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10/31 10:58:14
Name 어서오고
Subject [일반] [스포] 더 보이즈 시즌 2 소감 (수정됨)
8화 나온지는 꽤 됐는데 적어야지 하고 잊고있었네요. 시즌 2는 전체적으로 만족스러웠고, 아주 머리를 잘쓴 시즌이었습니다. 다만 아쉬운점이 있다면

1. 스톰프런트의 매력적인 캐릭터성은 홈랜더와 엮이면서 많이 희석된다. 뭐 애초에 sns 관종 컨셉은 말 그대로 컨셉이었긴 한데(나치라는걸 생각하면 선전 선동 자체는 원래 있던거지만) 막나가는 캐릭터성이 죽은건 많이 아쉽더군요. 뭐 이 드라마가 히어로가 시민들 죽였는데 빌런짓이었다고 여러번 묻어버리기에는 좀 현실적인 드라마이긴 하지만.

2. 한 두어번 정도는 히어로의 약점을 공략해서 죽이는게 있어야 하는데 이번 시즌에는 워낙 압축해서 보우트 위주로만 돌아가다보니 그걸 보여주지 못했다. 원작에서는 보우트 말고도 많은 히어로 집단이 존재하는데 드라마에서는 거의 삭제되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언론플레이나 이이제이등으로만 상대하는게 상대적으로 임팩트가 적었습니다.

그래도 원작처럼 주인공들도 컴파운드v 주사하고 초인되는 전개는 웬만하면 안 갈거같아서 다행이긴 합니다. 그럼 그냥 초인 vs 초인이라 별로 재미없거든요.

고어도를 올리는데 혁혁한 공을 올린 뉴먼의 정체는 거의 예상하지 못했고(사실 원작에서 남성 빌런으로 나와서 알법했는데 대충봐서 이름을 기억못했음) 홈랜더의 가만히 있어도 스릴러를 만들어내는 긴장감은 여전하지만 후반부에서는 홈붕이(...)가 되어버려서 불쌍하기도 합니다. 뉴먼만 아니면 사실 거의 모든 떡밥 다 해소하고 결말이라고 봐도 무방한데 이런 점 때문에 시즌 3가 더 기대되네요. 촬영은 시즌 3까지는 계약되어 있다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8화에서 인상적인 씬 두개를 올리며 글을 마치겠습니다. 



1603334987.gif
여성이 진짜 해내는 장면


1603386664
딸피엔딩(...)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醉翁之意不在酒
20/10/31 11:06
수정 아이콘
어떤 사람들은 시즌 2가 좀 뽕맛이 빠졌다고 하던데 전 엄청 재밌게 봤습니다.
올리신 짤은 자막이 좀 아쉽네요.
원문 직역한거지만 사실 저 장면 프렌치가 저 드립 칠때는 언니들 역시 얄짤없구만 이런 느낌이였는지라....
20/10/31 11:15
수정 아이콘
시즌 2는 뭔가 플롯도 중구난방이고 초중반에는 좀 지루하더군요 그래도 결말 자체는 떡밥을 제대로 던진 느낌이라 다음 시즌이 기대되는건 어쩔수 없네요
醉翁之意不在酒
20/10/31 11:22
수정 아이콘
시즌 1에서 안 보여줬던 캐릭터들의 배경과 현재의 성격에 다다르게 된 심경을 보여주다보니 템포가 좀 느려졌죠. 전 개인적으로 맘에 들었습니다
20/10/31 11:45
수정 아이콘
시즌1에 비하면 좀 아쉬웠음. 전반적인 개연성도 그렇고 시즌1의 가장 큰 매력이 홈랜더를 위시로 하는 수퍼히어로들이 주는 압도감이었는데 그게 안느껴졌어요 중요 신규캐릭터였던 스톰프론트의 캐릭터성도 썩 매력적이지않았구요 전 시즌1 9점 시즌2 7점 정도로 봅니다
20/10/31 11:51
수정 아이콘
시즌1에 비하면 상당히 별로긴 했어요..
그래도 요새 볼만한 미드가 별로 없었긴 해서...수위권 드라마긴 합니다..
시즌3에서 홈랜더가 어떻게 흑화될지..혹은 어떻게 반격할지가 기대되긴 하죠..
시즌3부터 시작인 느낌이라고 할까...
20/10/31 13:00
수정 아이콘
오 반갑습니다. 즐기거나 즐기지 못한 부분이 저와 거의 동일하네요!

저도 스톰프론트가 빈민들 무차별로 죽이면서 건물 타고 올라가서 피메일의 동생 팔을 꺾어서 죽여버리고 그 친구한테 빈민 학살을 덮어씌울때까지는 정말 매력적이었습니다. 정말 완벽한 빌런이었어요. 근데 잘 나가다가 갑자기 고전적인 이데올로기를 설파하는 혀가 긴 빌런이 되더니, 그 다음부터는 그냥 저냥... 물론 이건 원작에서 스톰프론트가 나치니까 어쩔 수 없긴 하지만요.

뉴먼 완전 매력적입니다. 근데 이 캐릭터가 더 살아나려면 보우트의 장기말이면 조금 곤란하고, 보우트를 뒤통수치면서 본인의 길을 걸어가야할 것 같아요.

