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10/01 16:54:48
Name 아난
Subject [일반] 레드 벨벳의 웬디 - 복면가왕 노래들 (수정됨)
'덕심'이라는 것을 머리로만 이해하고 있었는데, 레드 벨벳과 웬디에 빠진 후로는 가슴으로도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찬양 일색인 영어글 넘치는 곳에 '크크'까지 붙여가며 '전직 가수라고는 하지만 배우인, EXO 노래 커버한 남자한테도 졌으니 실력파가 아니다'라는, 몇개 안되는 한국어 글들 중 하나에 화딱지가 나 훈계?까지 할 정도였죠. 다행히 상대가 여성인지 드세게 나오지는 않더군요. 저는 지난 50년 동안 활동한 한국 가수들 중, 목소리 자체의 매력과 목소리를 제어하는 기량 양자 모두를 고려할 때, 웬디보다 노래를 더 잘 부르는 가수를 알지 못합니다. 물론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후자와는 달리 전자의 기준은 주관적인 것이고, 그런 주관적인 것으로서의, 어쩌다가 갖게된 제 취향이 그렇다는 것이니 혹시 동감이 안 되는 분들은 불쾌해 하지 말아 주시기 바랍니다!  저는 목소리가 마음에 안 들어 이선희, 하현우 같은, 수많은 사람들이 엄지를 치켜세우는 가수들 노래도 거의 들어본 적 없는 사람입니다. 제가 이 글을 올리는 이유는, 지난 6년 동안 제가 그랬던 것처럼, 레드 벨벳을 모르고 살고 있는 분들 중 한분이라도 팬덤으로 끌어들이고 싶어서입니다.

'천년의 사랑'은 레딧 K-Pop 소모임에서 Best Live Vocal Performance 2019 - Solo 상을 받았습니다. 경쟁 상대 중에는 태연이 끼어 있었습니다.

https://www.reddit.com/r/kpop/wiki/annualkpopawards/2019

고음이 대단했지만 '서포트하지는 못해 두성으로 처리했다'는, 성악 이론에 무지해서 이해하지는 못하지만 맞는 것 같은 느낌이 든 지적 - 근데 이 지적이 포함된 평 전반은 극찬이었습니다 - 을 들은 '천년의 사랑'과 달리 '그대라는 사치'는 완전무결했습니다. 이 퍼포먼스를 접하고 느낀 전율은 이해리의 '나보다 조금 더 높은 곳에 니가 있을뿐'에 이어 한국인이 한국 노래를 부르는 걸 듣고 받은 두 번째 전율이었습니다. 들어들 보세요!!  

---

45분 47초부터 - 늦은 후회




함께




그대라는 사치




천년의 사랑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이오스
20/10/01 17:57
수정 아이콘
좋은 영상 감사합니다.
잃어버린얼굴
20/10/01 21:05
수정 아이콘
다시 출연한지는 몰랐네요 승완이는 항상 사랑입니다. 좋은 영상 감사합니다~
20/10/01 21:40
수정 아이콘

알고 계시겠지만, 한 달전인가 마침내 부상에서 회복해 다른 멤버들과 더불어 멋들어진 화음의 노래를 팬들에게 선사했습니다. 레드 벨벳을 이 글을 통해 처음 접하신 분들을 위해 링크겁니다:

https://youtu.be/BxZVxFGTQNU
20/10/01 22:02
수정 아이콘
사실 웬디는 비주얼이 아이린 급이기도 합니다. 그치만 아래 링크는 그 예시를 위해 단것이 아닙니다. 2분 57초부터의 run 부분에서 웬디가 내는, 소름끼치게 아름다운 두성 head voice 때문에 달았습니다. (대한민국) 걸 그룹 노래에 이런 부분이 있고 그 부분이 목소리로 완전히 실현된다는 것은 스펙터클한 일입니다:

https://youtu.be/eLDQZpkJJgg
모나크모나크
20/10/01 22:28
수정 아이콘
부상회복한건가요?? 다행입니다.
유포늄
20/10/05 14:38
수정 아이콘
후유증 없이 잘 복귀한건가요? 안무할정도로?
좋은 소식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94884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49644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30] Kaise 19/10/23 69507 16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 jjohny=쿠마 19/11/08 75030 1
88512 [일반] 출산율과 코스피에 대한 행복회로 [33] 공부맨5532 20/10/25 5532 0
88511 [일반] e스포츠 수집카드의 도입은 정녕 불가능한 것인가.. [31] StayAway5044 20/10/25 5044 1
88485 [일반] COVID-19 유행시기 중 보고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후 사망 사례에 대한 역학적 평가 및 위험 의사소통 [168] 여왕의심복18030 20/10/23 18030 89
88509 [일반] 백신으로 보호받지 못한 국민 [185] 여왕의심복12365 20/10/25 12365 75
88508 [일반]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 [228] TWICE쯔위16261 20/10/25 16261 8
88507 [일반] [팝송] 레이니 새 앨범 "mama's boy" 김치찌개598 20/10/25 598 1
88506 [정치] 이인영, 시진핑 제국주의 발언에 "우리가 동의하고 말고 문제 아냐" [486] 훈수둘팔자16022 20/10/24 16022 0
88505 [일반] 입원하지 벌써 2개월이 다되갑니다. [32] 한국화약주식회사3666 20/10/24 3666 24
88504 [일반] 프란치스코 교황, 동성 간 시민결합 제도 공개 지지 [40] Tigris3245 20/10/24 3245 18
88503 [일반] [경제] 신냉전 미중패권 중국 전문가와의 대담 [27] levi72639 20/10/24 2639 1
88502 [일반] 작년 독감 접종 후 7일 이내 사망 65세 이상 1500명 [52] VictoryFood6691 20/10/24 6691 8
88501 [일반] 사뮈엘 파티 살해 사건에 대한 짧은 생각 [20] 아난4446 20/10/24 4446 6
88500 [정치] 원조 선동의 맛. [230] kien11326 20/10/24 11326 0
88499 [일반] 시시콜콜한 이야기 [3] ohfree1114 20/10/24 1114 4
88498 [정치] 전세부족해 '제비뽑기', 알고보니 민간임대사업 성공사례 [45] 맥스훼인5596 20/10/24 5596 0
88497 [일반] 오늘 결혼합니다 [124] 신류진6823 20/10/24 6823 95
88496 [일반] 마잭 형님의 힐더월 한번 듣고 가시죠. [10] Cazellnu2032 20/10/24 2032 4
88495 [일반] [보건] 연일 확진자 최고치, 상황이 심각해지는 유럽 [62] 어강됴리8458 20/10/23 8458 4
88494 [정치] 전세해법..! 공공임대로 해결! [40] 시니스터5132 20/10/23 5132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