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9/26 21:39:24
Name OrBef
Subject [일반] 새로운 종류의 스캠 이메일 받았습니다
이메일이 왔는데 처음에는 제법 무서웠습니다.

대략의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
너 xxxx라는 암호를 많이 쓰더라? 내가 왜 그걸 아냐고? 네가 가는 사이트 중 하나에 내가 맬웨어를 심었거든. 거기 접속한 순간 네 컴퓨터는 내 컴퓨터가 된 거고. 그 이후 네 활동을 그동안 주욱 감시했는데, 주로 키보드 로그를 이용해서 네가 무슨 활동을 했는지 모두 기록했지. 오 맙소나 너 음란물 취향은 정말 지저분하더라.

각설하고, 네가 음란물 보는 동안 네 컴퓨터의 카메라를 이용해서 네 모습을 찍었거든. 이걸 삭제하길 원하면 이러저러한 비트코인 계좌로 돈을 입금하도록 해. 입금하면 나에게서 다시는 연락받을 일 없겠지만 입금하지 않으면 너의 페북 친구들에게 동영상을 뿌릴 거야'
----

뭐 대충 이런 거요. 솔직히 처음에는 조금 시껍했던게, 저기서 말하는 암호가 제가 예전에 쓰던 암호가 맞거든요.

그래서 잠시 흠칫했다가, 다시 잘 생각해보니 저라고 뭐 아주 깨끗한 사람은 아닙니다만 페북 친구들한테 뿌리면 매장당할만큼 이상한 사이트를 접속하고 그런 적은 없거든요. 게다가 저 암호는 쓰지 않은 지 꽤 오래된 암호고요.

해서 내린 결론은 제 컴퓨터에 맬웨어가 있는 것이 아니라, 예전에 가입한 사이트 중 하나가 (피지알 포함해서 돈하고 관계없는 모든 사이트를 저 암호로 가입했던지라) 뚫렸고, 해당 사이트의 디비에 있는 이메일과 암호 조합으로 수많은 사람들한테 스팸을 보낸 것 같더군요.

해서 무시했는데 아무일 없었고, 굳이 여기 올리는 이유는 보안에 대한 주의를 환기하려고요. 솔직히 저 암호가 제가 요즘도 쓰는 암호였다면, 그리고 제가 불법 음란물을 즐겨 보는 사람이었다면, 진짜 무서웠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모두들 주기적으로 암호 바꿉시다. 맬웨어 모니터링도 꾸준히 하고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하심군
20/09/26 21:43
수정 아이콘
이런 거 보면 제가 SNS를 안하는 게 얼마나 고마운지...페북은 예전에 이벤트 하려고 가입했다가 털린뒤로 페이스북이 제 계정을 안돌려줘서 안하고있어가지고...(복구 메일 신청을 2,3번정도 보냈는데 안해주더라고요. 아니면 해주긴 했는데 그 사이에 또 해킹되고 털려서 정지된건지...) 사실 덕분에 SNS하는 다른 사람들의 감정에 공감을 못하는 건 있더라고요.

근데 생각해보면 PGR자체가 SNS아닌가 싶긴 하네요.
20/09/26 21:49
수정 아이콘
저도 SNS 거의 안 해요. 계정은 페북만 있는데 거기도 일 년에 글 세 번 정도 쓰네요. 다만 페북을 통해서 부모님하고 연락 주고받으려고 그룹 하나 만들어놓은 곳이 있는데, 서로 사진 올리고 안부 전하고 좋더라고요.

