있겠습니다.


영화에서 그려지는 모습은 어찌보면 꽤나 흔한 모습일 수도 있습니다. 가까이는 <신세계>가 있고, 어떤 측면에서는 <무간도>가 떠오르기도 하구요. 잠입, 정체성의 혼란 같은 장면들은 약간의 기시감이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 영화에 생동감을 부여하는 건 이것이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했다는 것, 그리고 배우들의 연기 때문일 거라고 생각합니다.(혹시나 해서 덧붙이자면, 앞서 언급한 영화들의 연기를 평가절하하는 것이 아닙니다.)


영화 상에서 가장 눈에 띄는 이름은 아마도 제작에 관여한 라이언 쿠글러 일겁니다. 블랙팬서의 감독이자 이 영화의 제작자인 라이언 쿠글러의 이름에 걸맞게 영화는 흑인 인권 운동, 그러니까 영화 상에서 언급되는 혁명과 고뇌에 중심이 맞춰져 있습니다. '유다'가 먼저 나오는 제목이지만, 영화가 '유다'의 시점에서 전개되지만 '메시아'의 존재감도 무시할 수 없을 정도로 강렬하게 드러납니다.


영화가 던져주는 화두는 꽤나 강렬하고 다양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아쉬움을 조금 남기기도 합니다. 어떤 측면에서는 이 영화가 결국은 당시 시대상을, 그리고 (어느 정도는) 현대의 미국을 표현하는 바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 측면에서는 한국의 관객으로써는 도달할 수 없는 지점이 분명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러한 부분을 제하고도 영화는 영화 자체로도 꽤 즐기고 생각할 거리가 많은 웰메이드 영화가 아니었나 생각이 듭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5/04 15:13
수정 아이콘
말씀하신 측면이 있겠지만 그래도 오리지널 각본이라 그런지, BLM 시대에 만들어진 영화 중에서는 가장 직설적이고 직선적인 영화인듯 합니다.
소재에 대단한 거부감이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한국 관객들도 매우 잘 즐기실 수 있을거에요!
aDayInTheLife
21/05/04 15:17
수정 아이콘
그럴 수도 있을거 같아요. 꽤나 직접적으로 질문을 던지는 부분이 있어서.. 저도 꽤 만족스럽게 봤습니다!
월간윤종신
21/05/04 16:43
수정 아이콘
저도 참 재미있게 봤습니다!
여러 시상식을 통해 다니엘 칼루야가 주목을 받았고 그럴만한 임팩트 있는 연기도 보여줬다고 생각하지만, 저는 래키스 스탠필드가 참 좋았습니다.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처럼 유다의 심경에 집중하는 듯한 느낌도 많이 받았구요!
aDayInTheLife
21/05/04 18:25
수정 아이콘
어쩌면 성경에서 영향을 받은 스타일이라는 측면에서 지크슈도 비슷한 모습을 볼 수도 있겠네요.
Rorschach
21/05/04 17:09
수정 아이콘
제법 기대하고 봤는데 기대보다도 훨씬 재밌게 봤습니다. 다만 당시의 흑인운동을 다룬 이야기다보니 필연적으로 결과가 씁쓸해서 마냥 재밌었다고 말하긴 좀 그렇기도 했어요. 흑표당은 어렴풋이 들어본 적 있어도 등장인물들은 몰랐었고요. 마지막에 햄프턴이 21세라는거 보니 기분이 더...
눈짐승
21/05/04 17:56
수정 아이콘
저도 다른것보다 21세라는 말이 나올때 가슴이 철렁하더라구요...
21/05/04 18:12
수정 아이콘
(수정됨) 한국은 운동권 학생을 고문으로 때려 잡는다면 미국은 집을 대놓고 습격해서 살해한다 차이네요. 잠깐 등장한 닉슨시절 온갖 추악함의 주범인 FBI 후버국장을 맡은 마틴신도 연기 잘하더라구요.

흑표당=블랙팬서라 흑인들이 왜 영화 블랙팬서의 흥행에 의미를 두는지 알 수 있죠.
aDayInTheLife
21/05/04 18:24
수정 아이콘
그렇죠. 씁쓸하고 추악한 실화라고 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2] 오호 20/12/30 98639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212401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45683 27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jjohny=쿠마 19/11/08 183882 3
92754 [일반] [연재주의][약간 스포] 웹툰 하나 소개할께요. 카페알파216 21/08/01 216 0
92753 [일반] [팝송] 존 메이어 새 앨범 "Sob Rock" 김치찌개54 21/08/01 54 0
92752 [일반] 6년만에 만난 친구랑 축구 본 이야기 [4] 及時雨542 21/08/01 542 5
92751 [정치] 어디서부터 이해를 맞춰나가야 할지 모르겠는 요즘 [27] 큐민3731 21/07/31 3731 0
92750 [일반] 손권에 대한 혐오표현과 희화화가 멈추어졌으면 합니다. [72] 陸議4907 21/07/31 4907 12
92749 [정치] 무지성이라는 표현도 올라가면 일베발인데 단어사용에 너무 민감한거 아닌가 모르겠습니다 [93] 요한슨4913 21/07/31 4913 0
92748 [정치] 여가부와 경찰서/소방서 [8] 코지코지3053 21/07/31 3053 0
92747 [일반] <주식> 청산가치의 오류와 좋은 가치투자 [46] 피터린치772796 21/07/31 2796 2
92746 [일반] 인터넷상에서의 반페미니즘 운동에 대한 의문점 [380] 미러스엣지9625 21/07/31 9625 36
92745 [정치] 아래 사이트의 방문기록을 삭제하시겠습니까? [47] 도라곤타이가4796 21/07/31 4796 0
92744 [정치] 노무노무는 왜 쓰면 안 되는가? [375] 실제상황입니다10272 21/07/31 10272 0
92743 [일반] 양궁 올림픽 국가대표 훈련과 1984 101호 [41] avatar20043988 21/07/31 3988 0
92742 [일반] 기술광들의 몽정: 특이점을 통한 영생 [5] FC1985 21/07/31 1985 2
92741 [일반] 세상은 바뀐다. [5] toheaven1476 21/07/31 1476 1
92740 [일반] <모가디슈> - 생존에 선택과 집중. [35] aDayInTheLife3239 21/07/31 3239 4
92739 [일반] 잊혀지지 않는 두 여인들 [11] picachu3991 21/07/30 3991 6
92738 [일반] 맑은 목소리로 언제나 컨디션 그린. 카사하라 히로코의 노래들 [16] 라쇼2577 21/07/30 2577 5
92737 [정치] 반페미, 그러길래 내가 뭐~라 그랬냐? [494] 어서오고21432 21/07/30 21432 0
92736 [일반] 미군이 아프간에서 발 뺀 전술적 이유들 (feat.건들건들) [88] 아스라이6112 21/07/30 6112 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