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1/20 01:48:32
Name insane
Subject [일반] 집에서 커피 마시는 데 취미붙인 핸드드립 초보가 써보는 커피이야기.jpg (수정됨)
입문 전 헬스 가기 전 카페인 섭취를 위한 카누 봉지 커피를 주로 마시던 헬린이 시절

img.png




운동 전 카페인 보충용으로 가성비 좋은 커피 갑.jpg
운동 전 카페인 보충용으로 가성비 좋은 커피 갑.jpg
운동 전 카페인 보충용으로 가성비 좋은 커피 갑.jpg
운동 전 카페인 보충용으로 가성비 좋은 커피 갑.jpg
운동 전 카페인 보충용으로 가성비 좋은 커피 갑.jpg


헬스 전 카페인 보충용으로 카누먹다가 질리면 가성비로 g7도 마셨던

특징, 물 적게타면 엄청써서 물 많이 타야됨 








그러다가 술마시고 친구네 집에 갔는데 커피머신이란걸 아는 누나가 선물해줬다며 한잔 내려줍니다
그게 바로 돌체구스토 머신


돌체구스토.jpg

이렇게 생긴 놈이였습니다


술처먹고 다음 날 해장겸 마신 첫 돌체구스토 캡슐은
커피알못이 마시기엔 존맛탱 이였습니다



그러다가 네스프레소 머신을 가격좋게 할인한다는 소식을 듣고 별 생각도 없다가
캡슐 머신을 하나 질러버립니다
전자기기 지른 것중에 제일 만족했던 제품중 하나


20200924_163148~01.jpg 오늘은 헬스 가기 전 커피캡슐 3개.jpg

65383fdd20b679714602e1ffe8a53169.jpg

역시나 헬스 가기 전 찐하게 내려마시는
처음에는 공홈 캡슐만 마셨는데
100개 주문해도 헬스 가기전  마시다보니 쭉쭉 달더라구요


공홈에 있는 캡슐들을 다 마시고 다른 걸 찾아보니
네스프레소는 호환캡슐이 종류도 많고 가격도 저렴해서 이것저것 마시는 재미가 있더군요
커피전문점에서 마시는 가격에 비하면 싸지만
캡슐도 마시다보니 이거 가격 은근히 무시못하겠더라구요 크크크
그래서 조금 저렴한 호환캡슐 위주로 마시게 되더군요
킴보, 나폴리, 라바짜, 야콥스, 일리, 스타벅스나 커피빈 등등 커피전문전 호환캡슐등도 많더군요

스타벅스 호환캡슐은 정말 비추합니다 개인적으로 최악이였어요
개인적으로 호환캡슐중엔 괜찮게 마신게 일리 포르테랑, 야콥스 에스프레소 강도 7이나 10짜리가 괜찮았던
공홈 캡슐중에선 로마나 아르페지오가 제 입맛에 맞더군요




m%25EF%25BC%25BF20200921184659%25EF%25BC%25BFrfdhssxp.gif

처음엔 저도 저랬는데 먹다보니 나름 매력이 있는 크크크







20210102_102448~01.jpg

상하목장 우유 타서 먹으면 맛납니다
보통 운동하러 가기전에 한잔씩



a5c9798d6b2c79d6f2ae181673bdd76a.jpg

네스프레소 커피머신을 아주 잘 애용하던중
갑자기 이녀석이 괜찮은 가격에 이녀석이 떳다는 겁니다
사야되나 말아야되나 잠깐 고민하는 사이 이녀석은 품절

역시 지름은 고민이 필요없다는걸
이걸 샀으면 핸드드립의 세계에 안 빠졌을거 같은 크크크






캡슐도 종류별로 다 마셔보고 한 1년 반쯤 지나니 다른 맛도 보고 싶던 와중에
스타벅스에서 오늘의 커피를 마시게 됩니다


스타벅스의 아메리카노 탄맛을 싫어해서
스타벅스에선 무조건 바닐라 더블샷 샷 추가해서만 마시다가
우연찮게 오늘의 커피를 마셨는데 의외로 제입맛에 딱 맞는겁니다


그리고 집에와서 핸드드립을 검색해보니 이거는 이것저것 살게 많더군요



가장 기본적으로 드리퍼, 서버, 필터, 원두를 갈 그라인더 
그리고 드립포트, 저울 이정도가 필요하더군요


드리퍼 중에서 제일 많이 쓰는게 하리오랑 칼리타라고
검색해보니 드리퍼종류도 엄청 많더군요
KONO라던지, 클레버, 케멕스 등등

5-12.jpg










20201217_163418~01.jpg


20201217_172238~01.jpg


제일 무난한게 하리오랑 칼리타 인듯 해서 일단 두개를 지릅니다
따로따로 팔기도 하는데 검색하다보니 세트로 사는게 조금 더 저렴한듯 해서 세트로 샀습니다
세트구성은 보통 드리퍼, 서버, 필터(여과지) 40장, 원두계량 스푼 이렇게 있습니다


1-2인용 칼리타 101D 하리오는 V60 01
3-4인용 칼리타 102D 하리오는 V60 02
5-7인용 칼리타 103D 하리오는 V60 03
7-12인용 칼리타 104D

