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9/28 14:23:31
Name 뒤틀림
Subject [일반] 제 뇌가 망가진거 같습니다
안녕하세요 가입하고 오늘 첫글을 작성하네요
피지알 보면 내공있는 분들이 많아서 여러가지 이야기를 나누고 싶네요
저는 만 28세 남자이구요 일반 직딩입니다
우선 저의 문제점은 일반적이고 상식적인 만남, 관계에 전혀 자극을 느끼지 못하게 됬습니다
정말 뇌가 망가진 느낌입니다
가볍고 육체적이기만 한 관계가 남기는건 공허함밖에 없고, 천천히 알아가고 안정적인 관계가 바람직하다는걸 알면서도
도파민에 중독됬는지 평범하고 상식적인 만남이 지루하기만 하네요
도파민 중독자답게 야구동영상도 매일 새로운걸 찾아서 보는게 일상화 되있네요
현재는 평범하게 소개팅으로 만나서 서로 천천히 알아가보고 있긴한데
그 과정들이 너무 지루하게 느껴지고 그냥 한번에 다 알고싶은 마음이 강하네요
예전에 정신센터상담을 통해서 제가 자극추구도가 평균에 비해 비이상적일정도로 지수가 높다고 검사결과를 듣긴했습니다
음 술이나 담배 도박에 흥미는 못느끼는데 사람관계에만 이렇게 계속 자극을 추구하네요
뭐 다른 취미를 가져보라고 하는 분들도 있는데, 저는 되게 오랫동안 꾸준히 악기를 취미로 하고 있고, 운동도 건강을 위해 하고있고, 독서도 비문학 위주로 되게 많이하는편입니다.
도대체 뭐가 문제일까요? 전문적인 치료를 받아야하는걸까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밥오멍퉁이
20/09/28 14:35
수정 아이콘
걍 두뇌의 자극역치에 따른 물질 이나 뉴런 뭐 이런단위에서 특이성이 있는거 아닌가요
스카이다이빙 이런거 중독자들처럼요
심리센터든 정신과든 약물치료같은걸로 호전될 순 있지만 그걸 바라실지는 잘 모르겠어요
진짜 원하시면 정신과를 방문하셔서 일상적인 생활이 불가능하다고 말씀해보세요
위즈원
20/09/28 14:36
수정 아이콘
템플스테이 추천합니다...
20/09/28 14:39
수정 아이콘
정신과 가보세요. 부끄러운 게 아니라 필요하면 당연히 가는겁니다.
20/09/28 14:41
수정 아이콘
No fap 한 달 해보세요
시니스터
20/09/28 14:43
수정 아이콘
(수정됨)
삭제, 우회 비속어 사용(벌점 4점)
20/09/28 14:44
수정 아이콘
문제 없어보이는데요. 언젠가 조절됩니다.
20/09/28 14:46
수정 아이콘
일상생활이 안 된다, 고치고 싶다 이런 생각이시면 병원 가보시는거죠.

아마 본인이 진정 고치고싶다는 의지가 강하다면 약물 보조를 통해 개선은 가능할거에요.
Sinister
20/09/28 14:48
수정 아이콘
정신과 상담 한 번 받아보시는게?
시린비
20/09/28 14:49
수정 아이콘
이성도 인격체인데 뭐 자제하면서 만나던가 나는 자극적인 만남이 좋다 당신은 어떠한가 해서 상대가 아니다 하면 끝내던가..
선택이 아닐런지요 대부분의 사람들 다 이성의 마음을 얻기 위해 자신을 드러내는 정도를 조절하고 있을거같고 정도의 차야 있겠지마는
그게 너무 힘들다 싶으면 상담을 받거나 약을 받거나 해볼수도 있고 여하튼 자신의 선택이겠지요.
HYNN'S Ryan
20/09/28 14:52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저도 전문가는 아니지만,
본문에 나와 있는 대로 전형적인 도파민 중독 증상 아닌가요?
사실 저도 지금 좀 비슷하거든요.

