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12/19 21:22:25
Name BK_Zju
Subject [일반] [성경이야기]라헬의 죽음 (수정됨)
재미있는 성경이야기.
오늘은 야곱 인생의 8번째 이야기를 시작하겠습니다.

☆이것은 성경을 주제로 적는 “소설”입니다.
역사적으로나 과학적으로나 말이 안 될수도 있지만 너무 그런 것에 신경 쓰지 말고
성경 세계관 속에서 등장인물들의 심리 상태에 동감을 하는 재밌는 이야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지난 시간에는 세겜 땅에서 야곱의 아들들이 (주도자 둘째 시므온 + 셋째 레위) 일으킨 참극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이 모든 일의 원인은 결국 하나님을 전적으로 신뢰하지 않고 야곱 자신의 생각으로 세상과 타협하였기 때문입니다.
그는 하란을 떠날 때
1. 괜히 라반을 악역으로 만들어 라반의 재산 탈취를 정당화했으며
2. 때문에 가나안에 가는 이유는 하나님의 말씀 때문이라기보다는 라반으로부터 피하기 위한 것이라는 세상적인 이유가 되었으며
3. 결과적으로 라헬이 라반에 대한 실망으로 우상 드라빔을 훔쳤고
(가나안땅은 임시로 가는것이고 언젠가 하란에 돌아올 것을 상징합니다)
4. 가나안 땅에 와서도 자기가 앞서 고백한대로 벧엘로 가지 않고
(벧엘 갔다가는 그 후에 헤브론이나 브엘세바로 가야하는데 가족들이 특히 라헬이 그건 싫어하니깐)
가족들과 가축 재산을 지킬 목적으로 풍요로운 세겜으로 갔습니다.


결국 아들들은 대형 사고를 터트렸고, 야곱은 이제 겨우 정착한 세겜을 떠나 어디로 가야하나 고민하며 자신의 신세를 한탄합니다.
그리고 보다 못한 하나님께서 드디어 야곱에게 말씀하십니다.
(참고로 하나님께서는 야곱이 세겜에서 정착해서 하나님께 예배를 드릴 때도 야곱에게 한 마디 말씀도 없으셨습니다.)
하니님 : [이제 깨달을 때 되었지 않았냐? 너는 니가 나랑 처음에 약속했던 그곳 - 벧엘로 돌아가서 나한테 예배해라]

이 한마디는 야곱의 마음을 제대로 찌릅니다.
그동안 자신의 세상적인 방법대로 살았지만 뭐 하나 제대로 풀리는 것이 없으니
야곱은 이제 정말 모든 것을 포기하고 하나님만 의지할 생각으로 세겜을 떠나 벧엘로 향합니다.
단순 몸만 벧엘로 가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야곱은 가족들에게 명령하여 모든 금은보화 재물과 특히 우상 신들을 버리고 정결한 마음으로 떠나라고 명령합니다.
(당연히 드라빔도 포함되겠죠?)
야곱의 가족들도 이런 야곱의 명령에 순종하여 자신들의 모든 재물과 우상을 세겜 땅에 파묻고는 약속의 장소 벧엘로 향합니다.

벧엘에 도착한 야곱은 드디어 하나님께 자기가 에서를 피했을 때 약속했던 대로 예배를 드립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는 이 예배를 받아주시고 앞전 하란을 떠날 때 벧엘에서 야곱에게 했던 약속을 다시 상기시켜 주십니다.
그 약속이란 바로 믿음의 조상들이 이어받은 그 축복입니다.
[너에게 가나안 땅을 주고 너를 많은 후손들의 조상이 되게 하겠다]
그것에 + 다시 상기시켜 주시는게 “너를 앞으로 야곱이라 부르지 않겠고 이스라엘 이라고 부르겠다”

야곱이 이스라엘 이름을 받은 건 세겜에 도착하기 전 에서와의 사건 때입니다.
하지만 이름을 받았다고 끝난건 아닙니다.
그 이름에 맞게 행동을 해야 하는 것이고 야곱이 세겜으로 갔을 때 성경은 야곱을 이스라엘이라고 부르지 않습니다.
모든 것을 버리고 벧엘로 돌아왔을 때 성경은 야곱을 이스라엘로 최종 인정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때야 성경은 야곱이 무사히 [하란에서 가나안 땅으로 돌아왔다고 인정 합니다.]