이런식으로 나눠지는듯 하네요
유튜브랑 이곳저곳 검색해보니 3-4인용을 많이들 추천해서 조금 큰걸로 샀습니다


20201217_163838~01.jpg

드립포트는 조금 비싸지만 이게 이뻐서 샀습니다
뭐라도 하나는 이뻐야 해서 크크크


20201217_162123~01.jpg

이거는 미리 샀다가 위에껄 사게 되면서 커피 좋아하는 아는 동생 줬습니다





20201217_162105~01.jpg

원두 담는 통도 하나
역시 뭐든 시작하면 사는재미도 무시못하는










downloadfile(9).jpg

필터 (여과지)

downloadfile(10).jpg

서버


downloadfile(11).jpg


하리오 1-2인용과 3-4인용 크기차이
혼자서 마셔도 3-4인용을 사라고 해서 조금 더 큰걸로 샀습니다


downloadfile(12).jpg

서버도 크기 차이가 제법 납니다


downloadfile(13).jpg




downloadfile(14).jpg


그다음으로 산게 그라인더
수동 그라인더 써보니 왜 사람들이 자동 그라인더를 사는지는 알거 같더군요
은근히 빡셉니다


분쇄도.jpg


분쇄도 조절 쉽다고 해서 이것도 샀는데
이건 원두 양도 많이 안들어가고 해서 그런지
칼리타 그라인더를 주로 쓰게 되네요






hario_driper_1.jpg

하리오 드리퍼 크기 차이


pour-over-coffee-hario-v60.jpg


집에서 마시면 저런 분위기는 안납니다 크크크
그래도 아침에 내려 마시면 원두 향이 제법 그럴싸 합니다



611_619_KALITA_DP_common~01.jpg


드리퍼 에는 플라스틱, 도자기, 동이 있다는데
관리하기 편하다고 해서 플라스틱으로 샀습니다




611_619_KALITA_DP_common~02.jpg


2039_kalita_103D.jpg


칼리타는 구멍이 3개 하리오는 구멍이 1개 입니다





20210115_161708~01.jpg

20210116_052431.jpg

저울은 알리에서 구매했습니다
사고 나서 집에 도착하니 저울 가격 반가격에 할인해서 괜히 기분상함 크크크
별거아닌데 괜히 기분나쁨 크크크

유튜브 보면서 이렇게 저렇게 따라 마셔 보는데 하리오나 칼리타 둘다 큰 차이는 모르겠더라구요



20210116_053005.jpg







20210119_134516.jpg

20210119_135748.jpg

굳이 비교하자면 칼리타로 내린게 조금더 묵직하다 ?
이것도 추출양이나 어떻게 내리느냐에 따라서 엄청 달라지는것 같더라구요

핸드드립은 아직 초보단계라 이렇게 저렇게 방법을 달리해서 마셔보는중
생각보다 귀찮고 손도 많이 가고 시간도 제법 걸리긴 하는데 나름 재밌게 마시는중입니다


귀찮을때는 네쏘 캡슐 내려마시고 운동하러 갑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냠냠주세오
21/01/20 01:58
수정 아이콘
네스프레소 시티즌 독일 직구해서 1~2년 마시다가
드립으로 넘어와서 5~6년 마시다가
요즘엔 귀찮아서 더치커피머신사서 주말에 일주일치 내려놓고 매일 텀블러에 뜨거운물타마시고 있습니다.
그래도 드립내릴때 커피향이 좋아서 원두주문할때 중간분쇄로 200g 한봉지씩은 주문해요.
21/01/20 12:27
수정 아이콘
네쏘 캡슐이 가볍개 먹기엔 제일 무난하더라구요
Hudson.15
21/01/20 02:09
수정 아이콘
저는 그냥 프렌치 프레스로 마십니다. 핸드 드립은 이것저것 너무 번거로워서요
회색사과
21/01/20 10:12
수정 아이콘
프렌치 설거지랑 커피가루 버리는게 귀찮아요 ㅠㅠㅠㅜ
cruithne
21/01/20 12:16
수정 아이콘
그런 분들을 위해 에어로프레스가 있습니다! 회사에서 프렌치프레스로 먹다가 설거지 때문에 포기하고 에어로프레스로 바꿨는데 커피 퍽만 버리면 되니 편합니다 흐흐흐
21/01/20 02:21
수정 아이콘
전동 그라인더 사실 차례네요. 페이마 600n 이나 드롱기 kg89 싸고 쓸만합니다.
정전기 때문에 가루가 날리기는 하는데 핸드밀 보다는 확실히 좋습니다.

칼리타는 추출구가 작아서 추출 속도가 제어되기 때문에 추출 시간이 길어지면서 묵직하게 느껴지시는 것 같습니다.

