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1/22 03:03:28
Name CoMbI COLa
Subject 아이 (수정됨)
나는 아이들을 싫어한다. 이유없이 무조건 혐오하는건 아니고 특유의 소리지르고 떼쓰고 우는 모습이 싫다. 아이가 내는 소리가 유전적으로 주변 모든 소리를 뚫고 귀에 쏙쏙 박힌다던데 그게 연관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정말 신경이 곤두서게 되니까 말이다.

그래서 나는 아이들이 있는 곳을 피한다. 식당에 아이들이 있으면 안 가고, 먹는 도중에 들어오면 빨리 먹고 나간다. PC방도 애들 오는 곳 보다는 담배 냄새 쩔어있는 아조씨들 다니는 곳이 낫다.


내가 사는 건물 1층에는 중국집이 있는데 한 번도 먹어본적은 없다. 그 이유는 주인이 음식물 쓰레기 버리는 통의 위치를 임의로 옮긴다던가, 건물 입구에서 담배를 피운다던가, 복도에 입간판을 세워 놓는다던가 등 대놓고 항의할건 아닌데 묘하게 기분 나쁜 행동을 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가끔 7-8살쯤 되어 보이는 아들이 있는데 내가 쓰레기를 버리는 저녁 9시~10시 사이에 배달용 오토바이를 구경하고 있는 모습을 종종 봤었다. 아이는 아무 잘못이 없지만 나는 그의 아버지가 싫고, 게다가 원래 애들도 싫어하니 당연히 좋은 감정을 갖고 있지 않았다.


그러던 어젯밤 양손에 종류별로 쓰레기를 들고 건물 밖으로 나가려는데 중국집 아들이 달려와서는 내 쪽으로 문을 열어재꼈다. 부딪히지는 않았지만 순간적으로 치밀어 오르는 화를 참으며 아이를 쳐다보고 한 마디 하려는 순간,

"들어드릴까요?"

라고 아이가 말했다. 그랬다... 내가 양손 가득 들고 나오니까 문을 열어준 것이었다. 다만, 문 여는 방향이 내 쪽이었을 뿐. 순간적으로 오해한게 부끄러워서 고맙다는 말도 못 하고 '아니' 라고 짧게 답하고 쓰레기를 버린 후 건물로 다시 들어가려는데 세로로 써진 조그마한 글씨가 보였다.



[미시오]

원래 안쪽으로 여는게 맞는거였다.






p.s. 이사온지 3년 됐는데 진짜로 어제 처음 봤어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0/01/22 03:09
수정 아이콘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그런 오해 한번 하고나면 세상 보는 시선이 좀 바뀌더라고요.
20/01/22 03:33
수정 아이콘
잘 읽었습니다~ 이런 소소하지만 울림 있는 일상글 참 좋아요.
세인트루이스
20/01/22 03:48
수정 아이콘
짧은 글인데 반전의 반전이 있네요 크크
20/01/22 09:48
수정 아이콘
요즘 서로 인사하는걸 받는 것 조차도 인색해졌다고 느낍니다
되려 이렇게 먼저 인사하는 아이들이 있으면 괜히 기분이 좋아지더라구요
시즈플레어
20/01/22 09:51
수정 아이콘
한국인이 제일 좋아하는 문에 써있는 문구인데 놓치셨다니 유감입니다 하하
게르마늄
20/01/22 10:05
수정 아이콘
이런글 좋아요
닉네임을바꾸다
20/01/22 11:31
수정 아이콘
뭐 원래 미시오 당기시오는...크크
아이셔 
20/01/22 13:56
수정 아이콘
이런글 좋아요 (2) 저도 언젠가 이런 일상글 올리고 싶네요.
14th.ghost
20/01/22 15:06
수정 아이콘
이런글 좋아요 (3)
Hammuzzi
20/01/22 15:11
수정 아이콘
좋은글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47074 6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08899 24
공지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7] Kaise 19/10/23 23005 13
공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9653 0
84437 [스포있음] 드래곤볼 에피소드별 빌런과의 전투력 비교 [6] TAEYEON374 20/02/19 374 1
84436 보행자 파란불에 횡단보도를 건너더라고 항상 조심해야겠네요 [13] Rei_Mage962 20/02/19 962 1
84433 세종과 세조의 스타일로 보는 입법의 중요성 [32] 치열하게1767 20/02/18 1767 0
84432 다이어트와 운동하는 이야기 [41] At the moment1937 20/02/18 1937 11
84431 생태학적 레닌주의를 시도할 때이다 [번역] [8] 아난939 20/02/18 939 2
84430 아파트에서 돌 던지는 초등학생들 어떻게 처벌해야하나 [35] pandabrewer4371 20/02/18 4371 2
84428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유행 관련 최신 정보 및 개인적 의견(2020.02. 18. 12:00) [47] 여왕의심복4349 20/02/18 4349 46
84427 한국(KOREA)형 음식모델(13) [5] 성상우694 20/02/18 694 0
84426 공짜로 구글 G 스위트 서비스 이용하기 [13] 아난4040 20/02/18 4040 2
84425 대구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발생...대구의료원 이송 [175] 로즈마리15076 20/02/18 15076 1
84424 피지알 스연게 관찰 보고서 및 제안 [96] 손금불산입6412 20/02/18 6412 20
84423 한국(KOREA)형 제품모델(5) 성상우522 20/02/17 522 0
84422 펭수카드출시, 진라면/진짬뽕 100원 삼성앱카드 [15] style4590 20/02/17 4590 0
84421 서울 강서구PC방 살인사건의 최종결과가 나왔습니다. [56] 시원한녹차8670 20/02/17 8670 5
84420 궁예와 도선의 대사를 통해 본 태조왕건 (대충 망한 리뷰) [15] TAEYEON2177 20/02/17 2177 6
84419 [도서소개] 영국인이 쓴 한중일 삼국지 [12] aurelius3672 20/02/17 3672 10
84418 웹툰 하나 소개합니다. [17] 카페알파4229 20/02/17 4229 4
84417 [스압] 전세계 '왕국들의 왕좌' [11] 유럽마니아3410 20/02/17 3410 13
84416 지극히 주관적인 블루투스 이어폰&헤드폰 선택 가이드-1탄 [110] 담배상품권4901 20/02/17 4901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