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4/07 16:14:58
Name aDayInTheLife
Link #1 https://blog.naver.com/supremee13/222301840985
Subject [일반] <더 파더> 후기 - 비극을 바라보는 자세(스포)

<더 파더>는 어쩌면 영화에 대한 사전 정보를 알고 가느냐, 혹은 모르고 가느냐에 따라 인상이 극명하게 달라질 영화가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미리 말씀드리자면 저는 어느 정도는 알고 갔었구요.


<더 파더>의 큰 이야기는 결국 치매에 걸린 아버지와 돌보는 딸의 이야기입니다. 어쩌면 어떤 분들은 이 영화가 굉장히 혼란스러울 거라고 생각합니다. 특히나 영화에 대한 정보가 거의 없이 영화를 보신 분들은 더더욱이요. 그건 철저하게 영화가 1인칭(에 가까운) 시점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일 겁니다. 영화의 대부분은 철저하게 주인공인 '앤소니'에게 초점이 맞춰져있고, 다양하게 꼬여버린 사건과 인물들이 철저하게 '앤소니'의 시점에서 그려지기 때문에 영화의 흐름이 처음 들어선 관객에게는 마구잡이로 꼬이는 사태가 발생할 수도 있을 것 같아요. 특히나 같은 행동, 같은 말들이 다른 방식으로 재현되는 형태에서 더더욱이요. 그건 아마도 이 영화가 (처음 들어선 관객들에겐) 미스터리에 가까운 형태를 취하고 있기 때문일겁니다.


반대로 영화에 대해 조금 사전 정보를, 무엇에 대한 영화인지 인지하고 가신 분들이라면 영화의 특징 중 하나는 그닥 감정적이지 않다는 부분일 거라고 생각합니다. 영화는 주인공인 '앤소니'를 동정하지도, 연민하지도 않습니다. 철저하게 그저 그런 일들이 있었을 뿐이라고 담담하게 다루고 있습니다. 철저하게 1인칭이면서도 이야기의 흐름을 따라가더라도 감정 이입에는 철저하게 거리를 두고 있어요. 그러면서도 영화는 이 사건들을 통해서 어떻게 사람(들)이 무너져 내리는지에 대한 이야기도 관통하고 있습니다.


이 영화에서 올리비아 콜먼도, 이모겐 푸츠도, 루퍼스 스웰과 마크 게티스도 좋은 연기를 보여줍니다만, 결국 핵심에 자리 잡고 있는건 안소니 홉킨스라는 배우의 무게감이겠죠. 때로는 발랄하고 때로는 신경질적이며, '조금 별난' 아버지 역할을 엄청나게 소화해내고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끝끝내 무너져 내리는 장면의 연기까지. 엄청난 연기를 선보입니다. 결국 스스로 겪는 혼란과 무너져 내림의 여파까지 감당해내는 뛰어난 연기를 선보였다고 생각이 드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Astra_LE
21/04/07 18:05
수정 아이콘
사전정보 하나 없이 봤는데 너무 좋았습니다. 아예 모르고 봐도 마지막의 울림이 고스란히 전달되더군요.
aDayInTheLife
21/04/07 19:53
수정 아이콘
마지막 장면 정말 인상적이었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2] 오호 20/12/30 63674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181056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13074 27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147768 1
91423 [일반] 안전속도 5030 [19] 마법사868 21/04/19 868 2
91422 [일반] 우리나라의 코로나 19 백신 접종 후 효과 측정 결과 발표 [13] 여왕의심복1945 21/04/19 1945 9
91421 [일반] 서피스 프로 7, 완벽한 트수 에디션 컴퓨터 [4] 나주꿀1391 21/04/19 1391 3
91419 [일반] 인저뉴어티호 화성 비행 성공!!! [28] 우주전쟁2053 21/04/19 2053 21
91418 [일반] 1시간만에 모가지 당한 썰(.......) [89] M270MLRS5400 21/04/19 5400 13
91417 [일반] 제가 즐겨보는 요리 유튜버 추천합니다 [6] 부대찌개1850 21/04/19 1850 2
91416 [일반] 반성문 - 코로나 19 위기에서 전문가의 부끄러움 [45] 여왕의심복3090 21/04/19 3090 154
91415 [일반] 편견, 굳어지거나 깨지거나 바뀌거나 Vol.3 [6] 나주꿀1468 21/04/19 1468 13
91414 [일반] 선의에 대한 배신 [7] 2156 21/04/19 2156 13
91413 [일반] 2년 만의 봄 세일에 '보복소비' 폭발...'빅4' 백화점 매출 45% 신장 [39] Leeka5299 21/04/19 5299 0
91412 [일반] 달리기 좋아하세요? [67] likepa2929 21/04/19 2929 19
91411 [일반] 프랑스 대선: 상상하지 못했던 것이 현실이 된다 [16] elaborate5293 21/04/19 5293 8
91410 [일반] 13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글 모아 읽고 추천해주세요.(기간: 4월 22일까지) [8] clover7095 21/03/15 7095 9
91409 [일반] 최근 흥미롭게 시청하고 있는 유튜브(중국 관련) 실제상황입니다3647 21/04/19 3647 1
91408 [정치] "스가, 화이자에 백신 추가 요청…9월까지 16세이상 커버" [75] 어서오고9573 21/04/18 9573 0
91407 [일반] 일을 다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46] M270MLRS6843 21/04/18 6843 64
91406 [일반] 세계에서 유일한 전세, 산업화 촉진의 비밀병기였다 [45] 흰둥6223 21/04/18 6223 10
91405 [일반] 경력단절이라는 페미니스트들이 만들어낸 프레임. [482] 노르웨이고등어17249 21/04/18 17249 69
91404 [정치] 후쿠시마 방류 국제조사단에 한국 포함 가능성↑ [1] Rumpelschu2106 21/04/18 2106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