커피는 로스터의 레시피로 추출했을때 가장 맛있더라구요 원두구매하면서 직원에게 원두 몇 그람에 몇 미리 추출하냐고 물어보시고 그거대로 해서 드시면 더 맛있게 드실 수 있을것 같습니다.
21/01/20 14:14
수정 아이콘
Kg는 생각보다는 ? 싸네요
고민해봐야겟습니다 크크크
라프로익
21/01/20 02:22
수정 아이콘
이제 좋은 원두와 로스터리들을 찾아보시면 더 재밌습니다. 같은 원두로 프렌치프레스와 드립으로 내리는 차이보다 똑같은 기구에 다른 원두로 내리는게 훨씬 차이가 큽니다.
21/01/20 02:31
수정 아이콘
커피애호가는 약간의 변화를 느낄수 있는게 큰 복이에요. 천천히 자신의 커피맛을 알아가는 재미가 있습니다. 결국 내가만든 집커피가 최고의 커피가 되는 그날까지~
하루사리
21/01/20 02:32
수정 아이콘
오 크크
전 반자동 커피머신기 10만원대 사서 내려 먹는데 스팀도 가능해서 라떼도 해먹고 나름 만족하면서 먹고 있습니다.
압력이 부족해서 인지 에스프레소는 좀 아쉽지만 나름 재미져요
좋은 원두도 혹 있으면 추천 부탁 드립니다 ~
판을흔들어라
21/01/20 02:38
수정 아이콘
커피는 원래 안 좋아해서 카페도 안 가지만 가게되면 주로 플레인요거트스무디, 그린티푸라푸치노, 아이스초코 등을 마셨었는데 이탈리아 여행갔을 때 에스프레소에 설탕 먹는 게 제 스타일인 걸 깨달았습니다.(어쩐지 스타벅스 캔커피 에스프레소 & 크림 더블샷 크림이 맛있더라니)
그러나 마트가서 파는 커피들은 그런 에스프레소가 아니고 머신이 꽤 비쌀 줄 알았는데 20만원에도 살수도 있었군요. 끌리긴 하는데 아직은 사야지 하는 결심이 안서네요. 믹스커피나 알커피처럼 손 쉽게 마시긴 어렵고 파는 곳도 잘 없으니 아쉽네요. 고기집에 에스프레소기계가 있어도 설탕은 또 없으니.
라프로익
21/01/20 02:42
수정 아이콘
(수정됨) 모카포트를 검색해보세요. 가격도 부담안되고 만족하실겁니다. 유튜브에 검색하시면 이탈리아인들이 모카포트에 대해 이야기해주더군요.
세인트루이스
21/01/20 02:55
수정 아이콘
모카포트 22 - 에스프레소 형태를 집에서 먹기에 가장 저렴하면서 간단한 옵션
판을흔들어라
21/01/20 09:13
수정 아이콘
잠깐 검색해보고 가격보고 '오!'했다가 나무위키 단점부분 읽으면서 '어려운건가' 했다가 유튜브 검색하니 뭔가 용기가 생겼습니다
신동엽
21/01/20 02:56
수정 아이콘
와 저랑은 반대의 길을 걸으셨네요.

핸드드립 시작
-> 잘 못해서 맛이 없음.

샤오미 커피머신으로 스벅 캡슐 내려먹기
-> 스타벅스 아아그란데가 최고다. 탄맛최고니까 샷은 두개씩

(재택근무 시작함. 두명이 마시면 캡슐이 한번에 네개씩 소모. 필립스 라떼고 특가 발견)

라떼고 + 커클랜드 하우스블랜드 조합으로 물처럼 내려먹는 중입니다.
21/01/20 03:34
수정 아이콘
저는 핸드드립,캡슐 부터 시작해서... 귀찮으니 고가의 에스프레소 머신-> 이것도 귀찮아서 반자동 에스프레소 머신-> 귀찮아서 자동 에스프레소-> 누르는것도 귀찮으니 업소용 30잔 커피메이커 로 사용이 정해졌습니다. 커피메이커는 맛이 없으니, 원두값만 미친듯이 올라가고 있네요. 요즘은 캠핑용 커피제품에 눈이 가는데, 캠핑 태어나서 3번 가본게 다지만, 일단 장비는 지르고 싶어집니다. 에어로 프레스던지, 커피바렛이던지.
Final exam
21/01/20 07:45
수정 아이콘
저도 그냥 관리하기 쉬운 커피메이커 씁니다. 이것저것 신경쓸 필요 없고 편하네요. 아침 샤워 전에 내려놓으면 알아서 다해주죠.
맛이야 뭐, 제 입이 까다로운 편이 아니라 원두만 이것저것 바꿔가며 마시면 충분히 만족할 만하네요.
21/01/20 08:02
수정 아이콘
어느순간 부터 커피가 카페인 및 정신이 돌아온다의 트리거가 된 느낌... 파블로프의 개도 아니고 커피향만 나면 디카페인 커피를 마셔도 힘이 납니다.
Jedi Woon
21/01/20 05:03
수정 아이콘
와 저랑은 반대의 길을 걸으셨네요(2)

핸드드립은 원두 종류와 로스팅 정도, 분쇄, 드리퍼 종류 등등 정말 커스터마이징의 끝을 달린다고 생각합니다.
근데 내가 하면 처음 몇번은 재미있고 맛도 다르니 신기한데, 여간 귀찮고 번거로운게 아니더라구요.

그래서 핸드드립 해주는 커피집 다니다가, 매장 찾는것도 쉽지 않고 스벅이나 커피빈 오늘의 커피도 간간히 마시다가
회사에서 캡슐커피 사용해보고는 그 편리함에 집에서도 사용 중입니다.

