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3/05 17:36:00
Name 나주꿀
File #1 다운로드.jfif (5.0 KB), Download : 3
Subject [정치] 한때 정말정말 잘 나갔던 뉴욕 주지사 쿠오모, 진퇴양난에 빠지다 (수정됨)

작년 뉴욕에 코로나가 퍼져나가서 사람들이 '현실판 디비전을 찍는거 아니냐'는 우려를 하고 있었죠.
당시에 앤드류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판데믹 상황속에서 제대로 된 리더십을 보여주지 못한 트럼프와 대비되며 
차기 대선주자까지 발전할 수 있는거 아니냐는 이야기까지 나왔습니다.

https://www.sedaily.com/NewsVIew/1Z1BZB98OW

2020/4/3-서울경제-코로나 속 '대권주자 부상' 쿠오모 뉴욕주지사

뉴욕 주 감염자 상황과 의료물품 구비상태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브리핑이 인기몰이를 하는데 주요했죠.




그 외에도 CNN앵커로 활동하고 있는 동생 크리스 쿠오모와 방송에서 티격태격하는 영상이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한동안 관심을 안두고 있었는데 근황 뉴스를 보니 아주 힘든 상황에 처한거 같네요.




2020/12/14-연합뉴스-
-전직 보좌관이 쿠오모 뉴욕지사에게 성희롱을 당했다고 주장하다
-쿠오모측은 그런 적 없다 며 반박

이때만 해도 저기도 미투때문에 시끄럽구만.... 이러고 넘어갔죠


https://www.chosun.com/international/us/2021/02/28/GWB7HKBQQNEN7LQSEGYD5M2HLY/

2021/2/28 조선일보
쿠오모, 또 성추문...25세 보좌관에 "나이 든 남자와 해본 적 있나"

글로만 읽어도 남자 입장에서도 역겨워지는 내용이 있습니다. 
뉴욕타임즈 보도를 번역한거 같은데, 굳이 저렇게 자세히 번역을 할 필요가 있었는진 모르겠어요.
어우 징그러....




2021/3/3 KBS 뉴스
'방역 영웅' 쿠오모 뉴욕지사, 잇단 성희롱 폭로에 결국 검찰 수사

성희롱 피해자 폭로가 위에 있었던 1명이 아니라 3명까지 늘어난 상황입니다. 



1780175e3c8125b45.jpg
게다가 찍힌 사진을 보면 피해자의 표정은 '극혐'이라는 단어의 교과서적인 예시로 써도 될 정도입니다.

쿠오모는 사과 성명을 냈지만 반응이 좋진 않습니다. 
4과문 아니냐는 거죠. 
내가 한 행동이 기분 "나빳다면" 미안하다 vs 내가 한 행동에 대해 미안하다 중에서
나빴다면 미안하다 쪽으로 빠져버렸거든요.
미안하긴 하지만 사임은 안하겠다는 발언에 대해서도 사람들의 반응이 좋진 않아 보이고요.


사실 이런 배경엔 '방역 영웅' 이미지가 사라진 것도 있습니다.

뉴욕에 있었던 요양시설 사망자수를 축소했고 이 과정에서 다른 사람들을 협박했다는 이야기까지 나왔거든요.

