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4/07 23:33:22
Name 라울리스타
Link #1 https://brunch.co.kr/@133897d08e2c4a3
Subject [일반] 가끔은 소름이 돋는 서태지의 곡들 - (1) (수정됨)

서태지를 그가 데뷔할 때 부터 좋아했습니다. 서태지와 아이들의 데뷔 시기는 1992년이고, 제가 1988년 생이니 5살 때부터 좋아했네요. 데뷔 때는 그저 TV에 나아서 춤추고 노래부르는 세 명의 신나는 모습을 따라하며 좋아했습니다. 그렇게 입문한 이후, 서태지가 신보를 낼 수록 이전작들에 비해 더욱 강렬해진 사운드와 메시지에 점차 빠져들어 갔습니다. 당시 제대로 학교에 다닌지 얼마 되지도 않은 어린 초딩이었음에도 '교실 이데아'를 듣고, 따라 부르며 이 나라의 교육은 끝났어라며 혀를 찼었습니다.



그렇게 점점 서태지라는 종교에 점차 빠져들어갈 때쯤, 너무나 갑작스럽게 찾아온 1996년 1월 서태지의 은퇴발표 후, 9살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이웃 여고생 누나들처럼 매우 상심에 빠졌었습니다. 그 때 당시에 서태지는 이미 저에겐 신의 영역이었으며, 그의 은퇴 후 당장 내일이 되면 이 세상이 종말할 것 같은 불안감에 휩싸였습니다. 크게 비뚤어진 이 세상을 누가 바로 잡을 것인지, 서태지를 대체할 새로운 영웅이 등장할 수나 있을지 같은 걱정을 했었습니다.



nEZ6X6qq8xrdLA8Pz2DZM_BHXZg.jpg

너무나 갑작스러웠던 은퇴 발표



하지만, 저는 그저 초딩에 불과했습니다. 몇 년 후, 이수만에 의해 탄생한 서태지의 '완벽한 카피캣'이었던 H.O.T.가 등장하자 그 동안 어떠한 가수에게도 정을 주지 않는 몹쓸병에 걸려있던 저의 마음은 다시 기지개를 펴기 시작했습니다. SES와 핑클이 치열한 라이벌리를 이루고 베이비복스 누나들이 부상하자, 좌초하는 이 세상에 대해 걱정하던 저는, 사실은 세상이 참으로 아름다운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2000년, 서태지는 국내 무대 정식 컴백을 선언하며 6집을 내놓습니다. 1998년에 이미 5집을 내놓았지만 오프라인 활동이 전무했던지라, 6집이 실질적인 컴백이었던 것이지요. 더욱더 강해진 메탈 사운드 기반의 6집은 당시 초딩 6학년인 제가 듣기엔 너무 난해했습니다. 아니, 그만큼 팬심이 많이 저물었다는 반증이었습니다. 물론 서태지와 H.O.T.의 음반을 모두 구입했지만, 조강지처를 버리는 것과 같은 양심의 가책을 느끼며 마음 속으로는 H.O.T.를 더 응원했습니다. 그렇게 저에겐 영웅이자 종교의 신이었던 서태지도 서서히 '한 때' 좋아했던 가수가 되어가고 있었습니다.



LWq_1wGsf4_l3XJyxx6jGdbSXcI.jpg

사실 이 때 부터 난해했....


이후 서태지가 새로운 신보를 낼 때마다 예전같은 열렬함은 사라졌지만 꼭꼭 챙겨들었습니다. 그리고 신보를 듣게되면 꼭 과거에 냈던 음반들을 다시 일정기간 정주행하게 됩니다. 서태지가 앨범을 발매하는 텀인 4~6년 마다 그러한 행위를 반복하게 되는데, 그만큼 저도 앨범 별로 달라진 연령대에 다시 예전곡들을 접하게 되는 것이지요. 7집이 나온 2004년엔 고등학교 1학년이었고, 가장 최신 앨범이 나온 2014년엔 27세였습니다. 지금은 비록 신보가 나오지는 않았지만 34세의 나이에 노래를 찾아듣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듣는 시기별, 연령별로 각 곡마다 느껴지는 감정들이 조금씩 달라지게 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들을 때마다 특유의 메시지 때문에 감탄을 불러일으키는 곡들이 몇 개 있습니다. 서태지가 곡을 매우 어린 나이에 만들었음을 감안하면 더욱 그렇습니다. 따라서 그렇게 가끔씩 저를 소름이 돋게 만드는, 서태지가 왜 '그저 인기있던 대중가수 중 한명'이 아니라 '천재', '문화 대통령'이라 불렸는지 알 수 있는 곡들을 공유하고자 합니다.