저도 PGR 을 사실상 SNS 처럼 사용하고 있습니다. 지인들과의 네트워크는 아니지만, 한국 떠난지 20년 가까이 되어가는 저한테 이곳은 한국 문화에 대한 접점을 유지하는 곳이에요.
지구특공대
20/09/26 22:00
수정 아이콘
정말 별의 별 방법으로 돈을 뜯어내는군요.
광배맛혜원
20/09/26 22:00
수정 아이콘
제 컴에는 카메라가 없습니다! ^^ 정말 저런 아이디어 내는 머리 좀 좋은 곳으로 썼으면 하네요
20/09/26 22:04
수정 아이콘
어떤 사이트가 어떻게 털렸는지 검색해주는 사이트도 있어요(아이디만 혹은 아이디+비밀번호까지)
저는 대학생 때 원서 해설서 검색한다고 외국 사이트 몇 개 가입했었는데 그 중 하나가 털려서 저런 메일 받은 적이 있거든요
아마 메일 제목에 제 아이디랑 비번이 들어갔던 걸로 기억하네요

아이디에 비번까지 자기가 직접 입력한 거라서 처음 당하면 깜짝 놀라긴 하는데 사실 별 일 없습니다
긁어간 DB로 스캠 뿌리는 거라서 굳이 한국 사이트에 들어와서 일일이 뚫는다던가 하는 짓은 안 해요
20/09/26 22:05
수정 아이콘
데스크탑에 카메라가 없어서 다행이네요 크크
감전주의
20/09/26 22:05
수정 아이콘
노트북 카메라는 평소에 안 쓰시면 스티커 붙여 놓으세요.
해킹 당했을 때 최소한 얼굴은 안 팔리게요
진하늘
20/09/26 22:35
수정 아이콘
한국에선 [박모모님(받는사람실명) 동국의료기 480,000원 구매완료 발송예정, 문의 031-000-0000] 이렇게 적힌 문자가 엄마한테 왔는데 남의 핸드폰 주소록 털어서 이름 번호 확인 후 문자발송하고
진짜 구매된걸까봐 걱정되어 전화하면 카드취소 도와준다며 카드번호 물어봤다고 하더라고요.. 그 시점에 마침 본가에 있어서 컷하긴 했는데 피싱기술이 날로 늘어가네요
마스터충달
20/09/26 22:38
수정 아이콘
이거 저도 왔어요 ^^/ 잠깐 그럼 설마 피지알이...???
20/09/26 22:50
수정 아이콘
카메라도 페북친구도 없는뎁쇼 크크
20/09/26 23:17
수정 아이콘
엌 이 댓글 달려고 왔는데 이미....
카메라가 없고, 페이스북도 안합니다. 그러니 저희는 안전하군요!
병장오지환
20/09/26 23:29
수정 아이콘
저도 비슷한거 제 암호를 제목에 달고 와서 진짜 엄청 쫄렸었는데 내용도 똑같았어요 카메라로 찍은 영상을 유포하겠다며.. 하지만 저의 모든 컴에는 카메라가 없는데.. 안심
20/09/26 23:39
수정 아이콘
페북친구가 있는 지부터 묻는 게 예의 아니냐?
Finding Joe
20/09/27 00:42
수정 아이콘
저도 제작년에 거의 동일한 내용의 메일을 받았습니다. 대학원 동기들이랑 같이 쓰는 사무실에서 확인했는데, 제가 그 메일을 보고 미친듯이 웃으니까 애들이 뭐 때문에 웃냐면서 신기해하던 일이 생각나네요 흐흐.
저도 조금 놀라긴 했는데, 생각해보니 애초에 그런 성인사이트는 안 가는데다가 증거사진 하나 없길래 '블러핑 쩝니다' 하고 깔끔하게 무시했습니다.
20/09/27 02:10
수정 아이콘
저도 비슷한 경험이 있습니다 크크

“네 컴퓨터에 말웨어를 심어서 모니터했더니 너는 아동포르노를 보는 역겨운 놈이더군... 이 사실이 네 가족과 동료들에게 알려지고 싶지 않으면 돈을 입금해라”

대충 이런 내용이길래 무시했더니 며칠 뒤에

“네놈 차도 괜찮은 거 타더구만... 근사한 인생을 망치고 싶지 않다면 마지막 기회를 줄테니 입금해라”