https://www.donga.com/news/Inter/article/all/20210216/105451264/1

2021/2/17 동아일보
美 ‘코로나 영웅’의 추락… 쿠오모, 요양시설 사망자수 절반 축소

https://n.news.naver.com/article/001/0012212779?sid=104

2021/2/19 연합뉴스
'코로나 사망자 은폐의혹' 쿠오모, 이번엔 주의원 협박 논란

사실 정치인의 이미지라는게 사건 하나만 터지면 확확 바뀐다곤 하지만 한때 미국 대권주자까지 거론되던 사람이
저렇게 한순간에 훅 가는걸 보면 신기하다는 생각만 듭니다. 역시 내 밥벌이나 하면서 조용히 사는게 최고죠.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대말마왕
21/03/05 17:41
수정 아이콘
모 시장님 생각나네요
와칸나이
21/03/05 19:06
수정 아이콘
이것이 과연 우연일까요?
놀라운직관
21/03/05 17:44
수정 아이콘
1짱도시 시장들은... 공통점이..
모데나
21/03/05 17:52
수정 아이콘
아니 공수처나 경찰이 아니라 검찰이 수사하는군요
대패삼겹두루치기
21/03/05 17:54
수정 아이콘
어? 우리나라에서도 비슷한 거 본 적이 있는데...
덴드로븀
21/03/05 18:02
수정 아이콘
이게 과연 우연일까요? (...)
카라카스
21/03/05 18:08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
호우형주의보
21/03/05 18:03
수정 아이콘
시장하면 한번씩 다 그런건가?? 막 절대권력 이런느낌인가? 머지
나주꿀
21/03/05 19:33
수정 아이콘
정치하는 똑똑한 사람들이 가끔씩 바보같은 실수하는걸 보면
권력에 취하면 뇌가 좀 맛이 가나봅니다
21/03/05 18:13
수정 아이콘
저런..
valewalker
21/03/05 18:16
수정 아이콘
그래도 저사람은 그 방법으로 빤쓰런은 안하는군요
antidote
21/03/05 18:36
수정 아이콘
미국같은 서양 기독교 문화권에서 자살은 엄청난 죄악이고 결백함의 주장은 커녕 비겁한 자의 도망이라고 인식될 겁니다.
모데나
21/03/05 18:18
수정 아이콘
쿠오모 민주당, 클린턴도 민주당
나주꿀
21/03/05 20:00
수정 아이콘
기사를 읽다보면 쿠오모 주지사 피해자 중 한명은 '나도 이러다가 르윈스키 꼴 나겠다' 싶어서 고발한 거라고 합니다.
밴가드
21/03/05 18:44
수정 아이콘
쿠오모는 원래부터 전형적인 뉴욕의 정치 머신 태생 비호감 이미지라.. 쿠오모로썬 최상의 시나리오가 작년초 바이든 상대로 Tara Reade라는 여성이 90년대에 성폭행 당했다고 미투 제기를 했다가 신빙성 문제들이 들어나 형국이 반전된 케이스인데 이번일이 그렇게 풀릴걸로 보이지는 않네요. 애시당초 쿠오모가 해리스 상대로 당권을 이길것 같지도 않았지만요.
패트와매트
21/03/05 18:55
수정 아이콘
애초에 쿠오모는 그정도 깜도 아니었죠
괴물군
21/03/05 19:37
수정 아이콘
데자뷰인가.... 비슷한게 반복되는 느낌이네요
место для шага впере
21/03/05 20:00
수정 아이콘
쿠오모가 요양원 스캔들 폭로하면 "널 파멸시키겠다"며 협박한 사람이 동양인, 한국계 미국인 의원이더군요.
https://edition.cnn.com/2021/02/17/politics/cuomo-ron-kim-nursing-home/index.html
훈수둘팔자
21/03/06 01:12
수정 아이콘
저 사람은 혹시 '늙은 남자를 가르쳐주겠다' 고 했으려나요 크크크
요기요
21/03/06 01:19
수정 아이콘
데자뷰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2] 오호 20/12/30 64663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182962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13884 27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148747 2
91486 [정치] 대충 지금부터 김어준님 찬양을 시작하겠습니다 콘 [28] 훈수둘팔자2278 21/04/23 2278 0
91485 [정치] 소병훈 "부동산, 이제 자리잡아…입 닥치길 바란다" +" 당신은 머슴입니다" [63] 미뉴잇3329 21/04/22 3329 0
91484 [일반] 나는 왜 브레이브걸스의 성공을 그렇게 좋아했을까? [14] lux1633 21/04/22 1633 16
91483 [정치] 올바른 사과문 작성법이란 무엇일까?(feat.민주당 윤선생님) [48] Tedious3238 21/04/22 3238 0
91482 [일반] 하야시바라 메구미의 노래들(신곡 포함) [4] 라쇼599 21/04/22 599 2
91481 [정치] 박준영 변호사가 김학의 사건 최종보고서 전문을 공개했습니다. [34] 차단하려고 가입함4238 21/04/22 4238 0
91480 [정치] 김일성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 출간을 환영하며 [67] LunaseA3178 21/04/22 3178 0
91479 [일반] 내가 미국 복권에 당첨되면 실수령이 얼마일까? [31] 인간흑인대머리남캐2848 21/04/22 2848 6
91478 [일반] 요즘 본 영화 감상(영화 스포 다수) 그때가언제라도736 21/04/22 736 1
91477 [일반] 13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글 모아 읽고 추천해주세요.(기간: 4월 22일까지) [8] clover7522 21/03/15 7522 9
91476 [일반] IT기기들은 확실히 체험해봐야지 살 욕구가 나는거 같아여 [21] 이츠키쇼난3696 21/04/22 3696 1
91474 [정치] [VOA] 북미간 대화보다 한미간 대화가 더욱 절실하다 [20] aurelius3855 21/04/22 3855 0
91473 [일반] 백신은 이제 너무 많으니 환불해주실래요? [87] 나주꿀8566 21/04/22 8566 5
91471 [정치] 美 백신지원, 인접국 → 쿼드3국 → 동맹국 順… 韓, 후순위 밀릴듯 [63] aurelius8416 21/04/22 8416 0
91470 [정치] 신혼 특화.. 하남 신도시..흥행 관건은 ‘분양가.txt [41] 마늘빵5717 21/04/22 5717 0
91469 [일반] PGR21의 최대 아웃풋 [93] 고등어자반10052 21/04/22 10052 29
91468 [일반] [잡담] 한국인이 반드시 알아야 하는 미일관계 [83] aurelius5972 21/04/22 5972 38
91467 [정치] 바이든 "백신, 다른나라 줄만큼 충분하지 않아" [70] 맥스훼인6675 21/04/22 6675 0
91466 [정치] 文 “백신수급에 대한 불안보다, 접종 속도 못 내는게 더 문제” [141] 죽력고9522 21/04/22 9522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