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4/08 22:01:38
Name aDayInTheLife
Link #1 https://blog.naver.com/supremee13/222303379690
Subject [일반] <노바디> 후기 - 훨씬 가볍고 처절한 존윅?

<노바디>는 존 윅 시리즈의 영향을 짙게 받은 영화입니다. 딱히 이걸 숨기는 대신 오히려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고 봐야겠죠. 그렇다면 존 윅 시리즈와 비교하면 어떨까요? 개인적으로 느낀 감상은 훨씬 가벼운 분위기에서 중년 아저씨라는 측면에서 훨씬 처절해진 액션이 인상적이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엄밀히 말해 이 영화는 '중년의 위기'를 겪는 아저씨의 판타지에 가깝습니다. 본질적으로 폭력의 원인은 우연과 우연이 겹쳐서 일어난 것에 가깝습니다. 오히려 이 영화에서 그럴 듯하게 묘사되는 아저씨의 과거사를 지운다고 해도 영화의 근간이 크게 흔들릴까는 의문이 듭니다. 영화가 본질적으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고 있지만 중년의 판타지에 가까운 형태를 하고 있으니까요.


많은 분들이 이 영화를 보면서 기대하는 분야, 액션은 인상적입니다. 좁은 공간, 한정된 상황 속에서 알차게 뽑아낸 느낌이 듭니다. 개인적으로 존 윅 1편 클럽 장면 처럼 확 잡아 끄는 액션이 없다는건 조금 아쉬울 수 있겠지만 폭력을 풀어내는 방식은 강렬했어요. 저는 개인적으로 좋았습니다. 중년이라는 부분에서 훨씬 액션 자체가 처절해진 인상을 받았습니다.


어찌보면 장점과 단점을 존 윅 시리즈의 1편과 동일하게 지니고 있는 느낌도 많이 듭니다. 쿨하게 설명은 가볍게 넘어가고 액션으로 돌입하는 구조라든지, 정확하게 보여주는 타격과 총격이라든지 어쩌면 각본과 제작에 참여했기에 당연한 얘기일 수도 있겠네요. 대신 조금 더 흥겹습니다. 이 영화 내내 깔려있는 아이러니컬한 개그라든지, 혹은 오래된 7080 팝이라든지, 영화를 오히려 아저씨의 로망이 살아있는 영화라고 본다면 꽤 좋은 킬링 타임 영화가 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드네요.


