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3/04 12:52:04
Name 아난
Subject [일반] 미국인들 중 3분의 1이 미합중국의 해체를 지지한다고 (번역) (수정됨)
Stimulus checks have Americans in agreement, but country bitterly split on everything else (Chris Melore)
미국인들은 재난지원금에는 동의하지만 그 밖의 모든 것에 대해서는 심하게 분열되어 있다 (크리스 멜러)

• 출처: Study Finds / 2021년 3월 2일
https://www.studyfinds.org/stimulus-check-secession-americans-agree-split-country-into-regions/
-
-
Alarming new data shows that nearly a third of Americans would support splitting country up into ‘regions.’

놀라운 새로운 데이터는 미국인들의 거의 3분의 1이 나라를 '지역들'로 분할하는 것을 지지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
-
ROCHESTER, N.Y. — In a year filled with civil unrest and the deepest political divisions in recent history, America is coming together on one issue — COVID-19 relief in the form of continued stimulus checks. A new survey finds generous financial recovery plans win bipartisan support from voters across the United States. Unfortunately, Republican and Democrat voters show bitter divides on most other political issues. In fact, three in 10 Americans say their differences are so irreconcilable they support their state seceding from the U.S.

로체스터, 뉴욕 - 시민들의 불안과 최근 역사에서 가장 깊은 정치적 분열로 가득 찬 해에 미국은 하나의 쟁점에 의기투합해 있다 - 계속적인 재난지원금 형태의 COVID-19 구제. 새 조사에서는 포괄적인 재정 회복 계획이 미국 전역의 유권자들로부터 초당파적 지지를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행히도 공화당과 민주당 유권자들은 다른 대부분의 정치 쟁점들에 대해서는 첨예한 의견차를 보이고 있다. 실제로 미국인들 10명 중 3명은 그들의 차이들이 화해할 수 없을 정도로 심해서 자신들의 주들이 미합중국으로부터 분리독립하는 것을 지지하고 있다.

According to a poll by political science research project Bright Line Watch, voters in both major parties support the passage of a new COVID-19 relief bill. Across the board Americans want another round of stimulus checks as long as the economy continues to suffer from coronavirus restrictions. Researchers looked at how Americans view a hypothetical politician who supports $500 billion in pandemic relief in comparison to someone who opposes it. Republican voters choose the candidate supporting COVID relief money by 11 points, independents by 12 points, and Democrats by 18 points.

정치학 연구 프로젝트 Bright Line Watch의 여론 조사에 따르면, 두 주요 정당 유권자들은 새로운 COVID-19 구제법안의 통과를 지지하고 있다. 경제가 코로나 바이러스의 제한에 시달리고 있는 한, 전반적으로 미국인들은 또 한번의 재난지원금을 원하고 있다. 연구자들은 팬데믹 구제로 5,000억달러를 지지하는 가공의 정치가를 반대하는 누군가와 비교하여 미국인들이 어떻게 보고 있는지를 조사했다. 공화당 유권자들은 COVID 구제금을 지지하는 후보자를 11 포인트, 무소속 의원을 12 포인트, 민주당원을 18 포인트 선택했다.

“We’ve seen Democrats and Republicans in Congress at times compete to provide more generous offers of aid and assistance. The public seems to largely agree that the government should provide more help given the economic circumstances Americans currently face,” says Bright Line Watch co-founder Brendan Nyhan of Dartmouth College in a university release.

"우리는 민주당 의원들과 공화당 의원들이 때때로 보다 포괄적인 지원과 원조를 제의하기 위해 경쟁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미국인들이 현재 처한 경제 상황을 감안할 때, 정부가 보다 많은 도움을 제공해야 한다는 데 국민들은 대체로 동의하고 있는 것 같다."라고 다트머스 대학교의 브라이트 라인 워치 공동 창설자 브렌던 나이언은 한 대학교 발표에서 말했다.

2020 election and Trump impeachment divide the nation

While Americans agree on the need for stimulus checks during the pandemic, the events surrounding the 2020 presidential election and President Trump’s subsequent impeachment continue to divide voters. Researchers find just 22 percent Republican respondents have confidence in the integrity of the 2020 election results. That’s far less than the 42 percent of Republican policy experts polled by the survey.