1. 환상속의 그대 - 서태지 1집 수록곡(1992, 당시 만 20세)


O2Jj0qP_NyvAJhi1ezllmTa98T0.jpg


세상은 Yo 빨리 돌아가고 있다
시간은 그대를 위해 멈추어 기다리지 않는다
사람들은 그대의 머리위로 뛰어다니고
그대는 방 한구석에 앉아 쉽게 인생을 얘기하려 한다

환상속에 그대가 있다
모든것이 이제 다 무너지고 있어도
환상속엔 아직 그대가 있다
지금 자신의 모습은 진짜가 아니라고 말한다


세상은 빨리 돌아가는데, 방구석에서 환상속에 빠져 현재의 초라한 모습을 진짜가 아니라고 자기 위로하지 말고 어서 빨리 밖으로 나가 도전하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습니다. '방구석 여포' 청자에게 팩트폭격을 하는 가사일 수도 있으나, 당시 서태지 본인의 자조적인 가사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당시 서태지는 음악인의 길을 걷기 위해 고교를 중퇴하고 전설의 메탈밴드 시나위의 베이시스트로 가입했지만, 다시 중도에 탈퇴한 후 댄스 가수의 길을 걷기 시작합니다. 학교까지 중퇴해가며 걸으려 했던 록음악 커리어를 전혀 다른 장르로 전환하는 것, 그리고 홀로 방안에서 고독한 음반작업을 하는 일은 제 아무리 자유분방한 서태지였어도 쉽지 않은 생활들이었을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곡은 본인을 채찍질하는 마음으로 만든 곡일수도 있습니다. 아니면 정말 직설적으로 '방구석 여포'들을 비판하는 곡으로 해석해도, 그 또한 꽤나 의미심장한 메시지입니다.



2. 발해를 꿈꾸며 - 서태지 3집 수록곡(1994, 당시 만 22세)


dh3zVtBgUAnKtIMIqM09_dscM20.jpg


진정 나에겐 단한가지 내가 소망하는게 있어
갈려진 땅의 친구들을 언제쯤 볼수가 있을까
망설일 시간에 우리를 잃어요
언젠가 나의 작은 땅에 경계선이 사라지는 날
많은 사람이 마음속에 희망들을 가득 담겠지
난 지금 평화와 사랑을 바래요


2집 '하여가'에서도 메탈적인 요소를 많이 녹아내기는 했지만, 그래도 그 때까지 서태지는 10대들 위주의 인기를 끄는 '아이돌'적 면모가 더 강했습니다. 3집 타이틀 곡인 이 '발해를 꿈꾸며'는 당시엔 파격적으로 통일에 대한 염원을 담은 곡이자, 서태지가 본격적으로 사회에 대해 본인의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 첫 작품이라 할 수 있습니다. 불과 만 22세에 통일을 염원하는 자작곡을 타이틀 곡으로 제작한 것도 놀랍지만, 이후 사전심의제도(신곡에 문제가 될 만한 요소가 있는지 사전 검사를 받는 제도)에 강력한 항의를 하며 제도 철폐 여론을 이끌어낸 행보들을 보면 서태지가 사회에 대한 메시지를 던지기 시작한 것이 불과 '신곡 이슈 몰이' 정도로 활용하는 것이 아니라, 진정성 있게 자신의 목소리를 내기 위함임을 알 수 있습니다.