여기까지 야곱의 신앙이 성장하기에는 너무 오랜 시간이 걸렸고 고생도 많이 했습니다.
처음에는 자신의 얄팍한 간교만을 의지하는 부족한 신앙인이었지만
이날 이후 야곱은 더 이상 속임수를 쓰지 않는 진정한 믿음의 조상다운 행동을 보입니다. (드디어 성장했구나 ..)

하지만 아직 야곱이 마지막으로 극복 못한 것이 있었습니다.
바로 [사람의 정] 혹은 [육신의 사랑] 이었습니다.

벧엘에서 예배를 마친 야곱은 이제 벧엘을 떠나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땅이자 진정한 약속의 땅의 중심인 헤브론으로 가서 정착하려고 합니다.

그런데 이때 라헬은 만삭의 몸이었습니다.
평생 아이를 낳지 못해 언니 레아를 질투하며 야곱을 괴롭혔던 라헬.
결국 하나님께서 도우셔서 요셉을 낳았지만 만족하지 못하고 “나에게 또 아들을 주삼!!!” 라고 말하며 땡깡 부리던 라헬.
라헬은 야곱이 에서와 헤어질 때 야곱이 벧엘을 선택 안하고 세겜으로 가서 기뻐했을 겁니다.
(라헬이 그 촌동네로 왜 가고 싶어했겠습니까? 도시로 가고 싶어했겠지.)
그 살기 좋은 세겜에서 라헬은 드디어 꿈이 그리던 두 번째 아이를 임신합니다.
라헬이 얼마나 기뻤을까요?
“이제 원수 라반도 없고, 이제 둘째도 낳고 남편과 행복하게 살다가 나중에 라반 죽으면 하란으로 돌아가면 딱 좋겠네”

그런데 세겜 참사가 터집니다.
라헬은 만삭의 몸으로 극히 안정을 취해야 하는 몸임에도 불구하고 급하게 피난을 떠납니다.
단순 피난이 아니었습니다.
야곱은 라헬에게 드라빔을 버리라고 명령합니다. (즉 앞으로 하란으로 돌아가지 않을 거라는 단호한 태도입니다.)
지금까지 예쁜 아내에게 쩔쩔대며 휘둘리던 야곱이 아니었습니다.
드라빔을 버린다는 건 라헬이 지금까지 꿈꾸던 행복한 미래 계획이 무참히 깨지는 것을 상징합니다.

그렇게 드라빔도 버리고 벧엘에서 예배도 드렸으면 라헬이 출산하기 까지 기다릴 법도 한데
야곱은 냉정하게 바로 헤브론으로 떠나는 여정을 시작합니다.
약속의 땅으로 들어가는데 시간을 조금도 지체할 수 없다는 단호한 결의였습니다.
[실제로 성경 역사에는 이렇게 시간을 지체하다 죽은 사람이 많습니다]

만삭 라헬의 스트레스가 얼마나 컸을까요?
결국 출산의 시간이 다가온 라헬은 헤브론에 들어가기 전 중간 베들레헴에서 둘째 아이를 출산합니다.
tJ3GQqO.png

하지만 극한 스트레스와 힘든 여정으로 인해 라헬의 몸이 약해진 탓이었을까요?
라헬은 쉽게 출산하지 못하고 몸의 기력의 점점 빠지기 시작했습니다.
드디어 아이를 낳을 때 쯤에 산파가 라헬에게 기뻐하며 말합니다.
“라헬아! 드디어 니가 그렇게 원하던 아들이 나왔다. 조금만 더 정신을 차려보렴~~”
하지만 라헬은 더 이상 힘이 없었습니다.
라헬은 마지막으로 둘째 아들을 보며 이렇게 말합니다.
“오... 나의 아들... 내 인생이 이렇게도 슬프구나.
고생 끝에 원하던 아들을 또 얻었는데 내가 이렇게 죽게 되다니...
이 아이의 이름을 베노니 라고 지어주세요”

베노니 - 이름의 뜻은 “슬픔의 아들” 이라는 뜻입니다.
라헬의 유언은 곧 자기 아들의 이름을 “슬픔의 아들”로 지어 달라는 것이었습니다.
라헬은 이렇게 한 많은 인생을 베들레헴에서 마감하고 베들레헴에서 장사됩니다.