2020년의 선거와 트럼프 탄핵이 나라를 분열시키다

미국인은 팬데믹 동안의 재난지원금의 필요성에 동의하지만, 2020년의 대통령 선거와 그 후의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을 둘러싼 사건은 유권자들을 계속 분열시키고 있다. 연구자들은 공화당 응답자들 중 22%만이 2020년 선거 결과의 공정성을 신뢰하고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것은 조사된 공화당 정책 전문가들의 42%보다 훨씬 적다.

“In a democracy people basically have to trust that the rules are fair and that if their party or their team loses, the stakes of that loss won’t be intolerable, that in the future they’ll be able to contest an election again, and that they’ll have a chance of winning. That keeps everyone committed to democracy and to playing by the rules,” explains Bright Line Watch co-founder Gretchen Helmke from the University of Rochester. “Once you break that faith—that elections actually determine who the winner is—people’s allegiance to democracy wanes.”

"민주주의에서는 사람들은 규칙이 공정하고 자신들의 당이나 자신들의 단체가 패배할 경우 그 패배의 귀결을 감수해야 한다는 것을, 그들이 장차 다시 선거에 출마할 수 있다는 것을, 그리고 그들이 이길 기회가 있다는 것을 신뢰해야 한다. 이렇게 하면 누구나 민주주의와 규칙에 따라 행동하는 데 전념할 수 있다."라고 로체스터대학교 브라이트 라인 워치 공동 창설자인 그레첸 헬름케는 설명한다. "선거가 실제로 승자를 결정한다는 신념을 저버리면, 민주주의에 대한 사람들의 충성심은 줄어든다."

The group conducted their survey right before the start of the 2021 Senate impeachment trial of former President Trump. Despite moving into the Biden administration, researchers say their results show the U.S. “still lives in the shadow of the Trump legacy.”

이 그룹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2021년 상원 탄핵 재판이 시작되기 직전에 조사를 실시했다. 연구자들은 조사 결과가 바이든 정권으로 넘어갔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이 "아직 트럼프 유산의 그늘 아래 살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한다.

Overall, the poll finds Democrat voters trust the 2020 election, support disqualifying Trump from running for office again, and believe the 45th president should face criminal prosecution. Republicans, on the other hand, distrust the election results and favor moving on without further legal action against Trump. Moreover, voters for the GOP now oppose Republican politicians who side with Democrats on these issues. Independents remain split.

전체적으로, 민주당 유권자들은 2020년 선거를 신뢰하고 트럼프의 공직 재출마 금지를 지지하며, 제45대 대통령은 형사소추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반면 공화당 유권자들은 선거 결과를 불신하고 트럼프에 대한 추가적인 법적 조치 없이 진행하는 것을 지지한다. 게다가 공화당 유권자들은 현재 이 쟁점들에 대해 민주당과 한편인 공화당 정치인들에게 반대하고 있다. 무소속 유권자들은 분열되어 있다.

Seceding from union a welcome idea to many

While stunning talk of secession from states like Texas and other Republican leaning areas may sound like a radical idea, the survey finds many Democrat voters actually support breaking up the U.S. as well.

연방로부터의 분리독립은 많은 사람들이 환영하는 생각

텍사스와 다른 공화당 강세 지역들 같은 주들에서의 분리에 대한 놀라운 얘기는 과격한 생각처럼 들릴지 모르지만, 조사는 많은 민주당 유권자들 역시 실제로 미합중국의 해체를 지지하고 있음을 발견했다.

“Until recently, we would have regarded it as too marginal to include in a survey. But state legislators in Mississippi and Texas and state GOP leaders in Texas and Wyoming have openly advocated secession in recent months, prompting us to design two survey items to gauge perceptions of this idea,” the researchers say.

"얼마 전까지만 해도 조사에 포함시키기엔 그것이 너무 주변적이라고 간주했을 것이다. 그러나 미시시피주와 텍사스주의 주의회 의원들과 텍사스주와 와이오밍주의 주 공화당 지도자들이 최근 몇개월에 걸쳐 분리독립을 공공연히 제창하고 있어서 이 생각에 대한 인식을 평가하기 위한 2개의 조사 항목을 고안하지 않을 수 없었다."라고 연구자들은 말한다.

The survey finds the political divide in America has gotten so bad 29 percent of voters would entertain the idea of spitting the country into smaller regions. One in three Republican respondents support their state seceding from the union.

조사에 따르면, 유권자들의 29%가 나라를 더 작은 지역들로 쪼개야 한다는 생각을 환영할 정도로 미국의 정치적 분열은 매우 악화되고 있다. 응답한 공화당 유권자들 3명 중 1명은 주가 미합중국에서 분리독립하는 것을 지지한다.

