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1/20 13:32:21
Name 흰둥
Subject [일반] 영하 20도 혹한 속 삽들고 계곡 얼음 깬 여성공무원 '칭송'
https://www.yna.co.kr/view/AKR20210120050100064

댓글에 저의 기분과 같은분들의 러쉬...

"그냥 일반 공무원들 하는 일이 왜 기사가 되나" "왜 여성 이 붙나"

"승진시켜야 하는 사정 있는거 아니냐. 여성 어쩌고 이런기사에 함 뜨고 승진하던데"

"최전방에서 뺑이치는 일면식도 없는 군인들에게 왠지 미안하다"

"곡괭이나 세모삽도 아니고 저런삽으로... 포즈만 봐도 걍 주민들 어르신들이 다 했구먼"

"사진 찍으러 왔냐고 욕먹을거 같은데"

저는 개인적으로, 자세만 딱 봐도 답나오고... 도구는 더더욱 그렇네요.
솔직히 도움은 거의 안되고 그냥 옆에 아재들이 다 해줬을거 같다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이호철
21/01/20 13:37
수정 아이콘
포즈부터가 영 어설프긴 하군요.
카루오스
21/01/20 13:39
수정 아이콘
얼음은 남자들이 곡갱이로 깬거 같은데. 뭐 남는건 사진이긴 합니다만...
음란파괴왕
21/01/20 13:39
수정 아이콘
고도의 돌려까기 아닙니까 이거...?
21/01/20 13:39
수정 아이콘
얼음은 어르신들이 깨고, 저분은 그냥 눈만 퍼내는것 같긴 하네요.... (...)
근데 저걸 사진으로 굳이 남긴것도 그렇고, 뭔가 약간 노린듯한 느낌이긴 합니다..
느린발걸음
21/01/20 13:40
수정 아이콘
실제로 기자가 취재한 것은 아니고 기사내용대로 단양군 홈페이지의 칭찬글을 기반으로 기사를 적은 거라면 단양군 입장에서는 억울하겠네요. 본인들이나 해당공무원이 보도자료를 뿌린 것도 아닌데 말이죠. 기자의 클릭수 높이려는 어그로는 아닐까 의심을 해봅니다. 제목도 그렇고요. 사진을 보면 누가 봐도 포커스 맞춰질게 '여자공무원' 이 아니라는 것을 알텐데요. 제목을 그렇게 뽑았네요.
21/01/20 13:42
수정 아이콘
그렇게 보기에는 사진 출처가 너무 단양군이라...
느린발걸음
21/01/20 13:47
수정 아이콘
맞는말씀입니다. 단양군도 어느정도 개입을 했다고 봐야겠군요 다만, 관청에서 사진제공은 하더라도, 제목을 '여성공무원'으로 해주세요. 라고 하지는 않았을 것 같아서요. 때에 따라서는 기자도 데스크에서 제목을 어떻게 뽑을지 모른다고 하니까요..

아무튼 칭찬합시다 원글인 이것인것 같습니다.

www.danyang.go.kr/dy21/992?action=read&action-value=54b4e2dc1b47dfc680d36569bc946cab&page_size=20&search_field=ALL
21/01/20 13:57
수정 아이콘
아 단양군 제공이 아니라 단양군 게시판에 주민이 올린 글이 출처였군요. 그렇다면 애초에 기자가 쓴 단양군 제공이란 워딩자체가 틀려먹었네요 으이구..
빛폭탄
21/01/20 13:48
수정 아이콘
찾아보니까 군민이 직접 올린 사진은 맞네요.
allofmylife
21/01/20 13:52
수정 아이콘
사진출처는 주민이 올린 칭찬합시다 글에 첨부한 사진같네요.
김홍기
21/01/20 13:42
수정 아이콘
'여성'을 붙이면 아무래도 조회수가 잘 나오니까..?
StayAway
21/01/20 13:42
수정 아이콘
삽으로 얼음을 깬다라..
카라카스
21/01/20 13:44
수정 아이콘
미리 승진 축하드립니다
순둥이
21/01/20 13:46
수정 아이콘
뭐 그래도 나간거 자체만으로도 훌륭하네요. 오직 사진찍으러만 나간게 아니라면요. 가서 구경만 해도 평균이상 아닌가?
류지나
21/01/20 13:48
수정 아이콘
예전같았으면 본문같은 반응은 "왜 그렇게 비뚤게 보냐" 라는 반응이었을 텐데...
성대결로 얼룩진 지금은 그저 남녀대결의 소재거리로만 쓰이는군요...
21/01/20 13:50
수정 아이콘
삽으로 두꺼운 얼음을 깨나 싶어서 봤는데
이라세오날
21/01/20 13:50
수정 아이콘
전시행정이 아니라면 그렇게 삐뚤게 볼 일인가 싶습니다
마지막좀비
21/01/20 13:50
수정 아이콘
저 공무원은 칭찬받을 만한 일을 한거고
이장님은 칭찬받을 만한 일을 한 공무원을 칭찬한거고
기사 내용은 문제될 것이 없어 보이고