저는 독일에 거주중이여서 회사에서는 네스프레소, 집에서는 타시모 캡슐을 사용하는데 개인적으로는 타시모용 캡슐이 제 취향에 맞는게 많아서 좋습니다.
노러쉬
21/01/20 05:30
수정 아이콘
에로 프레스도 괜찬아요
Marionette
21/01/20 08:43
수정 아이콘
(수정됨) 핸드드립은 결국 장비빨 입니다
좋은 원두를 코만단테로 곱게 갈아서 케맥스로 내리면 막드립을 해도 왠만한 가게 커피맛을 능가하는 맛을 뽑아낼 수 있습니다
(케맥스 필터가 조금 비씨고, 코만단테가 쪼금(?) 비싸기는 할겁니다만)

케맥스가 내리는 재미가 없다고는 하는데, 깔끔하게 뽑히는게 딱 제 취향이더라고요
21/01/20 10:01
수정 아이콘
코만... 쪼금 비싸죠... 올해 더 올랐습니다 ㅠㅠ
21/01/20 08:44
수정 아이콘
전 핸드드립 해먹은지 7년쯤 됩니다. 익숙해지니 귀찮지도 않아요. 그냥 원두갈고 물부으면 끝입니다. 물 부을때 나는 아름다운향은 덤이죠.
전 저렴한 가격때문에 처음에 시작했었습니다. 로스팅도 직접하는데 이건 상당히 귀찮습니다만 오직 가격때문에 직접 볶아먹습니다.
생두는 너무너무 쌉니다. 하지만 로스팅은 너무너무 귀찮기때문에 절대 추천은 못하죠.
볶은지 10일 안쪽의 신선한 원두로 만드는 핸드드립은 정말 맛있습니다. 로스팅을 허접하게 하고 원두를 싼거를 쓰더라도, 정말 신선한 향과 맛이 납니다.
맛은 취향을 탈 수 있지만, 신선한 느낌은 정말 최고에요.
만사여의
21/01/20 08:50
수정 아이콘
스타벅스 오늘의 커피 ->개인 카페 핸드드립 찾아다니다 이제는 귀찮아서 커피빈 드립커피 마셔요.
사람들이 잘 모르는데 커피빈 드립은 꽤나 준수한 수준 입니다.
아니근데진짜
21/01/20 09:21
수정 아이콘
캡슐커피 마시다 핸드드립으로 한 1년정도 마셨습니다. 지금은 귀찮아서 주말에만 내려먹고 보통은 위에 사진 올려주신 G7커피 마시네요
분쇄 정도를 달리해보고 무조건 물을 붓는 양을 달리해보면(핸드드립 방식 말고 푸어오버 방식도 있습니다) 맛이 달라지는게 신기하고 재밌어요
다른분들이 댓글 다신것처럼 제일 중요한건 일단 원두같고 무조건 자동그라인더는 꼭 사세요 훨씬 편합니다 크크
모모스2013
21/01/20 09:55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전 수년에 걸쳐 더치커피만 수백병 (300ml 유리보틀기준) 이상 만들었는데 점점 하다가 보니 실력이 늘더라구요. 더치커피도 일종의 핸드드립처럼 섬세하게 만들다 보면 맛이 달라는 것 같아요. 대신 시간이 엄청 걸립니다. 실험할 때 컬럼 걸어서 약물 추출하는 것이라 비슷하다고나 할까요? "스웰링"과 "팩킹" 그리고 기다림이 매우 중요하다는 건 알게되었습니다. 원두도 중요하구요. 오염을 막기 위해 강력한 세척도 중요합니다.

케냐AA, 예가체프, 탄자니아AA, 에디오피아 모카시다모, 코스타리카 SHB 등등의 원두를 써보았는데 주 소비층께서 케냐AA를 선호해서 요즘은 그것만 만들고 있습니다.

제 더치커피를 먹어본 사람들은 이걸 만들어 팔아보라고 하는데 이게 자동으로 만들어지는게 아니라 제 인력을 갈아서 만드는 거라 인건비 생각하면 병(300ml) 당 10만원 받아도 수지가 안맞을 듯해서 지인 조공용으로 시간될 때마다 만들고 있습니다. 주변에 칭찬이 과하다보니 그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이제 거의 장인정신으로 만들고 있습니다. 매우 느린 속도, 많은 원두를 사용하기 때문에 매우 매우 진하게 만드는게 시그니처한 모모스표 더치커피의 특징이죠. 거의 사약수준이라 플라스틱병에 담으면 색이 묻어나와서 유리병만 사용합니다. 돈도 많이 들어요. 원두, 기구, 유리병 등 구입 구액이 수백만원이 넘습니다.
Final exam
21/01/21 05:27
수정 아이콘
저는 더치가 입에 안 맞더군요.
이상하게 차가운 더치커피도 느끼한 맛이 느껴져서 끝까지 마시기 힘들더라구요.
담배상품권
21/01/20 09:56
수정 아이콘
핸드드립 장비 가이드

드리퍼 - 뭘 쓰셔도 상관 없습니다. 극단적으로 말해 다이소에서 파는 싸구려 드리퍼+필터 써도 결과물에 크게 영향을 주지 않습니다.
다만, 하리오, 칼리타, 멜리타 3개의 유명 드리퍼는 커피 전문가들이 공개한 레시피를 그대로 쓸 수 있고, 가격도 비싸야 2~3만원이라 많이 추천받습니다.
유명 드리퍼 :
하리오 v60 - 가장 보편적으로 쓰이는 원추형 드리퍼. 추출 레시피를 찾기도 가장 쉽고, 필터도 어지간한건 다 호환됩니다. 플라스틱,도자기,유리,메탈 4가지 재질이 있고, 오른쪽으로 갈수록 비싸지나 성능 차이는 없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칼리타 웨이브 - 칼리타 클래식의 단점을 개선한 드리퍼로 웨이브 필터라는 주름진 필터를 사용합니다. 일관성있는 추출이 좋아 카페에서 자주쓰입니다. 재질이 여러가지인데, 스테인리스, 자기, 유리 버전이 있습니다. 츠바메라는 고가 라인업은 7~10만원까지 하는데, 갬성값입니다.