3. 교실 이데아 - 서태지 3집 수록곡(1994, 당시 만 22세)


9jhYq_8uNf7r3uBm2F3GQ1LWuHE.jpg

2016년 BTS의 커버


국민학교에서 중학교로 들어가면
고등학교를 지나 우릴 포장센터로 넘겨
겉보기좋은 널 만들기 위해
우릴 대학이란 포장지로 멋지게 싸버리지
이젠 생각해봐 "대학" 본 얼굴은 가린체 근엄한 척
할 시대가 지나버린건 좀 더 솔직해봐 넌 알수 있어
왜 바꾸진 않고 마음을 조이며 젊은날을 헤멜까
바꾸지 않고 남이 바꾸길 바라고만 있을까


3집 수록곡이지만, 27년이 넘은 지금에도 서태지의 주요 대표곡 중 하나가 된 '교실 이데아' 입니다. 27년이나 지났지만, 교육 환경은 그 때나 지금이나 크게 바뀌지 않았습니다. 그 동안 우리나라는 제조업 기반의 고속 성장을 거치며, 값싸고 질 좋은 '대졸자'들을 마꾸 뽑아내는 것이 국가 발전의 큰 원동력이었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부작용으로 청소년들의 삶의 질은 처참해졌습니다. 그 나이때만 쌓을 수 있는 이성 간 감정도, 스포츠맨쉽도, 즐거운 추억도, 가족들과의 시간도 모두 희생해 가며 대학 입시에 올인하고 있습니다. 아이 한 명을 좋은 대학에 보내기 위한 부모들의 희생 또한 눈물 겹습니다. 물론 타고난 학습력이 뛰어나고, 공부에 대한 자발적인 열의가 충만한 학생들은 세계 어디에서든 그러한 노력을 할 것 입니다. 그러나 이 나라에서는 '거의 대부분의 보통의' 학생들도 그러한 혹독한 생활을 하고 있으며, 그렇게 노력한 결과 일정 수준의 허들을 넘지 못하면, 사회적 낙오자로 취급당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현재 대한민국 최대의 문제인 '저출산'도 이와 절대 무관하지 않을 것입니다. 당장 젊은 사람들이 내 자식도 그렇게 키울 생각을 하면 막막해 지니까요. 



이런 문제에 서태지는 '바뀌길 바라지 말고, 너 부터 바뀌어봐' 라며 젊은이들을 독려하고 있습니다. 물론 이것은 제도권 교육을 그만두고, 가수로 데뷔해서 성공한, 즉 전형적으로 '먼저 성공한' 사람의 공감되지 않는 메시지가 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학교 생활 뿐만이 아니라, 사회인이 되어서도 가끔은 조직 내에 다른 사람들과 다른 길을 걸어야 할 순간이 찾아오는 데, 그 때마다 종종 저 가사가 떠오릅니다. 내 인생은 회사나 가족이 아닌 내 스스로 선택해야 해야하며, 고민만 하다간 젊은 날은 빠르게 지나가기 마련이기 때문이지요.



※ 링크의 브런치에서도 같이 연재하고 있는 글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4/07 23:39
수정 아이콘
환상속의 그대 리믹스 인트로는 정말 놀랍죠.
그외에도
서태지 전집을 연거푸 들을수록
솔로1집의 사운드는 정말 놀라운것 같습니다. 발매 20년이 넘은 디스크인데도...
참고로 제가 생각하는 가장 서태지 스러운 노래는 Freestyle 같습니다.
서태지 감성 그 자체...!
ArcanumToss
21/04/07 23:39
수정 아이콘
(수정됨) + 크리스말로윈
+ 오렌지
21/04/07 23:46
수정 아이콘
이밤이 깊어가지만 리믹스, 시대유감
21/04/07 23:53
수정 아이콘
교실이데아는 서태지가 고등학교 중퇴자이기에 메시지가 더 강렬했고 진정성이 있었죠 명곡입니다!!
21/04/07 23:53
수정 아이콘
1집에서는 이 밤이 깊어가지만
2집에서는 죽음의 늪
3집에서는 널 지우려 해
4집에서는 시대유감
5집에서는 take one
6집에서는 orange
7집에서는 Zero
8집에서는 아침의 눈
9집에서는 비록
앨범별로 가장 좋아하는 곡들입니다.
한곡씩 꼽기가 참 어렵네요. 모든 곡을 가사 다 외울정도로 좋아해서.

