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8/06 14:43:21
Name 하심군
File #1 28420521844205535_795601814.jpeg (42.9 KB), Download : 1
Subject [일반] AME J1UX 후기 및 잡담 (수정됨)


이 프로젝트(?)의 시작은 사실 광안리 해수욕장에 끼고 갈만한 이어폰 찾기였습니다. 저는 여름 휴가를 받으면 혼자서 광안리 해수욕장에서 수영하고 나와서 커피를 빠는 게 연례행사중 하나인데 근처에 마땅한 보관소도 없고 괜히 비싼 거 들고다니다가 잊어버리기라도 하면 참 난감하기 그지 없죠.

처음에는 오스티아 다비누스라는 무선 이어폰 이었는데 아시는 분은 아시는 연결성 불량으로 인한 환불 사태로 일찌기 접었고 그 뒤에 나온 공구로 인해서 이 물건을 사게 되었습니다. 압도적인 가성비라는 말에 넘어가지 않을 사람 어디 있나요.

우여곡절도 많았는데 처음에는 공구러시에 휩쓸려서 X는 못사고 같은 이어폰의 다른버전인 J1UR을 사게 되었는데 워낙 정신없으셨는지 포장박스는 J1UR인데 내용물은 J1UX가 들어있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더라고요. 워낙 오래 기다리기도 했고 원래 가지고 싶었던 게 이거라 그냥 교환 요청하지 않고 쓰기로 했습니다. 원래라면 심각한 배송사고지만 뭐...저한테는 일종의 행운이기도 하니까요. 처음부터 X를 사는 것에 성공했다면 굳이 기다릴 필요도 없었다는 게 억울하긴 하지만 말이죠.

이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이렇게 생겼는데 89000원이라는 겁니다. 물론 성능도 89000원짜리는 아니라는 게 여러 사람들의 의견이고요. 전문적인 이야기는 검색해보시면 적지 않은 분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으니 일반인인 제가 느끼는 걸 위주로 적어보도록 하죠.

일단 소리는 소양이 그리 깊지는 않지만 저음이 강조되있는 건 확실히 맞습니다. 베이스 빵빵 나오는 곳에서 특유의 쾌감을 느낄 수 있고요. 그러면서도 고음이나 중음이 잘 안들린다거나 저음이나 플랫한 이어폰에서 느끼는 보컬이 뒤로 밀리는 현상은 별로 없습니다. 대신이라고 하기는 뭐하지만 다른 고급 이어폰에서 나오는 압도적인 공간감이라거나(물론 공간감이 부족하지는 않습니다. 워낙 좋다보니 20만원짜리 이상이랑 비교하게 되는 것 같더라고요)이 노래에서 평소에는 들리지 않던 악기의 음이 들린다 까지는 아니지만 뭐... 가격이 가격이니까요.

구성도 종이박스를 열면 바로 완충제 없이 파우치가 튀어나오는 게 당황스럽지만 충실합니다. 실리콘팁 3종이랑 폼팁 3종, 그리고 제법 큰 파우치가 구성품입니다. 이어폰 케이블이 탈착 가능한 고급스러워 보이는 케이블이라는 걸 생각해보면 89000원이 믿어지지 않는 구성이죠. 다만 초기생산품은 이 케이블과 이어버드의 결착이 너무 힘들다는 거랑 이 글을 보고 계시는 분들이 이걸 구입이 가능한 시점에선(품절되어서 9월이후에나 구입 가능하실 것 같습니다) 비교적 조립이 쉬운 2핀 케이블로 바뀔 예정이라니까 이 점은 참고해주시면 될 것 같습니다. 뒤늦게 첨삭하자면 실리콘 팁은 모르겠는데 폼팁은 제법 퀄리티 좋습니다.

단점이라면 아무래도 이 이어폰의 크기가 너무 크다는 거? 사실 기본 구성품에 딸려있는 폼팁이랑 실리콘팁만 쓰신다면 의외로 착용에는 별 지장이 없습니다만 최적의 이어팁을 찾는 과정에서 설계와 다른 좀 떠있는 이어팁이 끼워지면 귓 모양이 안맞아서 아플 수도 있습니다. 그래도 적응 하면 나아지긴 하지만요.

마지막으로 이 이어폰의 특징이라면...의외로 친구를 부르는 타입 입니다. 저음강조임에도 소리가 또렷하다보니 스핀핏 같은 실리콘 팁을 끼우면 균형이 맞춰지기도 하고 아예 폼팁으로 저음을 완전히 키울수도 있고요. 저야 안해보긴 했는데 케이블도 커스텀 케이블을 잘 찾아서 끼우면 훨씬 소리가 좋아진다는데 문제는 케이블 가격이 이 이어폰 만하다는 게... 저만 해도 이어팁을 새로 샀고 악마의 속삭임에 저항하는 중입니다. 무저항 잭...