단지, 제목은 누가 정했는지는 모르지만 어그로를 끌기 위한 제목이고
SkyClouD
21/01/20 13:52
수정 아이콘
평범한 공무원 칭찬거리를 굳이 기자가 조회수 끌겠다고 성별갈등 묻힌거죠.
공무원분은 수고하셨고 기자는 좀 짤렸으면...
21/01/20 13:54
수정 아이콘
(수정됨) 요즘 날씨에 밖에 나와서 거든 정도면 나름 열심히 한 거죠 뭐...
저도 공직에 몇년있었는데 남자들 저런 일할 때 옆에서 뭐라도 해보려고 할 정도의 성의는 흔치않은 일이고 칭찬받을 만합니다.
제목 어그로가 심해서 그렇지
메타졸
21/01/20 13:55
수정 아이콘
솔직히 육체노동 해보지 않은 여성공무원이 별로 크게 도움이 안되었을거라고 생각이 들긴하나,
어차피 도움안된다고 사무실에 가만히 앉아있는것보다 저렇게 시늉이라도 하면
마을어르신들이 그래도 고생하러 나와줬다고 마음이 풀리기라도 하겠죠.

공무원이 실제로 도움이 안되더라도, 도와줄려고 하는 노력이라도 진심으로 보여주면
민원인 입장에서 그 마음이 얼마나 고마운지 그게 얼마나 다른 차이로 느껴지는지 경험해보신분들은 아실거라고 생각합니다.
21/01/20 13:59
수정 아이콘
"영하 20도에 계곡에서 삽들고 있는 여성이 한 것은?... 알고보니 공무원?"
이런 제목이 더 어그로스럽겠는데요 저거 쓴 분 분발하셔야할듯
Cafe_Seokguram
21/01/20 14:01
수정 아이콘
"영하 20도에 계곡에서 삽들고 있는 여성의 숨막히는 뒷태...알고보니..." 로 업그레이드 시킬 수 있겠네요...
Cafe_Seokguram
21/01/20 14:00
수정 아이콘
요즘 같이 핸드폰으로 영상 찍기 쉬운 시절에...사진 뿐만아니라...
영상으로 기록을 잘 남기는게...불필요한 오해를 줄이고, 최대한 현장의 느낌을 잘 전달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악의를 가지고...쳐다보는 사람들(예. 타진요)에겐 뭐를 보여줘도 본인의 생각을 바꾸지 않겠지만요...