특히 7집의 제로는, 저 개인적으로는 한국의 보헤미안랩소디로 평가합니다.
김연아
21/04/07 23:56
수정 아이콘
1996 그들이 지구를 지배했을 때
Haffyend
죽음의 늪
하여가
Take 1
동경외노자
21/04/08 00:16
수정 아이콘
만들었던 나이 보면 대단하다 싶긴하죠...
지금 저 나이대 애들이 보통 뭐하나 생각해보면...
요한슨
21/04/08 00:22
수정 아이콘
오렌지,라이브와이어 두개만 지금까지 듣고 있네요.
내년엔아마독수리
21/04/08 00:24
수정 아이콘
수시아
여러모로 서태지를 가장 잘 표현하는 곡 같아요
21/04/08 01:07
수정 아이콘
서태지는 숨겨진 명곡이 정말 많은것 같습니다.
리얼월드
21/04/08 01:11
수정 아이콘
서태지와 아이들 곡들은 아직도 들으면 좋은데
서태지 솔로 곡들은 아직도 저랑은 안맞네요 ㅠ
지니팅커벨여행
21/04/08 07:46
수정 아이콘
저도 아이들 시절 노래가 더 좋아요.
아이들 없는 서태지였다면 이렇게까지 위대해지진 않았을 것 같습니다.
21/04/08 10:30
수정 아이콘
정상이십니다.
서태지와 아이들과 서태지는 다른 장르니깐요.
다만 저는 둘 다 좋습니다 흐흐흐
21/04/08 14:46
수정 아이콘
저도 콘서트도 앵간하면 팍팍 갈 정도로 팬이지만
아이들 시절 앨범과 솔로 앨범에서 안 듣고 넘기는 곡 비중이 솔로가 더 높습니다.
21/04/08 01:48
수정 아이콘
1집의 이제는, 너와 함께한, 내 모든것 등의 랩발라드도 국내에서 처음 시도한 장르였지만 완성도가 좋았고 목소리도 잘 어울려서 발라드 했어도 잘 됐을 것 같아요.
1집 라이브 앨범의 환상속의 그대 2,3,4버전은 충격적으로 좋았어요. 지금도 가끔 들으면 기가 막힙니다.
구동매
21/04/08 01:50
수정 아이콘
서태지 많이 좋아하는데
hot가 서태지 카피캣인지는
개인적으론 잘 모르겠네요
저는 하여가랑 모아이를 가장 많이 들었습니다
호호
위너스리그
21/04/08 02:14
수정 아이콘
10집... 제발 10집... ㅠㅠ
21/04/08 02:26
수정 아이콘
어릴때지만 환상속에 그대, 발해를 꿈꾸며 이 두 곡은 정말 충격이였고, 사대유감이 우리 나라 노래라는거에서 놀란. 그리고 take one 처음 들었을때 정말 소오름. 오랜지, 탱크도 너무 좋았고. 로봇, FM 비지니스, 8집은 전체적으로 특이함에 끌리고 9집은 복고 사운드 컨셉 중에서도 비록 이게 너무 좋아서 몇 주 동안 이 한 노래만 들었던 기억이 있네요.
파란무테
21/04/08 08:44
수정 아이콘
fm 비지니스요... 이거 듣고 한참 멍했었네요. 크크.. Victim이랑
D.레오
21/04/08 08:55
수정 아이콘
3집 영원이요..
발라드가 판치던 90년대 중반 클래식의 마법의성이랑 함께 최고라고 봅니다.
월급루팡의꿈
21/04/08 10:03
수정 아이콘
저는 여전히 하여가를 최고의 곡으로 뽑는데.. 진짜 기가막히게 맛있는 짬뽕입니다.
댄스-메탈의 기가막힌 짬뽕도 모자라 국악까지 섞어넣는데, 이날치가 나오기 전까지 최고의 국악퓨전곡이었다고 생각합니다.
21/04/08 10:40
수정 아이콘
서태지와 아이들 시절의 모든 곡을 좋아하지만, 그 중 발해를 꿈꾸며를 특히 좋아하는데
요새 유투브 가요톱텐 등 예전 가요프로 영상을 고화질로 볼 수 있는 시대가 왔음에도,
발해를 꿈꾸며는 타이틀곡이면서도 음악프로에서 찾아볼 수 없다는 것이 너무 안타깝습니다.
키스 리차드
21/04/08 13:30
수정 아이콘
추억 소환하는 좋은 글 잘 봤습니다.
한때 서빠였던 입장에서 추억이 새록새록..
그런데 서태지 6집 컴백은 2001년이 아니고 2000년입니다 크크
200909 컴백하고, 2000~2001년 넘어가는 시기에 '태지의 화' 라이브를 했죠.
라울리스타
21/04/08 13:32
수정 아이콘
저도 글 쓰면서 추억이 새롣새록 떠오르네요.

