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10/29 11:36:48
Name 몽블랑집안
Subject [일반] 설레임 없는 연애 해보신적 있으신가요?
솔로의 시간이 길어 외로운찰나에

한 여자애를 사귀게 됐는데요.

솔직히 외모는 정말 제 스타일이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저를 많이 좋아해줬고 저도 누군가가 필요했기때문에 그 아이와 몇번의 데이트를 하였고

잠자리까지 했습니다.

만날때마다 이게 맞는건지 헷갈리었고 제 나이도 적지않기때문에  계속 이어나가려고 했습니다만

설레지 않는다는 감정이 제 발목을 붙잡더군요.

결국 그만 만나자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마음이 편치않습니다. 괜히 상처를 준게 아닌가 자책감도 들며 한편으론 그 아이와 더 정들기전에 잘헤어졌다는 생각이 동시에들면서,,

제 스스로 합리화 하고있습니다.

여러분들은 이런 경험 있으신가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센터내꼬야
20/10/29 11:38
수정 아이콘
그러면서 나이 먹어가는 겁니다.
범죄만 아니면 신경쓰지 마세요.
하얀마녀
20/10/29 11:43
수정 아이콘
글쓴분이 아직 결혼하실 때가 아니라는건 알겠습니다.....
NoGainNoPain
20/10/29 11:43
수정 아이콘
그냥 자신의 외로움을 달래기 위하여 남의 마음을 이용한 거네요.
그건 절대 합리화 할수 없는 겁니다.
공기청정기
20/10/29 11:45
수정 아이콘
저는 몇년 사귀니까 뭐랄까...연인이라기 보단...군대동기?(...) 같은 감정이 막 스물스물...
20/10/29 11:48
수정 아이콘
저도 그런경험 있습니다.. 근데 설레지 않아도 사귀는 경우 꽤 있죠. 처음엔 그렇지만 사귀다보니 점점 좋아지는 경우도 있구요. 이런 저런 연애의 시작이 있는거고. 아니다 싶으면 헤어지는거구요.
20/10/29 11:52
수정 아이콘
나이가 먹으면 먹을수록 원래 설레이는 감정이 많이 줄어들긴합니다. 근데 감정이라는게 딱 정의되는것이 아니라서요.
삶의 행보를 어떤 가치에 우선해서 결정하느냐의 문제겠죠. 답은 없어요 정말.
실제상황입니다
20/10/29 12:02
수정 아이콘
사랑의 경로는 다양한 거죠.
물론 그 끝이 결국 사랑이 아닐 수도 있는 거구요.
단죄받을 일은 아니라고 봅니다.
20/10/29 12:03
수정 아이콘
저도 그런적 있어요. 정답이 어딨겠습니까.
묵리이장
20/10/29 12:15
수정 아이콘
섹스가 연애의 목적이 될 수 있으니까요. 가능합니다.
JJ.Persona
20/10/29 12:17
수정 아이콘
많이 비슷했던 경험이 있네요
외모가 정말 취향과 달랐는데 다른 인간적인 매력을 보고 사귀게 되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설렘이 없다는 점이 문득문득 마음 속에 걸리기 시작하더라구요.
그 분께서 굉장히 많이 좋아해줬었고 좋은 사람이기도 해서 연애기간이 점점 길어지긴 했지만
결국은 설렘의 부재 란 부분을 넘지 못하고 저도 비슷하게 이별 통보 하게 되었었네요.. 이별 후 마음이나 과정 등도 글쓴님과 많이 비슷할 것 같구요.

