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8/06 23:27:48
Name aurelius
File #1 E0DFF48E_EE34_4E8F_8C20_E36CE540309C.jpeg (21.9 KB), Download : 0
Subject [일반] [기사] 마크롱 대통령, 레바논 재난 현장 방문 (수정됨)


https://www.france24.com/en/20200806-macron-arrives-in-beirut-as-aid-pours-in-after-deadly-blast

프랑스 대통령 엠마뉘엘 마크롱이 레바논 베이루트 참사 현장을 방문했습니다.
해외 정상 중에서는 첫 방문입니다.

그는 현지 주민들과 대화하고 포옹하는 등 이벤트를 가졌고 대규모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그런대 이것보다 정말 놀라운 것은 “레바논에 필요한 개혁이 조속히 수행되어야 한다”고 언급한 적입니다.

사실 이건 내정간섭으로도 볼 수 있는 발언입니다.

타국의 정상이 다른 나라에 대해 개혁해라 마라 하는 것은 월권일 수도 있거든요.

심지어 마크롱은 “나는 현 정권을 옹호하기 위해 온 것이
아니다”라고 언급하기까지 했습니다.

그런데 레바논 현지 주민들의 반응은 굉장히 우호적인 것 같습니다.

그들은 마크롱을 열렬히 환영하면서, 자기나라 정치인들은 아무도 현장을 방문하지 않았는데, 프랑스 대통령은 방문했다면서 고마워했습니다.

그리고 레딧에서도 레바논인들의 반응이 꽤 우호적입니다.

그나저나 프랑스의 진짜 목적이 무엇인지 무척 궁금하군요. 그냥 사진이나 찍고 구호물품 보내려고 간 것은 아닐텐데...

대단히 흥미롭습니다


추신1. 확인해보니 레바논 주민 44,000명이 프랑스의 신탁통치(10년 기간)를 원한다고 청원서명 했다는군요 (물론 성사될 가능성은 없지만)

추신2. 마크롱 대통령은 “지원금은 부패한 정치인들이 아니라 주민에게 직접 지원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으며, “레바논 각 정치세력에게 새로운 중재 및 개혁방안을 제안”하겠다고 했습니다 (이건 레알 내정간섭인데? 그래도 인기 있는 내정간섭입니다 덜덜)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덴드로븀
20/08/06 23:33
수정 아이콘
원래 친한 나라였나...?
DownTeamisDown
20/08/06 23:34
수정 아이콘
일단 구 식민지에 대한 영향력 확보 이런게 있으려나요?
DownTeamisDown
20/08/06 23:35
수정 아이콘
예전에 이웃 시리아와 함께 위임통치 라고 쓰고 식민지 비슷한 상태였죠.
이후 프랑스는 시리아와 레바논을 갈라서 나눈다음에 2차대전이후 두나라 모두 독립하게됩니다.
므라노
20/08/06 23:36
수정 아이콘
좀 딴 얘긴데 카를로스 곤이랑은 만났을까 싶네요.
사이가 좋든 나쁘든 꽤나 얽혀있는걸로 아는데.
20/08/06 23:36
수정 아이콘
프랑스 식민지였다고 알고 있습니다.
부질없는닉네임
20/08/06 23:47
수정 아이콘
저도 이게 궁금해지네요
데브레첸
20/08/06 23:48
수정 아이콘
(수정됨) 레바논 사정이 워낙 나쁘니 저런 발언도 사이다로 보이는거죠.
현재 레바논 상황이 어떤지를 살펴보면,

1. 국가부채 GDP대비 170%로 그리스와 비슷
2. 물가상승률 수백%
3. 실업률 33%
4. 1년 사이 (암시장 기준) 자국화 가치가 1/5'로' 폭락
5. 전기가 부족해서 수도도 몇시간 순환단전되는 상황
6. 코로나19

여기에 이 참사와 이재민 '30만명'(레바논 인구가 600만이니 국민의 5%입니다)까지.
레바논의 극심한 종파 분쟁을 생각하면 내전나도 이상하지 않을 상황입니다.