하지만 야곱은 이제 냉정했습니다.
그는 라헬이 죽으면서 낳은 아들을 베노니라고 하지 않고 [베냐민]으로 고칩니다.
베냐민은 “오른손의 아들”을 뜻합니다.
성경에서 오른손은 축복과 권능을 의미함으로 사실상 베냐민 - “축복의 아들”이라는 뜻입니다.

냉정한 영적인 입장에서는 라헬의 죽음과 베냐민의 탄생은 기뻐할 일입니다.
라헬은 야곱 믿음 생활의 가장 큰 걸림돌이었고 야곱의 모든 문제들은 거의 대부분 라헬로 인해 시작되었습니다.
조금 더 극단적으로 표현하자면 저는 라헬이 얼굴 예쁜 사탄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런 라헬이 약속의 땅 헤브론에 들어가지 못하는 것은 당연한 것입니다.
영적인 새 출발을 해야 하는데 옳지 못한 옛 것은 가져갈 수 없는 것이죠.

즉 야곱은 라헬이 죽었다는 것 보다는 새 출발을 하기에 앞서 아들을 선물 받는 것에 더 집중합니다.
그래서 라헬의 죽음을 애도하기 보다는 아이의 태어남을 축복하며 그 이름을 베냐민 이라고 지었던 것입니다.

라헬이 죽은 것은 창세기 35장 19절에 나오는데,
사실 야곱은 같은 창세기 35장 8절에서 자기 엄마 리브가의 유모 - “드보라” 라는 사람이 죽자 매우 슬퍼하며 장사 지냅니다.
그 엄마의 유모를 상수리나무 밑에 장사하는데 그 나무 이름을 “곡하는 나무”라고 지으며 애도를 표하지요.

근데 정작 야곱은 라헬이 죽을 때는 냉정하게 전혀 애도 따윈 하지 않고
베냐민의 탄생만 기뻐하며 헤브론으로 가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고작 엄마의 유모가 죽을 때 애도한 것과는 너무나도 비교되는 장면입니다.
냉정해도 너무 냉정했고 약속의 땅에 들어가는 단호한 결의라고 표현하지만 지나칠 정도로 단호했죠.
정말 야곱이 이제 인간적인 면을 벗어던지고 영적인 사람으로 태어난 것일까요?


하지만 사람의 정은 그렇게 쉽게 떨쳐낼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가 야곱의 인생을 이미 보지 않았습니까?
야곱은 오직 라헬을 위해 20년간 노예처럼 일했습니다.
라헬이 온갖 투정을 해도 약간 화는 냈지만 그래도 그 투정을 받아주며
라헬의 뜻대로 레아와 아예 관계도 하지 않고, 라헬의 여종하고 관계를 맺어 아들까지 낳았습니다.
야곱이 목숨을 걸고 자녀들보다 [앞서] 에서를 만날 때 자녀들을 배치한 것을 보면 라헬에 대한 애정이 보입니다.
배치 순서가
라헬 & 요셉 --- 레아 & 아들들 ---- 두 여종 & 아들들 ----- 야곱 & 에서입니다.
야곱이 덜 중요하게 여기는 순서대로 에서와 가깝게 배치한 것입니다.
혹시 야곱이 잘못되어 죽더라도 가급적 사랑하는 라헬과 그의 자녀 요셉만은 에서로부터 도망가길 원하는 야곱의 마음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한 순간에 그 정을 떨칠 수 있을까요?
그리고 솔직히 라헬의 죽음은 야곱 때문입니다.
야곱이 라반이 드라빔을 찾을 때 “여기서 드라빔 훔친 사람 있으면 반드시 죽을 것임”
이라는 말만 안했어도 라헬은 죽지 않았을 수도 있습니다.
즉 야곱은 라헬의 죽음에 죄책감을 가지고 있었고 성경에는 그것을
[야곱은 라헬이 그것을 도둑질한 줄을 알지 못함이었더라] 라고 표현합니다.