혹시 유튜브 같은 거 보실 때 스킵하면서 보시지 않으신가요?
빨리 결론부터 보고 싶고 막 그런 거

본문 다시 보니까 저랑 굉장히 비슷한 상황이신 것 같아요.
저도 술 담배 도박 안 합니다. 게임도 가챠 같은 거 안 좋아함.
제가 그래서 몇 년간 사람을 지금 안 만나고 있어요. 마지막 연애도 1년 전..
기도씨
20/09/28 15:03
수정 아이콘
본인이 스스로 이상이 자각된다면 전문가를 만나보시는게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20/09/28 15:06
수정 아이콘
야동이 문제라고 봅니다.
댕댕댕이
20/09/28 15:14
수정 아이콘
야동이 문제라고 봅니다22
배고픈유학생
20/09/28 15:18
수정 아이콘
본인께서 문제라고 생각되실 정도면 병원가시는게 좋지 않을까요?
뒤틀림
20/09/28 15:19
수정 아이콘
저도 유튭을 계속 스킵하고 그래요,,
영화도 2시간동안 보고있기 힘들어지고
아직 일상생활에 문제가 되지않는데 더 심해지네요
뒤틀림
20/09/28 15:21
수정 아이콘
일상생활, 업무라던거 아직 지장이 없는데
앞으로 더 심해질까 걱정이네요
야광충
20/09/28 15:24
수정 아이콘
글쓴 내용만 가지고 제가 글쓴님에 대해서 다 알지는 못하지만 감히 한 말씀드리면 인간의 만족은 [결핍]에서 완성됩니다. 윗 글에서 말씀하신 일반적이고 상식적인 만남, 관계도 갖지 못해 갈구하시는 분들이 생각보다 많습니다. 당연히 자극적인 일회성 만남이나 관계는 꿈도 못 꾸시는 분들도 넘쳐납니다. 대략적으로 짐작하기에 이성관계를 만들어 나가시는데 어려움이 없으시거나 어쩌면 낮은 확률로 성정체성의 혼란을 겪고 계신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전문가의 상담이 필요해 보이십니다.
Horde is nothing
20/09/28 15:25
수정 아이콘
야동도 문제일거 같고 일상도 먼가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거 아닐까요?
폰은 집에 두고 천천히 걸어서 산책 다녀오고 해보세요
qpskqwoksaqkpsq
20/09/28 15:42
수정 아이콘
방법은 하나죠. 관계나 야동을 전부 끊으면됩니다. 그럼 수 개월 내로 다시 돌아와요.
20/09/28 16:03
수정 아이콘
야동이 원인이라고 하기엔
제 개인적인 의견으론 야동은 원인이 아니고 결과 같습니다. 야동을 끊으면 끊은 만큼 공허하실 것 같아요.

제가 판단하긴 이르지만 그래도 글에서의 감상은
인간 관계에서도 너무 성취성으로 생각하셔서 그럴수도 있지 않나 싶은 생각입니다. 꽤 이쁜 여성과 자는 것이 목적으로 만나신다던가,

계획없는 여행을 가보시는건 어떤가 싶습니다. 저도 해본적은 없고 지인이 한 얘기들만 들었지만, 여행지에 가서 같이 온 여행자들끼리 번개식으로 일행이 되어 여행도 해보고, 하면서 목적이 없는 그냥 대회도 나눠보시고

제가 생각난 것이 별로 없어 말씀드렸는데, 봉사활동도 좋고, 뭐 저도 많이 떠오르진 않네요.
어쨋든 다른 종류에 일을 경험해보는 것이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뒤틀림
20/09/28 16:04
수정 아이콘
다행히 흠 성 정체성 혼란을 겪고있진않네요. 시간날때 상담을 받으로 가보긴 해야겠어요
20/09/28 16:04
수정 아이콘
이상한 뜻이 아니라
정신과를 가시는게 맞지 않을까요?
제랄드
20/09/28 16:12
수정 아이콘
팔다리 다치면 정형외과에 가고, 눈이 안 좋으면 안과 가는 것처럼 정신적인 치료가 필요하다면 당연히 정신과에 가야겠지요. 부끄러워하거나 망설일 필요가 없습니다.
다리기
20/09/28 16:46
수정 아이콘
제 눈에는 별 문제 없어 보이는데..

저도 비슷한 상황에서 그 관계에서의 자극(?)마저 별 감흥없고 질린 이후

남은 건 도박, 마약 밖에 없나 싶었는데
주식을 본격적으로 하면서 좀 해결 됐네요 크크크크크
20/09/28 16:48
수정 아이콘
제가 굉장히 글쓴분과 비슷한 증상을 최근까지도 앓아본적이 있는데 이게 결국 욕구불만입니다. 이상과 현실간의 괴리라고 표현해도 되고, 뭐가 됬든 현실은 일생가가 안된다는 거였죠. 오죽하면 저는 야동뿐 아니라 성인웹툰이나 19금 동인지에서 나오는 흔하디 흔한 설정들만 보고서도 거기에 도취되서 '와 나는 왜 살면서 이렇게 못해봤지? 이거 실제로 있는 썰 바탕이라는데 내 인생은 왜케 허무하고 재미없냐' 라고 현타 정말 빡시게 온적도 있었습니다만,