+
-------------------------------
그들은 마크롱을 열렬히 환영하면서, 자기나라 정치인들은 아무도 현장을 방문하지 않았는데, 프랑스 대통령은 방문했다면서 고마워했습니다.
--------------------------------
와... 대규모 참사에 정치인들이 방문하지 않았다니...
이 정도면 내정간섭도 사이다로 들리겠습니다.
20/08/06 23:59
수정 아이콘
우리나라사람들은 식민지하면 일제시대-한국 이게 기본개념이라서 상상하기 힘들지만 의외로 저런게 좀있죠
20/08/07 00:18
수정 아이콘
영향력 과시용인가요? 마크롱은 너무 위대한 공화국에 집착하는것 같은데..
파인트리
20/08/07 00:30
수정 아이콘
뭐 신드골주의 그런건가...
두부빵
20/08/07 00:41
수정 아이콘
폭발 터진 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외국 정상이 저렇게 빨리 움직이는 거 자체가 흥미로운 부분입니다.
레바논의 기득권 중에서 어떤 세력이 움직였길래
프랑스 대통령이 3일 만에 레바논에 도착해서 마치 자국인 거 마냥 움직일 수 있었을까요?
우호적 여론 조성 또 한 그 세력의 작품이겠죠.
또 이러한 정치적 행위를 통해서 레바논에서 프랑스가 무엇을 얻어내려고 하는가,
그리고 마크롱을 끌어들인 레바논의 기득권 중 일부의 움직임도 주목할 부분인 거 같습니다.

아마 프랑스 식민지 시절부터 이어져 온 커다란 인맥인 거 같고
레바논의 경제를 좌지우지하는 상인 그룹이지 않을까 싶기도 하고요.
레바논 경제 상황이 개판이 상황에서 돌파구를 프랑스로 두는 거 같고
프랑스는 제국주의 향수를 자국민에게 전해줄 수 있으니 이득이라고 본 거 겠죠.

이번 폭발 사건조차 이러한 상황을 만들기 위한 음모의 일부분 아닐까 싶을 정도로
마크롱의 움직임이 기민하네요.
Lord Be Goja
20/08/07 01:12
수정 아이콘
내정을 안하니까 외부의 간섭이라도 지지받나보군요.
시니스터
20/08/07 01:27
수정 아이콘
나라를 빼앗겻다기 보다는 나라가 원래 없었다 (왕빼고 어차피 다 노예수준)뭐 이래서 그럴까요
StayAway
20/08/07 01:53
수정 아이콘
음모론을 좋아하는 편은 아닌데 정황상 뭔가.. 음모론이 마렵긴하네요..
20/08/07 02:30
수정 아이콘
(수정됨) 레바논-프랑스 관계에 관해 이 기사를 보시면 본문 내용이 좀 더 이해가 되실 겁니다. 20년 7월 기사입니다.

https://www.aljazeera.com/news/2020/07/french-foreign-minister-lebanon-push-reform-200723072704127.html

In May, Diab's government began talks with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IMF) for a $10bn programme. It is seeking an additional $11bn in aid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over the next five years to stave off the effects of the crisis.
Adding to Lebanon's woes, the country has become increasingly isolated from traditional allies, including Arab Gulf nations who are concerned about the rising influence of Iran-backed Hezbollah, which backs Diab's government, and Western donors who have said they are ready to help but first want to see reform.

France has long acted as Lebanon's gateway to the international community, organising four donor conferences in Paris over the past two decades that brought together dozens of nations and international financial institutions.
Pledges at those conferences total nearly $24bn, of which $11bn were committed at the CEDRE conference two years ago.
Lebanon has been a special case for France as the last remaining foothold of its colonial past in the Middle East, and many in Lebanon see France as the country's "compassionate mother".
But even France's rhetoric has begun to change. "Help us so we can help you, damn it!" Le Drian exclaimed during a discussion about Lebanon during a session of the French parliament earlier this month.

"The French are embarrassed - they don't know what to do," said Sibylle Rizk, director of public policies at local lobby group Kulluna Irada.
"They are the ones who have tried to help Lebanon the most, every international conference has been organised in Paris, and they are the most active advocates of Lebanon."

The generous aid that Lebanon received in the past was always accompanied by pledges by successive governments to implement deep reforms and enhance revenue-creating measures.
...
But little was done over the last two decades. ... Critics have said the donor conferences actually prolonged the life of Lebanon's corrupt, deeply entrenched political class.