블루보틀 드리퍼 - 칼리타 웨이브와 비슷한 특징을 가진 드리퍼입니다. 인터넷에서 사거나 블루보틀 매장에서 살 수 있고, 도자기 재질입니다. 블루보틀에서 판매하는 30장 4700원짜리 비싼 필터를 쓸경우 물이 어마무시하게 빨리 빠지는 특징이 있고, 칼리타 웨이브 필터도 호환됩니다. 다만 용량이 좀 커요.

서버 - 내열만 되면 아무거나 쓰셔도 됩니다. 그냥 드리퍼에다 컵 올려놔도 무방합니다.

필터 - 사이즈만 맞다면 어떤 필터를 써도 상관없으나, 웨이브 드리퍼는 웨이브 필터를 쓰는게 좋습니다.
21/01/20 09:57
수정 아이콘
당구장 자판기 청소 한번 해보고
음료머신은 믿을 수 없는 몸이 되었습니다...
세츠나
21/01/20 09:59
수정 아이콘
오히려 사는게 돈 아끼는거다...생각하고 네스프레소 에센자 미니를 샀는데 너무 많이 마시게 됨 크크
호환 캡슐 중에 폴 바셋이 살짝 닝닝하지만 향이 좋더군요.
맑국수
21/01/20 10:01
수정 아이콘
전동 그라인더를 구비하고 나서 원두 소비량이 두 배 이상 늘었습니다.
손으로 돌리던 시절로 다시는 돌아갈 수 없을 것 같아요..
21/01/20 10:04
수정 아이콘
몇분계서 추천해주신 케멕스 좋아요~
업할때 핸드드립은 케멕스로 나갔죠.
Bukayo Saka_7
21/01/20 10:06
수정 아이콘
기본 드립세트 같은 라인업이고, 핸드밀도 같은 제품 사용중이네요 흐흐

저는 여기서 원두 배합으로 넘어갔습니다. 30g으로 500ml 내려 마시는데
A원두 20g에 B원두 10g으로 넣는 식으로 배합을 다양하게 하니 마실 때마다 즐거워지더군요.
21/01/20 10:09
수정 아이콘
헬스 갔다와선 안드시나요 흐흐
엄~청 헬스 가기전에만 드시는거 같아서 흐흐
카라카스
21/01/20 10:14
수정 아이콘
지금까지 이런 사실을 모르고 가운데 구멍이 뻥 뚫리도록 드립했군요..
두부두부
21/01/20 10:18
수정 아이콘
저랑은 길이 좀 다르시네요 ㅠㅠ...
커피를 많이 먹게 되면서 캡슐 커피를 구비해서 먹기 시작했는데... 식도염이 생기면서 커피를 줄이게 되었어요

제가 차를 먹게 되리라는 생각도 못했는데.. 맛 들이기 시작하니 맛있는 차가 많더라고요
근데 커피보다 더 비싸요!!..
그래서 현재 저는 차를 직구하는 이상한 세계에 들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면서 예전에는 줘도 안 가졌던 티팟에 관심을 들이기 시작했어요 ㅠㅠ
담배상품권
21/01/20 13:16
수정 아이콘
아! 이제 자사호 구매하실때 됐네요!
수채화
21/01/20 10:20
수정 아이콘
클레버드리퍼 수동글라인더 조합으로 이용중입니다. 저렴하고 맛도 보장하더군요. 커피원두는 나무사이로에서 주로.
동굴곰
21/01/20 10:27
수정 아이콘
모카포트 사놓고 짱박아두고 믹스 마시는중...
카누 더블샷 좋아요.
담배상품권
21/01/20 10:28
수정 아이콘
그라인더 - 원두 다음으로 중요한 장비입니다. 원두 다음으로 맛에 큰 영향을 줍니다. 전동/핸드밀 어떤걸 사용하셔도 무방하지만, 집에서만 쓰실거면 전동이 무조건 낫습니다. 다만, 에스프레소까지 갈아드시고 싶다 하시면 고가 핸드밀/고가 전동 그라인더가 필수적입니다.

추천 그라인더
5만원 이하 핸드밀 - 아무거나 쓰셔도 상관없습니다. 특히 세라믹 버면 뭘 써도 비슷비슷합니다. 에스프레소는 절대 못하고, 프렌치프레스나 핸드드립이 한계입니다. 까고말해 5만원 이하 핸드밀은 그냥 사지마세요.

5만~10만 이하 -
타임모어 C1 - 타임모어 슬림 모델과 같은 버를 쓰지만, 바디와 축이 플라스틱인 저가버전입니다. 모카포트까지 무난하게 커버 가능하며, 디자인과 가격이 괜찮고 알리 익스프레스에서 직구하면 5만원 이하로도 구할 수 있습니다. 무게가 가벼워 아웃도어용으로도 쓸만합니다.

카플라노 크라인더 - 한국의 커피 장비 업체 카플라노에서 만드는 핸드밀입니다. 카플라노 홈페이지에서도 구매할 수 있고, 일본 블루보틀(1만3천엔),한국 스타벅스(7만4천원) MD 상품 버전도 있습니다. 축 설계 때문에 단단한 원두를 갈때 분쇄도 고정이 풀리는 이슈가 있지만, 비슷한 가격대에서 스위스제 강철 버를 사용하는 그라인더는 크라인더밖에 없습니다.

10만 이상~20만 이하
타임모어 슬림 플러스 - 원래는 타임모어 슬림이었는데, 버가 업그레이드된 플러스 버전이 발매되었습니다. 입문용으로 가장 추천되는 모델입니다. 에스프레소 분쇄까지 커버 가능합니다. 알리 익스프레스에서 할인할때 구매하면 10만원 이하로도 구매할 수 있습니다.