p.s. 별개로 이건 15세로 따지면 꽤나 극한까지 간 느낌이 드네요. 19금 받기는 애매한데, 15금으로는 애매한거 같은?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4/08 22:25
수정 아이콘
감독이 존윅감독이군요
aDayInTheLife
21/04/08 22:29
수정 아이콘
감독은 하드코어 헨리 찍었던 감독입니다. 제작 쪽에 존윅 감독이..
21/04/08 22:44
수정 아이콘
조만간 보러 갈 예정인데 별 생각없이 머리 비우고 보면 거슬릴 거 없이 보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할리우드 영화는 제 기준 한 액션 영화가 크게 흥행하면,
장기간 그 스타일로 대부분의 액션영화들이 채워지고 해당 액션영화의 촬영팀을 불러오고는 하는 것 같은데...
(제 기준으로는 매트릭스 이후 한동안 360도+슬로모션, 본 시리즈 이후 핸드헬드? 인 흔들리는 촬영)
존윅 시리즈 이후로는 존윅 시리즈에서 나왔던 액션이 가장 흥하고, 해당 액션 촬영팀이 가장 흥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aDayInTheLife
21/04/08 22:53
수정 아이콘
딱 그정도 느낌이긴 합니다.
확실히 요즘 대세가 존윅 같이 명확한 영화들인거 같아요.
21/04/09 08:13
수정 아이콘
그쵸 스토리 복잡하게 꼬다가 망하느니 기승전결 명확하게 만들고 충실하게 따라가도 충분히 성공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줬으니...
제가 얘기한건 사실 액션의 방식이긴 한데요 크크
존윅 감독들이 시빌 워에 액션팀으로 들어간다거나 하는 식으로 존윅에서 쓰는 방식의 액션 촬영이 여기저기서 자주 보인다는 얘기였습니다.
aDayInTheLife
21/04/09 09:00
수정 아이콘
아 제가 말씀드린거도 액션의 흐름이었습니다. 크크크
액션의 방식을 보면 본 시리즈 이후의 핸드헬드 흔들기 보다 명확한 타격과 리액션이 대세가 되고 있죠. 그게 존윅의 방식이라고 생각하구요. 존윅도 아예 안 흔드는건 아니지만 훨씬 명확하게 치고 받는 느낌이 들더라고요.
21/04/09 09:13
수정 아이콘
이 액션팀이 보여주고 싶어하는 액션이 존 윅 2와 아토믹 블론드에서 배우들 계단에서 굴리는 액션장면 보다보면 느껴지더라구요
This-Plus
21/04/08 22:48
수정 아이콘
사울 아저씨...ㅠㅠ
너무 반갑네요.
꼭 볼 듯.
aDayInTheLife
21/04/08 22:56
수정 아이콘
뭔가 처절하면서도 웃기고 진지한데 나사빠진 캐릭터가 인상적이더라고요.
21/04/09 06:10
수정 아이콘
저도 사울 굿맨 때메 보고 싶어요! 흥했으면~
21/04/08 23:30
수정 아이콘
늙고 병든 존윅 영화라고 해서 보러 갔는데 늙고 병들고 정신 나간 존윅 영화였습니다. 칭찬이에요.
aDayInTheLife
21/04/08 23:38
수정 아이콘
훨씬 가볍고 약빤 분위기가 일품이었습니다. 크크
아이폰텐
21/04/09 01:16
수정 아이콘
잔인한 정도는 어떤가요? 많이 고어한가요 흐흐 (사울아저씨 좋아함! 존윅도 좋아함!)
aDayInTheLife
21/04/09 01:21
수정 아이콘
15세론 극한까지 가는 느낌이 드는데, 그렇다고 19금 주기엔... 정도였어요. 미국은 R등급이긴 하네요. 보통 이러면 우리나라에서도 19금 주는 경우가 꽤 있는 등급이긴 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2] 오호 20/12/30 63653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180990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13056 27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147747 1
91419 [일반] 인저뉴어티호 화성 비행 성공!!! [16] 우주전쟁720 21/04/19 720 10
91418 [일반] 1시간만에 모가지 당한 썰(.......) [81] M270MLRS3709 21/04/19 3709 8
91417 [일반] 제가 즐겨보는 요리 유튜버 추천합니다 [6] 부대찌개1468 21/04/19 1468 1
91416 [일반] 반성문 - 코로나 19 위기에서 전문가의 부끄러움 [29] 여왕의심복2256 21/04/19 2256 115
91415 [일반] 편견, 굳어지거나 깨지거나 바뀌거나 Vol.3 [5] 나주꿀1372 21/04/19 1372 12
91414 [일반] 선의에 대한 배신 [7] 2038 21/04/19 2038 10
91413 [일반] 2년 만의 봄 세일에 '보복소비' 폭발...'빅4' 백화점 매출 45% 신장 [37] Leeka5063 21/04/19 5063 0
91412 [일반] 달리기 좋아하세요? [65] likepa2639 21/04/19 2639 18
91411 [일반] 프랑스 대선: 상상하지 못했던 것이 현실이 된다 [16] elaborate5123 21/04/19 5123 7
91410 [일반] 13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글 모아 읽고 추천해주세요.(기간: 4월 22일까지) [8] clover7084 21/03/15 7084 9
91409 [일반] 최근 흥미롭게 시청하고 있는 유튜브(중국 관련) 실제상황입니다3582 21/04/19 3582 1
91408 [정치] "스가, 화이자에 백신 추가 요청…9월까지 16세이상 커버" [73] 어서오고9447 21/04/18 9447 0
91407 [일반] 일을 다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46] M270MLRS6701 21/04/18 6701 64
91406 [일반] 세계에서 유일한 전세, 산업화 촉진의 비밀병기였다 [43] 흰둥6165 21/04/18 6165 10
91405 [일반] 경력단절이라는 페미니스트들이 만들어낸 프레임. [480] 노르웨이고등어16798 21/04/18 16798 69
91404 [정치] 후쿠시마 방류 국제조사단에 한국 포함 가능성↑ [1] Rumpelschu2099 21/04/18 2099 0
91403 [정치] 이명박 전 대통령에 쥐약 보낸 유튜버, 징역 1년 6개월 구형 [22] 미뉴잇5877 21/04/18 5877 0
91402 [정치] [외교] 후쿠시마 방류에 대한 한중 대응 부연 [27] aurelius5183 21/04/18 5183 0
91401 [정치] [인터뷰] “미국 반도체 투자 당장 해야, 중국 눈치 볼 필요 없어” [48] aurelius7376 21/04/18 7376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