Overall, just 21 percent of Democratic voters also support secession however, the idea is even more popular on the left in areas where Democrats hold power. The pollsters caution that these results come from the gut reaction of voters in the survey. Since voters did not have the ability to look carefully into the consequences of breaking the U.S. into five hypothetical regions, they urge the public to take their findings with a grain of salt.

전체적으로, 민주당 유권자들 중 21%만이 분리독립을 지지하고 있지만 민주당이 권력을 쥐고 있는 지역에서는 이 생각은 좌파쪽에서 더 인기가 있다. 여론 조사원들은 이 결과가 조사에 응한 유권자들의 진심어린 반응에서 나온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유권자들은 미합중국을 다섯 개의 가상지역들로 분할한 귀결을 주의깊게 따져볼 능력을 갖고 있지 못하기 때문에, 그들은 공중에게 조사결과를 에누리해서 받아들일 것을 권고하고 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츠라빈스카야
21/03/04 12:54
수정 아이콘
미합중국 말고 그냥 중국이나 좀 해체해줬으면 좋겠는데요...
21/03/04 12:56
수정 아이콘
미합은 빼고 주세요
오클랜드에이스
21/03/04 12:59
수정 아이콘
뭐 미국 남북전쟁 생각하면 그럴법도 하죠.

아직도 남부쪽에는 자기를 "아메리카 연합국 사람"으로 인식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하니
강문계
21/03/04 13:01
수정 아이콘
- 웨얼아유 후롬?
- 텍사스.
- 아.. US?
- 노. 텍사스.

지금도 기억나는 백인할배의 이 한마디로 미국에 대한 생각이 많이 달라졌습니다.
21/03/04 13:01
수정 아이콘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만에 하나라도 분리될 경우 지금같은 초강대국 지위를 유지할 수 있을지 의문이네요.
21/03/05 05:12
수정 아이콘
숫자로는 1/3이지만 경제적으로는 1/12일겁니다...

솔직히 갈라지면 나머지 주들이 더 잘 살게 될듯
abc초콜릿
21/03/04 13:09
수정 아이콘
다시 미연합국?
겨울삼각형
21/03/04 13:13
수정 아이콘
고등학교 다닐땐 고등학교의 울타리가 감옥처럼 느껴질 수 있죠.

그게 밖으로 나와서 보면 자기들을 지켜주던 진짜 울타리였다는걸 느끼게 될겁니다.

미국도 각 주들이 분리 독립하면 자립할 수 있는 주가 손에 꼽을겁니다.
강문계
21/03/04 13:16
수정 아이콘
그 손에 꼽히는 주가 독립할? 이러고 있는거죠
물론 그러지말라고 군대가있는거지만서도
리자몽
21/03/04 13:18
수정 아이콘
미국 정부에서 절대로 허용 안해줄테니 공상이긴 한데 미국이 쪼개진다면 그날부터 G1과 G2가 바뀐다고 봐도 될 껍니다

윗분 말씀대로 배가 부르니 저런 말을 하는걸로 보이고 정작 쪼개지면 본인들이 생각했던 것과 많이 다를 껍니다

에너지 그리드 거부하다가 혹한에 피해입은 텍사스 처럼요
라이언 덕후
21/03/04 13:30
수정 아이콘
미국이 어느 정도로 분열하는지 정확히 가정이 나온게 없어서 모르겠지만 공화당주 민주당주 다 나뉘면

G1과 G2가 바뀌는 수준이 아닐 거라 봅니다.

G2가 G1자리를 차지하겠지만 G1 이었던 나라는 G2는 커녕이 될지도 모를정도로 내려갈 수도 있다고 봅니다..
밴가드
21/03/04 13:33
수정 아이콘
이 조사결과가 딱히 심각한 수준의 여론 악화를 보여준다고 보기는 그런게 트럼프 등장 이전인 2014년에 여론조사에서 24%가량이 자기 주의 탈퇴를 지지한다고 나오기도 했습니다. 그때도 공화당쪽 찬성 응답이 더 높았고요.

http://blogs.reuters.com/jamesrgaines/2014/09/19/one-in-four-americans-want-their-state-to-secede-from-the-u-s-but-why/
삭제됨
21/03/04 13:45
수정 아이콘
태평양 건너편에서 보기엔 배가 불렀네 싶네요...
21/03/04 13:47
수정 아이콘
소비에트 연방마냥 쪼개지면 변방의 쩌리가 될텐데요.
Capernaum
21/03/04 13:47
수정 아이콘
텍사스 독립 가즈아!