3줄요약
레바논 경제위기상태 심각
문제는 지난 위기때마다 프랑스가 파리에서 국제회의를 열어 자금지원을 해줘서 넘겼지만 부패청산 등 자체 개혁 노력은 실종
프랑스도 이걸 어째야 하나 슬슬 빡친 상태

p.s. 17년에는 무려 레바논 총리가 사우디아라비아에 납치 감금(!) 당해서 총리 사임 선언을 발표(당)했는데 마크롱이 날아가서 구해온 일도 있었더랬죠;;
https://en.wikipedia.org/wiki/2017_Lebanon%E2%80%93Saudi_Arabia_dispute
주익균
20/08/07 04:05
수정 아이콘
MFGA!
진우리청년
20/08/07 04:46
수정 아이콘
글에 있는 추신1이 괜히 나온 게 아니군요;;
달과별
20/08/07 08:34
수정 아이콘
영국같은 나라와 달리 프랑스는 아직도 구식민지 내부 네트워크가 강하게 뿌리가 박혀 있다는 특출난 차이점도 있지요. 프랑스의 이권이 여러가지로 얽혀 있을 겁니다.
20/08/07 10:03
수정 아이콘
그렇죠 그렇죠
20/08/07 10:38
수정 아이콘
레바논은 혁명이 일어날수도 있습니다. 국민들이 자기들을 계속 죽이는 부패정부를 더이상 지켜보지않고, 우리가 너희를 이제 죽여주마하고 일어나고 있거든요. 프랑스가 발만 좀더 걸치면 유리하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86700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42885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30] Kaise 19/10/23 62443 16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 jjohny=쿠마 19/11/08 67295 1
88256 [일반] [팝송] 제시 웨어 새 앨범 "What's Your Pleasure" [1] 김치찌개103 20/10/01 103 1
88255 [일반] 지난 하소연 이후 이야기. [7] 용자마스터1156 20/10/01 1156 0
88254 [일반] [미국 대선] 트럼프-바이든 1차 토론회 요약 [67] OrBef4848 20/09/30 4848 9
88253 [일반] 집에서 혼술로 닭발 해먹어보기.jpg [8] 살인자들의섬3837 20/09/30 3837 3
88252 [정치] 여권이 부산에서 홀대 받을수밖에 없는 이유를 보여주는 신공항건설 이야기 [157] 키토10311 20/09/30 10311 0
88251 [일반] 화물열차와 자동차가 충돌하는 실제 영상 (YouTube, 사상자 없음) [21] Means4876 20/09/30 4876 0
88250 [일반] [부고] 유튜버 '디젤집시' 최창기님 사망 [28] 서린언니10585 20/09/29 10585 5
88249 [일반] 병원에서 지내는 추석명절 이야기 [9] 한국화약주식회사2801 20/09/29 2801 18
88248 [일반] 고립이여 안녕 [18] 스윗N사워4056 20/09/29 4056 10
88247 [정치] 중학생 협박한 나경원 前 비서 벌금형 확정 [139] 말다했죠10564 20/09/29 10564 0
88246 [정치] '임신 24주까지 낙태 합법화'…정부, 개정안 준비 [405] Letranger14671 20/09/29 14671 0
88245 [일반] 귀성길 루트 이야기(서울-창원) [35] giants2984 20/09/29 2984 4
88244 [일반] 교양과학서를 읽어보자 [48] 숨결3133 20/09/29 3133 25
88243 [일반] 아는 사람은 다 알 대전 및 청주 맛집.txt [112] 쿠보타만쥬5828 20/09/29 5828 27
88242 [정치] '의사파업' 그 뒷이야기.. [232] 반숙13568 20/09/29 13568 0
88241 [일반] 낙오자들의 시간-가비지 타임 [55] lasd2414816 20/09/28 4816 11
88240 [일반] 화제의 롯데리아 밀리터리팩 후기 [68] 길갈9207 20/09/28 9207 20
88239 [정치] '휴가연장 의혹' 추미애·아들·보좌관 '혐의없음' 불기소 [291] 시린비15784 20/09/28 15784 0
88238 [일반] [후기] 메디치 더 매그니피센트 시즌 2, 르네상스의 명암을 보여주다 [7] aurelius2043 20/09/28 2043 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