1zpresso JX PRO - 20만원 이하 핸드드립 종결 핸드밀입니다. 에스프레소까지 커버 가능하고, 독일제 고가 핸드밀 코만단테의 카피품으로 유명합니다.

20만 이상~50만 이하 - 이 가격대부터는 고가 전동 그라인더와 비슷한 퀼리티의 분쇄가 가능합니다.

코만단테 - 가장 인기있는 핸드밀입니다. 가격은 25~30만원이고, 가격방어가 정말 잘됩니다. 한 2년 쓰고도 같은 값에 팔 수 있습니다. 전 범위를 커버할 수 있으며, 에스프레소의 분쇄도 편차를 줄이기 위한 레드클릭스 악세사리도 있습니다.

키누 시리즈 - 키누 피닉스부터, 심플리시티, 클래식 3가지 버전이 있는데 각각 플라스틱-플라스틱+스뎅-원두받이를 제외한 모든 부품이 풀스뎅이라는 차이가 있습니다. 버는 모두 동일합니다.

전동 그라인더 -
윌파 전동 그라인더 CGWS-130B - 에스프레소까지 가능하다고 나와있는데, 실제로는 에스프레소는 안되고 핸드드립에 딱 맞는 가격대의 그라인더입니다. 이거 하나면 위에 핸드밀 다 살 필요 없습니다. 핸드드립만 할거라면요.
담배상품권
21/01/20 10:36
수정 아이콘
원두 - 하나하나 설명하면 끝이 없으므로 디시 차음갤에서 입문용으로 추천하는 로스터리 몇군데만 링크하겠습니다. 원두는 되도록이면 개봉후 2주 안에 드시는게 바람직합니다. 커피 맛의 알파이자 오메가로 아무리 고가의 장비를 써도 맛없는 원두로 내리면 훌륭하게 맛없어질 뿐입니다. 그리고 무조건 홀빈으로 사서 갈아드세요. 분쇄두는 향미가 빠르게 손실되기 때문에 이틀만 놔둬도 커피가루가 담뱃재가 되어버립니다.

일프로커피 - https://smartstore.naver.com/1procoffee
입맛 안타는 무난한 맛과 가끔 이벤트 할때는 고가의 원두를 싸게 공급하는 로스터리입니다. 가격 대비 많은 양으로 유명합니다.

타셋커피로스터스 - https://smartstore.naver.com/haraneza
원두가 단단해서 어지간한 그라인더로는 분쇄하기 힘든게 단점이지만, 가격 대비 맛이 뛰어나고 양도 적절합니다. 디저트로 파는 휘낭시에도 맛이 괜찮아요.
21/01/20 11:57
수정 아이콘
참고하겟습니다 마실게 많네요 크크크
고등어자반
21/01/20 10:44
수정 아이콘
껄껄껄, 이제 융드립과 사이펀 커피의 세계로 넘어오시지요.
R.Oswalt
21/01/20 11:34
수정 아이콘
멜리타 102 드리퍼로 시작해서 지금은 네스프레소 위주로 쓰고 있습니다. 스타벅스 캡슐은 값도 비싸고, 쓴 맛이 강해서 저도 싫어합니다 크크
요즘 폴 바셋 캡슐 사서 마시는데, 산미가 상당해서 재밌습니다. 원래 네스프레소 마스터오리진 라인 위주로 마셨는데, 지금은 폴 바셋이랑 반반 정도 됐네요.
그냥가끔
21/01/20 11:38
수정 아이콘
드립포트는 어디 제품인가요..?
21/01/20 11:48
수정 아이콘
엠엔포트 POK-5TB라는 제품인데
펠로우 스태그 라는 제품 따라해서 만든듯 하더군요
그냥가끔
21/01/20 12:07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잊혀진영혼
21/01/20 11:53
수정 아이콘
저희 어머님이 핸드드립 매니아신데 이젠 직접 로스팅기계 사시고 볶으시는 단계에 이르렀습니다 껄껄
핸드드립은 향이 너무 좋죠. 산미와 향을 중시하면 핸드드립이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해서 좋은듯 합니다.
coconutpineapple
21/01/20 11:56
수정 아이콘
전 원래 에스프레소파였는데, 지난주에 강릉에서 커피집들 엄청 돌아다면서 드립커피의 세계에 발을 디뎠습니다.
폰지사기
21/01/20 11:57
수정 아이콘
푸어오버는 신입니다.
cruithne
21/01/20 12:25
수정 아이콘
드립->프렌치프레스->모카포트->에쏘머신->더치->케멕스->에어로프레스...

편한게 최곱니다 크크크 회사에서는 타임모어 그라인더 + 에어로프레스로 먹고 집에서는 란실리오 실비아 + 페이마 600n으로 내리는데 요새 일이 많아서 퇴근이 늦다보니 에쏘머신 켜본지 오래됐네요...
21/01/20 13:07
수정 아이콘
와우..20년 유일하게 새로 시작(?)한 게 드립커피였는데..관련 포스팅을 PGR에서 보니까 너모 반갑네요..
저는 칼리타 입문형 세트 가지고 회사/집 나눠 쓰고 있는데..포스팅 보다보니 개선(?) 포인트들이 좀 보이네요!