결국 현실에서 본인이 당장 실현가능한 선에서 대체제를 찾으셔야 됩니다. 우리 인생은 AV나 상업지처럼 흘러가는게 아니니까요. 증상이 심해서 일생가가 도저히 안될정도라면 위에 분들이 말씀해주신대로 정신과 상담을 받아보는것이 가장 1차적인 방법이겠지만 궁극적으로는 본인이 욕구를 해소할만한 다른 건전한 수단을 찾아보시는게 좋습니다. 게임이든 독서든 운동이든 영화든 간에요. 전 요새 현타 안오려고 날마다 오락실가서 무릎 관절 다 깨부술 기세로 하루에 펌프랑 DDR 2-3시간씩 때리고 옵니다. 그럼 일단 몸이 피곤해서라도 잡생각은 좀 덜나더군요.
콩알이
20/09/28 16:54
수정 아이콘
'노먼 도이지'가 쓴 "기적을 부르는 뇌(The Brain that changes itself)" 4장을 읽어보세요.
뇌 가소성에 관한 책이구요.
제가 보기에는, 야구 동영상이 문제로 보입니다.
의외로 해법은 간단할 듯 합니다.
(다만, 간단한 것과 쉬운 것은 별개의 개념입니다)
This-Plus
20/09/28 17:08
수정 아이콘
섹스중독같은데...
30대 중후반 들어서면 자연치유될 수 있습니다.
ArcanumToss
20/09/28 17:31
수정 아이콘
저도 이 생각이 들었는데 찌찌뽕입니다.
이십사연벙
20/09/28 17:35
수정 아이콘
금딸 한번 해보세요

아니면 참선수행교육 한번 받아보시든가..
20/09/28 19:17
수정 아이콘
Bj치즈볼처럼 한번 오래참아보세여
-안군-
20/09/28 23:58
수정 아이콘
그냥 그런 상황에 익숙해지고 즐기고 산다면 클러버가 되거나 익스트림 스포츠를 즐기시거나 하면 되지 않을까요? 20대라면 한번쯤 그렇게 빡세게(?) 즐겨보는것도... 피지알에선 그리 많은 나이는 아니지만, 40대가 되어보니 그런거 한번 못해본게 조금은 한(?)이 되더라고요.

만약 그렇게 사는게 싫증나고, 현타가 오신다면 혼자 다니는 여행...은 시국때문에 힘들겠고, 뭔가 차분한 취미를 찾아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기도 하네요.
HYNN'S Ryan
20/09/29 09:03
수정 아이콘
와 저랑 지금 같은 상황이신 듯,
아직까지 일상생활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정도는 아닌데
계속 심해지고 있다는 것에 저도 문제점을 느끼고 있었습니다.
천천히빠르게
20/09/29 13:42
수정 아이콘
그건 스스로는 어려울걸요?
금연도 힘들어서 약물치료 병행하는데...
상한우유
20/10/03 10:43
수정 아이콘
부럽다...나도 저럴때가 있었는데...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96142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50508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30] Kaise 19/10/23 70412 16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 jjohny=쿠마 19/11/08 76079 1
88567 [일반] 코로나백신의 효과와 우리의 미래 [21] 여왕의심복1230 20/10/30 1230 16
88566 [정치] 인권을 강조하는 검찰개혁의 아이러니 [20] 시니스터1835 20/10/30 1835 0
88565 [정치] "한국은 강력한 동맹"…바이든 미 대선후보 연합뉴스 기고문 [54] 담원의 팬4216 20/10/30 4216 0
88563 [일반] [유럽] 프랑스 니스 테러는 시작에 불과하려나? [76] aurelius6080 20/10/30 6080 14
88562 [정치] 허허.. [23] 움하하3015 20/10/30 3015 0
88561 [일반] 살면서 만나봤던 무슬림과 기억나는 것들 [71] 나주꿀6282 20/10/29 6282 7
88560 [정치] 문 대통령 "좋은 인재 모시기 어려운 인사청문회 개선해야" [141] 맥스훼인8826 20/10/29 8826 0
88559 [일반] [웹소설] 학사신공(범인수신전) 리뷰 [28] 잠잘까1728 20/10/29 1728 2
88558 [일반] [속보] 프랑스 니스 성당에서 칼부림, 2명 사망 1명 참수 [120] aurelius10406 20/10/29 10406 0
88557 [일반] 모태솔로로서 진짜 두려운 것. [97] 데브레첸7634 20/10/29 7634 19
88556 [일반] AMD도 지포스처럼 판매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총판 직판) [23] SAS Tony Parker 3421 20/10/29 3421 3
88555 [정치] 이낙연 "서울·부산 보궐선거 당원투표로"..공천 수순 [131] 산밑의왕6267 20/10/29 6267 0
88554 [정치] 민주당, '윤석열 정치 금지법' 만드나…추미애 "입법 논의해달라" [145] 노르웨이고등어6303 20/10/29 6303 0
88553 [일반] 유튜버는 재능의 영역이 맞습니다. [69] 양말발효학석사6303 20/10/29 6303 5
88552 [일반] 당선 합격 계급 - 한국 공채시장의 문제점과 대응방안 분석 [73] 메디락스4687 20/10/29 4687 29
88551 [일반] 10대의 빈곤-아이에게 집다운 집을 [4] 흰둥1655 20/10/29 1655 2
88550 [정치] 인구 구성으로 보는 향후 국민의힘 집권 가능성-지극히 주관적인 [124] 유목민5613 20/10/29 5613 0
88549 [일반] 설레임 없는 연애 해보신적 있으신가요? [28] 몽블랑집안3347 20/10/29 3347 1
88548 [일반] 삼성전자는 더 성장할수 있을까요? [46] 흰둥4774 20/10/29 4774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