시간 많이 지나서 저도 결혼하고 듣기로는 그 친구도 행복한 가정 꾸렸다고 들었는데, 다 짝이 있는 것 같단 생각입니다.
그런 결과론적인 무의미함과는 별개로 그 당시로써는 당사자에겐 아픔이었던 나쁜 기억이었을거라 생각해서 합리화는 못하겠네요..
This-Plus
20/10/29 12:41
수정 아이콘
일순 흔들림으로 만날 수 있죠.
빨리 수습하면 다행이고.
다리기
20/10/29 12:44
수정 아이콘
막 설레는 연애가 더 적었던 것 같습니다.
정말 별 감정 없는 연애도 있었고.. 이런 경우는 별 거 아닌 걸로도 금방 끝났죠
근데 설렘이 없어도 끌림이 있으면 계속 만날만 하더라구요
에로스는 플라토닉이든 상관없이요..
20/10/29 13:06
수정 아이콘
설랬던 상대와 오래 만나고 결혼해서 이꼴 저꼴 보면서 설램이 없어지고 편해지는건 괜찮아도 처음부터 설램 없이 시작하는건 위험하다고 생각합니다.
현재는 설래지 않더라도 살다보면 설랬던 기억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거든요. 설램없이 시작한 만남은 채울수 없는 빈자리를 사이에 두고 만나는 것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지금은 아니더라도 언젠가 그 빈자리를 갈구하면서 서로에게 상처를 주는 경우를 종종 봤습니다.
어쩔 수 없는 선택이셨던 것 같습니다. 새로운 좋은 인연 만나시길 바랍니다.
투더문
20/10/29 13:16
수정 아이콘
이제 나이들어서 누구를 만나도 그렇게 설레지는 않는다는걸 깨닫게되면.. 결혼테크를 타는거죠 흐흐흐.
20/10/29 13:35
수정 아이콘
잠자리까진 안했지만 저도 짧게 그런 적 있습니다.
미안한 마음이 크긴 합니다.
청순래퍼혜니
20/10/29 13:36
수정 아이콘
제가 님처럼 의무감으로 연애 시작해서 인생에 12년 공백이 생겨버렸습니다. 아직 젊으시다면 제발 사랑하는 사람과 사랑하세요.
Scarecrow
20/10/29 13:43
수정 아이콘
저는 역으로 당해본 입장으로써

말로 하기힘든 고통을 겪었으나...

어쩌겠습니까 그게 뭐 범죄도 아니고
양다리를 걸치는거도 아니고

다들 그런 경험하면서 크는거겠죠
-안군-
20/10/29 14:19
수정 아이콘
역으로 당해봤... 몇년 지난 후에 건너건너 들은 소식으론 이미 그 여자가 다른 남자랑 반 동거중이었고, 둘이서 짜고 절 털어먹은거라고... ㅠㅠ
20/10/29 14:31
수정 아이콘
합리화는 자기가 자길 위해 하는거라 어떤것도 가능한거죠. 모두다 설레이는 연애만 할 수 있는건 아니니까요
루카쿠
20/10/29 14:36
수정 아이콘
님이나 여자분이나 욕구를 채운거고, 다 했으니 끝낼 때가 된 겁니다.
전혀 이상할 거 없고 충분히 그럴 수 있다 봅니다.
다만, 막상 설레는 사람도 만나고 나면 그 설렘이 사라질 여지가 있다는 게 문제같네요.
치토스
20/10/29 14:44
수정 아이콘
저도 그런 경험이 몇번 있는데 꾹꾹 눌러 담고 몇달 이상 만난적도 있고 순간 홧김에 헤어진적도 있었습니다.
나이 먹고 나서는 깊은관계 되기전 그런 마음이 들면 그냥 쳐냅니다. 그게 제 마음도 편하고 상대방 에게도 좋은것 같아요.
iPhoneXX
20/10/29 14:47
수정 아이콘
정말 이상형에 가까우면 가능하죠. 대부분 이상형보다는 현실에 타협하게 되는 경우가 많으니까요.
모십사
20/10/29 16:07
수정 아이콘
나이라기보다는 연애의 경험의 차이가 아닐까 합니다
내가 (더) 좋아해서 사귈 수도
상대가 (더) 좋아해서 사귈 수도 있는거죠
내가 좋아해서 사귄 경험이 지금의 생각을 가지게 된 원인이 아닐까요
저는 연애란 불같은 감정의 폭발로만 이루어진다고 생각치 않습니다 누군가의 진심을 받아주는 것도 연애가 되지 않을까요
그 마음을 더 이상 받아주기 싫음 그 상대와의 연애는 끝나는 거고 평생 받아주고 싶음 결혼을 하게 되겠죠
손연재
20/10/29 18:25
수정 아이콘
아니다 싶으면 빨리 끝내는게 서로에게 좋죠..
20/10/29 18:57
수정 아이콘
전혀 문제될거없죠. 다만 그상태로 계속 사귀면 서로 피곤히니 빨리 끝내는게 좋은것같습니다.
ArcanumToss
20/10/29 19:43
수정 아이콘
마음이 편치 않고 괜히 상처를 준게 아닌가 자책감이 들 만했기 때문에 그런 느낌이 드는 것이죠.
자책감이 들 만한 일을 하셨고 그분에게 상처가 된 것도 맞죠.
애초에 시작을 하지 말아야 했던 게 맞긴 하지만 이번 일을 통해 님에게 맞는 옷이 어떤 것인지 알게 되었으니 앞으로는 그런 연애는 시작하지 않으시면 되긴 합니다.
님이 잘못한 게 맞으니까요.
물론 여자 분이 님과 진실되지 못한 관계를 가짐으로써 받게 된 상처 또한 그 여자 분이 감수할 부분인 것도 맞습니다.
그 분 역시 이번 일을 통해서 그 분에게 맞지 않는 옷이 무엇인지 알게 되었으니 다시 그런 실수는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할테고요.
그 분은 그 분대로, 님은 님대로 이번 일을 통해 경험을 얻었으니 다음부터 같은 유형의 실수를 하지 않는 것이 성장하는 길이라고 봅니다.
잘못은 인정하시면서 [합리화만 하지 않으신다면] 성장할 수 있는 기회로 삼을 수 있습니다.
많이들 그렇게 성장하곤 하고요.