포스팅과 댓글 모두 잘 참고하도록 하겠습니다!
이쥴레이
21/01/20 13:18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제가 아메리카노가 정말 맛 없다고 느꼈던 시절 인생을 바꿔 놓은 커피가
이성근 커피였습니다. 8년전이었나.. 아내 가게옆 커피점이 새로 생겼는데 이성근 커피점이라고 해서 사장이 이성근이구나하고
천원~이천원 사이 싼가격이기도 해서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잔 내려주신거 먹었는데 내가 평소 먹던 그 맛없던 아메리카노라고?
지금까지 내가 잘못 살았구나라고 느껴질정도로 너무나도 맛있는 커피였습니다.

그리고 서울 가서 전문 커피점 가서 먹어도.. 그맛이 안나더라고요.
아 내가 먹은 아메리카노 커피 원두가 달라서 그런거구나 하고... 항상 주말마다 집에 내려갈때마다 그 커피점 가서 커피먹는 단골이 되었습니다.
육아휴직때도 인생의 낙이 아기띠매고 아기 안고 가서 먹는 아이스 아메리카노였고 사장님 커피 정말 맛 있다.라고 매번 감탄하고 갔습니다.

서울에서 직장을 다녀서 웬만한 그 동네 커피 잘한다는 집 다 가서 먹어봤는데 사장님만한 커피가 없습니다. 라고.. 항상 이야기 드리고요.
손님도 많지 않고 하루종일 제가 죽치고 있어도 방문하는 분들은 많지 않았습니다. 사장님이 직접 커피 2~3잔 근처 주문 들어오면 가게
잠깐 문닫고 배달도 가시고 그랬거든요. 하지만 조금씩 맛있다는 소문이 퍼져서 그런지...

그렇게 몇년 지나니 그 커피집이 너무 유명해져서 분점들 내시고 결국 시내쪽으로 이사가더군요.

그리고는 커피 학원까지 차리신걸로 알고 있습니다. 옮겨간 본점으로 다시 가서 먹을때 사장님이 바쁘셔서 자리에 안계셔서 그런지
다른 직원분들이 커피를 내려줘도 그맛이 안나더군요. 그뒤로 계속 가도 사장님이 없으면 그맛이 안납니다. 그리고는 결국 안가게 되었죠.

그뒤로 아메리카노를 좋아하게 되어서 어디 커피점을 가던 집에서도 원두를 갈아서 드리퍼로 내려 먹기도 하고
베트남 갔다가 사온 온갖 커피 종류부터 사향고양이나 족제비 커피까지... 먹으면서도 여전히 그만한 커피맛을 못 잊고 있네요.

언제 주말 되면 다시한번 가서 먹어봐야겠습니다. 요즘도 사장님이 직접 내리는지 궁금하네요.
안그러면 또 실망할거 같아서..
유목민
21/01/20 13:23
수정 아이콘
이게 참..
업으로 하지 않는 한. 청결도 유지가 쉽지 않은 장비들이 대다수라..
게다가 커피 콩의 유분 성분들도 세척을 어렵게 하는 원인 중의 하나.

정말 부지런해야 합니다.
담배상품권
21/01/20 13:39
수정 아이콘
드립포트 - 온도조절되는 전기포트, 일반 커피용 주전자, 그냥 주전자 셋이 있는데 뭘 써도 상관없습니다.
편의성은 온도조절되는 전기포트가 제일입니다.

5만원 이하 - 온도조절되는 전기포트는 이 가격대에서 찾기 힘듭니다. 직구하면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커피용 주전자는 칼리타 웨이브 호소구치 1L를 많이 추천하고, 전기포트는 아무거나 싼거 쓰셔도 무방합니다.

5만원 이상~20만원 이하 -

보나비타 드립포트 구스넥(대략 7~10만원) - 온도조절 전기 드립포트중 가장 대중적인 전기포트입니다. 실제 온도는 1~2도정도 차이가 나지만, 드립 결과에 크게 영향을 줄 정도는 아니고 워낙 온도조절 전기 드립포트가 편해서 많이 사용합니다. 디자인은 좀 안이뻐도 온도유지 등 있을 기능은 다 있습니다. 100도까지 끓는 시간은 대략 3~4분대입니다.

펠리시타 드립포트 (대략 10만원 전후) - 정식 발매되지 않아 직구해야하지만, 성능은 뛰어납니다. 직구품 특성상 돼지코 없으면 사용할 수 없습니다.
600ml지만 실질적으로 800ml까지는 무난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1l는 가열은 되는데 100도일때 넘칩니다. 100도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약 4분대입니다.

브뤼스타 드립포트 (대략 15~18만원 전후) - 예쁜 디자인과 꽤나 정밀한 온도조절이 특징입니다. 다만 가격대가 있어서 이 가격 줄 바에야 EKG를 사는게 낫지 않나 하는 경계선에 걸친게 흠입니다.

펠로우 EKG (20만원~30만원 전후) - 빠르고 정밀한 가열/온도조절 기능으로 유명한 모델입니다. 드립 전문 카페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전기드립포트로, 디자인이 뛰어나다는 평이 많습니다. 다만, 가격이 비싸고 가격치고는 아쉬운 마감 이슈가 있습니다.
담배상품권
21/01/20 14:03
수정 아이콘
저울 - 의외로 중요합니다. 특히 레시피를 따라하려면 필수품이고, 에스프레소는 저울 없이 못만듭니다. 0.1까지 측정 가능한 저울을 추천합니다.