야곱은 자신은 감정에 솔직하지 못했습니다.
자신은 냉정하게 악한 라헬은 잊고 이제 하나님의 자녀답게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아내 - 레아와 자녀들을 사랑하며 살 수 있다고 애써 마인드 컨트롤을 했습니다.
하지만 야곱도 모르는 그의 실제 마음속은 그렇지 않았습니다.
야곱은 누구보다도 라헬의 죽음을 슬퍼했고 라헬이 죽은 지 30년이 넘어가도록 한번도 라헬을 잊지 못하고 계속 그리워했습니다.
물론 겉으로는 라헬에 대한 그리움을 표현하지 않았죠. - 믿음의 사람은 그래서는 안되니까...

대신 그 그리움은 엉뚱하게 라헬이 남긴 두 아들 - 요셉과 베냐민에게 표현됩니다.
그 중에서도 예쁜 라헬을 꼭 닮은 외모를 가진 요셉에게 집중됩니다.
그리고 이것은 야곱의 집안에 또 다른 비극을 가져옵니다.

다음 시간에 찾아뵙겠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0/12/19 21:36
수정 아이콘
사실 성경의 묘사상에서 야곱이 이스라엘로 정식호칭된건 라헬을 묻은 직후죠.
그런거 보면, 라헬이 예쁜 사탄이라는 말이 그렇게까지 틀린건 아니라고 생각되기도 합니다.
여러가지로 라헬의 모습이 참 그렇고, 그 틈바구니에 끼어있던 레아는 참 기구했구나 싶기도 합니다.
20/12/19 22:04
수정 아이콘
정말 파란만장한 인생이군요. 다음 이야기도 기대됩니다.
플라톤
20/12/19 22:06
수정 아이콘
성경 무지 많이 읽었다고 생각했었는데 생각지도 못했던 관점으로 이야기 해주셔서 재미있게 읽고 있습니다.

그나저나 매번 드는 생각은

이런 사람들이 믿음의 조상이라 개신교 카톨릭 유대교 이슬람교가 개판인건지
이런 사람들이라는 사실을 당당하게 적었다는 점이 저들 종교의 위엄인건지..
20/12/19 22:14
수정 아이콘
관점마다 다르겠지만, 전 이런내용을 당당히 적은게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본인은 기독교)
흔히 말하는 믿음의 조상 라인이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인데..
존재감없던 이삭은 넘어가고, 아브라함도 만만찮았거든요 정말로 ;;;;
성경에서 흠결없고 이상한짓 안한 인물들 찾으라면 거의 한손안에 들어올겁니다. 그게 굉장히 인간적이죠. 뜬금포 터지는 잘못을 다들 한다는 점에서..
플라톤
20/12/19 22:38
수정 아이콘
일단 저도 제 나름대로는(?) 개신교인입니다. 인생에 교회 다닌 기간이 안다닌 기간보다 몇배는 길지만 최근 수년간은 안다님 + 제가 생각하는 바를 필터링 거치지 않고 내뱉으면 너 사이비 or 니가 무슨 교인이야 소리를 듣기 딱 좋긴 하지만요 크크

저도 당당하게 적은 게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그게 오히려 흠결이 있을 수 밖에 없는 일반 대중들을 끌여들이는 큰 역활을 했다고 생각해요. 근데 그러다보니 지나치게 크게 성장해서 역설적으로 지금 같은 폐단이 생기지는 않나 뭐 그런 생각도 듭니다.

