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3/05 10:22:21
Name 아난
Subject [일반] 넷 플릭스 중드 추천 - 천성장가 (수정됨)




중드는 거의 무협과 판타지+무협만 보다가 처음으로 이런 류의 가상 사극이라고 할만한 드라마를 보았습니다. 액션신을 포함해서 멋진 CG 같은 것 없고 줄창 돈 좀 들인 티 나는 의복 입은 인물들이 돈 좀 들인 티 나는 건물들 사이와 실내에서 말다툼하고 신경전 벌이고 음모를 꾸미고 실행하는 장면이 거의 전부입니다. 6황자 영혁이 조력자들과 더불어 태자를 상대로 복수극을 벌이는 것이 기둥 줄거리입니다. 영혁이라는 캐릭터가 아주 인상적입니다. 기본적으로 선량한 품성이면서도 냉정하고 치밀합니다. 역을 맡아한, 전혀 꽃미남 스타일 아닌, 아직 이름도 모르는 남자 배우의 연기가 아주 대단합니다. 상큼하고 총명하고 마음씨가 따뜻한 여주인공도 한명 있는데, 20회가 되도록 영혁과의 사이에 은근한 호감 아닌 로맨스라고 할만한 것이 꽃피고 있지 않습니다. 그 외 우르르 등장하는 미녀들 따위는 없습니다. 제가 좀 따지는 편인 세부적 개연성 면에서는 완전히 만족스럽지는 않습니다만 최근 1년간 서너 작품 보았던 무협과 무협+판타지보다는 나은 편입니다.

시즌 1 17에서 6황자 영혁이 태자의 최측근인 상해한테 죽임당한 난향루주 주인의 시신 앞에서 읊는 시

주인이 죽었소
상해한테 당했지

"가족이 남아 비통해 할뿐
다른 이들은 이미 노래를 하네
이미 죽은 몸
무슨 말을 하리오
그저 산모퉁이에
한 몸 내맡기고자 하노라"

주인
내 셋째 형님을
잘 보살펴 주구려
상해 그놈은
내가 곧 당신 곁으로 보내서
사죄하게 하겠소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실제상황입니다
21/03/05 10:26
수정 아이콘
가상 사극이라고 하니 재밌을 듯요. 전투 장면보다 교섭과 협상, 음모와 배신이 리얼 꿀잼이죠. 왕좌의 게임이 그래서 재밌었던 건데...
검은별
21/03/05 13:49
수정 아이콘
마무리가 뭔가 좀 아쉬운데 그럭저럭 볼만해요.
중간까지는 재미나게 본 기억이 있네요.
21/03/05 14:08
수정 아이콘
드라마 추천 감사합니다. 넷플릭스가 컨텐츠가 많다 많다 보니 되려 손이 안 가는 부분이 좀 있네요.
중국 드라마라고 하니 대군사 사마의 보고 엄청나게 놀란 적이 있네요. 수준이 굉장하더군요. 중드에 대한 편견이 깨지는 경험이었습니다.
물론. 당연히 실제 역사와 착각하진 않았습니다. 조비가 너무너무 멋있게 나와서 어이가 없을 정도더군요 :)
임시회원
21/03/05 14:10
수정 아이콘
중드 눈길도 안주다가 누군가 왓챠의 연희공략 추천해줘서 봤다가 며칠째 밤새서 보는중입니다
김여사
21/03/05 15:49
수정 아이콘
연희공략 재밌죠... 오근언이 연기를 못해서 그렇지 이쁘긴 해요. 호란전 안보셨으면 추천드려요. 연희공략 배우들이 많이 나와서 알아보는 재미도 쏠쏠하답니다.
율리우스 카이사르
21/03/05 15:55
수정 아이콘
이거 첨에 재밌었는데 가면 갈수록 뭔가 텐션이 떨어져서... 보다가 포기... 혹시 비슷한데 마무리까지 괜찮은 넷플릭스 중드 없나요?