여하튼 9월 이후로 구입이 가능하다고 하니 관심있으신 분들은 하나씩 장만하셔도 되지 싶습니다. 다른 15만원 이상의 이어폰 보다는 가격이 부담되지 않기도 하고요. 다만 9월분 부터 이 가격이 유지될지는 저도 잘 모르겠네요.

덧: 기존에 플랫하거나 저음 강조제품을 많이 가지고계시는 분들은 R버전을 추천드리는 게 저가형에서는 제대로 된  고음강조된 제품이 적은 편이라 가성비만 따지면 이 쪽이 훨씬 좋다고 하더군요. 저는 근데 N400이 있는데다 고음강조가 제 취향은 아니라..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별거아닌데어려움
20/08/06 15:08
수정 아이콘
이글을 읽고 나니 여름이라 집에서 헤드셋 끼는 것도 답답해지니 이런 이어폰이 필요해 라는 핑계가 생각나면서 구매욕이 생기네요.
부기영화
20/08/06 15:09
수정 아이콘
듀만콘댐 추종자로서... DD 나 BA 는 몇개 들어간 제품인가요?!
하심군
20/08/06 15:11
수정 아이콘
1DD입니다.
20/08/06 15:53
수정 아이콘
여름 게이밍이어폰은 이어팟만한게 없습니다 커널형은 여름 게이밍에는 좀...
별거아닌데어려움
20/08/06 19:10
수정 아이콘
이어팟으로 게임을 하는 군요. 그럼 다음 블투 이어폰은 이어팟으로
20/08/06 21:24
수정 아이콘
에어팟말고..유선 이어팟이 가볍고 마이크좋아서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86700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42885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30] Kaise 19/10/23 62443 16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 jjohny=쿠마 19/11/08 67295 1
88256 [일반] [팝송] 제시 웨어 새 앨범 "What's Your Pleasure" [1] 김치찌개107 20/10/01 107 1
88255 [일반] 지난 하소연 이후 이야기. [7] 용자마스터1171 20/10/01 1171 0
88254 [일반] [미국 대선] 트럼프-바이든 1차 토론회 요약 [67] OrBef4881 20/09/30 4881 9
88253 [일반] 집에서 혼술로 닭발 해먹어보기.jpg [8] 살인자들의섬3844 20/09/30 3844 3
88252 [정치] 여권이 부산에서 홀대 받을수밖에 없는 이유를 보여주는 신공항건설 이야기 [157] 키토10323 20/09/30 10323 0
88251 [일반] 화물열차와 자동차가 충돌하는 실제 영상 (YouTube, 사상자 없음) [21] Means4878 20/09/30 4878 0
88250 [일반] [부고] 유튜버 '디젤집시' 최창기님 사망 [28] 서린언니10586 20/09/29 10586 5
88249 [일반] 병원에서 지내는 추석명절 이야기 [9] 한국화약주식회사2801 20/09/29 2801 18
88248 [일반] 고립이여 안녕 [18] 스윗N사워4059 20/09/29 4059 10
88247 [정치] 중학생 협박한 나경원 前 비서 벌금형 확정 [139] 말다했죠10565 20/09/29 10565 0
88246 [정치] '임신 24주까지 낙태 합법화'…정부, 개정안 준비 [405] Letranger14672 20/09/29 14672 0
88245 [일반] 귀성길 루트 이야기(서울-창원) [35] giants2985 20/09/29 2985 4
88244 [일반] 교양과학서를 읽어보자 [48] 숨결3133 20/09/29 3133 25
88243 [일반] 아는 사람은 다 알 대전 및 청주 맛집.txt [112] 쿠보타만쥬5828 20/09/29 5828 27
88242 [정치] '의사파업' 그 뒷이야기.. [232] 반숙13568 20/09/29 13568 0
88241 [일반] 낙오자들의 시간-가비지 타임 [55] lasd2414817 20/09/28 4817 11
88240 [일반] 화제의 롯데리아 밀리터리팩 후기 [68] 길갈9209 20/09/28 9209 20
88239 [정치] '휴가연장 의혹' 추미애·아들·보좌관 '혐의없음' 불기소 [291] 시린비15785 20/09/28 15785 0
88238 [일반] [후기] 메디치 더 매그니피센트 시즌 2, 르네상스의 명암을 보여주다 [7] aurelius2043 20/09/28 2043 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