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5/22 19:39:15
Name 공기청정기
Subject [일반] 이런저런 이야기. (수정됨)
  

  0. 초등학교 2학년때 일인데...(뭐...그땐 국민학교긴 헀죠...)

  저는 제가 워낙 사고뭉치였던지라 저 감당해 낸 선생님들 원망은 안합니다만...딱 한명 초등학교 2학년때 담임 선생님은 좀 많이 이상한 사람이었다고 생각 합니다.

  한날 학교를 가니까 칠판에 문제가 빼곡히 적혀 있고(제 기억으로 40문항정도였던걸로 기억) 그걸 다 받아 적어서 푸는게 그날 수업이라네요.

  이유는 저희가 하도 말을 안들어서.(...)

  그걸 또 열심히 받아 적는데 9살짜리가 필기 속도가 빨라야 얼마나 빨라요?

  중간에 검사 한답시고 돌아다니면서 많이 못적은 애들 손바닥 치고 다니더라구요?

  어찌어찌 다 적었는데 그날 숙제가 그거 두번씩 배껴적어 오기.(...)

  그나이에도 이 뭔 이상한 짓인가 싶었죠.


  1. 위의 저 선생님 이야기입니다만...

  한날 늦잠자서 좀 지각을 했었습니다.

  그거 때문에 벌을 받는데...그 왜 앞으로 나란히라는거 있죠? 줄서서 정렬할때 하는거.

  그걸 하고 있으라더라구요?

  4교시 끝날때까지...(...)

  다음날 팔이 안올라가서 병원갔고 마침 휴가라 집에 계셨던 아버지(직업군인이셨습니다...당시 특수전 사령부 소속으로 서울 근무하셨고 저희는 할아버지 모시느라 대구 살고 있었고...)께서 머리 끝까지 화가 나셔서 학교에 따지러 가셨...;;;

  다음날 학교에 가니 다른반 담임 선생님이 저희 아버지께서 '특전사에서도 이런거 안시키는데 당신은 애들을 뭘로 생각해서 이러냐?' 면서 엄청나게 화늘 내셨다는군요.;;;

  뭐 이런 저런것들이 쌓여서 결국 담임이 바뀌었습니다.

  가는 마당에 '내가 안가려고 했는데 니들을 더이상 데리고 갈 자신이 없어서...'어쩌고 해 대고 그 와중에 순진한 애들은 진짜 지들이 잘못한줄 알고 우는데...저는 그 나이에 냉소밖에 안나오더군요.

  지금 뭐 하고 살련지 모르겠습니다.


  2. 이와는 반대로 학년이 올라가고 진학을 하면서 만난 다른 선생님들은...솔직히 전 좀 더 얻어 맞았어야 된다고 생각 해요...(...)

  유리창이고 뭐고 남아나는게 없어 참다 못한 선생님께서

  "너 스포츠 좋아하고 애들이랑 야구 하는건 좋은데, 왜 외야가 학교 건물쪽이냐?"라고 하시는데다 데고 뜬금 없는 소릴 하시냐는듯이

  "...그야...그게 공찾기가 쉽잖아요." 라고 대답하는 놈을 안패죽이고 이끌어 주신 시점에서 뭐...

  수능 치고는 할거 없다고 물로켓 만들어서 놀다가 금속 통으로 만든 물로켓이 창문을 뚫고 들어가는 바람에...그것도 교장실...(수도꼭지로 안되서 펌프 빌려와서 날림(...))

  어우 졸업 두달도 안남기고 학교 짤릴뻔...;;;

  아니 저도 계산은 나름 한다고 했는데 이게 뭘 잘못 붙였는지...막 난리를 치면서 날아가더라구요...;;;


  3. 군생활을 할 때도 이등병때 모시던 대대장님은 엄격하면서도 상벌이 확실한 근엄한 군인상이셨지만 그래도 저희들 힘든점을 개선해 주시려 노력 하셨던 좋은  분이셨고...두번째 오신 대대장님은...어휴...크크크...

  이분 저희가 본인 없을때는 다들 '두목'이라고 불렀거든요? 뭔 육사나온 장교가 아니라 영화에 나오는 개그 캐릭터 산적 두목 같다고.(...)

  장난 치시는거도 좋아하시고 되게 유쾌한 분이셨는데 그거랑은 별개로 작전, 훈련, 근무 로테이션을 각 중대 중대장님들한테서 직접 보고 받아 관리 해 주실 정도로 병력 관리에 신경을 많이 써 주시는 분이라...솔직히 편했어요. 물론 바쁠땐 바빴지만...

  꽤나 의외였던게 당번병한테 커피 심부름 안시키시는거였는데...