아무튼 말씀하신 그런 부분들이 성경을, 특히 구약을 재미있게 만드는 매력적인 요소죠. 구약을 문자 그대로 해석하려고 들지 않고 [하나님=아훼라는 신을 믿었던 옛날 사람들의 이야기]로 본다면 이보다 꿀잼일수가...
20/12/19 22:21
수정 아이콘
아, 그리고 헤브론이 약속의 땅의 중심인 이유는 아브라함 때문이었죠.
아브라함이 '돈을 주고 산 땅'이자, '가족의 무덤'을 만들어놓은 곳.
헤브론의 막벨라 굴에 아브라함과 사라, 이삭과 리브가와 야곱과 레아까지 거기 묻혔던걸로 기억합니다.
그래서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땅에서 타향살이 할때도 돌아갈 장소의 상징이었죠. 요셉도 나중에 출애굽할때 자기 시신을 거기다 묻으라고 했었고..
Energy Poor
20/12/20 05:08
수정 아이콘
야곱이라는 인물의 능력치를 게임처럼 설정한다면 회피 혹은 민첩 만렙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멍멍머멈엉멍
20/12/20 11:11
수정 아이콘
좋은 글 감사합니다. 야곱의 처세술이 뛰어났던 이유중 하나는 아버지 이삭에 대한 반감도 있었을거라 생각합니다. 우물파고 다툼이 생기면 이사가고 이런걸 반복하다보면 어머니 리브가뿐만 아니라 야곱 본인도 답답함을 느꼈을거라 생각해요.
20/12/20 11:57
수정 아이콘
결국 라헬이 이렇게 갔군요 ....
이제 슬슬 요셉 이야기로 가는건가요?!?! 기대됩니다
삼비운
20/12/21 00:24
수정 아이콘
서양에서 레이첼이라는 이름이 라헬에서 나왔다고 경악 하시는 분들 많은데, 일단 예쁘고 남편한데 한도없는 끝없는 사랑을 받았으니, 딸에게 지어줄만한 이름이라고 생각할겁니다.
VictoryFood
20/12/21 00:26
수정 아이콘
야곱이 라헬이 죽은 걸 슬퍼하지 않은 것은 나이들어 미모가 쇠락해서... 는 아니겠지요?
20/12/21 10:38
수정 아이콘
그건 아닐겁니다.
아브라함의 아내 사라는 무려 90살이 되어서도 너무 예뻐서(?) 아브라함이 다른 남자에게 아내를 빼았기는 것을 걱정했습니다???
야곱은 라헬을 정말 끝까지 사랑했고 애도하지 않은것은 그 슬픔을 잠시 봉인 한겁니다.
이것이 야곱의 마지막 시험이 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공지]2024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선거게시판을 오픈합니다 → 오픈완료 [53] jjohny=쿠마 24/03/09 31558 6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52000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28037 8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50825 28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21571 3
101550 [정치] 尹이 구속하고 사면해준 정호성…용산 비서관 됐다 [8] 덴드로븀1287 24/05/24 1287 0
101549 [정치] 꾀끼깡꼴끈을 아시나요? [5] Gorgeous819 24/05/24 819 0
101548 [일반] 뉴욕타임스 5.13. 일자 기사 번역(기후변화와 주택보험) [4] 오후2시897 24/05/23 897 0
101547 [일반] 주식투자사기에 당할뻔한 썰 [31] 율3334124 24/05/23 4124 21
101546 [정치] 공직사회가 갑자기 무능해진 8가지 이유 [113] 러브어clock9956 24/05/23 9956 0
101545 [정치] KDI "국민연금 계정 이원화"하자. [99] 빼사스8953 24/05/23 8953 0
101543 [일반] 30대의 다이어트 [29] 시무룩4263 24/05/23 4263 2
101542 [일반]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 만족스럽긴 한데, 애초에...(약스포) [17] aDayInTheLife4647 24/05/22 4647 0
101541 [일반] [잡담] 새로 생긴 로또 판매점 [26] 언뜻 유재석5876 24/05/22 5876 25
101540 [일반]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 감독판으로 만나고 싶은 프리퀄(노스포) [17] BTS3850 24/05/22 3850 0
101539 [정치] 구글 본사에서 대한민국의 기개를 보여주신 위인.news [83] EnergyFlow9273 24/05/22 9273 0
101538 [일반] 조직 안의 나르시시스트들 [64] 글곰7063 24/05/22 7063 46
101537 [정치] 관세청: 중국 직구가 너무 많은데, 한미FTA 개정하죠? [42] 우스타7772 24/05/22 7772 0
101536 [일반] 신경림 시인, 향년 88세로 별세 [21] EnergyFlow4094 24/05/22 4094 5
101535 [일반] 30대 직장인 주말 취미 [9] 가마성5029 24/05/22 5029 4
101534 [정치] 안철수는 채상병 재의결 투표를 할 것인가? [46] kurt6279 24/05/22 6279 0
101533 [일반] 치매에 걸리는 이유에 대한 고찰 [20] 여행의기술5144 24/05/22 5144 9
101532 [일반] 30년전 수류탄을 두번 던져보았습니다 [29] 욕망의진화4717 24/05/22 4717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