굳이 '여성'을 제목에 넣지 않아도 될 기사였죠...욕은 기자가 먹어야 한다고 봅니다...
21/01/20 14:22
수정 아이콘
뉴스 기사를 봐도 딱히 칭송이라기 보단 칭찬 정도이고 뉴스 기사 제목에도 칭송이 안 들어가는데 제목은 그냥 글쓴이가 뽑은 건가요?
21/01/20 15:35
수정 아이콘
제목에 "칭송"이란 단어가 들어간 기사는 아래와 같습니다.
https://mk.co.kr/news/society/view/2021/01/62684/
https://www.hankyung.com/society/article/202101201061Y
기사내용은 대동소이한데 기사 검색 및 링크 붙이는 과정에서 제목에 "칭송"이라는 어휘가 들어가지 않은 링크를 붙였네요.
스테비아
21/01/20 14:27
수정 아이콘
영하 20도에 현장 나가고 밤중에 살수차 지원하고도 담당공무원으로서 할 일을 했다고 쑥스러워하다 욕 먹는 이 주무관에게 위로의 글을 남깁니다.
행복을 찾아서
21/01/20 16:28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저 여성 공무원 분이 불쌍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저도 처음에는 '무슨 또 지X 쇼를 하고 있네'라고 생각했었는데... 대민 지원 업무나 선의였건 쇼였건(저는 전자라고 생각합니다만) 저 기사 하나로 저 여성 공무원은 이름과 소속이 밝혀진 채로 인터넷 어디선가 조리돌림 당하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21/01/20 16:34
수정 아이콘
주민들이 칭찬한다는데 왜 난리랍니까?
남자가 여자 무시하는거처럼 보여져 미안하지만 여자가 뭐 해보겠다고 낑낑 대는게 어르신들 보시기에 기특해 보이고 그래서 칭찬합니다 글 올릴수도 있는거지.
타카이
21/01/20 16:47
수정 아이콘
???: 남이 칭찬하는 것도 내가 보기엔 칭찬할 일도 아닌데 칭찬을 듣고 있다니 괘씸하다!
김재규열사
21/01/20 17:24
수정 아이콘
원래 뉴스라는게 '새로운 사실'을 전하는 거잖아요. 뉴스의 본래 취지에 잘 맞는 기사인 것 같은데요.
아우구스투스
21/01/20 18:18
수정 아이콘
이정도라면 진짜 모든걸 까야만하는 그런 세상이 온건가 싶네요.
피알엘
21/01/20 18:38
수정 아이콘
어이쿠... 훈훈한 이야기인줄 알았는데
빛폭탄
21/01/20 18:43
수정 아이콘
글은 좀 수정해야겠다는 생각 안드세요?
방구차야
21/01/21 01:25
수정 아이콘
여성들이 완력이 필요한 업무에 투입되는 사례를 가볍게 얘기한 기사에 대해 너무 고깝게 볼건 아닙니다. 현재도 많은 여성공무원들이 완력이 필요한 업무에 동원이 되고있고 잘하기도 하고 미숙하기도 하죠. 당연한걸 뭔 대단한 일을 했다고 기사까지 내느냐라고 한다면 기사에 사건사고 밖에는 낼게 없죠. 지역에서 일어나는 일을 기사회하는데 항상 대단한 일만 얘기해야 하는것도 아니고 한명의 여성공무원의 시점에서 사례를 풀어서 기사화할수도 있는거죠. 제가 동네사람 입장이라면 공무원이라고 와서 둘러보고 가는게 아니라 같이 작업해주면 남자던 여자던 고마워서 음료수라도 한잔 사주고 싶을거고, 여자면 좀더 좋게 볼것같긴 합니다. 결론적으로 동네에 혹한상황을 주민들이 힘써 해결한 상황에 옆에서 발벗고 도운 여성공무원의 시점을 빌어 기사화한 것에 대해 과도하게 비하하는건 잘못된 일입니다.
21/01/21 09:18
수정 아이콘
저 공무원은 잘했는데 괜시리 욕 먹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2] 오호 20/12/30 32147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146120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87372 24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121090 1
90699 [일반] 배우 서신애 인스타 새 글.. [1] 파르릇1066 21/03/05 1066 2
90698 [일반] 나의 추억 이야기 [3] toheaven257 21/03/05 257 0
90697 [일반] 자살한 공무원 두달만에 발견…"1년간 민원 6000건".txt [35] 마늘빵5377 21/03/04 5377 8
90696 [정치] LH직원들에게 큰 오해를 했군요 [163] 서브탱크7924 21/03/04 7924 0
90695 [일반] 공부 제외하고 사회적으로 용이 되는 방법 [54] 양말발효학석사5012 21/03/04 5012 2
90694 [일반] 그래서 대한민국은 여혐민국인가 남혐민국인가 [81] 나주꿀4803 21/03/04 4803 26
90693 [일반] 이시국에 나는 기꺼이 덕후가 되겠다 [21] 건전한닉네임32601 21/03/04 2601 5
90692 [일반] 제 나름대로의 생각 [14] toheaven2756 21/03/04 2756 1
90691 [일반] 백신 접종 후 사망 신고에 대한 과학적 접근 [89] 여왕의심복6705 21/03/04 6705 87
90690 [일반] 뭔가 좀 조삼모사같은 옛날 이야기 [9] avatar20041814 21/03/04 1814 3
90689 [일반] 요즘 지자체들 관광기구들 많이 세우네요 [15] 흰둥3449 21/03/04 3449 0
90688 [일반] 두 번째 운좋은 발견 - 호프 산도발 (유튜브) [1] 아난866 21/03/04 866 0
90687 [정치] 한겨례 오늘자 만평 [47] StayAway5562 21/03/04 5562 0
90686 [정치] (속보) 윤석열 검찰총장 사의 표명 [364] 미뉴잇14049 21/03/04 14049 0
90685 [정치] 박원순과 LH사건 [6] LunaseA3583 21/03/04 3583 0
90684 [일반] 7억 빚 있는 산부인과 의사 [54] CastorPollux5236 21/03/04 5236 4
90683 [일반] 화장실에서 월급루팡하면서 생각한 발칙한 상상 [59] 겨울삼각형3464 21/03/04 3464 3
90682 [일반] 미국인들 중 3분의 1이 미합중국의 해체를 지지한다고 (번역) [19] 아난3653 21/03/04 3653 0
90681 [정치] LH가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습니다. [208] Leeka12637 21/03/04 12637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