김순옥한테 너무 중독됐나;;; 요새 미드나 중드는 보다가 중간에 안보게 되네요. ;;
보로미어
21/03/05 22:06
수정 아이콘
중드 사마의로 입문해서 조씨고아, 랑야방까지 참 재밌게 본 기억이 나네요.
진짜 사극때깔이 엄청나구나.. 혹시 삼국지를 좋아하시는데 사마의 사극 안 보신 분들께는 정말 추천합니다. 쵝오
쪼아저씨
21/03/06 09:53
수정 아이콘
중드는 미녀들 우르르 해야 제맛인데!
21/03/07 18:33
수정 아이콘
여주인공 외모가 누구나 첫눈에 와! 하는 유형의 미모는 아닌데 보면 볼 수록 매력적이네요.
처음이란
21/03/15 19:36
수정 아이콘
에고 어제서야 다보고 리플다네요 흐흐.. 어제 한 후반20회 몰아보느라 새벽3시에자서 오늘 일할때너무힘들었네요. 스킵버튼 막쓰면서 봤긴했지만 흐흐
여주가 참 매력있더군요. 보면서 계속 구하라생각이 많이나기도 했네요. 잘봤습니다 추천감사했습니다~ 이제 리플에나온 연희공략 함 시작해봐야겠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2] 오호 20/12/30 64657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182940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13872 27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148739 2
91486 [정치] 대충 지금부터 김어준님 찬양을 시작하겠습니다 콘 [24] 훈수둘팔자1732 21/04/23 1732 0
91485 [정치] 소병훈 "부동산, 이제 자리잡아…입 닥치길 바란다" +" 당신은 머슴입니다" [60] 미뉴잇2897 21/04/22 2897 0
91484 [일반] 나는 왜 브레이브걸스의 성공을 그렇게 좋아했을까? [14] lux1509 21/04/22 1509 16
91483 [정치] 올바른 사과문 작성법이란 무엇일까?(feat.민주당 윤선생님) [48] Tedious3121 21/04/22 3121 0
91482 [일반] 하야시바라 메구미의 노래들(신곡 포함) [3] 라쇼564 21/04/22 564 2
91481 [정치] 박준영 변호사가 김학의 사건 최종보고서 전문을 공개했습니다. [34] 차단하려고 가입함4076 21/04/22 4076 0
91480 [정치] 김일성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 출간을 환영하며 [67] LunaseA3108 21/04/22 3108 0
91479 [일반] 내가 미국 복권에 당첨되면 실수령이 얼마일까? [31] 인간흑인대머리남캐2806 21/04/22 2806 6
91478 [일반] 요즘 본 영화 감상(영화 스포 다수) 그때가언제라도722 21/04/22 722 1
91477 [일반] 13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글 모아 읽고 추천해주세요.(기간: 4월 22일까지) [8] clover7517 21/03/15 7517 9
91476 [일반] IT기기들은 확실히 체험해봐야지 살 욕구가 나는거 같아여 [21] 이츠키쇼난3671 21/04/22 3671 1
91474 [정치] [VOA] 북미간 대화보다 한미간 대화가 더욱 절실하다 [20] aurelius3823 21/04/22 3823 0
91473 [일반] 백신은 이제 너무 많으니 환불해주실래요? [86] 나주꿀8510 21/04/22 8510 5
91471 [정치] 美 백신지원, 인접국 → 쿼드3국 → 동맹국 順… 韓, 후순위 밀릴듯 [62] aurelius8372 21/04/22 8372 0
91470 [정치] 신혼 특화.. 하남 신도시..흥행 관건은 ‘분양가.txt [41] 마늘빵5689 21/04/22 5689 0
91469 [일반] PGR21의 최대 아웃풋 [93] 고등어자반10016 21/04/22 10016 28
91468 [일반] [잡담] 한국인이 반드시 알아야 하는 미일관계 [83] aurelius5950 21/04/22 5950 38
91467 [정치] 바이든 "백신, 다른나라 줄만큼 충분하지 않아" [70] 맥스훼인6659 21/04/22 6659 0
91466 [정치] 文 “백신수급에 대한 불안보다, 접종 속도 못 내는게 더 문제” [141] 죽력고9476 21/04/22 9476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