이렇게 오더군요. 근데 저는 차가 없는데요 -_-... 그래서 그냥 깔끔히 무시해줬습니다.
20/09/27 04:15
수정 아이콘
2-3년부터 있었던 방식으로 알고있는데 저같은 경우는 비번 마지막 자리는 별표로 보여주더라구요
다시마두장
20/09/27 04:15
수정 아이콘
은근히 비밀번호 포함한 개인정보가 여기저기서 잘 뚫리더라구요.
몇번 계정 뺏긴 이후로는 무조건 사이트마다 비밀번호 다르게 설정합니다.
20/09/27 06:43
수정 아이콘
요즘엔 회사메일로 EMS, DHL, FEDEX 등으로 너가 수입한 물건이 배송 중이니 조회해라 이런 스캠이 오네요. 조회 누르면 아이디/패스워드 입력하게 되어 있어요 크크
대학생이잘못하면
20/09/27 08:29
수정 아이콘
[페북 친구들한테 뿌리면 매장당할만큼 이상한 사이트를 접속하고 그런 적은 없거든요.]

휴 제게 저 이메일이 오지 않은게 다행이군요(???)
20/09/27 09:40
수정 아이콘
저는 대부분 사이트마다 비밀번호를 다르게 해놔서 크게 문제 없겠네요 크크
한종화
20/09/27 16:54
수정 아이콘
SNS는 인생의 낭비~라는 말을 금과옥조처럼 실천하고 있습니다. 페북 아이디만 있고 글한줄 쓴 적 없음.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93156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48334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30] Kaise 19/10/23 68170 16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 jjohny=쿠마 19/11/08 73644 1
88464 [정치] 열렬한 페미니스트 금태섭이 민주당 탈당했네요 [5] 이스칸다르682 20/10/21 682 0
88463 [일반] 대한민국 상위 10%와 하위 10%의 기준 [22] 훌게이1241 20/10/21 1241 1
88461 [일반] “죽으면 책임지겠다”며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 1심서 징역 2년 [13] VictoryFood1663 20/10/21 1663 0
88460 [일반]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과 사망과의 인과관계 [42] 여왕의심복2366 20/10/21 2366 21
88459 [정치] 임대차 3법과 전세 관련, 정부의 반박 자료가 나왔습니다 [96] Leeka4230 20/10/21 4230 0
88458 [일반] 도깨비책방 이벤트 [5] 말다했죠1998 20/10/21 1998 0
88457 [일반] 많은걸 바라는게 아닌데...(내용 추가 2) [53] M270MLRS5674 20/10/21 5674 4
88455 [일반] 제왕절개로 태어난 아이에게 장내 박테리아를 보충해주는 기발한 방법 [51] Ms.Hudson5689 20/10/21 5689 6
88454 [일반] 카페, 식당 대화시 마스크 착용 너무 짜증 [83] Janzisuka9888 20/10/20 9888 11
88453 [일반] [일상글]마지막 반복구호는 외치지 않는다. [10] 실인2886 20/10/20 2886 3
88452 [일반] 남녀 어록 대잔치 (19금) [126] 스윗N사워13394 20/10/20 13394 15
88451 [일반] 면접을 보고 왔습니다. [40] 김제피5234 20/10/20 5234 10
88450 [정치] 감사원 월성1호기 감사결과 발표 [112] 맥스훼인9601 20/10/20 9601 0
88449 [정치] 27일부터 규제지역 주택 구입 시, 자금조달계획서 제출이 의무화 됩니다. [98] Leeka5882 20/10/20 5882 0
88448 [일반] 인텔 메모리 품은 SK하이닉스, 단숨에 '낸드 2위' 점프 [29] 청자켓7111 20/10/20 7111 0
88447 [일반] [삼국지]촉한멸망전에 비해 오 멸망전의 인식이 떨어지는 이유 [26] 성아연5539 20/10/20 5539 24
88446 [정치] 비정규직 정규직화로 정부출연기관 연구비가 줄었답니다 [81] VictoryFood7314 20/10/19 7314 0
88445 [정치] 타임지에 1억 9백만원 들여 기본소득을 홍보한 것에 대하여 [204] 판을흔들어라11088 20/10/19 11088 0
88444 [정치] 강남 3구의 아파트 가격은 내렸습니다. [76] Leeka10993 20/10/19 10993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