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2/13 21:25:44
Name 비타에듀
Subject 일하다가 성질이 뻗치는 요즘입니다

겨우 원하던 공공기관에 입사해서
6개월 갓 넘긴 신입(?)직원 입니다

지자체 군청에 협조공문을 보내고 회신받아야할 일이 있었습니다.
아주 간단한 일이었죠
작년,제작년,3년,4년전에도 같은 공문을 군청에 보내고 바로 다음날 답변받은 기록이 있어서 쉽게생각했지요

2월3일에 공문을 보내고 7일까지 회신바란다는 공문을보냈습니다. 결과보고는 2월 12일 수요일 이었죠


저번주 월요일에 협조공문보내고 금요일까지 답좀 달라고했는데

연락이 없더군요

이번주 월요일부터 오늘까지 담당 공무원한테 계속 전화해도

알아보겠다
결재만맡으면된다
발송만하면된다

이러면서 안보내고

오늘은 이제서야 저한테 보낸공문 제목이 뭐였죠?
이러고

오후3시까지 보내겠다더니 연락도 없었습니다.

4일 계속 전화하고 쪼아대니 그제서야 유선으로 답은해줬는데
저희는 문서로 답을 받아야 그걸토대로 보고를 하는건데..


직접가서 받아야되나..라는 생각도 들고
왜 답을 안하는거지?
그 윗선인 계장,과장한테 전화해야하나? 별생각이 다드네요

이 사정을 다 알고있는 팀장님은 허.. 그사람들 이해가 안가네? 이러고 끝.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유럽마니아
20/02/13 21:29
수정 아이콘
신의 직장다니시는군요.. 부럽습니다ㅠ
20/02/13 21:39
수정 아이콘
그 스트레스 이겨내라고 월급 주는거죠 ㅠㅠ

예전에 회사다닐 때 선배가 '출근하기 싫지? 일하기 싫지? 그러니까 월급 주는거야'라고 하던 말이 생각나네요.
20/02/13 22:26
수정 아이콘
스트레스 조심하세요. 쌓이다 쌓이다 터지면 몸이 작살날 수도 있더라구요. 전 연구직인데 연구원 내 행정일을 어쩔 수 없이 맡았다가 진짜 돌아버리는줄 알았습니다.
배고픈유학생
20/02/13 22:58
수정 아이콘
흠 그런 걸로 열받으시다니 아직은 열정이 넘치시는군요.
20/02/13 23:59
수정 아이콘
저는 상대가 계속 요청한게 늦어지면 그냥 과거의 이메일에 답장하면서 서로의 상사까지 참조로 해서 메일 요청을 합니다. 전화는 사실 의사전달은 빠르지만 흔적이 안 남기 때문에 선호하지 않고 그냥 흔적이 오래 남는 이메일로 다 처리합니다.
제 상사한테는 제가 일을 안해서 늦어진게 아니라는 것을 알리는 역할을 하고, 상대방의 상사를 포함하면 상대방도 압박을 받게 되고, 차후에 비슷한 요청이 늦어지면 상사 포함해서 메일을 보내겠구나 생각해서 일처리도 빨라집니다.
잉크부스
20/02/14 01:06
수정 아이콘
2222
토닥토닭
20/02/14 10:20
수정 아이콘
22222
삶의여백
20/02/14 10:29
수정 아이콘
흔한 일입니다.. Unikys님 말씀처럼 증빙(?)을 남겨두는 게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일하다 보면 일을 하는 건지 책임을 회피하려고 애쓰는 건지 가끔 현타가 오긴 하는데, 그래도 살려면 남겨 두어야 합니다. 파이팅!
알라딘
20/02/14 16:32
수정 아이콘
당연한거면서도 별거아니지만 평소 근거를 남겨두세요. 이메일같은거 잘 보관하고 계세요~
월급네티
20/02/15 00:23
수정 아이콘
협조라는 게 어쩔 수 없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48822 6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10163 24
공지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7] Kaise 19/10/23 24509 13
공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21588 0
84665 멕시코는 왜이렇게 되었나? 카르텔, 마약과의 전쟁 알테마53 20/02/25 53 0
84663 [스연] 뉴욕 그랜드 센트럴 터미널에서 첫 무대를 가진 BTS [19] 감별사1451 20/02/25 1451 2
84662 인간은 어떻게 욕망을 통제하게 되었는가? 레드빠돌이603 20/02/25 603 0
84661 [스연] 2019년 오리콘차트 DVD,블루레이 합산 영상물 매출랭킹 순위 MBAPE329 20/02/25 329 0
84660 1917에 대한 나 혼자만의 해석..(스포많음) [7] 헝그르르985 20/02/25 985 2
84659 [스포츠] 세리에 A의 이탈리아 더비가 무관중 가능성? [10] 아우구스투스1801 20/02/25 1801 0
84658 오늘은 마지막 근무날 룰루랄라 [47] 차기백수6331 20/02/25 6331 7
84655 [단상] 기독교가 기여한 긍정적인 유산 [80] aurelius6725 20/02/25 6725 17
84613 코로나19 및 정치적 댓글 관련 자유게시판 운영 규칙 공지 [21] 오호5345 20/02/23 5345 26
84654 [스연] 리퍼블릭 레코드와 전략적인 제휴를 맺은 JYP엔터테인먼트. [13] 감별사3436 20/02/25 3436 1
84653 커뮤니티에 HOT한 게시물들을 보면서 [8] Your Star2928 20/02/25 2928 5
84652 신천지에 풀딜 때려넣는 담당일진 [64] 어강됴리11856 20/02/25 11856 2
84650 [스연] 이달의 소녀 VS 로켓펀치 [6] 어강됴리1499 20/02/25 1499 0
84649 샌더스가 슈퍼화요일이 지나면 민주당 대선 후보로 사실상 확정될 것같습니다. [40] 루저5825 20/02/25 5825 6
84648 [스연] The one where got back together(프랜즈) [10] 카미트리아867 20/02/24 867 1
84647 조금 지난 영화 간단 감상. 남산의 부장들 아쉬운점위주(스포) [18] Lord Be Goja1926 20/02/24 1926 0
84646 [스연] 릴레이댄스 맛집이라는 위키미키 [6] VictoryFood1094 20/02/24 1094 0
84645 영화 1917이 별로였던 이유(스포일러 있음) [30] Volha3283 20/02/24 3283 2
84644 조피 숄의 마지막 날들 [1] 아난678 20/02/24 678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