오류 정정 감사드립니다!
어긋남이없으리라
21/04/08 18:18
수정 아이콘
시대상을 잘 보여주는 인물이죠. 누군가에게는 우상으로, 누군가에게는 표절이 용인되던 시대에 성공한 인물로 기억되겠죠.

본업 이외의 부분에서 문제를 일으켰다면 본업에서의 업적은 존경받아 마땅하겠지만 본업에서 문제를 일으켰는데도 사람들 입에 회자되는 걸 볼 때마다 한국은 너무나 급격히 변한 사회라 도덕적 기준이 세대마다 너무 판이하게 다르다는 걸 절실히 느끼게 됩니다.
노래하는몽상가
21/04/08 18:25
수정 아이콘
오랜팬이지만 문득문득 생각난건데
후진양성을 하는 모습도 봤으면 좋겠습니다.
피아나 넬같은 보석을 발견한거처럼...
아이유가아이유
21/04/08 20:11
수정 아이콘
팩트 H.O.T.는 1996년 데뷔다...크크
21/04/09 00:21
수정 아이콘
환상속의 그대는 가사를 쓴 나이를 생각해보면, 정말 아무나 쓸 수 없는 가사라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음악하는 사람들은 영혼을 소진해서 그 가사나 멜로디를 쓴다고 생각해요.
저는 개인적으로 서태지는 이미 영혼의 절반을 쏟아부었다고 생각합니다.
아무리 시간이 지나서 읽어도 명문이에요. 1집의 저 가사는.
방구차야
21/04/09 03:29
수정 아이콘
교실이데아 bts?
바로 찾아봤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2] 오호 20/12/30 63682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181070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13085 27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147773 1
91423 [일반] 안전속도 5030 [41] 마법사1691 21/04/19 1691 3
91422 [일반] 우리나라의 코로나 19 백신 접종 후 효과 측정 결과 발표 [14] 여왕의심복2429 21/04/19 2429 10
91421 [일반] 서피스 프로 7, 완벽한 트수 에디션 컴퓨터 [4] 나주꿀1591 21/04/19 1591 3
91419 [일반] 인저뉴어티호 화성 비행 성공!!! [29] 우주전쟁2253 21/04/19 2253 21
91418 [일반] 1시간만에 모가지 당한 썰(.......) [91] M270MLRS5678 21/04/19 5678 13
91417 [일반] 제가 즐겨보는 요리 유튜버 추천합니다 [6] 부대찌개1924 21/04/19 1924 2
91416 [일반] 반성문 - 코로나 19 위기에서 전문가의 부끄러움 [46] 여왕의심복3262 21/04/19 3262 160
91415 [일반] 편견, 굳어지거나 깨지거나 바뀌거나 Vol.3 [6] 나주꿀1495 21/04/19 1495 13
91414 [일반] 선의에 대한 배신 [7] 2181 21/04/19 2181 13
91413 [일반] 2년 만의 봄 세일에 '보복소비' 폭발...'빅4' 백화점 매출 45% 신장 [39] Leeka5395 21/04/19 5395 0
91412 [일반] 달리기 좋아하세요? [67] likepa2975 21/04/19 2975 20
91411 [일반] 프랑스 대선: 상상하지 못했던 것이 현실이 된다 [16] elaborate5333 21/04/19 5333 8
91410 [일반] 13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글 모아 읽고 추천해주세요.(기간: 4월 22일까지) [8] clover7095 21/03/15 7095 9
91409 [일반] 최근 흥미롭게 시청하고 있는 유튜브(중국 관련) 실제상황입니다3664 21/04/19 3664 1
91408 [정치] "스가, 화이자에 백신 추가 요청…9월까지 16세이상 커버" [75] 어서오고9624 21/04/18 9624 0
91407 [일반] 일을 다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46] M270MLRS6874 21/04/18 6874 64
91406 [일반] 세계에서 유일한 전세, 산업화 촉진의 비밀병기였다 [45] 흰둥6271 21/04/18 6271 10
91405 [일반] 경력단절이라는 페미니스트들이 만들어낸 프레임. [484] 노르웨이고등어17464 21/04/18 17464 69
91404 [정치] 후쿠시마 방류 국제조사단에 한국 포함 가능성↑ [1] Rumpelschu2109 21/04/18 2109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