트럼프랑 살면서 나라 망하는 게 뭔지 구경해봐라
21/03/04 14:01
수정 아이콘
자기 나라 옆에 위험한 상대국이 없는 것 만큼 유리한 게 없는데.
미국 사람들도 가끔 보면 진짜 멍청해요...
상상의 영역이어도 나라가 어떻게 박살날 걸 모르는 건지...
지금 미국이 누리는 많은 것들이 큰 주들 중에서 하나라도 쪼개지면 없어질 겁니다.
게다가 국경으로 안 세운 그 넓은, 자연 보호가 아닌 관리가 불가능해 내버려둔 중부지역의 땅들은 또 어떻게 경계선 관리할건지...크크크크
21/03/04 15:25
수정 아이콘
갈때 가더라도 중국먼저 하고 가자
Janzisuka
21/03/04 16:45
수정 아이콘
중국이나 좀 ㅠㅠ
답이머얌
21/03/05 01:39
수정 아이콘
하지만 아렉시트면 어떨까!
Tanworth
21/03/09 05:42
수정 아이콘
이번 대선에서 알 수 있듯이 텍사스나 조지아같은 남부주들이 리버럴로 돌아서는 추세가 확연해지고 있죠.
그 추세를 보다 자세하게 보자면 텍사스와 조지아의 대도시들은 거진 리버럴로 변화했지만, 텍사스와 조지아의 시골은 여전히 보수적이라는 뜻이기도 합니다.
즉, 텍사스가 독립하더라도 텍사스 내에서도 진보적인 정치성향의 오스틴같은 대도시와 보수적인 시골간의 분열과 대립이 또다른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것이겠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2] 오호 20/12/30 60755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173676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10167 26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144824 1
91272 [일반] 2021년 세계 100대 인공지능 스타트업 elaborate35 21/04/11 35 0
91271 [일반] 위염에 시달리면서 먹어본 각종 식품들 [4] 톰슨가젤연탄구이278 21/04/11 278 0
91270 [일반] [13] 새로운 인생 [1] 데브레첸213 21/04/11 213 3
91269 [일반] [13] 가장 기억에 남는 여러분의 여행지는 어디입니까? (태국 치앙마이, 러이끄라통 축제) [8] 우리고장해남241 21/04/11 241 1
91268 [일반] [팝송] 자라 라슨 새 앨범 "Poster Girl" 김치찌개134 21/04/11 134 0
91267 [일반] 한국형 전투기 KFX에 관한 소개4 - KF21의 미래 [13] 가라한1104 21/04/11 1104 15
91266 [일반] 가볍게 볼만한 스위스의 중립국 지위 영상 두 개 [8] 판을흔들어라1436 21/04/10 1436 1
91265 [일반] 흔들리는 표준모형? 또 한번 확인된 새로운 입자의 존재 가능성 [19] 이는엠씨투2091 21/04/10 2091 1
91264 [일반] 소위 스윗펨남 분들께 드리는 말씀 [104] 실제상황입니다5655 21/04/10 5655 23
91263 [일반] 국립중앙박물관 뒷뜰 산책 [4] 及時雨1117 21/04/10 1117 6
91262 [일반] 바넷 포뮬러에 대하여 [9] elaborate1463 21/04/10 1463 0
91261 [일반] 젠더갈등글 및 표현 수위에 대한 문제제기 글입니다. [16] 삭제됨2930 21/04/10 2930 16
91260 [일반] 현재 인공지능 기술의 한계 (부제: 특이점은 아직 멀었다) [104] 흠음5362 21/04/10 5362 12
91259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외교] 마키아벨리, 중립이란 외교에서 악수(惡手)이다 [295] aurelius8495 21/04/10 8495 45
91258 [일반] 미국, 反中 연합전선에서 한국 뺐다 [161] 아롱이다롱이11233 21/04/10 11233 25
91257 [일반] 미국에서 얀센 백신 접종이 일시 중단되었습니다. [39] elaborate5413 21/04/10 5413 0
91256 [일반]  [13]예전에 갔었던 적멸보궁 여행기 -3- [3] noname11411 21/04/10 411 6
91254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니체: 신념을 가진 사람이 가장 무섭다 [29] 느그퇴이커3998 21/04/10 3998 16
91253 [일반] [13] EP01. 똥이 넘치는 인도 배낭여행기 [33] 우리고장해남1756 21/04/10 1756 1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