홈랜더가 호구화한 것은 확실히 아쉽습니다. 시즌2에서도 중반까지는 충분히 포스 넘치는 빌런이었는데, 뒤로 갈수록 아들바보 + 페북 좋아요 중독자라는 약점을 보이네요. 뭐 홈랜더가 약점까지도 없으면 상대할 방법이 없어서 그렇게 캐릭터를 미는 것 같은데, 이해는 하면서도 조금 아쉬워요.
파랑파랑
20/10/31 17:07
수정 아이콘
더 보이즈 개꿀잼!!
20/10/31 17:46
수정 아이콘
어떻게 볼 수 있나용?
임작가
20/10/31 20:27
수정 아이콘
넷플인줄알고 검색해보다 시무룩..ㅠㅠ
쪼아저씨
20/11/01 02:51
수정 아이콘
아마존 프라임비디오 가입해서 보면 됩니다.
일주일인가 무료체험이니 다보고 해지하면 되겠네요.
혹은 아마존 쇼핑몰에 프라임 1개월 무료체험해도 비디오 포함입니다.
괜찮다 싶으면 안드로아드폰의 경우 월 3천원대로 정기결제해서 보는 방법이 있는걸로 압니다.
로랑보두앵
20/11/01 07:15
수정 아이콘
더보이스... 그 노래부르는 예능 이야기인줄 알았는데 뭐지? 했습니다 크크

더보이즈 시즌 1을 정말 너무 신선하게 봤었는데, 항상 봤던 여타 성공적인 미드들처럼 시즌2에서는 급 힘이 빠지고 전체적으로 퀄리티가 B급으로 떨어졌다는 생각입니다.

홈랜더의 아우라로 끌고가는 시즌.. 다음시즌도 기대합니다.
20/11/01 19:51
수정 아이콘
근디 보면서도 궁굼했는데 그 히어로 격리수용소에있던 머리 터뜨리던 애가 뉴먼인건가요?
능력이 비슷하긴 한데,
그러고 뉴먼이 언제부터 등장했는지 기억이 안나네요;
어서오고
20/11/02 08:59
수정 아이콘
걔는 염동력이고 뉴먼은 머리터트리는 능력입니다. 능력만 보면 하위호환? 뉴먼은 홈랜더 시위할때 첫등장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107642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58662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30] Kaise 19/10/23 80899 16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 jjohny=쿠마 19/11/08 88045 1
88996 [일반] 어떻게 동독 축구는 몰락했는가 [2] Yureka771 20/12/01 771 6
88995 [일반] [시사] 어제 프랑스 해군참모총장이 일본을 방문했습니다. [11] aurelius1755 20/12/01 1755 2
88994 [정치] 박재동 화백의 윤석열 뎅겅 만평.. [32] 맥스훼인3309 20/12/01 3309 0
88993 [일반] 경기도 공공배달앱이 출시되었네요. [93] 아지매3936 20/12/01 3936 3
88992 [일반] 11월 유행에서 2021년 3월 유행을 대비해야한다. - 기준과 원칙에 따른 방역 정책 수립의 필요성 [20] 여왕의심복2383 20/12/01 2383 50
88991 [일반] 요즘 TV를 보면 아재들이 퇴마록이나 슬램덩크 읽고 토론하는 그런 옛스런 분위기가 느껴지네요. [53] 양말발효학석사3038 20/12/01 3038 3
88990 [일반] 한국 저출산을 해결하려면 고속철도 비용을 깎아주는게 효과적이 아닐까 합니다. [58] Aimyon4109 20/12/01 4109 1
88989 [일반] 90년대 여성 가수들의 J-POP 애니송(5) 애니송 올스타 [22] 라쇼1872 20/12/01 1872 4
88988 [정치] 윤석열의 자진사퇴가 정 총리에게서 거론되었습니다. [72] 닌자359387 20/11/30 9387 0
88987 [일반] 다크나이트 삼부작 리뷰 (스포) [15] 아루에2378 20/11/30 2378 14
88986 [일반] 80년대 노래 몇곡 가져와 봤습니다. [7] 서린언니810 20/11/30 810 0
88985 [일반] [단상] 아시아연대는 우리한테 이득인가? [27] aurelius3645 20/11/30 3645 23
88984 [일반] 런 - 관습적이나 매력적인 [12] aDayInTheLife2326 20/11/30 2326 2
88983 [일반] 제가 겪었던 층간소음.txt [28] 죽력고4369 20/11/30 4369 7
88982 [일반] [시사] EU, 미국과 공동으로 중국에 대항하기 위한 백서 발간 [12] aurelius5037 20/11/30 5037 11
88980 [정치] '윤석열 감찰' 이정화 검사 “검토후 죄가 안된다는 보고서 내용을 법무부가 삭제” 폭로 [402] 노르웨이고등어18833 20/11/30 18833 0
88979 [일반] PSN 계정도용 당한 이야기 [16] avatar20042755 20/11/30 2755 0
88977 [정치] 서울전세 18년 8개월, 전국매매 17년 6개월만에 최대치 기록 [149] Leeka10209 20/11/30 10209 0
88976 [일반] [넷플릭스 영화추천] 콜... [43] 우주전쟁5103 20/11/30 5103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