5만원 이하 -
카페클럽 저울(대략 1~2만원) - 네이버에서 카페클럽 치면 구매할 수 있습니다. 고가 저울보다 반응이 조금 늦다는 단점이 있지만, 기본 기능이 충실합니다.

타임모어 저울(대략 3~5만원)- 해외직구로만 구매할 수 있습니다. 반응도 빠르고, 초기화(물건을 올려둔 상태에서 무게를 0으로 초기화) 기능 등 있을건 다 있는데, 내구성이 약하다는 평이 있습니다. 전용 어플리케이션을 통한 유량 측정, 레시피 기록을 지원합니다.

5만원 이상

펠리시타 아크/인클라인 (8~10만원) - 아크는 에스프레소용, 인클라인은 핸드드립용입니다. 전용 어플리케이션을 통한 유량 측정과 레시피 기록을 지원합니다. 내구성 이슈는 없는데 국내 정식발매하지 않아서 해외직구해야합니다.

펠로우 EKG 저울(20만원~30만원) - 블루보틀에서 파는 그 저울 맞습니다. 카페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저울입니다. 디자인, 기능 모두 나무랄데 없지만 가격이 나무랄데가 많습니다.
21/01/20 14:07
수정 아이콘
1. 저도 칼리타 동드리퍼 / 바라짜 엔코 / 칼리타 동드립포트 체제와 하리오 V60 / 카플라노 그라인더 / 칼리타 웨이브포트 체제를 쓰고 있는데,
커피 맛에 영향을 미치는 비율을 생각한다면 원두 : 그라인더 : 그외의 비율이 대략 7 : 2 : 1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홈바리스타클럽이나 차음갤에서도 그라인더부터 투자하라고 하는 것이구요.

2. 그라인더는 전동이 편리하고, 추후 에스프레소 등 생각한다면 엔코 이상으로 구비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 엔코 정도 이상의 전동밀이면 고가의 핸드밀(코만단테 등)과 분쇄입자 분포 등에 있어 큰 차이가 없다는 분석결과도 있습니다.

3. 원두는 위에 나온 일프로커피, 타셋커피로스터스, 로스터릭 등도 괜찮은데 나무사이로나 동급 원두보다는 못한 것 같습니다.
물론 가성비는 전자가 낫지만요. 개인적으로 나무사이로 정기배송 + 원두가 부족할 경우 일프로커피, 타셋커피로스터스, 로스터릭 등에서 사먹고 있습니다. 직장 동료나 가까운 사람이 커피 내려먹는다면 나무사이로 럭키프라이데이로 먹는 게 가성비 탑일 것 같네요(1.4KG에 56,000원인데 이걸 상미기한 내에 소모하기가 어렵습니다).
육돌이
21/01/22 00:33
수정 아이콘
밀리타 아로마보이 사고 핸드드립 멈췄습니다.. 제가 직접하는것보다 100배 맛있어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2] 오호 20/12/30 33222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147163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88306 24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122249 1
90770 [정치] [블라인드펌] 검찰 수사관의 LH 투기의혹 수사지휘 [18] sakura1742 21/03/09 1742 0
90769 [일반] 게임 중독자에서 멀쩡한 사회인에 이르기까지 [15] 삭제됨1025 21/03/09 1025 10
90768 [일반] 일본 신문 기사를 잘못 건 KBS 렉카 [3] 판을흔들어라1090 21/03/09 1090 2
90767 [일반]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후기. [8] aDayInTheLife825 21/03/08 825 0
90766 [일반] 안녕하세요. 가입인사드립니다. [28] 이븐할둔1428 21/03/08 1428 8
90765 [일반] [후기] 내일 양악 수술합니다 [24] 시드마이어1814 21/03/08 1814 21
90764 [정치] 文대통령 "검찰 공정성에 대한 신뢰, 나아지지 않아" [77] 미뉴잇4659 21/03/08 4659 0
90763 [일반] [단상] 한일근대사와 학문의 자유, 그리고 자기검열 [33] aurelius1674 21/03/08 1674 21
90762 [정치] 장경태(민주당), 이준석(국힘당) 방역수칙 위반 [46] AKbizs3312 21/03/08 3312 0
90761 [정치] 與, 투기 전수조사라더니… “자진 신고하세요” 셀프조사 [57] 서브탱크6435 21/03/08 6435 0
90760 수정잠금 댓글잠금 [정치] LH 관련 시사는 정치가 맞는데, 아니라고 우기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44] 이스칸다르4527 21/03/08 4527 0
90759 [일반] 군대 전투식량이 궁금했던 나 [42] 피잘모모1993 21/03/08 1993 1
90758 [일반] 디지털 세상에서 유령이 된다는게 이런 기분일까? [17] Tiny2306 21/03/08 2306 4
90757 [정치] [속보] '3기 신도시 투기' 조사, 박근혜 정부 때까지로 확대 [461] 야심탕9383 21/03/08 9383 0
90756 [일반] 누가 제일 나쁜 부모일까요? [58] Respublica2291 21/03/08 2291 3
90755 [일반] [도서] 라종일 대사의 "한국의 발견" [52] aurelius3166 21/03/08 3166 29
90754 [일반] 제갈량이 가난하지않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기록 3가지 [28] 현아추3621 21/03/08 3621 2
90753 [일반] 유비가 "만인의 꽃"이라고 평가한 영웅 [12] 현아추3316 21/03/08 3316 2
90752 [정치] 양, 호랑이 두 마리, 늑대 한 마리, 권력에 대한 우화 [21] 나주꿀1976 21/03/08 1976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