그리고 설레여야만 연애를 할 수 있는 건 아니라고 봅니다.
설레는 마음도 중요할 수 있지만 저는 편한 게 더 좋더라고요.
편하고 신뢰할 수 있다는 것, 제겐 이게 가장 중요하더라고요.
물론 이건 제 케이스이고 제게 맞는 옷이지 님은 다른 옷이 맞을 수도 있습니다.
다음 연애는 행복하셨으면 합니다. ^^
브리니
20/10/30 00:28
수정 아이콘
혹시 이전 만남에 상처나 미련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리바운드 데이트란 단어가 있더라구요
앗잇엣훙
20/10/30 12:29
수정 아이콘
잘 하셨습니다. 그런 연애는 길어질 수록 더 큰 상처를 주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106006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57251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30] Kaise 19/10/23 79448 16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 jjohny=쿠마 19/11/08 86350 1
88911 [일반] 사유리의 비혼 출산에 관한 주절주절 [24] 레드빠돌이992 20/11/25 992 8
88910 [정치] 출제자 의도를 분석해야해! [47] 아이요2642 20/11/25 2642 0
88909 [정치] 아청법 개정안 관련 유정주 의원실 입장 관련 [38] laugh1839 20/11/25 1839 0
88908 [정치] 서울 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이 미달났습니다. [41] Leeka3905 20/11/25 3905 0
88907 [정치] 검찰의 재판부 불법 사찰 논란이 실질적으로 진행되는군요. [299] 개미먹이6781 20/11/25 6781 0
88906 [일반] [시사] 신임 미국 국무장관은 중국을 어떻게 보고 있나? [2] aurelius1059 20/11/25 1059 10
88905 [정치] 내 정치적 식견은 합리적인가? 궁금하면 동료를 돌아보라 [72] 이카루스883436 20/11/25 3436 0
88904 [일반] 네이버 시리즈 연재 무협 간단 리뷰. [27] Getback2229 20/11/25 2229 7
88903 [정치] 아무리 좋은 얘기도 때와 장소가 있는데 말이죠... [45] likepa4909 20/11/25 4909 0
88902 [일반] 컴퓨터 새로 맞췄습니다. [23] 불독맨션1615 20/11/25 1615 1
88901 [정치] 윤석열 법사위 온다니까 산회? 독재모드 On. [169] 플라5388 20/11/25 5388 0
88900 [일반] 약국에게 공적마스크 이후 세금 지원이 이루어 질까? [46] 된장찌개2494 20/11/25 2494 7
88899 [일반] [경제] 위기의 일본 [149] levi76033 20/11/25 6033 0
88898 [정치] [경향단독]윤 총장 비위혐의로 언급한 '울산·조국 사건 대검 보고서'에 ‘물의야기 법관’ 내용 없다 [107] 노르웨이고등어5602 20/11/25 5602 0
88897 [일반] COVID-19 치료제는 본질적인 해결방법이 아니다. [49] 여왕의심복6165 20/11/25 6165 69
88896 [정치] 주택가격전망 CSI 지수 역대 최고치 기록. [102] Leeka5961 20/11/25 5961 0
88895 [정치] 진선미 의원 임대주택 발언이 너무 얼척없네요. [193] 스물다섯대째뺨9565 20/11/25 9565 0
88894 [정치] 아청법에 출판물을 포함하자는 개정안이 발의되었습니다 [226] 크레토스9884 20/11/24 9884 0
88893 [일반] 정책 이야기: 왜 이런 정책이 만들어지는걸까? [7] 댄디팬3075 20/11/24 3075 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