  알고보니 차, 커피류에 조예가 깊으셔서 직접 타 드시는게 더 맛있다고...;;;

  뭐 근데 얻어 먹어 보니 맛은 있더라구요.(...)


  쭉 적어 보면 저는 윗사람 만나는 복은 좋은거 같습니다.

  문제는 제가 더 악당이라는거.(...)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나른한오후
20/05/22 20:06
수정 아이콘
소소한 일상글 잘보고 있습니다 :)
요즘같은 시국에 이런글들 너무 좋아요~
본인이 좋으신분이기에 좋은 상사를 만나는걸지도 모르죠~
이지안
20/05/22 20:12
수정 아이콘
(수정됨) 원래 조직 내에 스페셜 원은 언제나 있는데...
주변을 돌아봤는데 다 괜찮다면 스페셜 원은 바로??
축하드립니다 스페셜 원!!
(농담인거 아시죠? 일상글 재밌게 보고 있어요)
공기청정기
20/05/22 20:14
수정 아이콘
근데 사실 본문에는 안적었지만 중 1때 물로켓 응용해서 수압포 같은거 만들어서 쏘다가 사고치고 그런거 보면 솔직히 제가 할말은 없...(...)
20/05/23 15:47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 야구 공 찾기 쉬워서를 안 혼내신 분은 정말 훌륭하시네요
공기청정기
20/05/23 15:48
수정 아이콘
(수정됨) 사실 저거 말고도 수많은 꼴통짓이 있습니다.

보충수업 째고 야구 보러 갔다가 그날 쉬는날이시라 야구보러 오신 학생 주임 선생님과 딱 만나버린다거나...(...)

심지어 그날 졌어요.(...)
공기청정기
20/05/23 15:49
수정 아이콘
즐겁게 봐 주신다니 감사합니다.

뭐 어쩌다 보니 저 포함해서 주변에 다 이런 텐션이더군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코로나19 및 정치적 댓글 관련 자유게시판 운영 규칙 공지 [21] 오호 20/02/23 23349 26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64649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12회차 글쓰기 이벤트OrBef 16/05/03 223709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9] Kaise 19/10/23 41319 15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2회차 글쓰기 이벤트jjohny=쿠마 19/11/08 42016 1
86612 [일반] 동네 까페 [7] 꾸꾸576 20/06/07 576 5
86611 [일반] 수도권 코로나 확진자 추이 업데이트 (6/7) [1] 손금불산입661 20/06/07 661 0
86610 [정치] (혐오) 대북전단의 실체에 대해서. [7] 감별사928 20/06/07 928 0
86609 [정치] 정의연 사태의 원인? [57] 헝그르르4805 20/06/07 4805 0
86608 [일반] 인생의 에너지를 어디서 얻고 살아가시나요? [57] 똥꾼3461 20/06/07 3461 1
86607 [일반] 어머니 폰을 해 드렸습니다. [25] 공기청정기3069 20/06/07 3069 4
86606 [일반] 가볍게 보실 넷플릭스 추천 영화 3가지 [16] 아슨벵거날4402 20/06/07 4402 0
86605 [일반] 저출산 문제. 한국의 특별함을 논해야 하지 않을까요? [230] 챗셔아이7310 20/06/07 7310 12
86604 [일반] 회사생활 6년차, 통장 잔고 600만원. [45] 챔쁜이5641 20/06/07 5641 78
86603 [일반] 나를 직장에서 의외로 힘들게 하는 점들(요즘 직장인? 남녀의 차이?) [14] lux3457 20/06/07 3457 6
86602 [일반] 벌새 영화 감독 "상업적으로 제작한 포르노도 강간문화에 일조" [238] 감별사11023 20/06/06 11023 26
86601 [일반] 검호 이야기 - 배가본드(1) 미야모토 무사시, 천하무쌍을 향한 여정 [21] 라쇼2092 20/06/06 2092 12
86600 [일반] 현충일입니다. [17] 호리호리2783 20/06/06 2783 51
86599 [일반] 자유게시판 신규 운영위원 모집 및 직업 비하 표현 금지 공지 [29] 오호3315 20/05/25 3315 4
86598 [일반] 한국(KOREA)형 음식모델(20) [61] 성상우4630 20/06/03 4630 5
86597 [일반] 겐페이나 한판 칠까. [19] Love&Hate2360 20/06/06 2360 10
86596 [정치] 50년만에 돌아오는 인프라투자 홍수의 시대 [17] LunaseA4818 20/06/06 4818 0
86478 [일반] [서버점검완료]2020년 6월 6일(토) 안내 [17] 당근병아리2355 20/05/30 2355 1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